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해외생활하면 더 더욱 그리운 게 있다.

by 일본의 케이 2014. 8. 28.

 

 

 블로그를 티스토리로 옮겨오며 알게 된 이웃님이 한 분 계신다.

 일본인 아내와 약 4년간의 일본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간 00아빠님이다. 

 아내분 고향은 깨달음과 같은 미애, 00아빠님은 나와 같은 광주가 고향인 게 인연이 되었다.

직접 뵙지는 못했지만 그 분께 여러모로 많은 도움을 받은게 있어

늘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가

아들이 좋아할만한 과자 몇개를 보내 드렸더니 카톡이 왔다.

 

아이 과자 몇 개 넣으면서

일본 된장, 가쯔오부시, 와사비, 오차쯔게, 후리가케를 넣어 보냈더니

일본인 아내가 많이 좋아하셨던 것 같다.

 

남편만 보고 해외생활을 시작한 아내분이 적응을 잘 하실지 걱정도 되고

왠지 내가 일본에 처음 유학 왔을 때 적응하기까지의 시간들이 생각나기도 해서

넣어 보낸 것인데 많이 기뻐해 주셨던 같아 다행이였다.

나도 그랬다.

그저 한국 물건만 봐도 가슴이 알싸했었고

똑같은 새우깡인데도 한국 새우깡이 먹고 싶었고,,,

기숙사 동료가 오뚜기 스프를 끓이는 걸 보고 한참을 서서 냄새를 맡았던 기억도 나고,,,

짜파게티를 먹을 땐 눈물도 찔끔 흘렸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요즘들어서 더 많이 느낀다.

  내가 어릴적부터 먹고 자란 것들이 새록새록 떠오르고 그립다.

한국에서만, 한국이기에 맛 볼 수 있는 맛이 그리운 건 단순히 나이탓 만은 아닐 것이다.

 

아내분도 한국생활이 적응되면 될수록 일본음식들이 그리워질텐데,,,,, 

아직 두 분을 뵙진 못했지만 이렇게나마 마음을 함께 나누니 가슴이 따뜻해진다.

댓글22

    이전 댓글 더보기
  • 윤양 2014.08.28 08:10

    케이님~ 그곳날씨는 시원해지셨습니까?
    여긴 비가 많이 온 후부터 시원해졌어요
    외국에서 사시면 한국이 그리워져요
    한달 미국에서 산 저도 그렇더라구요
    그럴땐 한국친구와 식구들과 전화통화도
    자주하시고 그리움을 털어내셔요
    저희는 세자매인데 각각 사는곳이 서울 대구 부산 이예요
    자매만큼 편한존재가 없드라구요
    전 언니랑 매일 전화해요 아침에요
    둘이 수다 한참하고 하루를 시작해요
    케이님도 언니들과 자주 통화해보셔요
    곧 추석인데 요번에 못들어오시죠?
    생각많이 나시겠네요
    한국에서 케이님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으니 꼭 힘내서
    아프신거 탈탈털고 이겨내시고
    힘내시기바랍니다
    맛있는 한국음식 많이 해드시구요
    응원합니다 항상!!!!^^
    답글

  • 맛돌이 2014.08.28 09:21

    추석이 가까워오니 더 그리운가 봅니다.
    고향이

    에휴~
    답글

  • 2014.08.28 13: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8.28 15:1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테라베 2014.08.28 15:25

    제 신랑 고향은 구마모토,
    제 고향은 케이님 고향 근처(?)
    지금 살고있는곳은 깨달음님 고향 근처(?)

    이사할집 빨리 찾으셔야 안정되시겠지만...
    100년 안에 못찾으시면 동경생활접고 이사오실래요.
    똥꼬발랄 멍멍이랑 까칠 잔소리쟁이 야옹이도 같이살고있어요.
    외로울틈이 없어지실지도 모르는데....


    답글

  • 일본시아아빠 2014.08.28 16:0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8.29 02:27

    몸이 말해주는것 같습니다.
    약해진 마음에 고향이~ 엄마가~ 많이 그리울겁니다.
    이런걸 향수병이라 하는것 아닌지...
    옆에는 늘~깨달음님이 계시니 힘 내시고
    입맛돌게 장떡을 함 만들어 드셔보세요
    짭짜름하고 고소한 장떡을...
    케이님~! 응원 보냅니다.
    파이팅~! ♥
    답글

  • 흐음 2014.08.29 03:28

    정말 깊게 공감합니다.
    답글

  • Jun 2014.08.29 05:21

    케이님의 따뜻한 마음, 저도 배울래요.
    남을 위해서 저도 제가 할수있는 일, 베풀며 살고 싶습니다!
    아, 드디어 영주권 나왔어요. 휴~. 지겨운 프로세싱でした。やっと終わってほっとしています。
    답글

  • 규동오오모리 2014.08.29 09:2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규동오오모리 2014.08.29 09:22

    다음 메인에 뜨셧네요^^ 축하드립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답글

  • 빠숑♡ 2014.08.29 11:31 신고

    뭉클 뭉클 ㅠㅠ
    답글

  • J2M1 2014.08.29 11:40 신고

    타지 생활할때만큼 사람정이 그리운 순간이 또 없죠..ㅎㅎ
    작은 성의로도 큰 감동을 느끼신 것 같아요.
    답글

  • users 2014.08.29 17:08 신고

    타지에서 생활하면 많이 그립죠 한국 음식이나 그런것들이 ㅋㅋ

    근데 또 한국들어오면 타지가 그립습니다 ㅎㅎ
    답글

  • Boiler 2014.08.29 22:08 신고

    항상 블로그 잘 보고 있습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답글

  • 세르비오 2014.08.30 00:05 신고

    향수는 잊기 힘든 추억이죠 ㅎㅎ
    답글

  • 푸카 2014.08.30 08:4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JS 2014.08.30 08:58

    한국에 가면 어디서든 한국음식을 팔아서 좋다고 하니 친구들이 웃었답니다. 너무나 당연한 현실이 그렇게나 소중하고 그리운지 타국생활을 하면서 알게 되었지요. 예전에 몰랐던 작은 행복을 소중하게 알아볼 수 있게 되서 슬프지만 그래도 기쁘기도 한 오늘 입니다.
    답글

  • 춘향이 고무신 2014.08.30 11:07

    해외에 살아 본 직도 없지만 글 읽으 면서 그 느낌이 알것같아 가슴이뭉클거립니다
    답글

  • 선화여왕 2014.09.01 15:43

    넘 재밌게 잘 보고 있어요
    저도 올 여름 휴가 오사카하고 교토 자유여행으로 다녀왔어요
    매년 건너가는거 같네요

    골목골목 다니는게 얼마나 좋은지 ..ㅎ
    항상 건강하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