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한국을 좋아한 이유가 따로 있었네..

by 일본의 케이 2014. 2. 20.

목사님이 책 한 권을 주셨다.

내가 아닌 깨서방에게 보여주고 싶은 책이라며 건네 주셨다. 

1970,80년대, 한국인들의 일상을 일본인이 카메라로 담은 사진집이였다.

[7080 지나간 우리의 일상]


 

한 장, 한 장, 조심스레 책장을 넘기더니 첫마디가 [양반이다~]였다.

내가 70,80년대는 양반/쌍놈 구별이 없었다고 아무리 설명을 해도

그 때 당시 한복을 곱게 입고 다니신 분들은 양반집안이 틀림없다고 자기가 장담한단다

자기가 1985년도 한국에 처음 갔을 때도 가끔 길거리에서

아줌마들은 치마저고리를, 아저씨들은 바지저고리를 입고 계신 걸 봤다고

흰 백색의 자태가 참 보기 좋았다며

그 당시 말로만 듣던 한복을 직접 보니까 신기하기만 했다고 감회에 젖는다.

 

뜨거운 연탄불 위에서 띠기, 달고나를 했던 것도 자기 어릴적 모습과 너무도 똑같다고

자기도 막대를 빨아 먹고 그랬다며 이 군것질을 한 번 하기 위해

용돈을 아끼고 아꼈던  어린시절 얘기를 옆에서 보고 있는 나에게 해준다.

 

작품 하나 하나에 타이틀은 달려 있지 않았다.

사진을 찍은 장소, 주위 배경들이 짤막하게 한국어로 기재 되어 있어서인지

 깨달음이 자기 맘대로 타이틀을 정하기 시작했다.

이 작품은 [ 아리랑, 아리랑 ] 

 

이 작품은[ 양반의 나들이]

 

다음은 사진은 [ 기분 좋은 날]

 

이 작품은 [ 남과 여 ]

 

이 작품은 [ 같이, 같이..]

 

그리고 깨달음이 제일 맘에 든다고 [어머니와 딸]이라는 타이틀을 넣은 사진.

근데 왜 사진들을 보고 있으니까 눈물이 날려고 한다고

치마저고리를 입고 있어서인지 가슴이 찡해 온단다.

깨달음은 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전반까지 3달에 한 번정도 한국에 갔었단다.

한국의 건축양식을 연구,분석하기 위해 전국 각지를 돌아다니기도 했었고

교수님 논문에 필요한 정보를 얻기위해 초가집을 찾으러 다니기도 했다며

뭐니뭐니해도 한국 사람들의 순박함과 정이 넘쳐났던 시대였단다.

 

식당에서 밥을 먹으러 가면 말도 안 통하는 자기팀에게

 안주를 시켜주기도 하고 그쪽 테이블에 있는 안주를 먹어보라고 권하기도 하고

말없이 막걸리를 한 병 자기테이블에 올려주시기도 했단다.

그러면 자기네도 미안해서 서로 주고 받다 하다보면 새벽까지 술을 마시게 되고

헤어지기 전에 해장국집까지 같이 가서 바디랭귀지를 해가며 많은 얘길 나누곤 했단다.

호텔 앞엔 군밤 파는 아저씨, 오징어 파는 리어커 상인들이 밤 늦게까지 장사를 했었고

 아침마다 군밤을 사는 자길 기억하곤 옆에 오징어 아저씨가

쥐포도 한 마디 구워주고 그랬다고,,,,

그 때는 사람과 사람의 커뮤니케이션이 넘쳐났다고,,,

말은 안 통해도 정이 통했던 시절이였고,,

어디를 가든, 무엇을 하든, 정이 넘쳐났던 시절이였다고,,

그래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가슴이 따뜻해졌던 70,80년대였다고,,,,,

그런데 지금에 한국은 그런 정문화가 많이 없어져버렸다고

자기는 예전에 따뜻한 한국을 체험하고, 경험한 사람이기에 

한국이 차가워져가고 있음을 바로 느낄 수 있단다.

 

 30년 전의 한국은 이제 찾아 볼 수 없지만 그래도 한국인만이 가지고 있는

따뜻한 인간미, 우리라는 문화는 변함이 없어 다행이라면서

타이머신이 있으면 다시 그 70,80년대로 한 번만 돌아가 보고 싶단다.

깨달음 얘기를 듣고 있으면 마치 우리 삼촌들 젊었을 때 얘길 듣는 듯하다.

일본인이 하는 얘기라고 믿겨지지 않을만큼 리얼하고 감상적이다.

지금도 변함없이 깨달음이 한국을 좋아하는 것은 그 때, 그 시절

느꼈던 한국, 한국인에게 받은 훈훈한 정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어서인지 모른다.

진짜 타이머신이 있으면 태워 주고 싶어진다.

 그 시절을 그리워하는 깨달음에게,,, 

태그

, ,

댓글20

  • sarah 2014.02.20 00:41

    저도 우리나라에 처음 왔던 서양인 선교사들께서 찍으신 사진집을 가지고 있어요.
    그걸 보면 우리나라의 역사를 알 수 있겠더군요.
    목사님께서 주셨다는 저 책,,,
    저도 한 번 구해봐야겠네요. ^^

    케이님, 어제 하루 동안 안 보이셔서 약간 걱정이 되었답니다.
    이렇게 다시 뵈니 참 좋네요. ^^
    답글

  • sam 2014.02.20 04:47

    깨서방이 85년에 한국을 여행 했었다고요. 그때 쯤이면 제 아버지와 연배가 비슷한 일본인 여자친구가 해마다 그 여자분에게는 태어나고 자란 고향이라면서 찾아오시고 편지도 두분이서 자주 교환을 했었거든요. 덕분에 그 분과 또 다른 친구들 때문에 어머니께선 옛 애인이 다 늦게 자주 연락하고 찾아온다고 질투어린 다툼을 하곤 했었지요. 참 전에 포스팅 한 사진중 onkyo브랜드의 음향 기기를 보고 추억에 잠겼더랬답니다. 70년대 말 학교 중단하고 노동조합 결성하러 들어간 회사가 가리봉동에 있었던 onkyo 한.일합작 스피커 제조 회사 였는데 하두 소리가 좋아 충무로 음향기기 전문점에서 생애 최초로 거금을 주고 마련한 오디오 셋.이었답니다.깨서방이 그리워 하고 사랑 하는 것들이 어쩌면 너무도 나하고 닮아서{판소리.창.대금연주등}대금은 보통 평범한 스피커론 못 듣지요. 금방 망가져서...따뜻한 깨서방 아주 좋은데요. 케이님 고향 잘 다녀 오세요.
    답글

  • 빵사랑 2014.02.20 06:07

    선진화가 된다는게 결코 서구화된다는게 아닐 텐데요...

    언젠가서부터 쿨~한 것에 열광하면서 바뀌기 시작한 게 아닌가 싶어요.

    깨달음님...과 케이님...

    우리가 잊어버려서는 안될 걸 다시금 기억나게 해 주셨네요.

    저도 그랬던 우리가 더 좋습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답글

  • 하루 2014.02.20 07:13

    점점 삭막해지기만 하는 현실이 너무나 우울하고 힘들지만...
    케이님과 깨서방님이 전해주는 소식들을 보면
    그래도 아직은 마음 따뜻한 분들이 계시는 구나 라는 생각에
    마음이 훈훈해져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답글

  • 지후아빠 2014.02.20 09:12

    네.. 한국에 있으면서도 정말 우리사회가 점점 각박해져가고, 돈이 최고인 사회가 되가고 있다고 느낍니다.
    IMF, 리먼브러더스 사태가 '우리'중심의 한국사회를 '나'중심의 사회로 급격하게 만들어 간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4.02.20 09:37

    이런책 참 좋더라~ 옛날 생각도 나고~~~

    이런거 보면 나이 들었나봐^^
    답글

  • 예희 2014.02.20 10:26

    우리는 원래 7080세대니깐 그렇다 하더라도
    깨달음님이 그때의 향수를 가지고 계시다는 것이 놀랍습니다.

    그것은 바로 지금관 다른 '정'이란 것 때문이 아닐런지요.
    답글

  • 포장지기 2014.02.20 11:38

    남편분의 한국 사랑이 결코 가법지 않은 이유를 알게 됐네요..
    하긴 여기 사는 우리들도 느낄정도로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정이 메말라가는것을 느낄진데..
    남편분의 한국 사랑이 그래서 더 감사하네요..
    답글

  • 2014.02.20 11: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비너스 2014.02.20 12:22

    깨서방님이 오히려 더 한국의 7,80년대의 정서를 잘 알고 그리워하시는군요.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하늬아범 2014.02.20 12:50

    저도 저 사진첩 구경하고 싶어지네요..
    정감있는 글 내용에 마음이 훈훈해집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4.02.20 14:23

    어른들이 한동네 누구네집 굴뚝에 연기가 올라오나 보라고 안오라오면 찾아가서 먹을것이 덜어젔는지 어디 아픈지
    밤새 안녕 하였는지...등등

    인정이 넘치던 한국에
    오늘은 김연아가 대한민국 전세계를 기븜을 주는하루 입니다

    김연아 최고 ..........
    답글

  • JS 2014.02.20 16:59

    정감있는 이미지들이 김기찬님 사진집과 비슷한 분위기 같네요. 깨달음님께서 한국에 애착을 갖고 계시는 마음이 왜 인지 그저 감사하네요. 깨달음님 마음이 원래 따듯한 분 이라서 그런 좋은 부분들도 받아들이고 알아보신게 아닌가 싶습니다.
    답글

  • 모두들 없이 살았지만
    정많든 시절이었지요. ㅎ
    정감어린 사진들이군요.
    답글

  • 2014.02.21 01:1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2.21 01:47

    아직은 마음따뜻한 분들이 더 많다고 전해주세요~
    일상 이라는 책을보며 지난날을 반추해 봅니다.
    답글

  • 굄돌* 2014.02.21 11:05 신고

    우리 친구 남편은 독일인인데
    한국에 올 때마다 여자들의 얼굴이 변한다며
    안타까워해요.
    너무 화장을 많이 하고
    개성이 없다네요.
    답글

  • 흑표 2014.02.21 17:33

    세월이 유수와 같습니다.

    그때의 인심은 자주 볼수 없지만 어디선가

    그 인심은 남아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답글

  • 2014.02.21 18: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초밥냥 2014.02.23 02:08

    경제적으로는 어려웠지만 사람사는 냄새가 났던 한국을 좋아하셨던 거네요. 깨달음 아저씨...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