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일본 여행시 미리 알아두면 좋은 6가지

by 일본의 케이 2017. 7. 14.

[ 언니,,소포를 또 보냈어~미안하게..

 이제 보내지마, 맨날 받기만 하니까

미안하잖아,,근데 우리 애들이 일본 이모 

최고라고 곤약젤리 먹고 싶었는데 어떻게 알고 

보내줬다며 너무 좋아했어.고마워~]

[ 그래? 다음에 또 보내줄께, 그리고

소포 보내는 건 내 취미생활이야~

그냥 내 버려 둬~못하게 하지마~]

[ 아이고,,,언니 마음은 아는데 언니는 

뭐 못 보내게 하잖아,,우리만 받으니까 

미안해서 그러지.언니, 김치 좀 보내 줄까?]

[ 아니,,많이 있어~보내지 마 ]

[ 그것 봐,,뭐든지 필요 없대..

근데, 언니,우리 가족 애들방학하면

 오사카 가는데 괜찮을까? ]

[ 뭐가?]

[ 작년에 초밥집에서 한국인한테 

와사비테러 하고 그랬잖아]

[ 아,,오사카 사람들이 좀 거친 건 있어..

우익들이 많은 곳도 그쪽이긴 한데

그래도 정이 많고 매력적인 곳이야..]

[ 만약에 그런일이 우리한테 생기면

어떻게 할지 걱정이야, 일본어도 

단어 몇 개밖에 모르니까... ]

[ 행여 그런 일이 발생하면 영어로 하고 싶은 

말을 해, 얼마나 불쾌하고 기분이 나쁜지

상대가 알 수 있게 전달하면 돼, 

[ 나,,영어도 잘 못하는데...]

[ 못해도 돼, 안 되는 일본어로 얘기하는 것보다

서툴러도 영어로 하는게 낫다는 거야 ]

[ 그래? 일어보다는 영어가 더 낫긴 하지.. ]

[ 며칠 있다 올 거야? ]

[ 4박 5일,,교토에도 가 볼까 하고,, ]

[ 교토, 나라는 가까우니까 꼭 가 봐~]

그렇게 이런저런 얘기들이 오가고

처음 일본여행을 떠나는 후배 가족들이 

미리 알아두면 도움이 될만한 몇 가지 

사항들을 말해주었다. 


1. 일본 택시는 자동문이다.

택시 기사가 문을 열고 닫아주는 자동 시스템이다.

자동문이기에 일부러 내 손으로 

열고, 닫지 않아도 된다.

그래서 택시요금이 비싼 건 아니겠지만

한국과 다른 서비스이다. 

그리고 택시를 타실 때는 뒷자석에 타는 게 예의다.

조수석은 거의 타지 않으며

기사님의 물건들이 놓여져 있는 경우가 많다.

사람이 많아 조수석에 탈 수 밖에 없을 땐

기사님이 은근 불편한 분위기를 어필하기도 한다.


2. 좌측통행하기

일본은 아직 좌측통행을 실시하고 있다.

줄을 서거나 에스컬레이터를 사용시

왼편에 서는 게 기본이며 

오른쪽은 비워두는 게 좋다.

좌측통행이 익숙하지 않으니 차도를 건널 때나

 뒤에서 오는 차량을 조심해야한다.

단, 오사카는 한국과 같은 우측통행이다.

왜 오사카만 우측통행인지 그 이유는

명확하지 않지만 재일동포를 포함한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살고 있어

 제 2의 한국으로 불리워지는

것도 하나의 이유라는 설이 있다.

http://keijapan.tistory.com/965

( 한국인에게 오사카가 인기 있는 이유)



3. 길거리 흡연 금지.

길거리 흡연은 금지 되어 있으며

스모킹 에리어가 따로 마련되어 있으니

지정된 장소에서 피는 게 좋다.

그 외, 담배 자판기나 편의점에서는 흡연을

할 수 있는 장소가 비교적 많다.

식당이나 레스토랑에서도 아직까지 흡연이 

가능한 가게가 있지만 일단 물어보고

 피우는 게 편하다.


4. 변압기 준비하기.

한국은 220V전압이지

일본은 110V전압을 사용한다.

콘센트가 맞지 않으므로 어답터를 공항에서

미리 구입하는게 편하다.

일부 일부 호텔에서는 고객용으로 렌탈을 

해주기도 하지만 그리 많지 않으니 

준비하는 게 좋다. 커피숍이나 레스토랑에서 

콘센트를 사용하고 싶을 땐

꼭, 문의를 하고 사용하는 게 좋다.

무료사용이 되지 않는 곳이 종종 있으며

전혀 사용을 못하게 하는 곳이 아직까지 많다.


5. 대중 교통수단 이용시.

지하철이나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시

목소리 톤을 조금 낮추고

휴대폰 벨소리는 진동으로,

핸드폰 사용(통화)은 삼가해야한다.

또한, 가방을 뒤로 메지 말고 앞으로 돌리거나

발 밑에 두는 게 에티켓이다.

요즘, 일본에서는 이 백팩으로 인한 트러블이 

잦아서 조금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신문을 읽을 때도 4분의 1로 접어

옆사람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이는

사람들이다보니 이용객이 많은

대중교통수단에서는 이런 작은 

에티켓들을 숙지 하는 게 좋다.




6. 식당, 레스토랑에서

식당에서 빈자리가 있다고 먼저 앉지 말고

스탭이 안내할 때까지 잠시 기다렸다가

안내하는 곳으로 따라가면 된다.

음식을 주문을 할 때는 1인 1식으로

 주문하는 게 기본이다.

즉, 3명이 들어가 두개만 주문을 하고

나눠 먹으면 매너위반이다.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는 곳도 있지만

 거의 모든 식당에서는 1인 1식으로 

생각하시는 게 편하다

이자카야(선술집)에서는 대부분 1인 

원드링크제가 많으니 술집에 가게 되면 

각자 음료를 주문 하시는 게 좋다.

혹, 한국에서 사 온 술을 마시고 싶을 경우에는

꼭 스텝에게 미리 양해를 구한 다음,

가게측에서 제시하는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그 외에 일본은 카드결제보다 현금결제가

아직도 많으니 현금과 잔돈(동전)을 좀

여유롭게 준비하시는 게 편하다.

무언가를 분실했을 때는

먼저 가까운 파출소나 경찰서에 일단

신고를 하게 되면 약 80%이상이 되찾을 수 있다.

 분실물이 다시 되돌아 오는 확률이 가장

높은 나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내가 잃어버린 장소에 되돌아가면 그 자리에 

그대로 그 물건이 놓여져 있는 나라가

바로 일본이다. 그러니 포기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찾으시면 돌아온다.

그리고 일본어를 전혀 모르더라도

자기가 먹고 싶었던 음식이름이나 

간단한 일본어 스미마셍 (죄송합니다), 

아리가토 고자이마스(감사합니다)는

알고 가시는게 좋을 듯 하다.



한국분들 대부분 아리가토라고 말하는 걸

많이 듣는데 아리가토는 [고마워]라는 

반말이고 친한 사이, 손아래 사람에게 

하는 말이니 이왕이면 감사합니다라는

[ 아리가토 고자이마스]를 하는 게 

듣는 이도 기분이 좋아진다.

마지막으로 번화가나 유흥가 이외는 

가게 영업시간이 짧은 편이니

가고자 했던 가게의 영업시간을

미리 체크하시는 게 좋다.

치안은 그리 걱정이 없지만, 환락가에

늦은 시간 혼자가는 건 위험하다. 

그리고 호객행위를 하는 가게는

 바가지 요금을 지불해야하는 경우가 많으니

호객군을 따라가지 않는 게

 트러블을 줄일 수 있다.

( 한국어로 호객하는 경우도 있음)

일본은 선진국이고 관광객에게 점점 오픈 된 

문화가 자리잡고 있지만 여전히 

보수적이고 속내를 보이지

않는 곳 역시도 일본이다.

http://keijapan.tistory.com/935

( 일본을 찾는 관광객 사이에 급증하는 트러블)

로마에 가면 로마의 법을 따라야하듯이

그곳이 어디든 조금만 조심하고 배려하면

 굳이 따가운 시선을 받을 이유가 없다. 

여행객이 보여준 매너는 그 나라의 얼굴이며

 문화수준을 엿볼 수 있으니

 미리 조금 알아두고 가면 여행의 

즐거움도 두배로 만끽할 수 있다.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