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의 못말리는 식욕

by 일본의 케이 2015. 4. 14.

요즘, 서로가 많이 바쁘다.

그러다보니 퇴근도 늦여지고 퇴근 후

집근처에서 간단히 저녁을 하는 날이 늘었다.

원래 4월이면 바빠지는 것도 있지만

최근 깨달음 회사가 맡은 일들이 좀 크다보니

일손이 부족해 새벽부터 작업을 하는 상황이고

저녁엔 접대도 늘어 술 마시는 횟수도 늘어가고 있다.

 

오늘은 집 앞에 있는 쿠시카츠집에서 저녁을 먹었다.

깨달음의 저녁은 밥과 국과 반찬이 있는 식사가 아닌

술도 마시며 다양한 안주로 배를 채우는 식이다.

변함없이 깨달음 식욕은 넘쳐나고,,, 

 

오늘은 비까지 와서 기름진 음식이 더 땡긴다면서

마시고, 먹고, 마시고, 먹고,,,

따끈한 스프가 먹고 싶다고 호르몬 나베(소내장 찌개)를 시키더니

갑자기 스탭에게 고추장을 달라고 했고

된장은 있어도 고추장은 없다고 하자

자기 가방에서 주섬주섬 마이 고추장을 찾다가 없다면서

이 국물에 고추장을 풀면 육개장 맛이 나고 얼큰해서 좋은데

오늘은 그냥 참아야겠다며 좀 슬픈 눈을 하며 술을 마셨다.

 

그렇게 먹고 마시고 집으로 돌아왔다.

내일은 아침부터 대출은행에 둘이 함께 가서

보험도 가입을 해야하기에 필요한 서류들을 서로 챙겼다.

그리고 난 밀린 공부를 좀 하고 있는데

그렇게  밤10시 30분이 지날 무렵,,,

깨달음이 주방으로 가면서 배 안 고프냐고 물었다.

그리고 더 이상 나한테 묻지도 않고

냉장고 안에 있는 재료?들을 꺼내면서 냄비에 불을 켰다.

어찌나 손놀림이 그리도 빠르던지

어디 주방장 출신인가 할 정도로 칼질하는 손끝이 날렵했다.

[ 살 찐다 ] [ 다이어트]라는 소린 안 하기로 약속을 했기에

그냥 아무말 없이 사진을 찍었더니

블로그에 올려서 자기가 [돼지]라는 동의를 얻을 생각이냐고 

 곁눈질로 날 쳐다봤다.

[ ....................... ]

 

저녁 안 먹은 사람처럼 맛있게 한 입 먹던 깨달음이

김치를 달라길래 파김치를 조금 내 줬더니

무우김치가 없냐고 물었다.

깍두기는 없다고 지금 있는 건

묵은 김치와 파김치 뿐이라고 그랬더니

그럼 동치미 무우 있냐고 물었다.

그것도 지난주에 다 먹었다고 하니까

우동같은 면발에는 깍두기나 열무김치, 아니면 총각김치처럼

무우로 된 김치류가 개운하게 궁합이 맞다고

오늘은 가게에서도 고추장이 없었고

 집에는 무우김치가 없다고

이번주엔 코리아타운 가서 김치류랑 튜브 고추장 좀 사오잔다.

[ ....................... ]

도대체,,왜 저렇게 식욕이 왕성해졌는지

인삼즙을 끊었는데도 식욕을 억제하기 힘든 것 같다.

도대체 무엇때문일까...

아무리 분석을 해도 잘 모르겠다.

 우동 먹으며 깍두기를 찾고, 고추장을 늘 지참해야 하는

남편의 식욕이 이젠 무서워진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5

    이전 댓글 더보기
  • 니가사 2015.04.14 08:26

    ㅎㅎㅎ 남편분 얼굴은 이제 거의 공개된 것 같아요.. 정감가는 얼굴 이제 공개해도 되지 않을까요 ㅎ 깨달음님 관련 포스트 보면 너무 웃기고 정감가고 그러네요. 오늘도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서울은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 아침이네요.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답글

  • 맛돌이 2015.04.14 08:49

    열심히 일하고 잘 먹고 좋은 일이지요.
    운동만 뒤따른다면

    좋은 날 되세요.
    답글

  • sixgapk 2015.04.14 08:51

    먹을때 맛있게 먹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입맛 없다면서 깨작거리는것 보는것도 그렇구요..ㅎㅎ 맛있게 드시면 그걸로 끝~
    답글

  • 바늘 2015.04.14 09:44

    깨달음님을 보니 아버지 생각이 나요ㅎㅎ(케이님 블로그 보면서 항상 즐겁고 재미있는 이야기도 알게되어 좋아해요!)
    아버지께서 평소엔 입도 짧으시고 마른편이신데 한약이나 인산즙같은걸 챙겨드시면 그나마 식사도 잘하시곤해서 살이 붙었고, 그 모습이 보기 좋으시다고 어머니께서 챙기셨거든요. 보약같은 경우도 약효과 보면 아버지는 석달정도는 식욕이 생기셨던거 같아요. 여름한철 드시고 약효가 사라지면 가을즈음부터는 살이 빠지시긴 했지만요..딴소리지만 어려서 먹는 보약은 체질에 영향을 주고 성인이 되어 챙기면 잠깐 효과는 보는데 체질을 완전히 바꿀수는 없다고 하더라구요.

    제가 사는 곳은 지금 비가 오는데 우동을 보니 우동먹고 싶네요ㅠ_ㅠ
    답글

  • kek 2015.04.14 10:16

    제기보기엔 삶에 굉장한 에너지를 발산하고계신거같이 보이는데..ㅎㅎ 신체적인 건강문제만 없다면 일 열심히하고 잘먹는것은 열심히 잘 살고 계신거 같습니다 ㅎ
    답글

  • 흑표 2015.04.14 10:24

    저도 맛난 음식을 보니 식욕이 마구 땡기는군요.

    스트레스를 받으면 식욕이 땡긴다고도 하는데^^
    답글

  • 흑표 2015.04.14 10:2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흑표 2015.04.14 10:26

    저도 맛난 음식을 보니 식욕이 땡기는군요.

    스트레스를 받으면 식욕이 댕기기도한다는데..

    바쁘고 피곤해서 그런것인지..
    답글

  • 2015.04.14 10: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Countrylane 2015.04.14 11:08 신고

    우동이 너무 맛있어 보여요 ㅎㅎ
    김치도, 아무것도 필요없는 그런 비주얼이에요.
    케이님하고 깨달음님의 행복 바이러스 받고갑니다 ^^
    답글

  • 샤넬홍 2015.04.14 11:11

    밤늦게 혼자해먹는 깨달음씨 최고
    답글

  • 2015.04.14 11: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박씨아저씨 2015.04.14 11:49

    계란푸는 솜시랑 칼질해놓은 결과물 보니 동생보다 훨씬 잘하겠다~
    답글

  • 김동일 2015.04.14 15:39

    많이 드시면 여름나기가 힘드실 겁니다 ㅎㅎㅎ
    답글

  • 민들레 2015.04.14 23:52

    級 먹고싶어집니다.
    이 시간에 식욕을 자극합니다.
    답글

  • 윤정우 2015.04.15 08:2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reika 2015.04.15 11:22

    저희 남편이랑 식생활이 비슷하네요. 많이 먹긴 하지만 키가 183에 그 큰몸을 유지하려면 많이 먹어야겠지 하고 내버려둡니다. 살이 좀 찐거 같으면 자기가 알아서 운동도 하고 늦게 뭘 먹고 싶으면 칼로리낮은걸 찾거나 하니까..
    깨달음상도 저녁에 우동을 만들어드신것 같은데 우동은 칼로리낮은거라고 신경쓰신것 같은데요. 일이 바쁘면 스트레스도 쌓이고 먹는걸로 푸는 걸수도 있어요. 스트레스 관리는 사람마다 다 다르니까요. 깨달음상의 스트레스해소법은 어떤건지 연구해보시는건 어떨까요?
    답글

  • 레몬구리 2015.04.15 12:18

    우동 진짜 맛있어 보여요 이제 점심시간인데 사진보니 입에 침이 고이네요 봄인데도 밤에 날씨가 추워요 일본은 어떤지..
    감기 조심하세요
    답글

  • jshin86 2015.04.16 11:50 신고

    맨 마지막에 보여지는 우동 비슷한거는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우리집 남편도 점점 식욕이 더 좋아지는 더 같아서 좀 걱정 이랍니다.
    답글

  • 콜럼비아 2015.05.06 12:38

    참 맛나게도 드시네요 ㅎ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