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한국 갈 때마다 안타깝게 느껴지는 모습들

by 일본의 케이 2014.07.21

 

동생과 함께 간 코스트코에서 본 풍경이다.

주인 잃은 카트가 혼자 통로 중간에 놓여 있는 모습.

오고가는 사람들이 잠시 발길을 멈출 수 밖에 없었다. 옆으로 밀쳐 놓기 위해...


 

특히 시식코너 앞에선 카트를 그대로 방치해 둔 채 줄을 서서 시식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래서인지 시식대 앞엔 카트가 더 얽혀서 다른 분들이 반대편으로 못가고 있었다.

왜 먹을 때만 갑자기 줄을 서는지,,,,,

자기가 방치해 둔 카트가 남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데,,,,,

 

짐을 넣어서 카트가 무거우면

벽면에 붙혀 놓고 시식을 하거나 쇼핑을 하면

다른 분들의 통행에도 불편을 주지 않고 좋지 않는가.,,,

내 무거운 것, 내 귀찮은 것이 먼저가 아닌,

내가 이렇게 놔두면 다른 사람에게 민폐를 끼친다는 걸 잠시나마 생각하면 서로가 편한 것을,,, 

 

 다음은 엄마와 함께 간 모 유명한 온천 탈의실에 모습이다.

박근혜 대통령을 포함, 역대 대통령들도 오셨다는 온천이다.

내가 들어 갈 때부터 목욕을 끝내고 나오는 동안까지 계속해서 놓여있던 타올....

결국엔 내가 수거함에 넣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자기가 썼던 것들 만큼은 정리를 하면 얼마나 좋을까,,,,,

 

 다음은 서울행 KTX에서의 모습.

양다리를 올린 그 받침대는 

다른 사람들에겐 식판으로 사용되기도 하고, 책을 보기도 하고, 엎드려 잠을 자기도 할 것이다.

그 받침대가 개인전용 받침대가 아님을 알고는 있는 것일까,,,,,

 

 왜 이런 무질서와 나만 바라보는 세상 속에서 사는 걸까,,,

조금만 질서를 지키고, 조금만 양보하고, 조금만 상대를 생각하면

서로가 웃고 인상 찌푸릴 일이 생지지 않을텐데....

배려까지도 바라지 않는다.

내가 불편하고 불쾌한 건, 상대역시도 불편하고 불쾌함을 느낀다는 걸 알아야 한다.

질서는 혼자 지켜서 되는 게 아니고, 사회는 혼자 만들어지는 게 아니다.

제발, 혼자사는 사회가 아님을, 모두가 함께 더불어 살고 있음을

나보다는 상대를 먼저 생각하는 마음을 가질 수는 없는 것일까,,,,

 

 왜 이런 것들에 그렇게 민감하게 반응하냐고 내 주위 사람들이 자주 묻는다.

솔직히 한국에 갈 때마다 안타깝고 화가 나고 속이 상한다.

조금만 노력하면, 조금만 제대로 하면 초일류가 될 수 있는데라는 생각에

경제성장이 우선이 아닌 사람들에 인식도 함께 성장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    

사람에겐 [인격]이 있듯, 삶에는 [품위]가 있고, 각 나라에는 [품격]이라는 게 있다.

선진국가가 먼저가 아닌 선진시민이 되기 위해

 국민 개개인의 의식변화와 실천하는 모습이 병행되어야 할 것이다. 

 


댓글70

    이전 댓글 더보기
  • 땅콩 2014.07.22 13:31

    우연히 이 블로그에 들어왔다가
    과거 글부터 몇일을 푹 빠져서 읽었읍니다.
    깨달음님의 누구도 못 따라갈 한국사랑과
    케이님의 진솔한 얘기를 몸으로 느끼며(?) 지낸 몇일 입니다
    매우 감사하구요 앞으로도 지치지 마시고
    쭉 계속해서 글 올려 주십시요.
    답글

  • 밝은방 2014.07.22 18:11

    남을 배려하지 않는..

    매너를 모르는 우리의 모습를 보면 정말 부끄러워집니다.
    답글

  • 2014.07.22 19:09

    공공장소 예절 공익광고를 다양하게 많이 만들어서 국민들 교육했으면 좋겠어요.
    한국사람은 남 신경 많이 쓰면서 예절만큼은 왜? 다른사람 의식 안하고 막 행동하는 걸까요??

    답글

  • yk1000 2014.07.22 20:36

    저도 지금 한국에 와있는데 너무나 어이가 없더라구요 코스트코 거기는 지옥같았어요
    지하철 버스에서 밀려다니는건 기본이고 부딪히고 사과하는사람은 없고 얼굴보고 미소로 인사하면 미친넘 취급 ㅠㅠ
    자랑스런 대한국민이라고 살았는데 아 실망만 커져서 돌아가게 되었어요 ㅜㅜ
    저만 그렇게 느끼는 이상한 사람 아닌가 걱정했었는데 ㅎㅎ 한국계시는동안 건강히 잘 계시다 돌아가시길 빌게요
    답글

  • 신비한 데니 2014.07.23 08:44 신고

    그러게 말이에요. 조금만 배려해도 모두 편해질수 있는것인데 말이죠.
    답글

  • 한국은 진상천국 2014.07.23 10:20

    물론 세계 어딜가나 진상은 있습니다.
    일본도 예외는 아니죠. 저도 일본에서 10년정도 살면서 진상이 의외로 많아서 놀랐습니다.

    하지만, 한국은 비교도 안되게 무매너 무개념이 넘쳐난다는겁니다.

    시간이 지나면 더 좋아져야하는데 더 나빠지는것 같아요. 특히 대중교통, 공중화장실 이용할 때 욕나옵니다.

    여유를 가지고 사는 문제랑은 별개입니다. 고칠건 고쳐야죠.
    답글

  • 이방인 씨 2014.07.23 12:51 신고

    기차 테이블에 발 올려놓은 사진 보고 기함했어요. 보는 사람 기분까지 망치네요. 세상에... 저런 매너는 어디서 누가 가르쳐 주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답글

  • 공감 2014.07.28 14:17

    난 책상위에 다리 올리고 당당히 있는 모습을 보고 이건 예의가 아니지 않나.... 그걸 말하면 당신이 뭔데 상관이냐 할게 뻔해서 말하려다 말았습니다... 세상에는 예의를 모르는 사람이 너무 많아져서 안타깝다... 그건 부모님의 가르침 부터가 잘못되었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자식을 너무 오냐 오냐 키우는 우리나라의 현재를 보여줘서.... 씁쓸하네요...
    정말 배려 까지는 바라지 않으니 하면 되는 행동과 하면 안되는 행동 정도는 구분할줄 알았으면 합니다....

    답글

    • 공감2 2014.11.09 08:37

      쓰신글 매우 공감합니다만 상대방이 '너'인 경우에 주어가 '나'인 문장을 사용합니다. 존대말을 쓸때는 주어가'저'이어야 하지요.

  • 지니 2014.08.02 10:34

    저엉~말 동감하는부분입나다 저도 일본생활 10년 종지부를 찍고 한국에 들어온지 한달 남짓...조금씩만 조심하고 배려하면되는것들 매너 정말 미치겠어요 남생각없이 함부로 하는모습들 차안에
    서의 무매너들...
    답글

  • 상하이거북이 2014.08.04 15:18

    저도 해외생활을 오랬동안 했습니다. 문화지수를 평가 하자면,...대체로 한국 * 0.7 = 중국 , 일본 * 0.5 > 중국 + 한국
    일본의 문화수준을 따라 갈려면 한참 고민해야되겠죠.
    교육수준,문화수준은 일본을 아직 못따라가는건 확실하죠.
    답글

  • JS 2014.08.10 13:56

    내 한몸 잠깐 편하려고 아무생각 없이 행동하는 사람들을 볼때마다 부끄럽고 민망합니다. 모르고 그랬다느니, 상황이 안좋았다느니, 아이가 너무 어려서/너무 고령이라 힘들어서 라는 말들은 변명에 지나지 않습니다. 윗분 말씀처럼 참견한다고 덤벼들까봐 모른척하거나, 다들 무매너로 잘만 사는데나만 배려하는건 바보짓이라고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질까봐도 걱정이네요.
    답글

  • 세빈누 2014.08.30 11:57

    저도 일본서 15년넘게 살다 한국 2년 지금은 미국사는데...미국인 남편말이 일본이 이상적인 나라라네요 ㅎㅎ 저도 동감. 미국 선진국이래지만 한국이랑 별로 다를바 없는듯해서 ㅎㅎㅎㅎ
    답글

  • 세빈누 2014.08.30 11:57

    저도 일본서 15년넘게 살다 한국 2년 지금은 미국사는데...미국인 남편말이 일본이 이상적인 나라라네요 ㅎㅎ 저도 동감. 미국 선진국이래지만 한국이랑 별로 다를바 없는듯해서 ㅎㅎㅎㅎ
    답글

  • 삼촌 2014.08.30 13:10

    음 시민의식이 부족하긴 하죠!! 가끔 눈이 찌프려지는 상황이 오죠
    답글

  • 아이고 2014.10.07 06:04

    제가 베트남에서 돌아올때 한국 단체관광 일행을 만났어요. 반가움보단 공항이 떠나가라 떠들어대는 소음에 좀 창피스러웠고 의자에 앉자마자 어딘가에서 나는 청국장냄새....알고 보니 뒤에 아줌마가 맨발을 내 팔걸이쪽에 걸친거였음..게다가 뭐라하려고 보니 발엔 무좀까지..경악스럽고 불편한 기색을 비췄음에도 끄덕도 안하더란 말씀. 아줌마란 타이틀이 면죄부도 아니고 게다가 두세사람 모이면 정말 더 이상 못할게 없는 존재가 되심..
    답글

  • 시궁창같은세상 2014.10.12 13:49

    빠른경제성장에비해국민의선진국의식은뒤따라오지못했기때문입니다.입에배불리먹을생각만했지젓가락과수저쓰는방법을배우지못했다가적당한표현일것입니다.양보와배려 없습니다.
    답글

  • hurvel 2014.11.08 13:32 신고

    이게 한국에서만 살고 있으면 당연한것처럼 자연스럽게 느껴집니다. 어차피 다른 나라와의 문화차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저걸 어떻게 해결할 방법도 없는게 현실인거죠. 원래 저도 그런데 자제를 안합니다. 누가 예의 있게 살라고 말도 안해주구요. 그게 이 나라 현실이고 다른나라랑 비교할게 못 되는겁니다. 의식도 있기때문에 일본편을 들어주면 무조건 친일이다 이러면서 차별하는건 어쩔수없습니다. 방법이 있어도 해결을 하지 않습니다.
    답글

  • 돈마니... 2015.02.09 00:29

    나라 수준이 10-20년 전에 비해서 오히려 후퇴하고 있습니다.
    개인주의라고 포장된 이기주의들이 주변에 만연하고 있네요.

    답글

  • 돈마니 2015.02.09 00:29

    나라 수준이 10-20년 전에 비해서 오히려 후퇴하고 있습니다.
    개인주의라고 포장된 이기주의들이 주변에 만연하고 있네요.

    답글

  • 연두 2016.12.06 01:37

    너무재밌어서 시간가는줄모르고 이새벽에 블로그글을읽고있네요
    케이님의 마음이 이해가됩니다 예전에 펜팔주고받는 외국인친구가 한국에놀러왔었는데
    기내안, 공항에서부터시작해서 서울에서지내는 내내 예의없이행동하는 한국사람들이많아서 많이 부끄러웠어요 그친구는
    한국을 참좋아하는친구였는데 그 모습들을보고 많이실망을했구요 ㅠ
    저런사람들은 주의를주면 되려 화를내더라구요 .... 참 나라가 걱정입니다
    저는 우리나라대한민국 정말좋은데 좋은나라가되었으면하는데 갈길이멀어보입니다. 슬픕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