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고깃집에서 남편이 냉면에 찍어 먹은 것

by 일본의 케이 2015.01.03

 

1월4일까지 신정연휴인 이곳 일본.

신정 분위기도 즐기고 고기도 먹으러 가자고 둘이 간 곳은

 긴쟈에 있는 고깃집, 오레노 야키니꾸(俺の焼肉)였다.


 

먼저 김치와 샐러드를 주문하고

 

 우리가 주문한 메뉴는 소 모양의 식판에

 각 부위별로 고기가 올려져 있는 한정 판매 메뉴였다. 

소의 혀부터 앞다리, 뒷다리 등등 각 부위를 모두 맛볼 수 있는 메뉴여서 인기가 많다.

양념장이 묻어 있지 않은 부위는 소금과 와사비를 곁들어 먹으라는

스텝의 조언을 듣고 야채와 함께 굽기 시작,,,

 

부드러우면서 육질이 살아 있고 부위별로 맛이 많이 달랐다.

그렇게 고기를 구어 먹다가 깨달음이 주문한 굴찌개가 나오고,,, 

먼저 국물을 떠먹어보더니 고개를 갸우뚱하면서

스탭을 불러 고추장을 달라고 했다.

 

고추장을 넣고도 맛이 부족했는지 김치 국물까지 다 넣고 나름 맛을 내보더니

점점 이상한 맛으로 변한다고 나보고 고추장을 한 번 더 달라고 그래란다.

[ ......................... ]

아무리 고추장을 더 넣어도 맛이 안 날 것 같으니까 그냥 먹으라고 그랬더니

이 찌개에는 더 이상 맛을 못내니까 안 넣을거라고, 그대신

고기에 찍어 먹을 고추장까지 다 넣어 버렸으니 더 달라고 하란다.

그래서 다시 하나 시킨 고추장....

 

그렇게 고기를 각 부위별로 음미하면서 다 먹고 난 후,

마지막으로 냉면을 시켰는데 또 한 입 먹어보고

 스텝에게 식초를 좀 달라더니 냉면에 넣어 휙~저어 아무말 없이 먹더니만

내 앞에 있던 고추장 종지에 냉면의 면을 넣어서 남은 고추장에 발라 먹었다.

[ ........................ ]

 

그러면서 완전 쫄면 맛 난다고 나보고도 한 번 먹어보라고

고추장을 또 한 번 시키고 싶은데 미안하니까 그냥 참고 먹자며

종지에 묻은 고추장을 아주 깨끗이 면으로 닦아 먹었다.

[ .......................... ]

보다가 못해 당신이 해외여행 갈 때 와사비 가지고 다니듯이

이제부터는 고깃집 올 때 [마이 고추장]을 가지고 다니라고 그러니까

그 생각을 못했다고,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 기내식 나올 때

주는 고추장을 가지고 왔어야했다고 왜 이제서야 그 말을 하냐면서

오늘 가져왔으면 딱 좋았다고 애석하단다.

그럼 그냥 스탭에게 고추장 조금 더 달라고 하자고 그랬더니

 고기 찍어 먹었던 양념장 종지에 묻은 걸로 먹으면 된다고 괜찮단다.

 냉면을 그렇게 쫄면화 시켜 다 먹은 후에 고추장 덕분에 맛있게 먹었다고 

대만족이라고 배를 두들겼다.  

 깨달음은 한국 식당에서도 맛이 좀 이상하면 먼저 김치나 깍두기 국물을 넣고

그래도 이상하면 고추장이나 된장을 넣어 맛을 낸다.

그렇게 자기 입맛에 맞게 조리?를 한다.

다음부터 [마이 고추장]을 지참하고 다니게 되면

 뭐든지 고추장에 발라 먹을 것 같아 좀 걱정이 앞선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19

  • Boiler 2015.01.03 00:27 신고

    저도 고추장 찍어 먹는거 좋아하니까 (특히 삼겹살을 초고추장에 찍어 먹는 걸 좋아합니다. ^^;;)
    튜브형 마이 고추장 하나 가지고 다니면 좋을 것 같네요..^^
    새해 인사가 늦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좋은 한해 보내시길 바랍니다.
    답글

  • 민들레 2015.01.03 01:44

    소 한마리를 다 드시고
    냉면 맛이 2%가 부족했나 봅니다.ㅎㅎ

    저는 울집에 오는 친구들에게 커피를 줄때 물만 끓여줍니다.
    직접 조제(?)해서 마시라고...ㅋ
    답글

  • 2015.01.03 04: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소망트리 2015.01.03 09:23 신고

    고추장의 참맛을 아시는군요~^^*
    답글

  • 라오니스 2015.01.03 10:06 신고

    고추장의 마법이 시작되는군요 .. ㅎㅎ
    답글

  • 김동일 2015.01.03 12:30

    2015년
    첫토요일에 정오입니다
    오찬 맛나게드시고 행복하세여


    답글

  • 2015.01.03 21:2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윤정우 2015.01.04 00:34

    믿음생활을 했지만 불교에도 심취한적이 있었지요, 아마 깨달음님은 불교에서 말하는 전생에서
    한국하고 깊은 인연이 있었고 그 사랑이 현생에서 나타나는것이 아닐런지요 그 인연덕에 케이님도 만났을지도 모르죠 ^^* 근데 어째 잘드시고 잘자고 계시나요? 무슨뜻인지 아시죠 ㅎ
    답글

  • kek 2015.01.04 07:56

    한국음식에 중독되면 좀처럼 빠져나오기 힘들죠 ㅋㅋ
    답글

  • 조영근 a.k.a. 나다운 2015.01.04 13:3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조영근 2015.01.04 13:38

    고추장은 무슨 음식이랑도 조화를 이룰 수 있네요. 저도 고추장에 삼겹살 먹곤 합니다.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5.01.04 23:17

    고기를 고추장에 찍어먹는 건 처음인데 맛있나요? 찌게에 뭐가 부족하셨길래 깨달음님이 직접 제조까지하시는지 궁금하네요
    답글

  • 삼겹살은 고추장에 찍어먹어야 제 맛!!
    답글

  • FKI자유광장 2015.01.05 09:47 신고

    우와 맛있겠어요 대박
    답글

  • 판교쵸파 2015.01.05 10:30 신고

    우와!!
    맛잇겟어요
    답글

  • sixgapk 2015.01.05 10:32

    보통은 초장을 많이 이용하는데 그냥 고추장이라~~ 무슨 맛일까나요~~도전????? ㅎㅎ
    답글

  • 위천 2015.01.05 17:01

    ㅎㅎㅎㅎ
    깨달음님의 식성은 그저 웃음만 나오네요
    맛있게 잘 드시고 건강하세요
    답글

  • Adieu Kim 2015.01.05 20:08 신고

    검색하다가 우연히 찾아왔는데, 구경거리가 아주 많네요. 눈이 선해지는 사진과 글 잘 보고 갑니다. 블로그 재밌고 알찬 이야기 기대 하겠습니다 2015년 을미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세요 또 놀러오겠습니다 저는 이제 막 블로그를 시작해서요.. 덧글과 공감이 많으신 것을 보면 매우 부럽습니다. 네이버 블로그에서 이사 왔거든요 ㅎㅎ 잘 부탁 드립니다
    답글

  • 울보아가씨 2015.01.06 01:55 신고

    저도 얼마전에 고기에 고추장을 찍어서 먹었답니다. 쌈장이나 기름장과는 달리 입이 개운해지는 느낌이 참 좋더라구요ㅋㅋ 개운해지니까 다음 고기를 먹을 때도 느끼하거나 기름이 많이 느껴지지도 않구요. 생각보다 맛있었어요ㅋㅋ
    다음에는 냉면에도 도전해보고 싶어지네요ㅋㅋㅋ
    즐거운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