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날마다 이혼을 꿈꾸는 여자

by 일본의 케이 2016.04.28

그녀를 만나러 간 곳은 하카타요리 전문점이였다.

카운터에 앉자 익숙하게 코스요리를 주문하는 영자씨.

건배를 하며 영자씨가 물었다.

[ 언니, 한국말 오랜만에 하지? ]

[ 응,,,글쓰고, 카톡하는 것 빼고는

이렇게 한국말 할 기회가 별로 없지...]

[ 나는 그래도 회사에 한국 직원이 있는데.....]

[ 아니야,,나도 후배 한 명 남긴 남았어...

정말 한국말로 떠들고 싶을 때

시간 내서 만나기도 하고 그래....]

[ 그렇구나,,,,한국말도 안 하면 점점 꼬이지? ]

[ 응,,그건, 그렇고 왠 일이야? 여기까지? ]

[ 그냥 왔어...한국말 하고 싶어서....]

애써 웃으며 말하는 그녀 얼굴이 그리 밝지 않았다. 


 

[ 이 집 음식, 맛있지? ]

[ 응,,,맛있는데,,,왜 만나자고 했는지 

그 얘기나 얼른 하세요.....뜸 들이지 말고,,,]

[ 여전히 성질은 급하시네...] 그녀가 눈을 흘겼다.

그녀는 사이타마라는 곳에서 산다.

그곳에서 한시간이 넘게 이곳까지 왔을 땐

분명 이유가 있는 게 분명했다.

그녀는 협회에서 잠깐 보란티어를 했었고

아주 자유분망하고 쾌활했고 어디서나 밝은 이미지를

보여서 다른 회원들도 좋아했었다.


 

[ 나,,,이혼 할려고....]

[ 왜? 아이 낳으려고 실험관 시술 받고 그러지 않았어?]

[ 몰라,,,그냥 이혼하고 싶어서....]

지금의 일본인 남편과는 서로가 재혼커플이였다.

아이를 갖기 위해 노력중이라는 얘긴 들었는데

뭐가 잘 못되었는지 감을 잠을 수 없었다.

[ 나,,그 사람 핸드폰을 봤는데,,, 여자가 있더라...

그냥, 우연히 무심히 열어봤는데

나 아는 여자랑 카톡을 주고 받았더라구...]

[누구? 누구랑 카톡한 거였어?

아니, 우선,,,영자씨부부는 원래부터

서로 핸드폰 체크하고 그런 사이야? ]

[ 응,,, 난,,가끔 남편 거 핸드폰 체크해..

남편은 하는지 모르지만,,,]

[ 그래,,,그럼,,누구였어? ]

[ 내가 다니는 요가교실에 친하게 지냈던

 한국인 동생이 있었는데.,,, 많이 친해서

우리집에도 놀러오고 그랬거든,,, 근데  그 애였어...

남편 회사 분점에서 알바를 하면서 가까워졌나 봐.. ]

 

[  남편한테 얘기는 해봤어? 이게 뭐냐고? ]

[ 아니,,,그냥 직감으로 알 수 있잖아...]

그 뒤로도 그녀는 남편에 관해 많은 얘길 했다.

결혼 전부터 지금의 남편 모습들,,

5년이 넘는 불임치료를 하면서 서운했던 일,

화 났던 일, 속상했던 일 등등,,

그리고 증거라도 제시하듯이 내게 남편과 그 아가씨의

카톡 내용을 보여줬는데

내가 봤을 땐 업무처리 방식과

직원들과의 관계에 대한 대화가 많았다. 

[ 영자씨,,,근데 이 카톡을 보고 의심한 거였어? ]

[ 사무적인 얘기가 많긴 한데

나 몰래 카톡을 했다는 것만으로도 난 이해가 안돼..]

 

코스 요리가 다 끝나고 역 앞에 있는 커피숍에서

다시 자릴 잡고 앉았다.

[ 영자씨,,, 자기 처음에 이혼했을 때 왜 했다 그랬어? ]

그 때도 아마 지금과 같은 이유로 이혼하지 않았어?

남편이 바람 피웠다는 이유로,,,,,

근데,,,이혼하고 보니까 실제로 남편이 바람을 핀게

아니였다는 걸 알았다면서,

그래서 후회 했다고 했잖아,,,]

[ 맞아,,,내가 의부증 같은게 조금 있긴 있는데

이번엔 확실하다니깐,,,..]

[ 영자씨,, 기분은 잘 알겠는데 이번에도

같은 실수를 하면 안 되잖아...]

커피잔을 든 그녀의 손이 가늘게 떨렸다.

[ 언니,,,나 너무 불안해...미치겠어...

정말,,, 바람피웠으면 어쩔까 무서워서도

못 물어보겠고,,,그래서도 확인을 못하겠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겠어.,,,,, ]

커피잔만 뚫어지게 쳐다보는 영자씨 눈이 반짝거렸다.

[ 언니,,언니도 알다시피 난 장애가 있잖아...

미비하긴 하지만,,]

[ 그게 뭐가 장애야? 누가 장애래?

장애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웃겨,

 그런 생각하지마,,,그럴 필요 하나도 없어.

스스로에게 당당하지 못할 이유가 뭐가 있어?.

아이 갖기 위해 서로 노력했다면서!

그게 영자씨 잘못이 아니잖아 ]

[ 어쩜,,,언니한테 이 소릴 듣고 싶었나 봐..

장애가 아니라고,니 잘못이 아니라는

 얘길 듣고 싶었나 봐 ]

[ 집에 가서 남편과 진심어린 대화를 해...

그동안 서운했던 것들,, 아팠던 것들,,

그리고 그냥 추측하고 지레짐작해서 불안해 하거나

그럴 것이라고 답을 내놓고 남편을 몰고 가지마. 

사람을 믿지 않고 의심하는 것만큼

자기 자신을 힘들게 하는 게 없어 ] 

[ 알았어...언니... 오늘 다 얘기해 볼게...]

[ 영자씨,,, 남편 사랑하는 것도 좋지만

먼저, 자기 자신을 많이 사랑해 줘.

이제까지 고생했다고 격려도 해주고~]

전철을 기다리는동안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그녀에게

살며시 다가가 가만히 안아 줬다.

언제나 사랑받고, 관심받고 싶어 하는 영자씨..,

자기가 사랑한 사랑들이 자기 곁을 떠날까 봐 

늘 불안해하는 영자씨..

내가 상처받는 게 싫어 상대를 먼저 밀어내려는 영자씨..,

그녀는 매일처럼 이혼을 꿈꾸고 있다.

그저 더 사랑받고 싶고, 인정받고 싶어서라는

아이같은 마음을 가졌을 뿐인데

컴플렉스 속에 자꾸만 숨으려는 영자씨...

그녀의 여린 마음이 어떤 이유로든 다치지 않기를,,,

어디에서나 편안하고,,어디에서나 사랑받고,,,

어디에서나 당당해지길 바란다.

조금은 너그럽게,,조금은 여유롭게 남편과의

관계를 유지했으면 좋겠는데

똑같은 실수를 두번 다시 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댓글23

    이전 댓글 더보기
  • 행복한구선생 2016.04.28 09:16

    실제로 영자님의 남편분이 바람피신게 아니라는 부분에서 저도 모르게 안도를했네요^^ 마음편히 가지시고 두분이 조곤조곤 얘기하셔서 잘 푸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답글

  • 2016.04.28 10:0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4.28 10: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4.28 16:4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소닉 2016.04.28 17:05

    뭐라, 섣불리 말할 수는 없지만
    의부증이나 의처증은 정말 답이 없는거같아요.
    반복되는 같은 이유로 스스로 불행해지는건 참.. 좀 그래요.
    답글

  • 2016.04.28 19: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빼빼 2016.04.28 23:51

    아직 결혼하지 않았지만.. 글 속의 영자씨 마음이 이해가 되네요. 사랑받고 싶고 관심받고 싶고.. 내 남자가 조금이라도 다른여자와 가까이 지낸다 싶으면 불안한 마음과 때로는 낮아지는 자존감.. 영자씨 앞에 놓인 문제가 잘 해결되길 바래봅니다!
    답글

  • 윤정우 2016.04.29 01:04

    자신을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면 어떤 그 누구도 자신을 진정으로 사랑해주지 않는다, 왠지 그말이 생각이 납니다 ,근데 어떻게 해야만 자신에게 소중하게 대해 주는것을 반백을 사는 인생이지만 아직도 잘 모르겠네요 ㅎㅎ , 밤바람이 참 좋습니다 케이님 ^^
    답글

  • 지후아빠 2016.04.29 10:16

    인생을 살면서 가장 중요한 건 결국 자기 자신과의 관계가 아닌가 합니다.
    내가 용납하지 못하는 '내'가 내 안에 있다면 그 사람은 어떤 환경에서도 영원히 불행하겠지요....

    아이를 키우며 느끼는 것 중 하나는 아이들에겐 그런 모습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어른보다 잘 웃고, 잘 울며, 더 행복해하지 않나라는 생각을 종종하게 됩니다.
    애들은 그걸 '행복'이라고 인식하지 못하더라도 말이지요....

    케이님 말씀처럼 영자씨께서 먼저 자기자신의 상처와 아픔을 직면하고,
    자기 자신을 위로하고 품어주게 되길 바래봅니다.
    답글

  • 김치앤치즈 2016.04.29 11:12 신고

    글을 읽는 내내 안타깝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하고...
    그 분은 케이님 말씀대로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먼저 배워야 할 것 같습니다.

    답글

  • 2016.04.29 12:5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6.04.29 17:59

    날마다 이혼을 꿈꾸다니
    참 그런데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lovelycat 2016.04.29 22:29

    참 슬픈 일이네요
    늘 관심받고 싶어하고, 주변에서 조금만 소홀해져도 서운해하고. . . 제 주변에도 있지요
    볼때마다 안타깝습니다
    답글

  • 냐하 2016.05.01 16:05

    제목 보고 케이님 얘기인줄 알고 순간 당황했네요..ㅠ
    영자씨가 좀 더 편안한 마음을 가졌으면 좋겠고
    영자씨 남편분도 영자씨를 이해해 줄 만큼
    마음이 넉넉하신분이였으면 하네요..
    답글

  • 허영선 2016.05.02 14:34

    마음 여린분들이 그렇더라구요..
    너무 착하고 무섭고 겁이 많아서
    혼자 상상하다가 너무 먼곳 까지 가버리곤 합니다.
    힘내셨으면 좋겠어요...
    상상만으로 무서워서 벌벌 떨따가도
    사실을 보고 나서는 아무것도 아니었네 하고 헛 웃음 지을 수도 있어요~~~
    케이님 말씀대로 우선.. 본인을 더 많이 사랑하셔야 할듯...


    답글

  • 2016.05.02 21: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의부증, 의처증...들은 참 고치기도 힘들다고 들은적이 있어요. 한 번 의심을 하기 시작하면 꼬리에 꼬리를 물게 되잖아요. 그러다가 케이님 말씀처럼 상처받기 싫어서 아예 내가 먼저 잘라내버리기도 하고, 아니면 완전 크게 뒤집어 엎기도 하고....
    후배분이 너무 맘 졸이지 말고, 툭 터넣고 남편이랑 잘 얘기하셨으면 좋겠어요.
    답글

  • 그림자 2016.05.11 22:02

    오랜만에 들어왔다 멋진 글 보고 갑니다.
    일본생활의 단면들을 접하는 재미도 솔솔찮지만, 역시
    나에겐 케이님의 사람냄새가 나는 글이 최고입니다.
    살고 사랑하며, 더 치열하게 살고 사랑하며 부대끼며 치이고
    깍이고 깍여가며....
    날마다 사랑하며 행복하소서....
    케이님 자신에게도 더불어 더 사랑하면서...
    깨서방님 수술도 잘되고 건강을 기원합니다.
    답글

  • 노비코즈노 2016.05.17 00:00

    결과는 어찌되었나요? 좋은 언니를 둬서 영자씨가 도움이 많이 되었겠어요~
    답글

  • 민들레 2016.05.22 03:40

    의심 하려면 한도 끝도 없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