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병에는 장사가 없다

by 일본의 케이 2015.11.09

 내가 앉아 있는 주변 자리엔 환자들이 없었다.

저 멀리 보이는 이비인후과에는 몇 분인가 계셨다.

밖엔 비가 오고 있고,,늦은 일요일 오후,,,,

내 이름이 불리어질때까지 기다리는데 자꾸만....

 을씨년스런 느낌이 들었다.

주치의가 알려주신대로 하긴 했는데 오늘은

또 어떤 말씀을 하실지 걱정이 앞선다.

 

[ 자, 그럼  결과를 한 번 봅시다]

모니터를 내 쪽으로 돌리시며 마우스를 클릭, 클릭하는

원장님 손동작이 아주 빨랐다.

[ 식사 하시고 오셨어요?]

[ 네..간단하게...]

[ 이번주에 뭘 위주로 드셨는지 말해 보세요]

난 어린아이처럼 이번주 월요일부터 먹었던 것들을

하나씩, 하나씩 얘길 했다.

주치의 표정이 그리 밝지 않았다.

[ ........................ ]

[ 여기 수치 보세요... 지난달보다 더 떨어졌는데...

약을 복용해야 되겠는데.....

그 쪽 정밀검사 또 언제 하세요?

[ 12월 초에 예약 되어 있는데요...]

[ 내가 전화 해 둘테니까 다음주 중에 다시 한번

검사하세요. 그 검사 결과를 보고 빨리 조치를 취합시다 ]

병원을 빠져 나오는데 밖은 어둑어둑,,, 

빗줄기는 굵어져 있었다.

옷깃으로 찬 바람이 휑하니 불어왔다.

[ 병에는 장사가 없다]는 말이 머릿속을 스쳐지나갔다.

 

---------------------------

 

아무리 애를 써도 침울한 마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나봅니다.

그냥, 담담히 받아들이려고 합니다.

지금부터 마음의 준비를 해 두는 게 좋을 것 같아서요.

결과의 좋고 나쁨을 떠나 그냥

 마음을 단단히 먹을 생각입니다.

그러면 좀 더 나아지겠죠.

사람을 힘들게 하는 건 미리 걱정하고 염려하는 거라 하더라구요.

다음주부터 전 다시 병원 출입이 잦아질 듯합니다.

서너달 전부터 제 블로그를  

[ 일본의 케이 병] [ 케이의 병]이라고 검색해서

들어오시는 분이 몇 분 계시던데...

제 병명이 아직 확실치 않아서

저도 모르는 상태입니다.

 이웃님들은 정말 건강에 유의하시고

몸관리 잘 하셨으면 합니다.

특히, 해외에 살고 계시는 분들은

더더욱 아프지 마시고, 이겨내셨으면 합니다.

이웃님들과 함께 할 시간을 되도록이면 많이

만들어보도록 하겠는데 솔직히 장담은 못하겠네요.

그래도 노력은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 카드 보내기  (38) 2015.12.18
부부,,,있을 때 잘 하기  (31) 2015.11.22
병에는 장사가 없다  (82) 2015.11.09
있는 그대로 받아 들이기  (122) 2015.10.15
정말 귀국을 할 수 있을까....  (18) 2015.10.03
크리스챤으로 산다는 것  (26) 2015.09.30

댓글82

    이전 댓글 더보기
  • 그림자 2015.11.11 01:29

    정신은 육체를 지배한다. 란 말이 떠오르네요.
    유학시절의 정신력을 다시 한 번~~~
    틀림 없이 좋은 결과가 있으니 걱정하지 마시고 힘내세요. GO ON!!
    답글

  • 2015.11.11 01: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구)Rattle 2015.11.11 03:12 신고

    힘내세요!!!
    답글

  • 2015.11.11 07:1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1.11 08:05

    케이님주님은힘든일있을때또한문을열어놓으세요.화이팅하세요.맘이아프네요.힘내세요.큰병아니시길바랍니다.케이님옆엔우리사있읍니다
    답글

  • 2015.11.11 09: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MJ 2015.11.11 13:05

    한국에서 케이님 글 가끔 보면서 울고 웃는 MJ라고 합니다.
    작년 4월부터 아랍계 캐나다인 남자친구랑 사귀고 있는데, 앞으로 결혼하면 어떻게 해야할지 케이님 블로그 보면서 많이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는 내분비계쪽에 만성질환이 있는데, 외국에 가면 어떻게 해야할지 걱정입니다.
    그래도 한국인 남자친구랑 만날때는 병이 있다고 말도 못하고, 말해도 남자친구가 이해를 잘 못해줬는데, 지금은 병도 저의 일부라고 생각해주는 남자친구덕에 힘을 내고 있습니다.^^
    힘내서 잘 이겨내시길 기도할게요...깨달음님께서 많이 도와주시겠죠....부러워요^^
    다시한번 파이팅입니다!!!
    답글

  • 2015.11.11 13: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홍화영 2015.11.11 15:22

    맨날 눈팅만 하다 용기내서 글남겨요
    꼭꼭 좋은 결과 있으실겁니다!!
    좋은 생각 많이 하시고 잘 챙겨 드세요
    매일 기도할께요
    답글

  • 맹지 ♪ 2015.11.11 17:06 신고

    몰래 들어와서 눈팅만 하다가 글남깁니다. 괜찮으실꺼예요. 힘내세요!! 멀리서나마 기도할께요. 화이팅입니다!!!!!
    답글

  • 2015.11.11 18:1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1.11 23: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1.12 00:1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세 2015.11.12 23:02

    아프지마세요ㅠㅠㅠ
    부디 큰 일없이 넘어가길 기도할께요
    답글

  • 2015.11.15 11: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스짱 2015.11.15 19:40

    매일 눈팅만 하다가 처음으로 이렇게 댓글남깁니다 ㅠ 어떤 병을 겪고 계시는진 모르겠지만 꼭 이겨내시리라 믿어요... 케이님을 위해 간절히 기도하겠습니다. 힘내세요!!
    답글

  • 섬소녀 2015.12.07 20:17

    힘내세요~~~
    답글

  • 치키타 2015.12.09 13:32

    케이님 담담한 마음으로 받아 들이시고 또 그렇게 이겨 내시길 응원합니다

    답글

  • 건강기원 2016.01.13 05:07

    케이님 힘내세요! 오랜 타지생활 홀로 해본 경함이 있는 저로써 타지에서 아플때의 서러움, 건랑의 소중함...많이 느꼈었는데...의지가 환자의 쾌차에 많은 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항상 좋은 생각만 하시고..건강 회복하시길 빌어요
    답글

  • 2016.12.07 10:1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