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감사함을 돌려드리는 방법

by 일본의 케이 2017. 1. 22.

지난 12월 크리스마스 날,

우린 크나큰 선물을 받았다.

한참, 송년회로 바빴던 깨달음이

식사만 하고 바로 들어왔던 유일한 날이기도 했다.


옷도 갈아입지 않고 박스를 열어

물건을 꺼내다가 포장을 보자마다

[ 오랜만입니다~~]라는 한국말이 

자연스럽게 튀어 나왔다.

이렇게 한국말을 하게 만든 것은 바로

 깨달음이 너무 너무 좋아하는 박0스였다.

바로 콧노래를 부르면서 한 병씩 조심스레

포장을 뜯었다.


쥐포, 과자, 박0스, 라면, 부채, 호떡믹스, 

뻥튀기, 라면, 영양갱, 옛날과자 세트, 

포테이토칩, 땅콩카라멜,,,

[ 우리 한국 과자 가게 차려도 되겠어~

과자가 계속 나와~~히히히 ]

그렇게 박스 안의 물건을 다 꺼내놓고

참고 있던 박0스를 한 병 마셨다.


[ 박0스가 그렇게 좋아? ]

[ 아니, 다 감사하고 감사해. 특히 박0스를 

한 병, 한 병 이렇게 조심스럽게 싸는 그 정성이

너무 감동이야, 그리고 이 것 봐 봐,,

아이가 그린 카드랑 토끼 인형이 들어있잖아,,

고개가 절로 숙여져,,,한국사람들이

상대를 생각하는 마음의 깊이가,,진짜 감동이야,,

정말 마음을 담아서 선물을 하는 것 같아,대단해]


첫 아이의 돌 잔치때 오신분들께 드렸던

색국수와 네 꼬마숙녀가 자기 장난감도

넣어달라고해서 넣었다는 토끼인형이였다.

말랑말랑한 토끼인형을 만져보니

왠지 모르게 가슴한켠이 찡해 왔다.

깨달음도 만져보더니 기분이 너무 좋다며

양손으로 주물주물 거리면서

웃음이 절로 나온다고 싱글벙글이다.

작지만 가장 큰 사랑과 마음이 고스란히 담긴

크리스마스 선물에 우리 둘은 잠시 말을 잃고 

숙연한 마음으로 작지만 주체할 수 없이 벅찬

기쁨과 사랑, 감사를 함께 느꼈다.


그날 이후, 깨달음은 영0갱의 매력에 빠져

이틀만에 다 먹었고 박0스를 마실 때마다

힘이 솟는 것 같다며, 감기 기운이 있다고 

마시고, 피곤하다고 마시고, 한국이 그립다고

마셨다. 그렇게 아끼며 마셨던 박0스가 

오늘로 끝이였다.

드링크제 한 병을 마실 때마다 깨달음은

꼬마아이의 좋은 기운을 얻은 것 같다고 했고  

오늘은 문뜩 내게 묻는다.

[ 감사할 게 많아..그치 ? ]

[ 응,,]

[ 오늘이 마지막이여서 더 감동적인 맛이였어.

어떻게 갚아드려야 하지? 

정말 서울에서 번개팅 같은 거 할까? 

아님 사인회 같은 거? ]

[ ......................... ]


 실은, 이분 이외에도 저희들에게

소포를 보내주신 분들이 계십니다만

제가 모두 블로그에 올리지 못함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깨달음은 아침에 일어나면 출근 전,

무슨 의식이라도 하는 것처럼 정갈한 마음으로 

남은 책들에 본인의 사인을 넣고 있습니다.

책을 구입해서 읽고 난 후, 그 후기를 

보내주신 분들이 많이 계시는데

한 분, 한 분 사인을 해드리고 싶다는 말도

빠트리지 않고 있습니다.

여러분들 덕분에 이달 초, 

저희 책 [ 남편이 일본인입니다만 ]이

2쇄 인쇄를 했습니다. 

생각지도 않았는데 너무 좋은 반응을 보여주셔서 

솔직히 저희가 어찌해야할지 모를 정도입니다.

그래서 어떻게 감사함을 돌려드려야 할지

그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언제까지나 초심을 잃지 않고 

작은 일에 감사하며, 작은 것도 

여러분들과 함께 마음을 담아 나누는 그런 

 한 해 만들어가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댓글18

  • 꽃승효 2017.01.22 02:05

    올 한해도 건강하고 행복하시기를~~^^
    새해복많이받으세요~~^^
    답글

  • 프라우지니 2017.01.22 03:54 신고

    케이님이 마음을 받으신 분이 그 답례를 하신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냥 펜사인회를 서점에서 하는것이 가장 쉬운 방법이지 싶은걸요. 한번에 많은 사람들을 만날수 있으니 말이죠.^^
    답글

  • Hwan 2017.01.22 07:56

    감사합니다 잘보고가요 :)
    답글

  • Keun 2017.01.22 09:34

    블로그 글들 잘 보고 갑니다. 유용한 정보도 많았구요.
    답글

  • 수경 2017.01.22 14:54

    저도 책 구입해서 잘읽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읽었던 내용도 있지만 모르던 이야기도 있어서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케이님의 일상 생활 사진에서 느껴지던 정갈한 아름다움과 깔끔함의 근원이 무엇인지 알게 된것도 좋았고(그동안은 같은 음식도 참 예쁘고 군침돌게 담는 케이님 솜씨가 부럽기도 하고 자괴감이 들었었거든요. 하지만 지금은 전공이 다르잖아라는 핑계거리가 생겨서 안심이 되네요 ㅎㅎㅎ)깨달음님과의 인연이야기도 좋았네요.
    만약 두분의 사인을 받는다면 잘 간직하겠습니다.
    날씨가 많이 추워졌는데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하세요.

    답글

  • 처음 2017.01.22 19:24

    근처 서점에 책이 없어서 인터넷으로 주문해서 받았어요. 여유있을 때 찬찬히 읽어볼게요~
    답글

  • H_A_N_S 2017.01.22 20:54 신고

    와 엄청난 정성이 가득한 선물이네요ㅎㅎㅎ 정말 기쁘셨을 거 같습니다ㅎㅎ
    답글

  • 2017.01.22 22:5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7.01.23 06:4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뺴빼 2017.01.23 17:21

    오오 저도 깨달음님 싸인이 탐나네요ㅎㅎㅎ 좋은 분들과 좋은 인연을 이어간다는 점이 참 부럽네요:) 그만큼 케이님과 깨달음님이 좋은 분들이라는 것을 다시한번 느낄 수 있었어요. 귀여운 토끼인형이 계속 생각나는 글이네요. 글 잘 읽고 갑니다! 한국에서는 독감과 장염이 유행인데, 일본은 어떤지 모르겠네요. 그렇지만 건강 잘 챙기시고 늘 맛난것 드시며 행복한 한 주 보내시길 바랄게요:)
    답글

  • 울릉갈매기 2017.01.23 17:52

    주고받는 기쁨이 있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블루칩스 2017.01.23 18:10

    참 감사한 선물이네요~
    몇일후면 구정이에요 두분 가족,그리고 모든분들
    새해 복 마니마니 받으세용~
    그리고 케이님께 건강함이 더해지길 바랍니다~
    답글

  • 노엘 2017.01.24 02:57

    책이 케이씨 닮은듯해요
    내용도 표지 디자인도...
    아껴서 조금씩 읽고 있어요
    펜싸인회 하세요
    근무시간이랑 맞으면 가보고 싶어요

    답글

  • 2017.01.24 12: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7.01.24 16:3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마네 2017.01.24 22:00

    케이님과 깨달음님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집니다.
    책 베스트 셀러 되시길 바랍니다!
    답글

  • 쨈쿠키 2017.02.06 14:15

    책 나왔다는 소식 듣자마자 달려가서 예약구매해서 읽은 1인입니다. ㅎㅎ 그 동안 바빠 잘 들어오지 못하고 밀린 글 읽고 있어요. 케이님 원래 하시는 일로도 바쁘실텐데 블로그 꾸준히 업뎃되는 거 보면 정말 대단하세요. 사진까지 넣어가며 글 하나 써서 올린다는게 쉽지 않거든요. 진짜 부지런하세요. 그리고 책이 참 이쁘게 잘 나왔더라구요. 사진이 좀 더 많이, 그것도 칼라로도 실려있었으면 더 좋았겠다 싶기도 했는데 그건 단가때문에 쉽지 않았겠죠? ㅎㅎ 계속 잘 팔려서 쭉쭉 찍어냈음 좋겠습니다. 2권이 나오면 더 좋구요^^ 화이팅입니다!
    답글

  • 파란사과 2017.02.24 09:4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