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마음은 벌써 한국을 향해 가고 있다..

by 일본의 케이 2014.02.17

이번 주 한국에 가기 위해 한 달전부터 깨달음과 백화점을 돌아다니고 있다.

올 때마다 선물 필요 없다고, 이젠 그만 사오라고 가족들이 아무리 얘길해도

깨달음은 각 가족들에게 건네 줄 선물 사는 걸 멈추지 않았다.

내가 못 사게 하면 공항에서 과자라도 꼭 사고 마는 깨달음.

오늘은 우리 조카가 임용고시 합격했으니 특별한 걸 사줘야하지 않겠냐고

또 백화점 쇼핑을 시작했다.

 

3월이면 학교도 배정을 받고 본격적인 사회생활을 시작할테니

사회인으로써 필요한 것들을 골라보자며 여기저기 기웃거리다가

 발길이 멈춘 곳이 필기용품 전문점이였다. 

 

사이즈, 색상, 무게까지 꼼꼼히 체크한 뒤, 고른 사프펜과 볼펜...

 이니셜도 함께 넣고 예쁘게 포장을 하고나선 피곤해서 집으로 바로 돌아왔는데

깨달음이 이제까지 한국에 가져 가려고 하나씩 하나씩 사다 둔 선물들을 다 펼치기 시작한다.

 

출발 전날에 챙겨도 충분하니까 하지 말라고 그래도 내 말은 들은 척도 안 하고

콧노래까지 부르면서 가방에 넣다가 뺐다가 난리가 아니다.

태현이 헬리콥터, 가족 모두에게 한 장씩 나눠 줄 타올 손수건, 특산 오징어,

 정종, 소주, 우동면, 와사비, 소면, 소바,

녹차, 영양갱, 초콜릿, 폰즈 셋트, 구운 김, 열대어 비상먹이, 과자들,,,

왠 인스턴트 된장국을 넣냐고 그랬더니

물만 부어서 먹을 수 있으니까 일본 된장국이 그리운 사람들이

 한 번씩 맛보면 좋을 것 같아 넣었단다.

[ ................... ] 

 

자기 옷 몇가지 넣으면 딱 맞다면서 공항가면 담배랑 술을 또 산단다.

담배는 1인당 한 보루, 술도 1인당 한 병이라고 더 이상 사면 안된다고 그랬더니

가방에 일단 한 병 넣고 출국심사 끝낸 뒤, 면세점에서 또 한 병 사면 문제 없단다.

예전에 가방에 정종을 2병 넣고 한국에 들어 가려다 세관에 걸려서 세금을 낸 후로

면세점 직원에게 물어봤더니 가르쳐 주더란다.

[ ................... ] 

다른 룰, 법규는 답답하리만큼 잘 지키는 사람이 이런 건 왜 안 지키냐고 그랬더니

세관직원들도 다 알면서 넘어가는 것이라며 너무 딱딱하게 살면 피곤하단다.

알았으니 이번엔 제발, 공항에서 이것 저것 사지 말라고 이걸로 충분하고

가족들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지만 매번 올 때마다 챙겨주니까 미안하고 부담스러워한다고 

이젠 그만해도 누가 뭐라고 하지 않는다고 얘기를 해도

 자기는 자기가 사고 싶은 것 살 거라고 내버려 두란다. 

모든 게 너무 넘치면 부족한 것보다 못 하다는 걸 모르냐고 그랬더니

[ 하지 마세요~] 란다......듣기 싫다는 소리다.

가방을 열고 또 넣고, 빼고,,,,콧노래에 눈까지 반짝거리는 걸 보니 마음은 이미 한국에 가 있다.

이번에도 두 손 가득 선물을 살 게 분명하다.

쓸데없는 것에 고집을 피우는 깨달음이다.

 

댓글26

    이전 댓글 더보기
  • sangwook2009 2014.02.17 09:16

    케이님 깨서방 말리지 마세요.선물 주고싶은 조카들이있어 행복해 하는 깨서방이 부럽기만 한데요. 나는 아무리 기억을 내 사촌의 조카들까지 넓혀봐도 어린애들은 없고 다들 시집 장가가서 자기들 나름대로 산다는 소식만 듣는데 20여년 넘게 한국을 떠나 살다가 2009년에 한번 타계 하시기전 아버님뵙기위해 아주 짧은 여행을 하느라 친척도 다 만나보지 못하고 돌아 왔는데 참 서글프데요. 옛 날처럼 집안에 큰 일이 있으면 친척들이 다 모이는 일은 요즘 한국에선 매우 드믄 경우라면서요. 그래도 일본에 살아 가까와서 가끔 식구들 보는 케이님 깨서방 또 너무도 잘하는 깨서방이 참 좋습니다. que tenga feliz dlas...
    답글

  • 2014.02.17 09: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지후아빠 2014.02.17 09:47

    마음이 정말 따뜻한 분이시네요.. 물론 저도 제 아내와 이런 식의 다툼(저는 Simple life고, 아내는 이것저것 챙기는...)을 하는데.. 남 얘기라서 그런가요? 깨달음님 마음이 느껴져서 미소가 절로 나오네요...ㅎㅎ
    답글

  • 비너스 2014.02.17 09:52

    크~ 정갈하고 세련된 선물 포장부터 마음에 드네요^^ 받는 분들이 기뻐하시면 좋겠어요!
    답글

  • 유재학 2014.02.17 10:26

    학교때 소풍가기 전날 맘하고 똑같을것 같습니다. ^^
    즐거운 한국 방문이시길 바라며 즐겁게 지내시다 가세요~~~^^
    답글

  • 예희 2014.02.17 10:50

    에고~~ 와이프가 이쁘믄 처가댁 모든 식구가 이쁜 거라잖아요,
    케이님이 그간 깨달음님께 100점 아내였든 거 확실합니다.
    깨달음님 보구서 일본으루 시진 가겠단 한국 여성 많을 것 같습니다.
    답글

  • 자칼타 2014.02.17 10:57 신고

    한국가시는 군요...^^ 부럽네요..
    저는 6월말에 귀국일정이 있어요...
    저희도 벌써부터 뭘 사갈까 고민하고 있네요 ㅎㅎ

    한국 잘 다녀오시길 바래요~
    답글

  • 명품인생 2014.02.17 11:25

    정이 많은 분이라서 ...
    찬찬히 선물를 준비하시는군요
    보기좋으네여

    누구에게 선물을 한다는것
    주는기쁨이언저나 크더군요 (저의경우에는)

    이월도 중순입니다..

    오늘도 편안하시기를여
    답글

  • 민들레 2014.02.17 11:34

    깨달음님을 누가 말리겠어요 ㅋㅋ
    물만 부면 먹는 된장국이 맛있어요~
    답글

  • 빵사랑 2014.02.17 12:35

    깨달음님은 딱 한국인 인심을 가지고 계신 것 같네요.^^
    답글

  • 오랜만에 만나니까 이것 저것 챙겨주고 싶어 하시는 깨달음님 마음이,
    이제 한국인이 다되셨네요 ㅎㅎ
    조심히 잘 다녀오세요~
    답글

  • 새파람 2014.02.17 16:55

    마음이 따뜻한 분이니 어쩌겠어요 ^-----^
    두분 즐거운 방문되시길 응원합니다~~
    답글

  • 포장지기 2014.02.17 20:05 신고

    멀리 떨어져있는 가족들과의 해후는 만나기전부터 설레일수밖에 없죠..
    한개 두개 구매해서 모아놓으니 완전 종합선물 저리가라네요..
    마음만큼은 이미 오셧다는 말씀에 공감 합니다^^
    답글

  • JS 2014.02.18 08:56

    살뜰하게 식구분들 챙기시는 깨달음님..그 마음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조심히 잘 다녀오시길 바랍니다!
    답글

  • 흑표 2014.02.18 10:2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한희진 2014.02.18 23:36

    저도 일본에 있을때 인스턴트 된장국 애용했어요. 뜨거운 물만 부어서 먹으면 되니까 편하더라구요. 늘 생각하지만 깨달음님께서는 정말 자상하시군요. 저도 일본에 살때 좋은 일본분들을 많이 만나서 인간대 인간으로 보면 참 따뜻한 사람들이 많다는걸 느꼈는데 참 그립네요..
    답글

  • 2014.02.19 05:1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2.19 09:13

    건강하게 잘 다녀오세요! 케이님!^^
    답글

  • 맛돌이 2014.02.19 09:40

    여행은 준비할 때가 더 설레는 법이지요.
    멋진 여행이 되길 빕니다.
    답글

  • 문탱이 2014.04.30 05:43

    사랑은 받는것보다 주는게 더행복하다던데 깨달음님께서 그런듯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