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은 눈을 감아버렸다

by 일본의 케이 2022. 8. 26.
728x90
728x170

주말도 아닌데 나고야(名古屋)에서

이가우에노(伊賀上野)까지 가는 길은

 교통체증이 심했다. 사고로 인해

도착시간이 지연될 거라는 운전기사의

멘트가 있자  깨달음이 남동생에게

문자를 보내고는 다시 눈을 감았다.

우리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중반쯤 진행이

되고 있었고 앉은 지 채 5분도 지나지 않아

화장장으로 가기 위한

준비를 해야했다.

장례식장이 달라진 만큼 어머니 때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가 자꾸만 낯설게 했다.  

엷은 화장을 한 아버님은 마치 낮잠을

주무시는 듯

고요하고 평화로웠다.

화장을 하기 위해 옮겨진 곳에서

개개인이 정말 마지막으로

아버님 얼굴을 보고 작별인사를 나눴다.

깨달음은 아버님 얼굴을 만지며

 잘 키워주셔서 고맙고

사랑 많이 주셔서 고맙고

장수해 주셔서 고맙다며

몇 번이고 아리가토를 외치자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스님의 불경 소리가

울리면서 장내에 슬픔이 번져나갔다.

728x90

자식들 손에 화구에 옮겨지는 과정이

너무 슬퍼서 난 또 친정아빠와 시어머니를

떠올리며 이를 악물었다.

반응형

아버님의 유골함을 들고 있는 내내

깨달음은 두눈을 뜨지 않았다.

300x250

깨달음 눈가가 촉촉해진 걸 본 서방님이

유골함을 받아 들고 어머님이 계신 곳에

함께 넣어드렸다.

 

인간관계를 힘들게 만드는 돈

그녀가 내게 돈을 빌려 달라고 했다. 잠시 고민을 했다. 서울에 아파트 중도금이 들어가기 시작하면서 2년 반동안은 좀 타이트한 생활을 해야하기에 흔쾌해 답변을 하지 못했다. 그녀가 일본관

keijapan.tistory.com

약 20분간 스님이 아버님의 극락행을 위한

불경을 읊혀 주시고는 두 형제에게

어머님과 아버님을 이렇게 몇 달 사이로

보내드린 게 결코 나쁜 게

아니라며 위로를 해주셨다.

그때까지 깨달음은 생각에 잠긴 사람처럼

기도를 하는지 혼자서 계속 눈을 감은 채로

미간을 찌푸리고 있었다.

차라리 소리 내어 울기라도 하면 좋으련만

슬픔 속에 가둬버린 것 같아서

더욱더 안쓰러웠다.

 

한일커플 사이에 의외로 많은 트러블

협회 후배들을 만났다. 이젠 서로 협회 일을 그만 두어서 자주 만나기 힘들지만 올 해들어 신년 모임을 가졌다. 가볍게 건배를 하고 그간에 있었던 얘길 나눴다. 다들, 배우자가 일본인이라는

keijapan.tistory.com

 

일본에서만 볼 수 있는 독특한 종교문화

오늘도 깨달음은 옷을 바르게 챙겨 입고 비장한 얼굴을 하고서는 교회를 따라 나섰다. 작년 7월말에 호기심 반, 심심풀이 반으로  다니기 시작했는데 오늘로 딱 반년이 넘어섰다. 교회 입구에

keijapan.tistory.com

==============================

이웃님들의 염려와 기원 속에 

아버님을 무사히 잘 보내드렸습니다.

개인적으로 메일 보내주신 분들이 많은 신데

한분, 한분, 답변드리지 못해 죄송하고

늘 저희들에게 위로와 격려해주셔서

너무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깨달음은 어머님 때처럼 덤덤한 모습이지만

슬퍼할 시간이 좀 더 필요한 듯합니다.

마음 추스르고 다시 소식

드리겠습니다.

반응형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