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이 기침을 하기 시작했다

by 일본의 케이 2022. 7. 12.
728x90

지난주 수요일, 깨달음 회사에서 환영식이 있었다.

새로 들어온 직원을 위한 자리였는데

코로나로 몇 번 연기를 하다가 

괜찮겠다 싶어 열린 환영식이었다.

난 공교롭게 시간을 못 내서 참석하지

못했는데 회사 근처 이자카야에서

오랜만에 좋은 시간을 가졌다.

 

그런데 금요일, 환영식의 주인공이

기침을 하기 시작했고, 옆자리에 앉았던

여직원은 열이 40도까지 올랐다.

미리 잡힌 미팅은 다른 직원에게

대처시키고 깨달음도 함께 참석하느라

주말도 회사에서 보냈다.

환영식에 참석했던 모든 이들이 코로나 검사를

했고 새 직원과 여직원이 양성, 

그 외 깨달음과 다른 분들은 다행히 음성이었다.

물론 나도 바로 검사를 하고 아무 일 없이

지나는가 싶었는데 깨달음이 목이 아프다더니

급기야 기침을 하기 시작했다. 

 

한동안 잠잠했던 코로나가 여름을 맞이하면서

각종 이벤트와 축제들이 다시 부활하자

하루가 다르게 감염자가 늘고 있다.

어제는 신규 감염이 5만 명이 넘더니

오늘은 3만 7천 명이다. 다시 감염자가

늘고 있으니 조심하라고는 하지만

특별한 규제는 없을 거라고 했다.

나 역시도 코로나에 둔감해진 건 사실이지만

또 이렇게 눈앞에 코로나가 다가오니

겁이 나기도 하고 걱정이다.

728x90

오늘은 컨디션이 별로여서 빨리 퇴근할 거라고

3시쯤 카톡이 왔고 내가 집에 도착해보니

 깨달음은 감기약을

먹은 채로 자기 방에 누워있었다.

내 소리에 잠이 깼는지 마스크를 쓴 채로

방문을 빼꼼 열고는 오는 길에 다시

재검사했다며 결과는 내일 나올거란다.

반응형

[ 뭐 좀 먹을래? 당신이 좋아하는

롤케이크 사 왔는데..]

[ 아니,, 그냥 잘래 ]

[ 어디가 제일 안 좋아? ]

[ 목이 아프고 두통이 있어.... ]

 [ 열은? ]

[ 열은 없어, 36도야 ]

[ 뭐 필요한 건 없어? ]

[ 응,,] 

[ 먹고 싶은 게 있거나 배고프면 말해 ]

[ 응,,알았어, 아마 피곤이 겹친 것 같애]

[ 그러면 다행인데..]

늘상 입버릇처럼 무리하지 말라고

쉬엄쉬엄 하라고 했지만 성격상으로도

또한 자기 일을 너무도 사랑하고 좋아하는

깨달음은 일을 하는데 있어 전력투구뿐이였다.

직원이 코로나에 걸리자 뒷정리를 하느라

더 바빴던 것도 분명 있었지만 이래저래

과부화가 된 것 같은 느낌도 들었다.  

 

여전히 두려운 일본의 지진

어젯밤 진도 5강의 지진이 있었다. 수도권 전체가 흔들렸고 내 침대에 걸터앉아 있던 깨달음이 잽싸게 몸을 눕혔는데도 불구하고 침대에서 떨어져 나갈 정도로 진동이 컸다. 10년 전 동일본 대지

keijapan.tistory.com

300x250

 케이크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깨달음인데

 오늘은 그냥 다 싫은 모양이다.

간혹 기침 소리가 간간이 들려오는데

깨워야 할지, 그냥 놔둬야 하는지 모르겠다.

혹 깨달음이 양성이면 어떻게 해야 할지 잠시 

생각을 정리하다 주방에 들어가 누룽지를

일단 만들기 시작했다.

 

일본인들이 송년회를 싫어하는 이유

이곳은 어제 근로감사의 날로 휴일이었다.  바쁜 깨달음은 아침 일찍 회사를 갔고 난 관상용새우들이 너무 번식을 많이 해서 수조에 넘쳐나길래 치비 몇 마리만 남겨두고 모두 잡아 아쿠아센

keijapan.tistory.com

 

 

요즘, 남편이 자주보는 유튜브

코로나 감염자가 10만을 넘으며 우린 집에서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않고 책을 읽거나 런닝머신을 타기도 하고 낮잠을 자기도 하며 자유로우면서도 약간은 지루한 시간들을 보내고 있다. 아침부

keijapan.tistory.com

왜 누룽지여야하는지 확실한 이유는

없었지만 아무튼 만들어야될 것만 같았다. 

정말 양성 결과가 나온다면 몸이 버티고

이겨낼 수 있도록 영양 가득한 음식들로

준비를 해야 될 것 같은데 뭐가 좋을까..

머릿속이 분주하다.

반응형

댓글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