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한국어가 점점 어렵게 느껴지고 있다

by 일본의 케이 2014.09.23

 

 

 아침에 눈을 뜨면 [오하요~] 를 시작으로 일본어가 시작된다.

밖에서도 100%일본어,,,, 집에 돌아와서도 깨달음과 일본어로 대화를 한다.

내가 하루에 한글을 접하는 시간들은 카톡, 블로그를 통해서이다.

한국어를 사용하는 경우는 가족, 친구들과 전화통화를 하거나 후배를 만났을 때뿐인 것같다.

그래서인지 얘기 중에 한국어 단어가 잘 안 떠오르기도 하고, 주춤거림이 잦아졌다.

어느 이웃님이 독서(한국어판)를 많이 하면 자연스럽게 고쳐진다고 하시던데 

활자를 접하는 것도 전부가 일본어이니,,,맞춤법도 점점 헷갈리고 어렵게 느껴진다.


 

지난주, 협회관계로 한국 출신의 신경과 여의사분을 만났는데

일본생활 22년째라는 그 분의 한국어가 상당히 서툰 걸 보고 은근 나도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솔직히 많이 헷갈린다... 보면 알 것 같은데 막상 글로 쓰면 매번 같은 단어를 틀리고 또 틀린다.

 어릴 적 국어는 잘하는 편이였는데도 맞춤법 뿐만 아니라 띄어쓰기도 잘 모르겠다.

읽고 쓰기도 문제지만 가끔 한국 들어가면 잘 이해가 안 되는 한국어들도 많아졌다. 

슈퍼, 백화점에서는 물건, 사물들에게 [존칭어]를 사용했었고 (예-그 가방은 지금 품절 되셨거든요)

모든 걸 [갑] [을] 로 표현하던데,,, (예- 누가 갑이야? )

무슨 [~의리]를 넣어서 대화도 하던데,,,  (예- 모든 걸 보여주으리~)

지난번 한국에 갔을 때는 말끝마다 [개]를 넣어서 말하던데,,, (예- 개짜증나~)

내가 말 귀를 못 알아 듣고 있다는 생각에 자세히 묻진 않았지만

 왜 하필 [개]를 붙여야 하는 건지 잘 모르겠고

나만 점점 분위기 파악 못해가고 있는 것 같아 좀 씁쓸할 때가 있다. 

그런데, 이젠 한글 맞춤법도 제대로 모르겠으니....

옆에서 깨달음이 자기 [한국어 교제] 빌려 주겠다면서 히죽히죽 웃는다.

[ .................... ]

모든 걸 해외생활 탓으로 돌려서 해결되지 않을 것 같은데,,,,

한국어가 많이 어렵게 느껴지고 있다..


댓글26

    이전 댓글 더보기
  • 김동일 2014.09.23 20:47

    매일 쓰는 말도 잊어버러여 예서5살 대문에 놀랄대도 있어여
    까마게 잊어버린 옛말을 예서가 쓰거던요 ㅎㅎㅎ

    케이님은 지극히 당연한 일 입니다
    답글

  • 2014.09.23 21: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okiwooki 2014.09.24 12:48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9.24 16:32

    신조어가 생기는 바람에 더 헷갈리기도 합니다.
    요즘은 어딜가도 안내 하는 사람들이
    이리 오세요를 [이리 오실께요~]하는데 멍 ~ 했답니다. ㅎ
    답글

  • JS 2014.09.24 16:51

    저도 한국어 나름 잘 하는 수준이라 생각했는데 강산이 변하면서 맞춤법도 많이 달려졌더군요. 그래도 케이님께서 염려하시는 만큼 한국어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계시는 것 입니다. 위에 보여주신 차트도 천천히 보면서 저도 실수하는 부분들을 익혀두고 고쳐나가야 겠다고 느낍니다.
    답글

  • 호호하하 2014.09.24 17:21

    외국 생활을 하다보면 그럴 수도 있겠구나 싶네요.. 커뮤니티를 이용해 보시는 건 어떠세요? 그럼 한국어를 사용하거나 보는 양도 늘 테고.. 한히 말해 ㅋㅋㅋㅋ요즘 사람들이 쓰는 단어들도 알 수 있을 것 같네요!
    답글

  • 못난이지니 2014.09.24 22:14

    케이님, 한글맞춤법이 달라진후 저에게도 어려운 언어로 둔갑중이랍니다^^;
    답글

  • 해피마마 2014.09.25 10:27

    저도 한국에 20년째 살고 있다보니 가끔 1년에 한두번 갈때마다 유행어를 접하면서 당황할때가 있어요.. 저도 나름 국어를 잘했었는데.. 살고 있지 않아서 점점 달라지는 언어에 못따라가겠더라고요~ 사람이 살면서 변해가듯.. 언어도 달라지고 나라도 달라지네요.. 어디 한부러 일본에 대해서 알려주란 학생들에게 아는척 못하겠어요ㅎㅎㅎ 저는 그나마 남편이 일본어를 잘 해서 한국에 살면서도 일본어를 쓸 기회가 있지만 케이님은 정말 한국어 쓸 기회가 없는것 같네요~~~^^;; 더욱더 그립겠어요..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4.09.25 23:54

    요즘 신조어도 많고 은어도 많이 생겨서 한국에 사는 저도 무슨 말인지 몰라 당황스러울 때가 많아요. 이젠 집에선 깨달음님과 한국말로 대화하는 시간을 가져보심이 어떨까요?
    답글

  • 뽕~ 2014.09.27 19:23

    한국에서 오래 생활한 일본분도 일본어가 서툴러진다는 말이 있더라구요. 한국에 사는 일본인 새댁이 오랜만에 일본에 돌아갔다가 택시기사에게 일본어를 굉장히 잘한다는 칭찬을 받았다는 에피소드를 읽은적이 있습니다. 한국에 재류하는 일본인 선생님들도 귀국했을때 비슷한 경험을 했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답글

  • 초동 2014.09.29 21:48

    언어는 습관이고 언어를 잘하는 유일한 방법은 문장을 쓰임에 맞게 외우는 것이라 했으니 .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한국 가족들과 인터넷 무료전화 자주 하시고 가끔 한국 뉴스나 예능 보면 도움이 많이 될 겁니다.
    답글

  • 2014.09.30 01: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코리 2014.10.05 10:03

    일부러 한국 자주 놀러오세요 가능하면 한달ㅈ이상씩 체류하시고. 그럼 절대 안잊어버립니다.
    답글

  • 미리별 2014.10.11 19:5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미리별 2014.10.11 19:5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미리별 2014.10.11 19:5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미리별 2014.10.11 19:5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미리별 2014.10.11 19:5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미리별 2014.10.11 20:35

    시작하는 말에 쓰는 ‘개’는 접두어예요. 강조용법으로 쓰는데 안 좋은 것은 더 안 좋게 좋은 것은 역설적으로 더 좋게 부각하는 의미로 요즘 젊은이나 학생들이 많이 쓰고 있어요. 은어는 아니고 표준어로 사전에 있는 표현입니다. 그리고 '으리'는 몇 달 전에 김보성씨가 찍으신 비락 식혜 광고가 완전 인기였거든요. 그 광고가 정말 재미있어서 말 끝이나 중간에 으리로 변형시켜 말하는 게 재미로 유행했어요.ㅋㅋ 유튜브에 있는 광고 주소 첨부해 드리고 싶은데 댓글이 접근차단된다고 창이 떠서 첨부는 못 해드렸어요.ㅠ 마지막으로 두 사람 사이에 '갑'은 힘이 있는 쪽을 '을'은 힘이 없는 쪽을 지칭하는 의미로 쓰여요.
    이미 아시고 계실지도 모르지만 혹시나 아직까지 의문을 가지고 계시는 상황이실까봐 답변 남깁니다! 올려주신 그림에 있는 맞춤법으로 혼자 시험해봤는데 국내에 사는 저는 왜 어려울까요?ㅋㅋㅋ

    답글

  • 2015.01.21 18:0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