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여러모로 참 슬픈 40대....

by 일본의 케이 2015.09.16

새벽에 잠이 깼다.

오른쪽 어깨에 찢여지는 듯한 통증이 있어

자다가 눈을 떠야했다.

팔을 올리지도 옆으로 하지도 못한 채 주무르고 있는데

깨달음이 부시시 일어나 뭔 일이냐고 물었다.

갑자기 어깨에 뭐에 찔린 것처럼 너무 아프다고 그러자

오늘 무슨 일 했냐고 물었다.

특별히 한 일은 없었다. 언제나 같은 날이였을 뿐,,,

 한번도 느껴보지 못한 통증이 팔뚝까지 이어져오고,,,

거실로 나온 난 노트북을 켜고 급히 병원을 찾았다.

 집근처 정형외과가 있음을 확인하고

다시 조심히 침대에 누었지만

좀처럼 잘들 수가 없었다.

아침 5시30분, 깨달음이 눈을 뜨면서 어깨 상태를 물었다.

빨리 병원에 가 봐야할 것 같아 샤워를 하고 집을 나왔다.

접수를 마친 시각 아침 8시 38분,

내 앞으로 3명의 환자가 기다리고 있었고

의사, 간호사 모두 아침진료를 하기 위해 분주했다.

 

진료실에 들어서자 선생님이 테스트를 해보자신다.

먼저, 양 팔을 귀 옆으로 나란히 올려보시고

양 팔을 좌우로 흔들어보고 상하로 올리시고,,

총 10가지의 테스트를 하고 난 후

엑스레스실로 옮겨 양 어깨를 찍고 난 후 20분쯤 지난 뒤

 내 이름을 다시 불렀다.

(진단 테스트의 예-일본 야후에서 퍼 온 사진)

 

엑스레이 사진을 내 쪽으로 보기 좋게 돌려주시며

[ 사십견, 오십견 이라고 들어보셨어요]라고 물었다.

[ 지금 보시는 것처럼, 엑스레이상에 문제는 없거든요

그런데,, 아까 테스트 할 때 아파하셨던 포즈,

팔이 올라가지 않는 각도등을 봤을 때

사십견이 확실한 것 같습니다.

[ 사십견이요?...... 왜 갑자기 이러는 건지...]

병명을 들었을 때 너무 충격이여서 나도 모르게

 말을 더듬거렸다.

[ 40대, 50대에 나타나는 근육질환의 일종으로

특별한 원인는 아직 알 수가 없구요,,

 치료약이 있거나 그러지도 않고

꾸준한 스트레칭을 생활화하시면 자연스럽게 낫습니다.

[ 예?? 치료약이 없어요?]

[ 네,,,약은 특별히 없고 치료법으로는 관절 내 수압요법,

관절내 스테로이드 주입등이 있는데

시간이 가면 자연스럽게 치료가 되는 것이기에

권장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

[ ........................ ]

[ 좋아지는데는 어느 정도 걸리나요?]

[ 개인차가 있는데,,,매일, 매일 근육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자주 하시는 게 제일 빨리 좋아지는 방법이에요..

그리고 통증이 더 심해질 수가 있으니

진통제를 좀 처방해 드려도 될까요? ]

[ ........................ ]

[ 나이가 들면 찾아 오는 증상이니까

너무 그렇게 낙심하지 마세요...]

내 표정이 너무 심각했었는지

의사가 아주 밝게 웃어주셨지만

난 웃음이 나오지 않았다.

처방전을 들고 내 순서를 기다리며

[ 사십견,,,사십견,,,]  입에서 계속 맴돌았다.

원래는 오십견이였는데 40대에게 많이 오다보니

사십견이라는 말이 생겼단다.

 

사십견은 어깨 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피막인 관절낭의 퇴행성 변화로

염증이 생겨 엉겨 붙으면서 어깨가 굳고

움직일 수 있는 범위가 좁아지게 되면서 오는 병이라고 한다.

 주요 증상은 팔을 위로 올리거나

뒤로 돌릴 때 어깨의 한 부위가 딱 맞히는

것처럼 아프고,  어깨가 아파서 머리를 감거나 옷을 입고

벗을 때 심한 통증을 수반하는 게 대표적으로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런 증상이,,,내게 온 것이다..

정말 옷을 입을 때도

팔짱을 끼는 것도 팔을 뒤로 돌리는 것도,,,

통증 때문에 자유롭게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 

내 나이가 아직 팔팔하다고 생각했는데,,,

터벅터벅 집으로 돌아오는데

밀려드는 허탈감을 주체할 수 없었다.

내가 늙어가고 있구나,,내 몸이 나이를 말해주는 구나,,,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사진)

  

겨우 반평생을 살았을 뿐인데

몸도 마음도 조금씩 쳐져가고 노화되고 있다.

나이들어감에서 오는 초조함이 날 슬프게 한다.

천천히 꾸준히 달리는 여유를 가져야 하는데...

남녀를 불문하고, 40대가 되면 참 많은 것들이 변한다.

신체적인 변화는 물론 정신적으로도.....

성공적인 삶을 살았는지 자꾸만 뒤돌아다 보게 되고

내가 서 있는 위치와 주위를 비교하며

자신의 삶을 풍요롭게 할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에 바쁘게 움직인다.

흔들리지 않는 불혹이라고는 하지만 

사회와 가정에서 본인의 정체성을 잃기도 하고

바쁨 속에 고독을 느낀다.

내 몸과 마음에 대화할 시간을 가질 여유도 없이

  반성하고 자책하길 반복하는 40대,,,,

왜 사는가를 끝없이 고민하는 40대...

강한 척 하지만 약해가는 가슴을 감추고 사는 40대.... 

잘 살아 왔는지 자문에 자문을 거듭하는 40대....

인생에서 가장 생각이 많은 시기라는 40대...

 인생의 반환점을 돌고 있는 내가 있다.

몸도 마음도 완연한 아줌마 모습으로,,,, 

예고 없이 불쑥 찾아오는

몸의 노화와 절절한 외로움을 끌어 안은 채

미래의 어느날은 오늘 내가 만들어 놓은 것이라는

 말을 되새기며 하루를 마감한다.

40대 여러분 화이팅!!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챤으로 산다는 것  (26) 2015.09.30
한국의 김장날을 기다리며  (47) 2015.09.25
여러모로 참 슬픈 40대....  (30) 2015.09.16
고령출산을 생각하던 날  (55) 2015.09.03
엄마를 부탁해-2  (20) 2015.08.25
주치의가 말하는 여성의 빈혈치료 음식  (40) 2015.08.07

댓글30

    이전 댓글 더보기
  • 2015.09.16 06: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5.09.16 07:56

    많이힘드시겠네여
    정당한 압력으로 목부터 어깨 허리가지 토도락거리며 조물조물주물러주면 좋아지는데요

    답글

  • 오덜헵번 2015.09.16 07:59

    눈팅만 하다 걱정이 되어 글남기네요 ^^제두 같은 증상으로 고생을 많이 했었는데 지금은 많이 좋아졌어요 . 전 찜질이랑 스트레칭 도수 치료로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일본에서도 도수 치료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요즘 물리치료실에서 많이 하더라구요
    너무 걱정 마세요 ^^
    답글

  • 2015.09.16 08: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16 08: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맛돌이 2015.09.16 09:22

    늘 건강하세요.
    답글

  • 미라라네 2015.09.16 09:22 신고

    아아.. ㅠㅠ
    저 그 아픔 알아요..
    제가 작년에 욕실에서 넘어지면서 어깨가 반탈구 됐었거든요.
    그러면서 염증때문에 관절근육이 오십견처럼 굳어지는 현상으로 약 1년을 동네병원 전전하다가...
    결국은 3달전부터 근육박리시술을 여러차례받고 나서야 어깨가 80프로 회복되더라구여.
    요가 매일매일 하면서 어깨근육을 매일 썼더니 자연스럽게 풀어진덕도 봤어요.
    케이님. ㅠㅠ 잘때 아픈 어깨쪽에다가 낮은 베개 여러개 두고 주무세요.
    나도모르게 잘때 그쪽으로 눕는걸 약간이라도 방지해주거든요.
    힘내세요. 꾸준히 하시면 좋아질거에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5.09.16 10:46

    에고에고~~~
    "나이는 어쩔수 없다~" 가 아니고 꾸준히 규칙적인 운동이 필요한 나이여~~~
    많이 놀랐겠다.
    운동혀~
    답글

  • 초록개구리 2015.09.16 11:07 신고

    많은 공감되네요,,, 거의 매일 삐그덕 대는 몸 때문에 불안할 때가 많아요,,,
    건강하게 관리해서 건강한 50대를 보냅시다.

    답글

  • 민들레 2015.09.16 12:10

    경험자는 말한다~!
    꾸준한 스트레칭이 최고입니다.
    운동으로 이겨냈습니다.
    답글

  • 블루사파 2015.09.16 15:35

    40대는 그런대로 넘어갑니다.
    사십견 그까이꺼 그러고 넘길수 있습니다만 더 지나면 50대맞이 갱년기와 폐경이 기다리는게 우리몸이지요.
    저는 만50을 넘기면서 오만 증상이 다 몰려옵니다.
    40대 사십견 그때는 스트레칭과 요가로 넘길수 있는데요.지금은 아 40대 좋았지 생각합니다.
    40에 맞춰온 사십견.. 50에서 바라보는 그때는 아름다웠던 시절입니다.

    답글

  • 러브체인 2015.09.16 18:56 신고

    저도 44세인데 올 초부터 같은 증상이....ㅠ.ㅠ
    첨엔 왼쪽 어깨 부위부터 아파서 팔을 앞뒤로 젖힐수도 없더니
    다음엔 오른쪽 팔꿈치 부위를 중심으로.... 이건 테니스 엘보 라는데 테니스도 안쳐본 저는 왜..ㅠ.ㅠ
    정말 너무 아팠는데 병원 가봐야 스테로이드만 놓는다고 하길래 꾹 참고 움직였더니 어느틈엔가 괜찮아 지긴 했는데
    그래도 조금 무리하게 꺾어나 하면 어김없이 아픕니다.
    사는게 다 그런가봐요.ㅠ.ㅠ

    그래도 주변에 심장마비나 뇌출혈에 의한 돌연사로 비슷한 또래 지인들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등지기도 하고
    암에 걸려서 항암투병 하시는 분들도 많아서 이정도면 그래도 참을만 하지 하고 참고 살고 있어요.

    답글

  • 그냥 2015.09.16 21:05

    스트레칭하기전에 어깨찜질하고 근육을 부드럽게 만든후에 하세요. 6개월이상 시간이 필요하니까 느긋하게 생각하세요.
    답글

  • 2015.09.17 00:2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lovelycat 2015.09.17 00:39

    아직 40되지 않은 저도 스트레스 때문에 목덜이가 뻣뻣하고 특히 오른쪽 어깨가 통증이 심합니다
    결혼전 직업이 스트레칭과 운동 가르치는 일이었는데도 가사에 육아에 치이다보니 어느덧 저 자신은 등한시하고 있네요~
    몸에 노화가 찾아오고 그동안 쌓여있던 피로감이 그리 나타난 것이니 써왔던 시간들만큼 풀어주는것이라 생각하시고 꾸준히 몸을 풀어주세요~
    답글

  • rocktank 2015.09.17 10:21

    저도 이제 40인데 남일같지 않네요 ㅜ.ㅜ

    저도 건강에 신경써야겠어요 케이님도 건강하시기 바랄게요 ^^
    답글

  • 아이리시 김 2015.09.17 23:28

    전 아직 30대중반이지만 남일같지 않네요. .ㅜㅜ 항상 마음을 긍정적으로 생각하시고 요가든 운동이든 건강 잘 챙기셨음 좋겠네요~~ 글고 유산균 챙겨 드세요~면역력 높아져서 감기도 잘 안걸린데요!
    답글

  • 저도 얼마 안있으면 40대의 길로 접어서는데, 저는 벌써부터 저런 증상이 보이는 것 같아요.ㅠ
    특히 작년 봄부터는 체력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소화력은 정말 안 좋아져서 그 덕(?)에 스트레스가 더 쌓였어요. 그러니 더 쉽게 피곤해지구요.
    그래서 몇 일 전 부터는 일어나서 옷 갈아입으면서 간단하게 몇 분 정도 서서하는 스트레칭을 시작했는데요, 그것만으로 몸이 가뿐하다거나 그렇진 않지만, 그냥 이렇게 시작해서 일 이분이 늘여가볼려구요. 그럼 10년 정도 지나면 그냥 있었던 것 보다는 아무래도 좀 더 나은 상태이겠지요?^^
    케이님도 건강하세요~
    답글

  • 사는 게 뭔지 2015.09.19 14:47

    아... 케이님 얼마나 속상하시고 놀라셨을지 맘이 안 좋습니다. 스트레칭 꾸준히 하시고 꼭 몸을 따뜻하게 하세요. 움츠려 지면 더 굳습니다
    답글

  • 해피사랑 2016.06.23 04:03

    오늘처음 블로그 읽었습니다 일상이 소소하게 자미있네요
    저도 작년 오십견와서 아직 고생중인 50아줌마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