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일본 사우나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대화

by 일본의 케이 2016.10.15

[ 아직도 온탕에 들어가 있어

오늘 따라 유난히 오래있네.. ]

[ ? 그냥 모른척 하면 되잖아.]

[ 싫어,,저 여자 얼굴도 보기 싫단 말이야,,,]

[ 그래? 잠깐만 내가 한 번 내다 봐 볼게 ]

[ 더워서 죽겠어, 땀을 너무 흘렸는데,,

나가고 싶어도 저 여자와 마주치는 게 너무 싫어 ]

[ 그 때 그 일 때문에 그래? ]

[ ,,얼마나 어이가 없었는데..

그 뒤로 나한테 사과도 안 했어..그래서 더 싫어..]

[ , 나갔다, 탕에서 나갔어, 안 보여~]

내가 다니는 스포츠센터는 역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이곳으로 이사를 온 후로도 난 제일 크고 

시설이 괜찮은 스포츠센터에 등록을 했다.

오늘 사우나실에서 보고 들은 모습은

 내가 8년을 살았던 옛 동네 스포츠센터 

사우나실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광경이고 대화이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일본의 50대 이후 아줌마들은 

상당히 남을 의식하며 산다

그리고 새로운 사람을 받아들이는데 

거부감을 갖고 있으며 좀처럼 마음을 열려고 하지 않는다

비단, 일본 아줌마들 뿐만은 아닐 것이다

사람이 쉰살이 넘어가면 삶의 연륜으로 인해

 자기만의 고집된 생각들이 정착을 하고 

점점 이해의 폭도 좁아간다고 한다

그래서도 더더욱 남을 이해하는데 인색해지는데

 일본 아줌마들에게 나타나는 다른 특징은 

본인이 [나카마하즈레-仲間はずれ] 를 당하지 않을까

 두려워해서 본인의 의사보다는

 리더격의 사람 말에 휩쓸려 가는 경우가 많다라는 것이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나카마하즈레란 따돌림을 받거나

 외톨이라는 사전적 의미를 갖고 있다

나카마(仲間)는 친한사이, 동료, 한패를 뜻하고

하즈레 (はずれ)는 빗나가다, 맞지 않다를 의미하는데

 이 두 단어가 만들어낸 어느 소속에서 

따돌림을 당한다는 의미이다.

그래서 아줌마들은 누구 하나를 타겟으로 삼으면 

그 타겟이 솔직히 자기와 무관한 사람일지라도 

남들이 싫어하면 자신도 싫다는 쪽으로 손을 들어준다

그렇게 어느 집단에서 눈 밖에 나면 집중적인 

공격이 대상이 되고, 소문도 빨라서 금새 

그 타겟은 외톨이가 되고 만다.

예전에 다녔던 스포츠 센터에서도 그렇게 

희생된 회원들이 몇 명 있었고난 그 타겟과 

아무런 감정이 없었기에 대화를 하고 그랬는데

 어느날 나와 친한 언니가 조심히

 내게 다가와서는 이렇게 말했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 케이짱,, 저 여자하고 친해?]

[ 아니요,,친한 건 아니고 같은 에어로빅

 교실에서 매일 얼굴 보는 사이에요]

[ ,,여자 소문이 안 좋은 것 같애..

예의가 없고 자기 멋대로래…]

[ 그래요? 난 못 느꼈는데…]

[ 그래서 여기 다른 아줌마들이 저 여자 싫어해… , 

그니까 케이짱도 너무 가까이 하지마 ]

[ , 그래요? 난 아무 상관 없는데..]

[ 아니야,,그래도 남들이 다 싫어하는데 케이짱이

 친하게 지내면 케이짱도 이상한 사람으로 보이잖아…]

[ ........................ ]

대충 이런식의 대화였고, 아마도 내가 그 타겟과 

친하게 지내면 나도 그 타겟처럼 나카마하즈레니를

 당할 것같아 걱정되서 하는 얘기라는 걸 알고 있었지만 

난 그 그룹에 아니, 그 아줌마들의 왕따작전에

 관여하고 싶지 않았다. 더 솔직히 말하자면 

그들에게 아무런 관심이 없어 지금껏 

해왔던대로 했었다

그 뒤로도 묘한 분위기가

 맴도는 건 몇 번 느끼긴 했지만 난 관여하지 않았고

 내가 그들의 태도에 아무런 반응을 안 보였더니 

내게 더 이상 자기네 분위기를 알려주지 않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 타겟은 한 달 뒤에 스포츠센터를 

그만 두었고 반년만에 길거리에서 

우연히 만난 그 아줌마는 다른 곳에 옮긴 이유가 

거리상의 문제였다고 말씀 해주었다.


어찌보면 참 유치하고치사하지만 가장 무서운 것은,

타겟과 같은 공간에 있을 때는 마치 친한사이인 것처럼 

인사와 안부를 묻고 웃으며 얘길 나눈다.

하지만 그 타겟이 사라지고 나면 그곳에 남아 있는 자들끼리 

바로 험담과 악담들을 하기에 정작 타겟은 

자기자신이 희생양이라는 걸 모른다는 것이다

그렇게 내몰린 아줌마가 더 이상 눈에 보이지 않으면

 그 그룹도 그 타겟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는다 

일본에서는 집단이 형성되는 곳이면 그곳이 

어디든 이런 따돌림이 도사리고 있다.

아무런 인과관계도 형성되지 않는 

스포츠센터에서도 빈번히 왕따, 따돌림이

그것도 쉰 살이 넘은 아줌마들 

사이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내가 당하는게 두려워 자신과 상관없는 남에게 

시선이 가게 힘을 실어주는 자체가 참 비겁하다.

이들은 어느 그룹, 단체에서 소외 되는 것을

가장 두려워한다. 이것은 섬나라의 특징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일면이라 할 수 있다.

정치, 경제, 그리고 사회의 모습들

특히, 인간관계에서 이들은

혼네(본심)를 드러내지 않고 살아가고 있다.

들여다보면 참 단순하기 그지 없는 행위들이지만

 이것 역시도 이들이 공동체를 의식하며

 살아가야하는 문화의 한 형태라 생각한다.

조금은 더 솔직하고, 조금은 더 자신에게

당당하게 살아가면 훨씬 좋을텐데

늘 주위를 살피며 살아가는 모습들이 안타깝다. 

댓글17

  • 2016.10.15 00: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예그린 2016.10.15 02:05

    일본이 이런문화가 정말 악질이고 끔찍한 문화인것같아요
    인간이 사는세상에 어느나라든 이런일들이 생기지않을수없는데 ᆢ
    유독 일본이란 나란 정말 심한것 같더군요
    일본드라마들은봐도 그렇고 우리한국에대한 그들의 태도를봐도 확연히 들어나죠

    요즘 한국인들에대해 일본인들의 혐한을보면
    정말 끔찍해요
    기차티켓에 춍이라고 표시하고 우리나라13살짜리 어린애를 일본청년둘이 발로 걷어찼다더군요
    문제있던 스시체인점은 아예 초밥에 고추냉이를
    빼버리고주고 고추냉이달라고하면 빤히 쳐다보기만 하고 대답도안하더라고하는 얘기들
    들어보면 ᆢ

    일본인들에대해 도저히 좋게 생각할수가없네요
    무섭고 끔찍하고 안타까워요
    눈에띄게 점점 심해지니 더 두드러져보이고ᆢ
    일본방송들의 이런일들을 보도하는 자세에 두번충격받았네요
    적어도 한국방송에선 스시문제도 다루면서
    이런일들을 계기로 우리자신도 돌아보자고
    종편에서조차 우리를 점검하는데 ᆢ
    일본방송은 되레 두둔하고 핑계 변명을 하는거보고 아베만이 문제가아님을 절감했어요

    정말심각하더군요
    일본의 미디어들 그걸 어디서보니 일본인들 70%
    가 그대로 믿는다고 하더군요
    정말 무섭다는생각뿐이네요ᆞ
    답글

  • Hwan 2016.10.15 10:24

    좋은글 감사합니다
    답글

  • 타리 2016.10.15 11:48 신고

    이지매 문화 이런건가요?
    일본의 사회현상을 답습해가는 한국도 어느날부터 똑같아져 있는 것 같습니다 ㅠ
    답글

  • 2016.10.15 11: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빼빼 2016.10.15 12:21

    씁쓸하네요, 비단 일본 뿐만이 아니라 한국에서도 왕따 문제가 심각하죠. 학생들 뿐만 아니라 글에서처럼 성인도 대놓고 하지 않지만 저렇게 앞에서 아무렇지 않게하고 뒤에서는 온갖 험담을 늘어놓죠.... 케이님 휩쓸리지 않는 모습이 멋지시네요^^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식사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답글

  • 고내 2016.10.15 12:32 신고

    케이님 멋지세요! 대인관계에 있어서 케이님이 행하신 행동은 당연한 것인데도 그것을 못하는 분들이 많네요. 자랑스러워요~^^
    답글

  • 동그라미 2016.10.15 20:00

    같은 공간에 있을 때는 마치 친한 사이처럼 웃으며 인사 나누고 안부 묻고
    하다가 그 사람이 떠나고 나면 남아 있는 자들끼리 바로 험담에 들어간다는 글 보고
    오싹해 집니다. 본인이 전혀 눈치채지 못하게 ‘따’시키는 군요. 잔인합니다.
    그런데 딱 보면 유별나게 잘난 것 하나 없는 인간들이 항상 뭉쳐 다니더라구요.
    어찌보면 혼자서는 무엇하나도 용기있게 하지 못하는, 참 딱하고 불쌍한 인간들입니다.

    한국도 직장이나 학교에서 이런 왕따 행태가 있지만 일본은 갇힌 섬나라이기에
    이런 것이 아예 문화의 한 형태로 자리잡고 있는 모양이군요... 우리나라 보다
    왕따 문화가 좀 더 심한 이유가 이해되네요.
    공동체에서 소외되는 것, 정말 두려운 일이겠죠...
    일본인 중에도 마음에 맞는 분들이 있을 줄로 압니다. 그들과 감사한 마음으로
    지금처럼 지혜롭고 즐겁게 생활하시기를 빕니다.
    답글

  • 2016.10.15 20: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유라 2016.10.15 22:09

    저도 일본에 살면서 너무나 많이 느끼는 감정 입니다. 다행히 저는 아직까지 저런일을 당한적은 없지만 주변에서 가끔 본적이 있어서 무섭긴 하네요. 특히 애들이 있어서 혹시 내가 나타마하즈레가 되면 애들에게 피해가 갈까봐 더 조심스러워요. 한국도 눈치를 많이 보는 사회라고 하는데 일본은 정말 살다 보면 숨이 막혀요. 친절한 이면 뒤에 숨은 이면성 -가끔 여행와보고 일본은 너무 친절하다하는데-살아 보지 않는 이상 절대 모르겠죠.
    답글

  • 지후아빠 2016.10.15 23:28

    여행다니기에는 좋지만, 살기엔 참 힘든 나라가 일본이라는 집사람 얘기가 다시 생각나네요...
    자신의 안위를 위해 더 큰 집단에 붙고자하는 모습들에서 씁쓸함이 느껴지네요... 최근 오사카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혐한 행위들도 그런 인식의 연장선에서 벌어지는 모습은 아닌지 생각해보게 되네요.... 케이님의 글을 통해 일본에 대해 더 깊히 알아가게 되어 감사드립니다. (__)
    답글

  • 2016.10.16 00:2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허영선 2016.10.16 09:46

    어느 나라 어느 사회든 인간관계가 가장 어려운가 봅니다.
    저도 이번 분기에 회사에서 팀인원 이동이 잦아서 골치가 아픕니다.
    부서 이동하는 사람도 오는 사람도 기다리는 사람도 모두 긴장하고 걱정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사람을 대하는게 왜 이렇게 어려워 진걸까요??
    답글

  • 너부리요 2016.10.16 10:52 신고

    이게 일본 중년 여성들만의 일은 아닌 것 같아요. 한국 여자들 사이에서도 비일비재하고 저도 당해봤거든요..
    제가 아는 스포츠센터 강사분이 계시는데
    그 분 말로는 사회체육 논문 중에 중년여성들의 왕따 집단문화에 대한 논문이 수두룩할 정도라고 하더라구요.
    답글

  • 귀요미 2016.10.17 10:57

    이글을 읽고 작년에 아르바이트하던 곳에 50대 여자분 생각이 나더군요. 처음에는 친한척 위엄있고 친절하고 어른인척 하더니 어느순간에 본색을 드러내면 사람을 엎었다 뒤집었다 하는데 정말 세상태어나 처음으로 어떻게 됐으면 좋겠다 싶은 생각을 했습니다.
    그뒤로 나이많은 여자분들에 대해서 혐오감이 생기고 반감도 많이 생겼구요.
    타산지석으로 나는 절대 저러지 말아야지 생각중입니다. 지금도 생각하면 소름돋고 피가 거꾸로 솓아요ㅠ.

    답글

  • 짱구 2016.11.27 17:27

    왕따 ㅋ 자기 의견을 남에게 말하고 그 사람 생각도 동일시 해 버리는 못 된 입을 말하죠 저도 직장 들어 가서 아는 사람 한테 당해서 난중에 알고 얼마나 싫었는지 진짜 따지려다가 말았다는
    답글

  • 2016.12.17 22:2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