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뒤늦은 집들이를 하다

by 일본의 케이 2015. 10. 25.

오후 4시부터 시작되었다.

술을 한 잔씩하고 집에 돌아기기에 편한 시간,

술을 오랜시간 마셔도 막차를 걱정하지 않아도 될

 오후 4시로 정했던 것이다.

모든 분들이 약속이나 한 듯,

다들 베란다에서 사진을 찍었고

깨달음은 오는 분들마다 붙잡고

저기는 디즈니랜드, 저쪽은 도쿄타워, 이쪽은 공항,,등등

망원경까지 챙겨서 똑같은 설명을 반복했었다.

 코리아타운에서 사 온 생막걸리 20통을 모두 비우고...

정종 댓병을 한 병 비우고,,,

맥주 두 박스(24개)를 비우고,,,

와인으로 돌리자는 의견이 나오긴 했지만

와인까지 마시면 밤을 새야 할 것 같으니까

이쯤에서 일어서자고 모두들 자리에서 일어났다.


 

시작이 빨라서인지 끝나는 시간도 예상외로 빨랐다.

어서 치우고 쉬자고 설거지를 하는데

접시를 가져다 주던 깨달음이 조용했다.

뭐하냐고 불렀더니 귀찮아져서 잠시 쉬고 있단다.

[ ........................ ] 

아침부터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해 준 깨달음이

기분좋게 술까지 마시고나니

만사가 귀찮은 모양이였다.

내가 틈틈히 요리 사진 찍는 걸 잊지 말라고 말해 두었건만

술 잔을 주거니 받거니 하다보니

몸도 무겁고, 눈꺼풀도 풀린 모양이였다.

 

당신 덕분에 많이 편했으니 오늘은 일찍 쉬어라고

내가 얼른 정리하겠다고 했더니

남은 맥주를 컵에 부어서 내 쪽으로 가져오면서

한 잔씩하고 힘내서 마무리 하자며 잔을 내밀었다.

끼웠던 고무장갑을 벗고 나도 잠시 자리에 앉아 

맥주잔을 기울렸다.

깨달음이 반쯤 감긴 눈으로 [ 수고 하셨습니다 ]란다.

오늘 마지막으로 먹은 냉면이 너무 맛있어서

다들 감동했다고 엄지를 올려 보였다.

 

당신도 수고 했다고, 조금 힘들었지만 다들 맛있게 드셔서

다행이라고 그 중에서도 마루짱 (남자 직원 딸-3살)이

콩나물이 맛있다고 두 그릇이나 먹는 걸 보고

 깜짝 놀랬다고 했더니, 그 꼬마는 고깃집에 가서도

나물 3종 한접시를 혼자서 먹는 아이라고 그랬다.

우찌무라상은 계절마다 파티 좀 열어달라고 그랬다면서

다음에 김치 담그는 방법을 자기 와이프에게 알려주라고 했단다.

맥주를 마시다가,, 얘기를 하다가,, 다시 빈 그릇을 치우고,,,,

쉬엄쉬엄 우린 몸을 움직였다.

결혼을 하고부터 우리 해년마다

신년파티, 생일파티, 크리스마스 파티를 집에서 해왔다.

일본 친구들에겐 색다른 한국음식을 맛보게 하는 것도

나름 즐거웠고, 한국 친구들에게는

오랜만에 집밥?을 함께 먹으며

한국을 그리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좋았다.

11월 초엔 한국친구들 집들이가 있다.

그 날엔 골뱅이 무침을 하자는 깨달음....

 사람을 좋아하는 깨달음 덕분에

조금은 피곤하고 조금은 시끌벅적하지만

그 맛?에 우린 홈파티를 계속 할 것 같다.


댓글23

    이전 댓글 더보기
  • lovelycat 2015.10.25 08:51

    맛난 음식들이 한가득 보이네요^^
    요리 잘하는 여자를 만난 남편은 평생 행복하다던데요 ㅋ
    많이 피곤하셨을텐데 수고하셨어요
    다음번 집들이때도 깨달음님이 많이 도와주시겠죠??
    답글

  • 인포위드유 2015.10.25 10:52 신고

    ㅋ 타지생활 잘보고 갑니다
    답글

  • 사는게 뭔지 2015.10.25 11:29

    이야~~ 케이님 정말 짱이십니다 모든 분들이 즐기고 가신 좋은 기운이 사진에 다 남아있어요. 다시 한 번 이사 축하드리구요 지금 생각하면 집 분리 수거 쓰레기 부터, 표 딱지 사시는 거부터, 집 계속 알아 보러 다니시고, 융자 알아보시고, 그 와중에 또 몸 편편찮아 지시고, 사토군 땜에 쬐끔 더 힘드셨고... 그런 일들이 저도 막 구름 지나가듯이 막 머릿속으로 지나가요. ( 저 스토커 아닙니다 ㅋㅋ) 그래서 힘 드시더라도 이렇게 집에서 정성스럽게 차리신 집들이 음식이 꼭 훈장 같이 훌륭해 보입니다. 케이님~ 남은 주말 편히 쉬세요 ^^
    답글

  • 이형호 2015.10.25 12:43

    저도 한자리 하고 싶네요^^
    답글

  • 2015.10.25 13:2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0.25 14: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0.25 16:04

    수고하셨어요.일본분들께참좋은일하시내요.항상건강챙기시고.케이님맘편히가지세요.집들인부인이많이힘들죠.참맘이따뜻한두분글일고행복을느낌니다
    답글

  • 2015.10.25 16: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0.25 23:1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0.25 23: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oiler 2015.10.26 00:56 신고

    준비하시느라 고생 많으셨을꺼 같은데 좋은 분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신거 같아서 다행입니다. ^^
    답글

  • 윤양 2015.10.26 06:57

    어쩜 그리도 요리를 잘하셔요? 사진을보니 준비많이 하시고 힘드셨을거같지만 그냥 뚝딱 하신거마냥 넘 프로 같아요~~
    대단하십니다 저는 사람초대하는게 두려운데..
    요리를 못해서지만요..정말 대단하셔요
    매년 한 상을 턱 차려놓으시구요 대단하시고 놀라와요! 맛나는 요리 레시피 좀 가르켜주셔요~
    저도 배워보고싶네요 ㅎ
    오늘은 월욜시작입니다 활기차게 행복하게 보내셔요 늘 잘보고 응원합니다~~^♥^
    답글

  • 2015.10.26 07: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맛돌이 2015.10.26 08:52

    수고하셨습니다.

    집들이 멋집니다.
    답글

  • 아이리시 김 2015.10.26 13:05

    수고하셨습니다!^^ 음식은 정말 준비가 힘들고 귀찮아서 글치 해놓고 맛있게 드시는거 보믄 기분좋잖아요! 다들 즐겁게 파티 즐기셨겠어요!
    그래도 부어라마셔라가 아니고 다들 적당히 조절하시니 술주정이런거도 없고 좋으네요
    답글

  • 명품인생 2015.10.26 13:10

    드디어 하시었군요
    수고하시었읍니다
    그동안 준비하시느라 긴장된 만음 푸시고 여유에 시간속에서 쉼하시길 바랍니다 .
    답글

  • SPONCH 2015.10.26 18:05

    와 정말 수고 하셨습니다! 즐거운 시간이 느껴지네요. 한국은 안그런다지만 여기는 밖에서 모일곳이 별로 없어서 아직도 집에서 모임을 많이 해요. 이제 날이 풀리고 있으니 저희도 바베큐 불 좀 피워봐야 겠어요. ㅎㅎ
    답글

  • 위천 2015.10.26 19:27

    수고하셨네요
    힘이들어도 행복해 하는 케이님의 모습이 상상되어 참 좋습니다
    늘 베풀어 함께 하는 재미있는 생활을 하시기를 바랍니다
    답글

  • 송빈 2015.10.31 23:50 신고

    집들이
    음식 만들기 과정은 힘들어도 숙제를 한것같아 한결 마음이 편하시겠어요
    수고 많이 하셨어요~ 토닥~토닥~!

    답글

  • 김연희 2015.11.25 08:45

    멋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