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두 개의 이름으로 살아가는 일본생활

by 일본의 케이 2014. 10. 4.

 

 

지난주, 우체국에 들렀을 때 일이다.

10년가까이 거래를 한 우체국이여서인지 모든 직원들과 안면이 있어

서로 가볍게 목례를 하는데 이 날은 예금담당자가 내 통장 계좌정리에 관해 물었다. 

2010년, 개설했던 통장이 만기가 끝났고, 계속 두어도 이자 보장이 안 되니까

 통장을 하나로 정리하시는 게 어떻겠냐는 내 의향을 물었다.

 

서류 처리하는데 옛이름(한국이름)의 도장과 통장이 필요하다길래  

통장 2개, 도장 2개를 들고 오늘 우체국을 찾아갔더니 개인룸으로 안내해 주신다.

옛통장(한국이름)을 정리하고 말소, 새통장(일본이름)에 모든걸 옮기면서

 여직원이 문득 한국이름이 편하냐 일본이름이 편하냐고 묻는다. 그냥, 갑자기 궁금하다고,,,

상황에 따라 나눠쓰고 있다고 그랬더니 귀찮지 않냐고 또 묻는다.

 

난 이름이 두 개다.

깨달음과 결혼을 하면서 남편의 성을 딴 이름으로 바꾸다보니 두 개의 이름을 갖게 되었다.

일본이름 사용을 원하는 경우는 통칭명(通称名-일본이름)을 구약소에 등록하게 되면

일반적인 사회생활을 하는데 모두 쓸 수 있다.

통칭명을 해두면 학교, 병원, 거래처, 은행 등등 일본이름이 편할 때가 종종있다.

특히, 가족임을 증명하거나 본인확인 인증을 위해서는 일본이름이 간편하고 편하다.

(한국이름. 일본이름 두개가 적힌 운전면허증)

 

[케이]는 내 실명이다.

내 한국이름에 일본식 발음을 따고, 코리안을 내포하고 싶어 [케이]라는 이름으로 결정했었다.

어느쪽 이름을 쓰는 게 편하냐고 묻는 일본친구들이 가끔 있는데  

 전시회, 발표회, 콤페, 세미나 등등 개인적인 활동에는 한국이름을 사용하고

그 외의 일상들은 일본이름으로 분리해서 사용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일본이름으로 불리어 질 때의 내 모습과

 한국이름으로 불리어 질 때의 내 모습이 약간 다를 때가 있다.

 일본이름으로 불리어지면 가끔 내 스스로가 만들어 놓은 일본인모드로 행동하기도 한다. 

더 예의바르게, 더 상냥하게, 더 열심히, 더 바르게....

왜 그래야만 하는지, 꼭 그래야만하는 이유가 있진 않지만

내 머릿속에 못박혀있는 일본인의 이미지를 재현하는 내가 있다.

[케이]라는 가면을 쓰고, 이름도 두 개이듯 두 얼굴로 살아가고 있는 나,,,

어느 한 곳(나라)에서도 제대로 소속되지 않고 있는 나,,,

세월의 흐름과 함께 내 정체성도 내 사고도 반쪽이 되가는 것 같아 씁쓸할 때가 많다.

 

댓글8

  • Asahi 2014.10.04 07:18

    안녕하세요.. 늘 눈팅만하다 글이 공감되어 몆자 적어 봅니다.. 늘 맘 으로만 느낀 일본 생활을 글로 멋지게 표현 하시는 케이님 존경 해요.. 일본생활15년차..미쿡회사 외국인동료들도 너랑 별반 차이없이 헷갈리다고..일본이름 쓸때 한국이름쓸때 달라지는거 정말 공감합니다..양쪽에 속하지 않지만 나두 속하고 싶지 않는 맘도 았고. 지금은 난 나다라는 생각으로 정착 했어요.. それで良いと思います。
    답글

  • 2014.10.04 07: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0.04 12: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4.10.04 22:50

    넝수 속상해하지마세요. 비록 사는 곳이 일본이고 사용하는 이름에 일본 이름이 있다지만 케이님이 한국 사람인건 변함이 없어요. 요즘 원어민에게서 영어를 배우는 어린이집은 어린 아이들에게도 영어식 이름을 지어주더라구요. 그 아이들이 영어식 이름을 가진다고해서 미국인이 되는것이 아닌 것처럼 살아가면서 필요하다면 행동이나 말투를 바꾸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 아닐까요?
    답글

  • 김동일 2014.10.05 02:31

    이해가는군요

    바구니에
    사과를 담으면 사과그릇
    배을 담으면 배그릇
    통칭해서 과일 그릇

    ...오늘도 행복한하루이시길여
    답글

  • 2014.10.05 15: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미타카 2014.10.05 18:47

    저도 일본서 살고 일본인 남편이지만 이름을 바꾸지 않았어요. 선택의 문제겠지만 이름을 바꿔도 그렇지 않아도 일본에서 제가 이방인인 건 변함이 없어서 전 그냥 불편을 택하기로 했답니다.
    답글

  • 해피마마 2014.10.06 18:44

    우와.. 저도 그런 생각을 할때가 많아요.. 저는 그냥 일본이름으로 살고 있는데 병원 갈때.. 눈치 빠른 가호사님은 ㅇㅇ엄마~ 라고 불러주셔서 괜찮은데 처음 보거나 낯선 간호사님은 제 일본 이름을 불러주시니까(사람 확인차 필요하기도 하죠^^;) 대기실에 있는 사람들 다 저를 처다보시는데 그게 몇년 지나도 익숙치 못하네요ㅠㅠ 차라리 귀화할까 생각할때도 있어요.. 어차피 평생 한국에 살건데.. 그러나 친정부모님이 살고 계실동안은 어려울것 같고.. 한편으론 한국사람도 아닌데 귀화했다고 완벽한 한국사람이 될수 있는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20년이나 한국에 살다보니 일반적인 일본사람 사고방식도 아닌것 같아서 도대체 나는 어느나라 사람인가 헷갈릴때가 많아요^^;; 케이님 글을 읽으면서 이름이 두개 있는것이 편리상 현실적인것 같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