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고령출산을 생각하던 날

by 일본의 케이 2015.09.03

신주쿠에 가기 위해 먹거리를 챙겼다.

난 쥐포와 물을, 깨달음은 한국과자와 땅콩을

각자 가방에 넣고 서둘러 집을 나서려는데 초인종이 울렸다.

 일본인 친구 히비끼상이 옥수수를 보내왔다.

막내 딸인 코유리짱의 편지까지 들어 있었다.

 

지난번 보내준 김치가 맛있었다는 내용과

  코유리가 육상부에 들어갔고 대회에서 상을 받기 위해

열심히 뛰고 있다는 내용이였다.

깨달음이 읽어보고는

자기 얘기는 안 적혔다고, 지난번에 통화할 때는

보고싶다고 했으면서 편지엔 자기 안부도

안 물었다고 좀 서운해했다.

빨리 나가야한다는 생각에 깨달음의 투정에 별 반응을

보이지 않고 일단 집을 나섰다.

 

먼저 미션 임파서블을 본 뒤, 상영관을 옮겨

 한국영화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을 봐야하기에

시간이 촉박해 마음이 괜시리 바빴다.

이사를 하고 신주쿠에 나갈 때면

영화를 두 편씩 보기로 했다.

핸드폰에 찍힌 예약 번호를 다시 한번 체크하고

전철밖을 내다보니 이슬비가 내리고 있었다.

 

전혀 다른 장르의 영화 두 편을 보고  

영화관을 뒤로 했을 때는 저녁 9시를 살짝 넘기고 있었다.

집 근처 인도카레집에 들어가 식사를 할 때였다.

 

오늘 본 두 영화 모두 너무 재밌었다는 얘기를 하다가

깨달음이 갑자기 우리도 여자 아이 한 명 낳아볼까라고

아주 가볍게 입을 열었다.

[ ......................... ]

뭔 소리냐고, 우리 나이에 웬 아이냐고

갑자기 왜 그러냐고 그랬더니

이상하게 요즘 딸이 갖고 싶다는 생각이 자꾸 들었단다.

 

오늘 영화 주인공인 이레양을 보니까

정말 딸 갖고 싶다는 충동이 강하게 일었고

사랑짱을 봐도 역시 부모를, 특히 아빠를

생각하고 위하는 자식은 아들이 아닌 딸임이 확실하다고

그런 딸 한 명만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단다.

그니까 우리도 한 번 생각해 보자면서

꼭 여자아이여만 하니까 병원에 가서

성별 구별해서 수정시켜주는 시술을 받으면

여자아이를 임신할 수 있단다.

[ ....................... ]

상당히 구체적으로 말하는 걸 보니까

오늘 영화보면서 문득 생각한 게 아니란 걸 느꼈다. 

(다음에서 퍼 온 사진)

 

그래서 차분히 내 생각과 현실적 문제점에 대해 얘길 했다.

고령임신은 임신중독, 임신성 당뇨, 고혈압, 전치 태반등

각종질환의 발생율이 20대보다 4배가 높고,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40세 이후에 아이를 낳으면

아이가 커가면서 늙어가는 부모를 컴플렉스로 생각하는

케이스가 많고 부모 역시 심리적, 육체적, 경제적으로

 힘든게 사실이고

특히 나처럼 고령인 나이에 출산을 하게 되면

20대 임신에 비해 자연유산율의 빈도도

적게는 2배에서 많게는 4배가 되고,

임산부의 연령과 관련이 있는 다운증후군과

 염색체 이상으로 인해 장애아를 낳을 확률과

 위험도가 증가한다고 지금까지 내가 생각하고 있었던

고령출산에 관한 현실들을  얘기했다.

그러자, 깨달음이 당신은 장애쪽 일을 하고 있으니까

행여 우리 아이가 장애를 가지고 태어나도

전혀 의식하지 않고 잘 키울 것 같단다.

[ .......................... ]

장애를 갖고 안 갖고가 아닌

이 나이에 아이를 낳으면 여러면에서 위험도가 높고

 아이도 그렇게 행복하지 않다는 얘기를 하는 거라고

위험부담을 갖으며서까지 아이를, 그것도 딸 아이를

낳아야 한다는 자체에 문제가 있는거라고

얘기의 초점을 흐리고 있는 깨달음의 발언에 짜증이 났다.

그런 나를 천천히 쳐다보면서

늦둥이들이 머리가 좋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면서

우리처럼 인생 경험이 풍부하고 경제적으로도 안정된 부모가

기르면 바른 아이, 착한 아이로 키울 수 있다는 확신이 선단다.

[ .......................... ]

엄마는 40대 중반을 넘고, 아빠는 50대 중반을 넘었는데

아이 입장을 생각한다면 좀 더 냉정히 판단을 하라고

딸바보 같은 발상은 처음부터 안 하는 게 좋다고

못을 박아버렸다. 

매해, 나이를 한 살 , 한 살 더 먹어가면서

솔직히 갈등아닌 갈등을 했었던 게 사실이다.

낳는다면 올 해 낳아야 하는데,,,,낳을 거면 한 살이라도

더 어릴적에 낳아야하는데,,,,근데 어떡게 키우지..

잘 키울 자신이 없는데,,,,

성별 관계없이 분명 아이를 낳으면

내 스스로가 그 아이를 피곤하게 할 게 분명했다.

내 소유물처럼, 내 스타일대로, 내 마음대로,

내가 원하는 아이로 키울 게 분명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부모가 될, 엄마가 될 

마음자세도 되어 있지 않았기에 더더욱 낳을 자신이

 서지 않았고 그러다가 이렇게 훌쩍 40대 중반을 넘어서버렸다.

 깨달음의 마음을 모르는 건 아니지만

우리 부부의 연령적, 육체적, 정신적으로도 이젠 마음을 

완전히 접어야한다.

아이를 보면 마냥 예쁘게만 보이는 건 나역시 마찬가지다.

아이가 예뻐보이면 늙는다는 증거라고

누군가가 했던 말이 자꾸만 머리를 맴돈다.

실은, 나도 아이를 갖고 싶었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55

    이전 댓글 더보기
  • 보스턴핑쿠 2015.09.04 10:48

    결혼하고 아이를 낳고 인생의 단맛 쓴맛을 아주 깊게 느끼는것 같아요 저는 그랬답니다 세 아이를 키우다 보니 기쁨도 힘듬도 그만큼 많네요 저 아시는 분도 40중반에 낳은 아주 이쁜 딸보고 사시는 분 계세요 인제 그딸이 4살인데 얼마나 사랑스러운지요 안낳았으면 어쩔뻔했냐 하시더라구욤 ^^ 아이를 낳고 싶다는 마지막 말씀에 가슴이 찡하네요
    답글

  • rocktank 2015.09.04 10:55

    어려운 문제내요.많이 고민하시고 생각하셔야 겠어요.

    힘내시구요. 오늘도 좋은글 읽고 갑니다.
    답글

  • annie 2015.09.04 11:40

    오 마이 갓 케이님...전 사실 기독교 신자는 아니지만..종종 케이님 글을 읽으면서..예쁜 아기천사가 케이님께 가길 기도 한적 있었어요..몇몇 글에서..아기를 원치 않는것 처럼 쓰셨지만..왠지 또 어떤 글에서는 막연한 그리움 같은걸 느꼈거든요...케이님...용기를 내어 보세요...지금 걱정하신 일들이 일어날수도 있지만 안일어 날수도 있어요..그리고 여태것 제가 지켜본 케이님에 의하면..누구보다 잘 키우실것 같아요...케이님 깨달음님..화이팅..용기 내세요
    답글

  • 2015.09.04 17: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04 18: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04 19: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04 20: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04 22: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05 05:1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06 22: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07 11: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08 06: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저는 이 때까지 제가 한일 중에 제일 잘한 것이 아이를 낳은 거라고 생각하는데 또 한편으로는 이 험한 세상 제대로 서포트도 많이 못해주는 상황에 태어나게 한 것이 많이 미안하기도해요.
    답글

  • 2015.09.09 17:41

    어느 결정이건 응원드려요!
    답글

  • 시안엄마 2015.09.10 01:50

    음~첫째때 뭣모르고 낳아서 뭣모르고 키웠네요~23살에~철도 안들었던 그시절~아무것도 몰라서 인터넷뒤지고 울며불며 아기가 왜 이럴까 매일 걱정속에~뭐모르던시절이라 아기한테 화도 내보고 짜증도 내보고~ㅠ 어리석은 시절이었네요~ 그후 9년만에 둘째~곧 셋째~ 조금 나이가 드니 요령이 생기고 둘째에게까진 좀 힘들어 짜증좀 냈었는데 셋째에겐 전혀 그러질않았어요~ 나이도 들었거니와 그나이 되니 제가 오히려 더 애한테 미안해지고~애들마다 개성이있어서 애들이 나한테 맞춰지는게 아니라 내가 애한테 맞춰가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은거에요~ 오히려 뭣모를때 낳아서 깊은 포용력으로 감싸주지 못하고 많이 놀아주지못한 큰애한테 너무 미안하단생각과 어느정도 경제력과 아이를 충분히 사랑할 마음이 있다면 지금도 늦지않고 오히려 더 좋은때라고 생각해요~ 저는 34살이지만 큰애가 12살인데 저도 6개월애가 있지만 큰애 친구들 중에서도 이제 막 동생태어난 친구들 여럿있어요~큰애도 동생들 귀엽다고 매일 안아주고~큰애 하나로 끝낼려던차에 연년생으로 생겨 난감했지만 아이들로 인해 내 자신이 바뀐다고 할까~절대 내 맘대로 못하는게 육아이고 그안에서 나름 그아이를 이해하고 타협점을 찾는게 평화에요~ 저도 나름 제 기준에 아이를 맞추려 애를힘들게 하진 않을까 했는데 전혀요~ 아이를 존중하는 마음이 있다면 그생각은 진짜 저멀리~어느덧 아이에 맞춰가는 제가 있네요~ 용기 내시길 정말 간절히 기도드려요~
    답글

  • 김연희 2015.09.11 10:55

    그렇겠죠 ...ㅠㅠ
    답글

    • 쥬디 2015.09.12 20:26

      자식은 애물단지란 말이 꼭 맞는듯합니다.15살짜리 남자아이 한명 키우는데요.자식은 낳아도 후회..안낳아도 후회..결혼과 마찬가지인거같아요.오롯이 내가 선택하고 내가 모든걸 책임져야하는것같아요.케이님..항상 응원합니다.저는 깨서방님처럼 일본생활을 동경해요.21살에 처음가봤던 일본의 문화가 인상적이었더탓이겠죠.늘 행복하고 건강하세요~^^

  • 동그라미 2015.09.13 09:49

    요즘은 의학이 발달해 있어서 고령출산이니 해도 별 문제가 없지 않을까요?
    더 늦기전에 이쁜 애기 하나 낳으시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두분다 능력이 있으시니 충분히 훌륭하게 키우실 듯...

    답글

  • 2015.09.15 00: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Kristeen 2015.10.11 16:29

    케이씨 글을 즐겨보는 캐나다에 사는 Kristeen 이라고합니다. 쓰신 글처럼 부모가 될 준비란게. 글쎄요. 그런일이 준비한다고 되어지는 일일까요? 저도 늦게 아이를 가진 엄마로서 공감도 가고 그래도 본인의 일이니 만큼 본인이 정해야 겠지만 아이라는 소중한 선물이 온다면 지금껏 그랬듯 온 맘을 다해 아이를 대하면 또 그나름대로 길이 열릴거라고 생각 되네요. 모든일이 그렇듯이요. 결정 내리기 참 힘든일이지요. 아이란 존재는 참 많은 생각과 희생을 동반하지만 분명 그에 못지않은 기쁨도 있지요. 저도 좀 그런 편이긴 합니다만 너무 이론 적으로 생각 하는 것 보단 마음으로 느껴보심도. 분명 아이가 있으면 여러모로 힘들긴 합니다 ^^;
    답글

  • 박미선 2015.11.23 20:24

    저랑친한 아기엄마도 46에 아들 낳으셨어요. 젊은엄마들이랑도 같이 잘어울리심. 용기내보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