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이웃님들, 이젠 저희가 돌려드릴게요

by 일본의 케이 2014.10.20

 

 지명행자, MoonPark, HKD, 쭈야,  마틴, 땅꼬, 수진, sambong2, 고등어통조림,

coolsky, 봄이 왔군,  칸나, fkdlffkr4, 이현우 dlanovdeir, 김다솜, happyday,

꽃수정, 노래바치, 풋공기, suring, 현영이, 김기록, 빵사랑, 박선영, 신자은,

  sunny,  김소민, 와이, monmoko, 파란패랭이 박지연,

박하림, 행복가득 태우네,  jennifer, 찬솔, 복숭아, 복실이네. 박경남, 희망사항, 

kma840223, 수호천사, chung, 붉은달, 난희, 조선영, 아름들이호박,

구영숙, 김영효, 쿨쿨, , 황금물결, 귤아빠, BoRa, 예쥐니, 망상속의 외침, simple, 김경옥, 황보경, 

명품즐기기, bongbong, 산초스,  멜랑꼴랑, neko, 연아,

루이R, 만만디, 마린네트, 웅웅, 보리, 준우엄마, 初心,

Ks, 화장품 읽어주는 남자, 여보야까꿍, 인스턴트, hero, 요리밥, Sein-Hong, 보라

나무 gogue, 소냐, 연리지, sunga, 그냥, 툴투리엄마, 즈라더 Leah,

햇살정원, NARU, 이매망랑, Jane, 김경옥, 찬솔, 마녀,

또똑 최경호, 시집간애기, PAUCHA포차,  KIMEUNHA, 지호,

해피마마, 이상, 유진파파, 한국의사, 앙상블, 그림자, 남무

김여름, 왕초보혜림댁, 새침한 ,몽이, jj, 용기만배방랑자, 김진희, 희지니, 솜사탕

제니, 쉼터, yan, 가문의 영광굴비, yoko, 미니,  지아, 노을비내리, 행복한 다니엘, 라오나

죠제, 혜정, 구미영, 분당반달, 연아, 클럽포시즌,  미라라네, 위천, 개발선인장, 김수연,

껌벅껌벅, hanayume, 노을, 회색, 징징이, 새벽달, 비내리,  Rocktank, 귀신들은 뭐하나,

 프리티, femmfatale107, 별님에게물어봐, 준성이엄마, dalki, 

재우엄마, ejchoi이지은, 이형호, 햄톨히, 하늘색물병, 김여름, 딸래미, 서녕이,

산사랑, 김지현, 꿈꾸는 주아, SoMu, 여우별, 청과시장, 강정미, jerome, 마오마오, 박연우, you, 나레아,

어린왕자, 강성희, 날으는 썬, 조앤, hanayume, 살고싶어힘들어, 박정호, 복숭아,

sabai, 경환, 서현,들꽃정연맘, 도쿄아줌마, 황금잉어, 송이, 김현철, 새벽공주,오미자산풀,

 아름다운 Ncinnamon, 박수진, 오드리, 지후대디, 유리, 정명화, 나나77, 샛별이, gardenland, 

달려라하니, 여강여호, weojfnsdkl, 문닫음, 김여솨, 김다솜, miso, 여섯시오분전, 유재학

원진플러스, 잠띵이, Kuru,  류은숙, 맥가이버, 곰세마리, nada, 이리, 마녀, 박희동,

she is 도도, 김치부침개, 회색별, kan안소연, 제임스뽄드, 은근끌림자, 스카이,

밀크티, 민지민지민지, 다이에나, 붉은노을, 원경희뿌우우, 연두고고, 심대용, 

네오미, 안나, 박금란, 정명은, 이지은, 지성, 메이, 붉은노을, Soonerup, 봄이로세, apple, 

미니, 11, 유승훈, 하데스, 까미유끌로델, hide-히데ming,  kji7279, 모닝뷰, 블루칩스,

콜라, 파스, 이리, sabai,  날개하나, 방랑자,

 MissingYou안개꽃, koji, 동그라미, 호박, 그외 분들,,,


=================================================================

 

이웃님들,,,, 전 댓글, 답글 다는 걸 잘 하지 않습니다.

다음뷰에선 1년넘게 열심히 댓글도 달고, 착실히 답글도 달고 추천 품앗이도 가고 그랬는데

어느날 문뜩 식상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 스타일과 다른 취향의 블로그에 가서 마음에 없는 소릴 품앗이격으로

몇 자 적는다는 게 제 체질엔 맞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 후로는 제가 좋아하는 분들에게만 가서 인사를 드리거나

안부를 묻거나 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웃으로가 아닌 좋은 인연으로,,,,

그냥 조용히 요즘은 뭘 하시나 확인하고 알아가는게 저에겐 더 마음이 편했습니다.

그래서인지,  제 블로그엔 닉네임을 갖고 계시지 않는 분들, 아니

갖고 계셔도 댓글을 거의 달지 않으신 분들이 왠지 저와 같은 마음을 갖고 계신 것 같아서

 전 늘 그 분들께 말로만 감사를 드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3년이 넘도록 지켜봐 주시고, 주소를 옮겨도 또 찾아와 주셨는데...

그래서, 이젠 그 분들께 작지만 감사의 마음을 돌려드릴 생각입니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오마모리 이미지) 

 

깨달음과 어젯밤 참 많은 얘길 나눴습니다.

우리 블로그를 응원해주신 분들께 뭘 어떻게 갚아야할지...

특히 제가 치료중일 때 혼자가 아님을 몇 번이고 각인시켜 주시고 용기 불어 넣어 주셨던

 그 많은 분들에게 꼭 감사의 마음을 돌려드리고 싶은데...

뭐가 좋을지,,,뭘 받으면 좋아하실지,,,,

고민 끝에 깨달음이 나름대로 생각한 게 신사에서 파는

오마모리(お守り-일본식 부적)를 드리고 싶다고 합니다.

다음주 시댁 근처에 있는 이세진구(伊勢神宮-일본의 신사 중에서도 가장 신성한 곳) 에서 사 올거랍니다.

 제가 아팠을 때 응원해 주셨으니 다들 건강하시라는 뜻에서

건강을 지켜주는 오마모리를 드리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답니다.

참 일본인다운 발상이긴한데 그 뜻이 소중하기에 그건 깨달음에게 맡기고

 크리스챤인 저는 문구류쪽을 택하기로 했습니다. 

(혹, 좋은 추천아이템 있으시면 알려 주셔도 됩니다)

위에 적히신 분들 이외에도 제가 미쳐 적지 못한 분들, 닉네임이 없으신 분들,,,,

감사를 표하지 못함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그리고 변함없이 귀한 댓글 적어주신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려며

그 분들에게도 (댓글을  많이 달아 주신 분들) 돌려드릴게요.

되도록이면 많은 분들이 받으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웃님들,,,

제가 다 알아요,, 안 보는 것 같아도,,,,

전 여러분들과 마음으로 보이지 않는 소통을 하고 있습니다. 


댓글50

    이전 댓글 더보기
  • 강성희 2014.10.21 09:12

    제 이름이 있어서 깜놀했어요^^!!!
    댓글 두어번 단 눈팅족이 다인저인데.. 제가 아니라도 할수없구요.

    멀리서 힘겹지만 최선을 다해서 사시는 케이님을 보며 저도 늘 힘내야함을 느낀답니다.

    건강관리잘하시고 늘 좋은일만 가득하세요.
    답글

  • 툴투리엄마 2014.10.21 09:32

    저도 있네요..전 댓글도 잘안달지만 항상 글은 재미있게 읽어요..깨서방님 팬이니까ㅋ
    답글

  • 2014.10.21 11:3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형호 2014.10.21 13:04

    케이님 오히려 제가 감사합니다 제 이름이 올라와 있어서 깜짝놀랐습니다
    그냥 일본에 관심이있어 보게됐는데 이제는 케이님 깨서방님 소식이 항상 궁금합니다
    케이님 마음만 받겠습니다

    답글

  • 슬우맘 2014.10.21 16:12

    아마 여기 댓글 다시는분들 모두 케이님 마음 잘 아실꺼예요. 많은 분들에게 복을 빌어주는 만큼 케이님 깨서방님네에도 행복이 깃들기를....♡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4.10.21 17:34

    우와 많은 분들이 다녀가셨네요. 케이님은 좋은 분이시라 이리 좋은 인연이 많나봐요^^
    답글

  • 물파스 2014.10.21 22:39

    진짜로 '뭘 하시나'하는 궁금함으로... 그리고, 어떤 가수의 노래 제목처럼 사람사는 냄새가 좋아서 어느새 습관처럼 일주일에 한번은 찾는 눈팅만 죽어라하는 독자입니다.....이런저런 것을 다 챙겨주시는 케이님의 마음이 ....어쩜 제 보고 싶은 것만 보고 가는 얌체 같은 독자임에도 케이님의 일상의 이야기에 위로 받고 있는 저의 마음 또한 전하고 싶어 댓글을 달아 봅니다. ^^
    답글

  • 호호호1013 2014.10.21 23:4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못난이지니 2014.10.22 03:02

    참 많은분들을 팬으로 가지고 계십니다.☺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은만큼 케이님도 건강하시고 변함없은 글로 갚으셔야 할것같습니다. 저도 하나 받았음 싶지만 저는 너무 멀리있으니 마음만 받겠습니다☺(누가 준다고 했남?^^;)
    답글

  • 2014.10.22 15: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빵사랑 2014.10.22 19:24

    매일 들어와 쓰신 글들 보면서 치료가 끝나셨다는 말씀에 다행이다, 감사하다 라는 생각이 간절했는데 정작 제 일이 바쁘다보니 축하드린다는 글도 못 올렸네요. 늦은감 있지만 축하드리고 하루 속히 쾌차하시길 기도해 봅니다. 늘 행복하세요. 케이님, 깨달음님 화이팅!^^
    답글

  • 코난 2014.10.22 21:44

    우와, 대단하시네요~
    이웃님들 하나하나 적으신 정성이...
    치료 무사(?)히 끝나고, 한국에도 잘 다녀오신 거 같아 제 마음이 다 좋네요~^^
    날씨가 점점 추워지는데, 감기 조심하시고요..
    케이님 글 읽을 때마다 일본 가고 싶네요~ㅠㅠ
    항상 글 잘 읽고 있습니다~
    답글

  • 2014.10.23 09:1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0.23 11: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블루칩스 2014.10.23 23:13

    이미 두분에게 많은걸 받고있답니다 부디 더욱 아름답고 행복한 소식을 오래도록 많이많이 전해주시길~
    답글

  • 유진파파 2014.10.24 11:36

    건강한모습으로~건강한글오래오래자주보고픈게 진정선물임니다~일본에대한편견과오해 문화 생활 공부도되고 넘조아요!!!
    답글

  • 홍냥 2014.10.25 06:29

    티스토리로 옮기기 전부터 눈팅만하다가 이글을 보니 글을 남기게 되네요~
    저도 일본인신랑이 있어서 케이님은 어떻게 지내실까 관심이 생겨서 편하게 들렀던 것 같아요.
    가끔씩 들러서 웃기도 하고 감동도 하고 진지하게 생각해보기도 했어요~처음썼던 글부터 쭉 다 본 것 같네요~
    내년에 신랑따라 일본으로 가게되더라도 이제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조용히 글 읽고 갈게요~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답글

  • kek 2014.10.25 07:48

    지난번에도 제 아이디가 있어서 놀랐는데 이번에도!! 넘 기쁘네요 ㅎㅎ
    여기 자주오시는 분들은 아마케이님이 잘 치료가 끝났다는 것 만으로도 감사할꺼에요 ㅋㅋ 신경 써주셔서 감사해요
    답글

  • 코유키 2014.10.26 00:15

    늘 보고있고 바빠못보는날이 길어지면 궁금해지는..그런좋은블로그. 그리고좋은 케이님. 깨서방님^^모쪼록 건강하시고지금처럼행복하시고. 일본에관심많은제게 즐거운소식 전해주세요^.~
    답글

  • 미라라네 2014.10.27 16:58

    제 이름이 있어서 순간 흠칫.. 머 잘못한줄 알구여.. ㅎㅎㅎ
    케이님. 저희를 생각해주실만큼 몸 건강해지신거죠?
    저도 고향이 광주라 더 자주 찾게되는 케이님 글이에요.
    감사합니다.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