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소포9

여러분 덕분에 살아갑니다 주 3회 출근이 일상화로 자리 잡아가고부터 우리 부부의 하루는 한치의 오차도 없이 자기 시간들을 충실히 활용하고 있다. 서로의 출근이 달라도 개의치 않고 퇴근이 빠르거나 느려도 그냥 그러러니 하고 상대의 페이스에 적당히 맞춰가며 생활하고 있다. 오늘은 둘 다 집에서 쉬는 날이었는데 아침 일찍 한국에서 소포가 도착했다. [ 너무 무거운데 누가 보낸 거야? ] 깨달음이 물었지만 난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 지난주 병원에 다녀온 글을 올린 후 걱정의 메일과 방문록에 메시지를 남겨주신 분이 꽤 계셨다. 괜찮을 거라고, 너무 걱정 말라고, 잘 이겨내실 거라 믿는다는 내용이었다. [ 누가 보내주신 거야? 블로그 이웃님이? ] [ 응,,,] [ 너무 많이 보내주셨네...] 갑상선에는 미역이 좋아서 넣었고 과자는 요.. 2021. 3. 17.
함께 나눌 수 있어 감사하다 주말이 되어도 이젠 특별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코로나 때문이라고, 코로나 탓에 이렇게 되었다고 말하는 것도 의미가 없어진 듯,원래부터 이런 생활패턴이였던 듯,순응하고 살아가는 우리가 있다.한국식으로 반찬이 식탁 가득 채워지는 백반이먹고 싶다던 깨달음을 위해 주말에만 해주겠다는약속을 해서 이번에는 누룽지가 아닌 된장찌개를 준비해 아침상을 차렸다.https://keijapan.tistory.com/1419(아침부터 남편이 기분 좋아진 식단) 젓가락을 들고 깨달음은 반찬 하나하나에사랑스런 눈길을 주며 둘러 보았다.뭔지 모르게 이런 밥상을 받으면 가슴 가득따뜻한 온기 같은 게 느껴진다는 깨달음 표현이좀 오버스러웠지만 정성스럽게 그리고아주 깨끗이 먹는 모습에 만족했다. 아침을 마치고 깨달음은 테이블을 몇 번이나꼼.. 2020. 12. 8.
한국에서 온 소포, 그저 감사하다 일주일전, 선주(가명)에게서 소포가 왔다. 향균기능이 있다는 유기 수저세트와 함초염, 녹두가 들어있었다.내가 녹두죽을 꽤나 좋아하는 것과일반 소금은 먹지 않는다는 걸 알고 보내온 선주의 배려가 고마웠다.늘 깨달음과 내 건강을 생각해 보내는마음이 소포 속에 그대로 담겨져 있었다. 깨달음은 수저세트를 보고 좋은데 무거워서좀 그렇다고 하길래, 향균작용이 있어서어쩌면 코로나도 피해갈지 모른다고 뻥을 쳤더니 사용해보겠단다. 치료가 끝난지 5년이 훌쩍 넘었지만 난 여전히 음식에 꽤나 신경써서 먹는 편이다.소금을 포함한 각종 조미료들도 유기농이나 방부제가 덜 들어간 가공품을 사용하려고 한다. 몸에 들어가는 음식들이 우리의 몸을 통해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직접 체험해봤기에 되도록이면 입이 즐거운 음식이 아닌 몸이 좋아하.. 2020. 7. 20.
내가 한국에 소포를 보내는 이유 블로그 이웃님께서 소포를 보내주셨다. 오랜만에 받아보는 소포여서인지 깨달음이 박스를 보자 입꼬리를 올리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누가 보내주신 거야? ][ 블로그 이웃님이, 저번에 말했던 그 분 ][ 아,,,근데 이제 안 받기도 하지 않았어? ][ 그랬는데 보내주신다고 그래서 그러면내가 필요한 걸 보내달라고 그랬어 ]내 말은 반으로 흘려 들으면서 소포 내용물을하나씩 꺼낸다.[ 이거 뭐지? 쥬스? 이건 또 뭐야? 미역? ] 미역귀, 냉면, 비빔면,카스타드.누룽지 등을 꺼내고제일 밑에 있던 쌍0탕을 보고 넙죽 인사를 한다.[ 나는 당신 이 과자를 더 좋아할 줄 알았는데 ][ 아니야, 난 이 감기약이 더 좋아 ,이 과자는 아버지가 맛있다고 해서 드릴려고당신이 부탁했구나? ][ 응, 그런 것도 있고, 당신도 .. 2019. 5. 22.
남편을 기분좋게 만든 신년카드 연말 쇼핑을 즐기고 있는데 동생에게서한국은 동지였다며 동짓죽 사진을 보내왔다.광주에서는 팥죽에 칼국수 면을 넣은 것을팥죽, 새알심을 넣은 것은 동지죽이라 부른다.깨달음이 시장에 가면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꼭 먹었던 곳에서 이번에도 엄마와 함께 먹다가사진을 보낸거라고 했다.깨달음에게 한국은 팥죽 먹는 날이라고 사진을보여줬더니 잠시 생각하는 듯하다가 금방 동지라고 알아차리고는 우리도 먹자며 나를 데리고 간 곳은 일본식 팥죽이라고 해야하나 너무 달아서 난 별로 좋아하지 않은 오시루코 전문점이였다. 오시루코는 건더기가 없이 팥을 갈아서 끓인 것을말하며 팥 알갱이가 남은채로 나오는 것은젠자이라고 한다. 한국은 입맛에 맞게 설탕이나 소금을 가미하지만 여긴 처음부터 상당히 달달한 상태로 나오고 찹쌀로 만든 새알심 보다.. 2018. 12. 24.
남편이 일본인이여서 못 고치는 습관 퇴근이 늦였던 우린 택배박스에 들어있는커다란 소포를 둘이서 들고 왔다.내가 샤워를 하고 나왔더니 깨달음이 벌써 박스를 풀고 하나씩 꺼내고 있었다. [ 내가 좋아하는 오미자다~]콧노래가 계속 되고 자기 것이라 생각 되는 것은오른쪽 허벅지쪽에 가깝게 놓아 두며소포 밑에 깔린 보자기를 보고는 씨익 웃는다.[ 이건 누가 보낸 걸까? 너무 좋아~~ ][ 언니랑 동생이 추석선물이라고 보낸 거야 ][ 오~~내 건강을 이렇게 챙겨주시는처형과 처제에게 어떻게 감사를 드리지? 제주도에서는 천혜향도 보내주셨잖아,11월에 가면 내가 아주 맛있는 저녁 멋지게사드린다고 꼭 전해 드려 ][ 알았어 ] [ 이거 한약이지? 홍삼즙이야? ][ 응,근데 당신 혼자 다 먹으라는 건 아닐거야,나랑 같이 나눠 먹으라는 뜻도 있어 ][ 아니지,.. 2018. 10. 5.
성숙한 부부가 되어가는 시간이 필요하다 오후, 3시를 넘어 회사에 도착했을 때 깨달음은 기공전문 맛사지 아저씨에게 몸을 맡긴 상태로 내가 들어오는 것도 몰랐다.여직원과 도란도란 이런저런 얘길 나누다 트레이닝복으로 갈아입었다. 처음으로 맛사지를 받았던 여직원 한명은 허리가 너무 아파 앉는 게 불편했는데 거짓말처럼 편해졌다고 나에게도 오십견이 금새 나을 거라고 기대감을 실어줬다.또 다른 여직원 역시도 허리와 다리가 아파오래 걷질 못했는데 몸이 아주 가벼워졌다며내게 올라가지 않았던 발이 배꼽 위까지올라갔다며 몇번이고 보여줬다.[ 저 선생님, 구마모토에서 아주 유명하대요][ 네..깨달음한테 들었어요, 그래서 출장으로불렀다면서요 ][ 인기가 많아서 도쿄에도 한달에 한번씩출장 나오시는데 예약이 항상 많다네요][ 나도 효과를 보고 싶은데..]우리 여자 3.. 2018. 5. 14.
사람이 재산이다 [ 선영아, 미안한데 이 계좌로 이천만원만 보내 줘,그 친구가 지금 어려운 것 같애, 자세한 설명은 2월에 한국 가서 할게 ][ 네,,지금 보낼게요][ 고마워 ]이번에도 선영은 무슨 일이냐고, 그 사람이 누구냐고 묻지도 따지지도 않았다.선영은 늘 그랬다.작년에 급하게 깨달음 공항 마중을 나가달라고부탁했을 때도 [ 네, 나갈게요]라고바로 대답을 해줬다.내가 이곳 일본에서 처리하지 못하고한국에서만 해야할 일들로 답답해 할 때도선영은 한번도 되묻거나 주저하거나 못한다는말을 하지 않고 모두 해결해 주었다.언젠가 물었다.[ 넌,,왜 이유도 안 묻고 무조건 오케이야? ][ 언니가 한국에 오면 다 설명해 주잖아요,그리고, 굳이 그 사정을 일일이 물을 필요가없는 것 같아서요. ][ 고마워..믿어 줘서..][ 아닙니다... 2018. 2. 4.
한국에서 온 크리스마스 선물 [ 소포 왔어? 뭐야? ] [ 응,,언니가 양파즙을 보내줬어]내가 테이블 밑에 두었던 소포를다시 끄집어와서는 과자가 있는 걸 보고얼굴에 화색이 돌더니갑자기 고개를 떨구고 정지화면 상태로움직이지 않았다.[ 왜?][ 두 개,,, 없어...][ 뭐? ][ 과자가 두 개 밖에 없어,다 양파즙이야 ][ ............................ ][ 두 박스나 있잖아, 양파즙은 내가 부탁한 거야. 그렇지 않아도 바쁜 언니가 경동시장까지 가서한국산 쥐포를 찾았는데 없었대..당신 한국산 아니면 안 먹잖아..그래서 서운할 까봐 과자를 넣은 거야]내가 부가설명을 했지만좀처럼 미동하지 않았다. 그런 다음날, 블로그 이웃님이소포를 보내주셨다. 크리스마스 장식과 함께과자,쥐포와 문어다리를 보내주신 거다.얼마나 좋아하.. 2016. 12.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