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부부,,,있을 때 잘 하기

by 일본의 케이 2015. 11. 22.

[ 어머니, 잘 계시죠? 오늘 감 받았어요.

 무슨 감을 이렇게 많이 보내셨어요?

이거 사서 보내신거죠? ]

[ 응, 올해는 우리집 감나무에 감이 안 열려서

그냥 거래처에서 샀어... 맛은 어때? ]

[ 일부러 안 보내셔도 되는데...

올 해 감이 안 열린 거 알고 있었는데....

이렇게 보내주시니까 제가 죄송하네요..] 

 

[ 케이짱이 유일하게 우리한테 감을 좋아한다고 말해 줬는데

우리 집 감은 없어서 못 보내니까

다른 집 거라도 맛을 봤으면 해서 보낸 거야..

노인들 마음이라 생각하고 그냥 먹었으면 해... ]

[ 네, 감사합니다. 잘 먹을게요.

 어머니, 무릎 재활 병원은 지금도 매일 다니세요? ]

[ 아니, 요즘 못갔어..바빠서..]

[ 무슨 일 있으셨어요?]

[ 2주 전에 다카시 부인이 죽어서 장례식 치르고

 그러느라 시간도 없고,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 에? 다카시상 부인이 돌아가셨다고요? 언제요?

근데, 왜 저희한테 말씀 안 하셨어요? ]

 

깨달음에게 얼른 전화를 바꿔 드렸다.

한참을 심각한 표정으로 얘기를 듣던 깨달음이

자기에게 바로 알리지 않았냐고 몇 번 어머님께 화를 냈었다. 

자기 이름으로 부조금은 냈는지도 확인하고

무슨 얘길 심각하게 듣고만 있는 것 같더니

깨달음 얼굴 표정이 점점 어두워졌다.

다카시형님은 깨달음보다 8살 위인 삼촌 아들이다.

 아내는4년전 뇌졸증으로 쓰러져 의식불명인 상태이고 

혼자서 아내의 병간호를 하고 계신다. 

  ( 전편 보기  http://keijapan.tistory.com/773 ) 

우리가 지난10월 말에 가서

보증관계에 대한 거절및 부채내역들도 설명을 드렸을 때

자기도 모르게 아내가 만든 부채가 꽤 있음을 알고

많이 놀랬었는데.... 그 아내분이 돌아가셨단다.

돌아가긴 전날, 감기에 걸린 아내가 땀을 많이 흘리길래

언제나처럼 수건으로 몸을 닦아줬는데

의사표현이 전혀 안 되는 상태로 누워계시던

 아내분이 갑자기 눈물을 계속해서 흘리시더란다.

그래서 다카시 형님이 고마워서 그러냐고

괜찮다고 고마워하지 말라고 이렇게 눈물 흘리는 거 보니까

곧 좋아질 것 같다고 기분이 좋아 열심히

구석구석 깨끗히 닦아드렸단다.

그런 그 다음날 아침, 조용히 눈을 감으셨다고

장례식 날, 가족들 모인 곳에서 다카시 형님이 그 얘길 하면서

마지막 인사처럼 눈물을 흘렸던 것 같다고

그렇게 슬프게 울었다면서

그 얘기를 나한테 전하는 깨달음도 울었다.

[ ...................... ]

그래서 어머님은 계속 다니시던 병원을 못가고,,,

다음주부터는 다시 다니겠다고 말씀하셨단다.

우리의 삶과 죽음은 늘 이렇게 가깝게 자리하고 있음을

새삼 느꼈다. 아내를 잃고, 남편을 잃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하나씩 떠나 보내야하는 게 삶이다.

깨달음에게 문득, 내가 혹 먼저 세상을 떠나면

어떤 이유로 생을 마감하든 한국으로 보내달라고 했더니

알았다고 관에 태국기를 씌워서 한국으로 가져가겠단다.

그리고, 자기가 먼저 죽으면 장례식은 동경에서 치르고

유골은 자기 고향에 그리고 한주먹은

한국에 가져가서 우리 아빠 옆에 놓아주란다.

[ ......................... ]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사진)

 

정말 그러고 싶냐고 또 물어도 깨달음 대답은 늘 같다.

한국에도 인연이 있으니까

자기 유골이 한국에 조금 있어도 괜찮지 않겠냐고

자기 욕심 같아서는 내가 유골을 전부 가지고 있었으면

좋겠는데 내가 싫어하니까 반은 자기 고향에

반은 한국에 놓아 주길 바란단다.

반이 싫으면 한주먹이라도 좋단다.

 몸이 따로 따로 있어 편히 쉴 수 없을 거라는

내 생각도 어느 정도 이해는 하지만

 일본에선 유골 일부를 목걸이에 걸고 다니는

사람도 많이 있다면서 이상하게 생각하지 말란다. 

[ ......................... ]

우린, 아주 가끔, 이런 얘기를 한다.

어느쪽이 먼저 세상을 떠나면 뒷정리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깨달음은 죽어서도 한국과의 끈을 놓치 않으려 하고

난 모든 걸 제자리에 돌려 놓으려하고,,,,

그리고, 얘기를 마칠 때도 주문처럼 우린 한 목소리를 낸다.

살아 있을 때, 곁에 있을 때 최선을 다하자고,,

조금 더 이해하고, 조금 더 상대를 위하고

조금 더 아껴주고, 조금 더 많이 사랑하자고,,,,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정엄마의 새해 바램  (22) 2016.01.09
크리스마스 카드 보내기  (38) 2015.12.18
부부,,,있을 때 잘 하기  (31) 2015.11.22
병에는 장사가 없다  (82) 2015.11.09
있는 그대로 받아 들이기  (122) 2015.10.15
정말 귀국을 할 수 있을까....  (18) 2015.10.03

댓글31

    이전 댓글 더보기
  • 명품인생 2015.11.22 15:40

    마음찡 합니다
    답글

  • 2015.11.22 16:4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1.22 18:2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1.22 20:4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아이리시 김 2015.11.22 21:41

    항삼 그렇더라구요, 잃고나서 후회하는.. 부모님도 나이드시고 주위서도 있을때 잘하라는말.. 요즘은 크게 느껴지네요! 철들었나? ㅎㅎ
    오늘도 하루를 반성하며 가족들한테 잘해야겠어요~^^
    답글

  • 2015.11.23 00:0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1.23 00:0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Chris (크리스) 2015.11.23 05:25 신고

    지혜로운 대화입니다.
    살아 있을때 함께 있을때 서로에게 최선을 다하는것 그것이 최고지요.
    답글

  • 2015.11.23 05:3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5.11.23 10:37

    주변에 누군가가 돌아가시고 나면
    참 많은 생각이 절로들죠~^^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2015.11.23 13:5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1.23 14: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박씨아저씨 2015.11.23 16:43

    요즘 부쩍 장례식 다니는 일이 많아졌다네~~
    토요일도 다녀오고 벌써 이번달만 3번정도~~
    아무래도 겨울철이라 그런듯...
    암튼 글읽다보니 깨서방의 한국사랑은 여전한듯~~~

    답글

  • 그래서 있을 때 잘하라는 말이 있나 봅니당.
    저도 오늘은 신랑에게 사랑한다고 많이 이야기 해줘야 겠어용.ㅎ
    답글

  • Avril maman 2015.11.23 23:05 신고

    글 잘읽고있습니다 케이님 글을 읽으면서 항상 공감하기도하고 제자신을 돌아보게 하네요 힘드실텐데 자주 글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님의 생각과 마음 제 가슴에 담아갑니다 건강하세요~^^
    답글

  • 사는게 뭔지 2015.11.25 16:18

    주위에 한 분 한 분씩 떠날 때마다 참 죽으면 다 끝인데 뭐 땜시 이렇게 항상 아둥바둥하나 그러면서도 또 금방 사는 건 소리없는 전쟁이 맞다고 또 느낍니다. 항상 케이님의 글에서 많은 위로를 받고 웃음을 찾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 예전엔 죽으면 그만이지..라고 생각할 정도로 삶에 크게 미련이 없었는데, 아이를 낳고, 갈수록 점점 더 아이가 예뻐지니, 그냥 아무일이 없는 상황에서도 저 아이가 다 자랄 때까지는 안돼....라며 나도모르게 '죽음'이라는 단어를 생각할 떄가 있어요.
    다만 예쩐에는 죽고싶어...에서 이제는 죽으면 안돼..라고 변하긴했지만요.
    그리고, 저도 남편에게 좀 더 따뜻하게 대하고 잘해야겠어요. 서로 같이 있을때요...
    답글

  • 위천 2015.12.14 16:20

    조금은 무거운 이야기네요
    인생이 다 그런 것 이라고는 하지만, 가는 것은 쉽지가 않나 봅니다
    건강하시고, 치료 잘 하셔서 깨달음님이랑 오래 재미있게 지내세요
    답글

  • 걷는 무우 2015.12.19 10:57 신고

    죽음...의연해져야겠지만 생각만 하면 눈물이 납니다..
    평소에 잘해야함을 알지만 자꾸 망각합니다..
    답글

  • 초밥냥 2015.12.20 21:38

    안녕하세요 케이님.

    케이님과 깨달음 아저씨 두 분 다 건강하시길 바래요.

    죽음은 멀리 있는게 아니고 항상 삶과 가까이 있는 거였군요.

    미워하지 말아야 겠어요. 미워할 시간조차 아깝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