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요즘 남편은 행복하다

by 일본의 케이 2021. 11. 22.
728x90

주말에도 깨달음은 회사에 나가 도면을 치느라

온 신경이 곤두서 있었다. 갑자기 일이

밀려들 때면 깨달음은 주말이나 휴일

상관없이 회사에서 일을 하며

보내는 시간이 많다.

지금껏 휴일에도 바쁠 땐 일을 우선으로 하는

깨달음 스타일에 한 번도 불만을 갖지 않았던

나는 오늘도 샌드위치 도시락을 챙겨주었고

깨달음은 고맙다는 말을 잊지 않았다.

오후 4시, 나는 집에서, 깨달음은 회사에서

출발을 해 만난 곳은 토리노이치(酉の市)

열리는 신주쿠(新宿)의

하나조노 신사 (花園神社)였다. 

토리노이치(酉の市)는 애도 시대 때 중국에서

농민들을 위해 올리던 수확제를 기원으로

매년 11월에 진행되는 축제이다.

근대사회에 넘어오면서 사업번창을 목적으로

 곰발바닥 모양으로 생긴 쿠마테 (熊手)을 

판매하는 축제가 되었다. 복을 긁어 모은다는

의미를 갖고 있는 이 쿠마테 (熊手)는 행운, 장수,

금전운, 명예, 교통안전, 가내평안까지

자신들에게 필요한 희망사항을 담아

필요한 장식들로 꾸며 구매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사업이나 장사를 하시는 분들이

이 축제의 주인공임은 변함이 없다.

 [ 올해 쿠마테는 헌납했어? ]

[ 응,, 곧 있으면 모아서 다 태울 거야.]

매년 몇십만 원 주고 산 쿠마테를 1년만

장식해두고 매년 새 것으로 산다는 자체가

  엄청난 낭비라는 생각은 늘 하고 있었지만

지금껏 10년간 난 아깝다는 말은 결코

입 밖으로 내지 않았다. 

사업번창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굳게 믿고 있는

깨달음에게 종교적이든 현실적이든

 이성적으로 얘기를 할 필요가 없었기에

기분 좋게 구매를 해왔다.

[ 내년이 범띠여서 올해는 호랑이 장식이

많이 달려 있네 ]

 [ 그러네..]

300x250

우리가 5년째 같은 곳에서 구매를 한 덕분에

아저씨는 우릴 금방 알아보고 깨달음 회사명이

적힌 팻말을 집어 들고는 올 해도 코로나

때문에 힘들지 않으셨냐며 내년에는

사업이 더 잘 되시라고 운기이 좋은 것들만

모아, 모아 만들었다며 골라보라고 하셨다.

나를 한 번 쳐다보면서 뭘 고를지 몰라

망설이기에 좋은 기운이 느껴지는 걸로

골라보라고 했더니 복을 몰아오는 7명의 신,

칠복신 (七福神)이 달린 쿠마테를 골랐다.

 

 깨달음이 원하는 장식들을 붙이고, 붙이고,

또 붙이기를 계속한 뒤 직원분들이 모여

사업번창을 기원하는 성대하고 요란한?

삼삼칠 박수를 받고 신사를 빠져나온 후,

  우린 회사로 돌아와 쿠마테를 두고 나왔다.

[ 깨달음,,제품 번호는 알지? ]

[ 카탈로그를 가져와서 금방 찾을 거야]

[ 아, 회사에서 쓸 책상도 필요하다며? ]

[ 응, 가 보고 있으면 살 생각이야,,]

깨달음 대학동기였던 친구가 회사를 접으면서

직원을 깨달음에게 부탁해왔다. 

그래서 필요한 사무용품들이 있었고

나는 나대로 꼭 사야할 게 있어

무지루시(無印良品)로 향했다.

반응형

시댁에서 가져온 그릇들을 수납하기 위해서는

좀 큰 사이즈의 수납장이 필요했다. 

 냄비, 파티용접시, 쟁반, 다도세트까지

시어머님 주방엔 포장도 뜯지 않는 

그릇과 주방용품이 꽤나 많았다.

깨달음이 일단 미리 봐 둔 상품이

있어 주문하는데 시간은 별로 걸리지

않았고 직원용 사무용품은 그 직원에게

직접 고를 수 있도록 하겠다며 매장을 나왔다.

[ 저녁 먹고 갈까? ]

[ 집에 가서 먹어도 될 것 같은데 ]

[ 아니..그냥 귀찮으니까 먹고 가자 ]

맥주를 마실 거냐고 묻길래 별로 안 마시고

싶다고 했더니 오늘 여러 가지로 고맙단다.

[ 고마워할 게 뭐가 있어. 당연히 내가 할 일인데 ]

 [ 비싼 쿠마테도 사주고, 그리고,, 주말인데

어제와 오늘,,회사에서 일만 하고...

괜히 미안해지네......]

[ 괜찮아.미안해 하지 마....]

우리 주말에도 함께 움직일 스케줄이 없으면 각자

자기 방에서 하고 싶은 거 하면서 시간을

보내기 때문에 깨달음이 회사를 간다고 해도

내겐 특별할 것도 서운한 것도 전혀 없다.

728x90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 깨달음,, 일도 중요하지만,, 건강이야,, 알지?

오랜만에 바빠져서 당신은 좋겠지만,

건강관리하면서 일했으면 해 ]

[ 알았어. 근데 내가 아까 쿠마테 살 때

칠복신을 왜 골랐는지 알아? 거기 7명의

신 중에 주로진(寿老人)이라는 중국 전설에

나오는 인물이 있는데 그분이 건강,장수를

 상징하거든, 그래서 건강하게 내년 한 해도

일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뜻에서

그 걸 고른 거야 ]

[ 잘했어 ]

 

남편이 춤 추던 날

깨달음은 매장을 건성으로 둘러보며 미지근한 태도를 보였다. 굳이 필요치 않다고는 했지만 막상 보니 마음이 흔들린듯 보였다. [ 깨달음, 여름용이 필요없으면 저쪽 편에 겨울용도  있으니까 

keijapan.tistory.com

식사를 하며 깨달음이 지금 하고 있는

일과 내년 스케줄을 말하면서 내년엔 왠지

많이 바빠질  것 같은 생각이 든다고 했다.

[ 바쁘면 좋지만 그래도 우선은 건강이야  ]

 [ 알지..근데 요즘 나는 꿈도 좋은 꿈을 자주 꾸고

몸 컨디션도 너무 좋아, 지난달, 건강검진에서도

내 나이보다 10년은 젊게 나왔어..

완전 건강하대. ]

아무튼, 너무 과신하면 안 되니까 적당히.

쉬엄쉬엄 쉬어가면서 하길 바란다고 했더니

무엇때문인지 알 수 없지만 여름이 지나고부터

 일 뿐만이 아니라 여러면으로 자기 주변에

기분 좋은 일들이 자꾸 생기고 있단다. 

 

남편에게 미안한 건 나였다.

내가 골절상을 입었던 두 달 전부터 우린 외출을 마음껏 하지 못했다.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는 것도 있고 코로나 감염자 수가 폭증하고 있어 외출은 물론 외식을 할 염두가 나질 않았다. 테이

keijapan.tistory.com

 

여러분 덕분에 살아갑니다

주 3회 출근이 일상화로 자리 잡아가고부터 우리 부부의 하루는 한치의 오차도 없이 자기 시간들을 충실히 활용하고 있다. 서로의 출근이 달라도 개의치 않고 퇴근이 빠르거나 느려도 그냥 그러

keijapan.tistory.com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깨달음이 오늘에

좋은 기운을 그대로 전달할 수 있게

연하장을 또 사겠다고 했다.

[ 그만 사,, 내가 이미 샀어,, 깨달음.. ]

[ 아니야,, 이렇게 좋은 기분일 때는 다른

사람에게도 함께 나눠줘야 돼. 

행운은 나누 가져야 더 좋은 거야 ]

술도 안 마셨는데 깨달음은 왠지 들떠 보였다.

코로나로 근 2년간 회사 재정이 힘들었던 만큼

 바빠지기 시작한 요즘이 깨달음에게는

무척이나 행복한 시간인 것 같다.

올 연하장엔 행복하세요, 사랑합니다가 아닌

행운을 드립니다라고 쓸 거라는 깨달음..

일을 사랑하고, 즐거워하는 깨달음이 지금

느끼는 행복과 행운을 모두에게

나눈다고 하니 난 그대로 둘 생각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