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한국야채 키우기에 도전

by 일본의 케이 2015. 7. 11.

모처럼 해가 떴다.

계속되는 장마속에서 그 동안 하고 싶어도 할 수 없었던

 베란다 화분에 씨뿌리기를 했다.

화분과 비료는 2주전에 사 두었는데

비때문에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

아침일찍부터 깨달음과 둘이서 베란다에 나가 일단

꽃가게에서 가르쳐 준대로 비료들을 화분에 넣었다.


 

엄마가 보내주신 깻잎과 상추를 일단 심어 보려고 하는데

문제는 우리 서로 도심출신은 아니지만

이런 텃밭 상식이 전혀 없어서

한 알씩 심어야 하는 건지, 10개정도씩

심어야 하는지 몰라 둘이서 멍해하다가 깨달음이

한 알은 아닌 것 같다고 한 꼬집정도 심어보자고

적당히 간격을 만들었다.

맞는지 틀리는지도 모른채 우선 한 번 심어보자며

이럴 줄 알았으면 농사일이나 텃밭에 관심을 가져볼 걸 그랬다는

후회를 하며 일단 심었다.

물은 날마다 줘야하는지,,,,그런 것도 모르고,,

 

그렇게 씨앗들을 심고 출근 준비를 하고 있는데 

초인종이 울리더니 우체국 아저씨가 소포를 가져다 주셨다.

후배 이름을 확인하고는 옷 갈아 입다말고 다시 거실로 와서는

아주 당연하다는 듯이 자기가 포장을 뜯는다.

 

뚜껑을 열자마다 한국냄새 난다고

박스를 얼른 품에 안는다.

[ ........................... ]

요즘 깨달음은 아주 작은 일에도

희노애락을 온 몸으로 표현하는 버릇이 생겼다.

나이를 먹으면 점점 퇴향되어 간다는데

이런 깨달음을 보고 있으면

나이를 거꾸로 먹어가는 게 아닌가 의심하게 된다. 

 

이번에는 깨달음이 좋아하는

라면류가 많이 들어 있었고

여름철 더위 이겨내라고 삼계탕도 들어 있었다.

 

저녁은 삼계탕 해먹으면 되겠다고

늦였으니 얼른 출근하자고 재촉해도 시계를 힐끗보더니

오늘은 현장으로 바로 가면 되니까 괜찮다며

느긋하게 옷을 갈아입으며

과자하나를 가방에 넣고 집을 같이 나왔다.

전철을 기다리며 깨달음이 혼잣말처럼 중얼 거렸다.

자기가 좋아하는 과자가 안 들어 있었다고,,,

[ .................... ]

 

지난번 처제가 보내준 파이중에

몽쉘말고 흰 박스에 초코파이가 있었는데 그게 진짜 맛있었단다.

그러냐고 흘리듯 넘어갔더니

포스팅에 올렸던 사진을 타블렛으로 얼른 꺼내 보이면서

밑에 있는 흰박스라고 숫자가 써져있었던 것 같단다.

동생이 보낸 걸 후배가 어찌 알겠냐고

알았다고 그건 그렇고 상추와 깻잎을 바르게 심었는지

나는 그게 걱정이고 언제쯤 싹이 나는지

감을 못 잡겠다고했더니

깻잎 나오면 깻잎김치도 담고 멸치과 양파넣고

어머님처럼 맛있게 볶아주란다.

[ ......................... ]

아직 싹이 트기도 전에 김칫국 마신다고했더니

분명 잘 될거라며 책방에서 야채재배 책을 하나 사잔다.

잘 자라면 다른 것보다 우선 한국 파를 심어서

 파김치를 담고 또 12가지 종류의 야채를 심어서

강남에서 먹었던 야채쌈밥을 해먹어 보자며

저녁에 자기가 책을 잊지 않고 사오겠단다.

[ ......................... ]

엄마에게 청량고추씨를 원했는데 

그건 모종으로 심어야 한다고 하셨다.

처음으로 해보는 일이다보니 모르는 것 투성이다.

책을 사서 배워서라도

베란다에 한국야채들이 주렁주렁 열리면 좋을텐데...

풋고추, 애호박, 꽃상추, 쑥갓,,,

 그리고 깨달음이 말하는 한국 파도,,,,

잘 자라야 할텐데...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41

    이전 댓글 더보기
  • olivetree 2015.07.11 22:25

    그 흰박스의 과자를 찾아먹어보고싶은~^^
    베란다가 파릇파릇해지시기를~
    답글

  • 2015.07.12 09: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저도 한번 도전해보고프네요. 항상 마음만 먹고 있었는데...
    답글

  • dudcjs0620 2015.07.12 11:31

    저도 깻잎을 키워보고 싶은데
    맘처럼 실행이 잘 안되네요^^
    케이님 성공 하면 저도 한번
    심어 볼까 하는 맘 생기네요~~
    답글

  • 보스턴핑쿠 2015.07.12 11:51

    해외에서는 한국야채가 엄청 소중하죠
    철바뀔때마다 얼마나 그리운지요
    저희집은 배란다도 없고 옥상은 출입금지라 한국마트가서 사오는 야채가 다인데..
    야채들이 잘 커서 좋은 열매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깨달음이 원하시는 저하얀박스 과자 저도 먹고싶네요
    답글

  • 구구장어 2015.07.12 21:23

    꼭 성공하길 바래요!!
    저희 텃밭에서 자라는 고추랑 상추외 쌈채소는 너무 쑥쑥자라서 두세장씩 쌈을 먹어도
    남는 실정이에요.. 요새는 텃밭가꾸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아님 도심지역이 아니여서 많은건지
    나눠주려고 해도 대부분 키우고 있고 오히려 먹어보라고 가져오는통에
    감자며 마늘이며 양파며 고추까지 온 몸을 채소로 채우는 중입니다
    그래도 정말 다행인것은 저는 원래 쌈을 두세장씩 싸먹는 다는 거지요
    그래서 더운건 싫지만 여름에는 정말 원없이 쌈을 먹어서 너무 좋아요
    답글

  • 민들레 2015.07.12 23:24

    구피에서 텃밭 농사까징
    두분 정성으로 다 잘 자랄거에요~
    성공하시면 인삼도 함...ㅋㅋㅋ

    깨달음님 박스를 안고 게신 모습에 빵~! 터졌습니다. ㅎㅎ
    답글

  • 맛돌이 2015.07.13 08:48

    조금 있으면 베란다 텃밭에 채소들이 풍성하겠군요.
    답글

  • 2015.07.13 14: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박씨아저씨 2015.07.13 17:36

    잘될지 모르지만 일단은 성공기원 팍팍~~~
    올해는 국산 깻잎으로 쌈도싸먹고 장아찌도 담그고 다할수 있으리라~ㅎㅎㅎ
    답글

  • 위천 2015.07.13 19:26

    와우! 맛있는 채소를 바로 따서 드실 수 있으니 얼마나 좋으실까
    먹을 수 있는 날을 기대하며 잘 기르시기를 바랍니다
    아마도 성공하실 것 같네요
    답글

  • 녹색젤리 2015.07.13 22:46

    박스를 안고 있는 깨달음님이 너무 귀여우세요~~ (*▽*)
    케이님네 베란다 채소밭이 녹색으로 가득해지기를 바라겠습니다~!!

    답글

  • 2015.07.14 01:1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케이님네도 텃밭을 시작하셨네요~^0^ 저는 이번 텃밭이 거의 망해서 울기 직전이예요.ㅠ.ㅠ
    케이님네 베란다 텃밭은 풍년이길 기원해요~
    답글

  • 2015.07.15 16:4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잘보고 있습니다. 2015.07.16 09:51

    저도 최근 배운 내용인데요.
    야채는 키우지 않는 것들 즉, 고사리 같은 것을 말하고 상추같이 재배하는 것은 채소라고 한답니다.
    일본은 야채와 채소 모두 야채라고 한다고 해서 일본강점기 시절 영향이라고 하네요.
    그래서 그런지 요즘 예능프로를 보면 꼭 채소라고 자막이 뜹니다.

    저희 어렸을 때 야채크래커란 과자가 있다보니 저도 야채가 습관이 된 것 같은데 바꾸려고 노력중입니다.
    답글

  • 김동영 2015.07.16 09:51

    저도 최근 배운 내용인데요.
    야채는 키우지 않는 것들 즉, 고사리 같은 것을 말하고 상추같이 재배하는 것은 채소라고 한답니다.
    일본은 야채와 채소 모두 야채라고 한다고 해서 일본강점기 시절 영향이라고 하네요.
    그래서 그런지 요즘 예능프로를 보면 꼭 채소라고 자막이 뜹니다.

    저희 어렸을 때 야채크래커란 과자가 있다보니 저도 야채가 습관이 된 것 같은데 바꾸려고 노력중입니다.
    답글

  • 홍선혜 2015.07.16 13:56

    케이님 오랜만에 들어오네요^^야채들이 깨서방님 마음을 알고 쑥쑥 잘자랄거에요^^곧 케이님이 깻잎김치 담가 글 올리시겠는데요?^^
    답글

  • 대구맘 2015.08.23 22:24

    아파트에서 씨뿌리고 재배하는건 첨뵀는데 열정이 대단하세요^^ 그래도 깻잎이 잘자라준게 지극정성으로 키우셔서 그런거 같구요
    전 상추모종이랑 오이모종 사서 첨심어봤는데요
    잘자라주길 기대하구있어요


    답글

  • 임현진 2015.09.03 15:30

    와우! 이렇게 야채키우기가 시작됬었군요!!
    최신껄 먼저 읽어 버렸네요 ㅎ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