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몸이 아파도 다행인 것들이 더 많다.

by 일본의 케이 2014.08.12

급하게 병원으로 향했다.

약물치료가 막바지에 접어 들면서 치료는 잘 되고 있는 반면 신체적인 부담이 커져가고 있다.

 

 헛구역질이 너무 심해 요며칠, 거의 음식을 입에 대질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오늘은 아침부터 구토가 반복 되었다. 

응급으로 혈액을 체취하고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감히, 암환자들의 고통을 아주 조금 알 것 같은 건방진 생각이 들었다. 

암환자들이 주인공이였던 다큐드라마가 잠시 스치고,,,그렇게 30분쯤이 흘렀다.  

 

검사결과는 특별한 이상이 없었다.

빈혈이 심해진 것과 체중감소로 인해 투약했던 약을 흡수하는데 몸이 한계를 보이고 있는 것 같다고,,,,

지난번에 얘기했듯이 억지로라도 먹어야 한다고 주사량도 체중에 비례한 양이였는데

지금 체중으로는 감당하기 힘든 상태라고 잠시 투약을 중단하겠냐고 물으신다.

아니라고, 9월이면 치료가 끝나니까 그 때까지 버티어 보겠다고 대답했더니

괜찮겠냐고 몇 번 확인을 하신다.

무리하게 치료할 필요가 없다고 몸 컨디션을 최상으로 만든 다음에 다시 치료하면 된다고 그러신다.

[ ..................... ]

잘 먹겠다고, 그리고 살도 찌우겠다고 약속을 드리고

빈혈 치료제를 받아 들고 나오는데 염병할 눈물이 쏟아진다.

늘 그렇듯 화가 나면 눈물샘이 먼저 반응을 보인다.

아픈 것도 싫고, 이곳이 한국이 아닌 것도 싫고, 힘들어 하는 내 육신도 싫고,

 애민해질 때로 애민해진 내 신경세포도 싫고,,, 그냥 다 싫다는 생각에 눈물이 멈추질 않는다.

병원 쇼파에 앉아 한참을 울었다.

 마음 속에 붙어 있는 짜증들이 씻어 내려갔으면 하는 바램으로,,,,

눈물을 닦다가 후배가 말했던 불행 중에서도 다행인 것들을 생각하라는 말이 떠올랐다.

그래,,,암이 아니니까 다행이야,,,,

그래,,, 곧 낫는다고 하니까 다행이야,,,,,

그래,,,, 치료약이 있어 다행이야,,,,,

그래,,,,좋은 주치의를 만나서 다행이야,,,

집으로 돌아오는 중에도 다행인 것들을 생각하고 또 생각했다.

원래부터 긍정마인드의 소유자가 아니여서인지  좀처럼 마음이 밝아지질 않았지만

그래도 다른 곳은 건강하니까 다행이라고 내 가슴을 쓸어내고 또 쓸어 내려본다.

(까마득한 후배에게 배운 삶의 지침서- http://keisuk.tistory.com/500 )

 

-------------------

늘 조용히 지켜봐 주시는 이웃님들,,, 먼저 너무 감사드리구요...

제가 되도록이면 자주 새 글 올리도록 노력하겠는데,

지금 이 상태로는 좋은 글을 올리기가 조금 힘들 것 같습니다. 

좀 간격이 생기더라도 이해를 해주셨으면 고맙겠습니다.

이웃님들은 아프지 마시구요~

혹 지금 투병중이신 분들은 좋은 것들, 다행인 것들만 생각하셨으면 합니다.

치료가 끝나면 바로 좋은 일이 기다리고 있으니까요.

댓글79

    이전 댓글 더보기
  • 그림자 2014.08.13 21:14

    이역만리 혼자서 10년을 살면서 아플 때가 가장 서러웠던 기억이 소록소록.
    그래도 깨서방님이 곁에 있으니 든든합니다.
    쾌차하시길...
    처음부터 눈팅만 하다가 비도오고 옛생각이나서 주절거려봅니다.
    즐거움을 추구할거이냐 괴로움을 줄일것이냐!
    참으로 힘든 중도의 길입니다.
    답글

  • 프라우지니 2014.08.13 23:08 신고

    케이님 힘내세요. 님이 생각하시는대로 "불행중 다행"을 되내이는것이 조금 더 희망적으로 앞날을 보는 방법이 아닌가 싶습니다. 힘들어서 서야 할때는 잠시 쉬어간다..생각하시고, 좋은 글 가지고 다시 오세요. 케이님을 응원하면서 기다리겠습니다.^^
    답글

  • 2014.08.14 08: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4.08.14 09:33

    다 낳았는지여


    지금 한국은 교황님이 한시감후면 도착하십니다
    축복에 빛이 온대지를 밝게 비추십니다 .
    답글

  • 2014.08.14 09: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Red 카랑코에 2014.08.14 15:56 신고

    가끔씩 들러서 글을 보곤 했는데, 흔적을 남기는건 처음이네요.

    얼른 건강해지시기를 바랍니다.
    답글

  • 날으는썬 2014.08.14 18:02

    올라오는 글 너무 재미있게보고있습니다^^
    힘내세요!!!!!
    답글

  • 줄리어스 2014.08.14 20:44

    한달집에서 아무것도 하지 마시고 쉬시는건 어때요!!!
    답글

  • 복숭아 2014.08.15 10:56

    건강이 정말 제일 소중함을 느끼는 일인입니다. 힘내시고 빠른 회복 기원해요!
    답글

  • min 2014.08.15 14:40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케이님.
    답글

  • 강성희 2014.08.16 00:53

    눈팅족인데... . . 첨으로 댓글달아봐요...
    힘내세요...
    답글

  • 강성희 2014.08.16 00:53

    눈팅족인데... . . 첨으로 댓글달아봐요...
    힘내세요...
    답글

  • 여우맘 2014.08.16 21:06

    힘내세요ㅠㅠ
    답글

  • 블루칩스 2014.08.17 16:04

    기운내세요 의사 말 처럼 억지로라도 많이 드시구요... 참고로 전 한끼에 밥 한공기 이상은 절대 안먹는데요 감기에 걸리거나 아플땐 무조건 두그릇씩먹어요 세끼 다 챙겨먹구요 혼자 사니 밥도 직접 챙겨먹어야 하거든요 아픈데 밥까지 차려먹는게 쉽지 않지만 그래도 살려고 먹는답니다 ㅋㅋㅋ 꼭 식사 많이 하셔서 쾌차 하셔야해요! 꼭!
    답글

  • 2014.08.18 15: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미라라네 2014.08.19 10:34

    케이님 힘내세요. 제 친구가 백혈구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낮아서 첨에는 백혈병인줄 알았어요.
    약의 부작용으로 부종도 생기고 면역력도 현저하게 낮아져서 한동안 너무 고생해서 옆에서 너무 안쓰러웠지만
    지금은 밥 잘먹고 운동도 꾸준히 하면서 많이 건강해졌어여.
    평생 관리를 하면서 살아야한다고 하지만 평상생활에는 불편함 없을 정도구여.
    케이님도 억지로 드시는것보다는 한입 더 먹자 생각으로 드세요.
    타지에서 아프시면 젤 서럽잖아요. 어서 쾌차하세요.
    답글

  • 위천 2014.08.19 18:55

    저는 그저 케이님이 올려 주시는 글을 감사하는 마음으로 읽을 뿐입니다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틈틈이 글을 올려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셔서 지금보다 더 행복하게 사랑하며 사시기를 소망합니다
    답글

  • 흑표 2014.08.20 14:45

    케이님 어찌하든지 늘 건강하시길 빕니다.

    무엇이든 잘드시고 좋은 생각을..
    답글

  • 게발선인장 2014.08.22 16:17

    501번째 크릭...
    건강 하세요.
    답글

  • Schlegeler 2014.08.29 19:29

    나을 수 있다니 정말 다행이네요!! 꼭 살 찌우시고 치료 다 잘 받으세요! 힘내세요! 응원하시는 분들이 이렇게나 많은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