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우린 권태기가 아니였다

by 일본의 케이 2021. 5. 17.

비가 온다는 소식이 있어서인지

산책 나온 사람들이 거의 없다.

햇살이 있는 동안 얼른 다녀오자며

우산을 챙겨 나왔다. 서쪽하늘엔 먹구름이

서서히 몰려오고 있었다.

공원을 한 바퀴 돌아오는 동안 우린 말이 없었다.

곧 장마가 시작될 거라는데 뭘 준비해야 하나,,

 물먹는 하마를 몇 개 더 사둬야겠고,,

또 오늘 저녁메뉴는 뭐가

좋을지 그런 생각들을 하며 걸었다.

[ 역시 숲이 있으니까 공기가 다르지? ]

[ 응 ]

짹짹거리는 새소리 사이로 깨달음이

말을 걸었다.

 

[ 깨달음,,저녁은 뭐 먹고 싶어?]

[ 오코노미야끼 ]

[ 그래..알았어. 저기 다리 건너 마트에서

장 보고 갈까? ]

[ 응, 알았어 ]

대화는 늘 이렇게 끝난다. 요즘 들어 부쩍 우린

 대화가 짧다. 특별한 이유가

있어서도 아닌데 아주 단조로워졌다. 

20분쯤 더 걷다 마트에 들러 몇가지

 구입하고 나오는데 비가 한 방울씩 떨어지기

시작했고 깨달음이 커피숍 쪽으로 나를 밀었다.

[ 우리 커피 마시고 가자 ]

[ 그래. 비도 오고,,]  

캐러멜 마키아또에 샌드위치도 함께 놓여있다.

[ 왜 샀어? ]

[ 그냥,, 심심할까 봐..]

깨달음은 커피를 마시며 핸드폰으로

뉴스를 보고 나는 빗줄기가 언제나 그칠까해서

자꾸만 밖을 내다봤다. 

[ 깨달음,, 우리 권태기인가? ]

[ 갑자기 왜 그래? ]

[ 그냥,,]

[ 왜? 지겨워? ]

[ 아니,, 아무 감정이 없어서...

사는 게 무미건조하다고나 할까..]

[ 다른 부부들도 다 그러지 않을까? ]

[ 당신은 어때? ]

[ 나는 아주 좋아, 안정적이라고 할까..

예전처럼 말다툼도 이젠 전혀 없고,, 그래서

난 행복해. 당신은 안 행복해?]

[ 행복한 건지.. 잘 모르겠어 ]

대략 일주일에 한 번쯤은 말다툼을 했던 것 같다.

매번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깨달음에게 

왜 그러냐, 왜 자꾸 잊어버리냐며 말씨름을

했는데 지금은 그냥 그러러니하고

말을 하지 않는다. 고쳐진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인정한 것도 아닌

그냥 그 문제에 대해 언급을 안 할 뿐이다.

같은 주제의 다툼을 거의 10년 동안 해왔기

때문에 서로 지친 것도 있고

더 이상 할 말도 없어졌다.

그렇게 한숨 한 번 쉬고 넘어가버리니

서로 얼굴 붉힐 일이 확실히 줄었다.

그 외에  변한 게 있다면 각자 자기 일, 취미에

더 많은 시간을 활용하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대화도 짧아진 것 같다.

쉬는 날이면 깨달음은 하루종일 한국 드라마

보느라 시간을 보내고,,난 내 방에서

내 일을 하느라 식사시간 외에

거실로 나가지 않을 때도 많다.

https://keijapan.tistory.com/1398

 

부부싸움을 푸는 남편만의 방법

아침 일찍 거실로 나가보니 내 노트북 위에 편지가 놓여있다. 열어보지 않아도 분명 반성과 후회, 사과의 내용일 거라는 예측은 할 수  있었다. 부부싸움이 있는 다음날이면, 깨달음은 늘 이

keijapan.tistory.com

300x250

[ 10년 살면 다른 부부들도 다 이러겠지? ]

내가 되물었다.

[ 그러겠지.. 뭐 특별한 게 있겠어? 그리고

코로나 전에는 함께 여기저기 여행도 다니고

맛집 찾아다니며 먹으러 다녔는데

지금 전혀 그러질 못하니까  

사는 재미가 없는 거겠지..]

사는 재미.. 맞다,, 지금은 코로나 시대였고

나뿐만 아니라 모두가 이 상황에서

사는 재미 같은 사치스러운 생각은 잊은 채

버티고 살아가고 있다.  요즘은 그저

하루하루가 별 일 없이 지나감에

감사하며 살아야 하는데 내가 배부른

투정을 한 꼴이되었다.

[ 그럼, 지금 내 이 심리적 상태가

코로나 블루라는 거야? ,,,]

[ 특히 당신은 한국에 못 가서 더 그런 것도 있고

백신을 언제 맞을지 여기서는 답도 안 보이니까

초조하고 불안감이 더 해서 그럴꺼야.]

https://keijapan.tistory.com/1409

 

남편을 잠 못들게 하는 한국 드라마

깨달음은 늘 새로운 상업시설이나 맨션, 빌딩 등이 완공되면 꼭 견학을 간다. 자신의 회사와 관련이 없다하더라도 자신의 일과 밀접해 항상 견학공부?를 게을리하지 않는다. 해외에 나가서도

keijapan.tistory.com

 [  당신에게 아무런 느낌이 없는 건 뭐지? ]

[ 그건, 서로가 익숙해져서겠지, 가족이니까 ]

[ 맞다. 우리 가족이지.. 그럼, 우리 부부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거네 ]

[ 응, 우리 부부뿐만이 아니라 코로나가 끝나야

모든 사람들이 이 우울감이랑 무기력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해 ]

[ 당신도 우울했어? ]

[ 그렇지. 회사도 그렇고,,재밌는 일이

생길래야 생길 수 없는 현실이잖아, 지금이 ]

솔직히 깨달음이 회사 일로 고민한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우울했다는 건 몰랐다.

https://keijapan.tistory.com/1275

 

결혼 9주년, 감사하며 살자

아침 7시, 셔틀버스를 타고 오아후섬 서쪽에 위치한 메리어트 코올리나 비치클럽으로 향했다.  오너가 되기위해서라기 보다는 겸사겸사 현장검증?과 실태파악?을 위해 설명회에 참석하게

keijapan.tistory.com

728x90

[ 깨달음, 당신은 나랑 살면서 뭐가

재밌었어? ]

[ 다 좋았는데 여행다니는 게 최고였지 ]

[ 나도 그래, 여행제한이 풀리면

우리 하와이 가자 ] 

[ 먼저 한국 가야지 ]

[ ...................................... ]

여행 얘기가 나오자 언제 그랬냐싶을 정도로

둘이서 텐션을 올려 한참을 떠들었다.

머릿속이 멍하고 감정선이 무뎌진 

시간들이 지속됐던 건 코로나가 가져다준

스트레스였던 것 같다.

권태기처럼 무감각해진 내 세포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깨달음 손을 한번

잡아보려고 했더니 옆 테이블에 사람들을

힐끔 쳐다보고는 얼른 뿌리쳤다.

권태기가 맞는 것 같은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