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부부싸움을 빨리 끝내는 최고의 방법

by 일본의 케이 2014. 8. 7.

[ 여보세요~ 오머니~~ 깨서방 입니다~]

[식사 하셨어요?]

[오머니~, 어제는 죄송했어요~]

[ 우리들은 걱정하지 마세요~]

[ 9월에 놀러 갈게요~]

[ 오머니~ 감기 조심하세요~]

여기까지 얘길하고 날 한 번 쳐다 보더니 전화기를 건넨다.

 

실은, 어젯 밤 엄마에게서 전화가 왔었다.

8월에 깨서방이랑 진짜 한국에 들어 오냐고,,,, 9월 초에 추석인데 그 때 오면 좋을 것 같다고,,,

그 말씀을 하려고 전화를 하셨는데

하필 우리 부부가 말다툼을 하고 있을 때였고 내 목소리에서 묻어나는 썰렁함을 느끼셨던지

분위기 파악하신 엄마가 금방 전화를 끊으셨다.

그래서 오늘 저녁, 깨달음이 전화를 다시 한 것이다, 죄송하다고,,,,

 (퍼 온 이미지- 일본야후)

 

내가 전화를 바꿔 받자,

[ 뭐 때문에 쌈을 했는지 모르것다만은 길게 가서 좋을 꺼 하나도 없응께 짧게 해라,

그냥 니가 미안하다고 글고 끝내라잉~!! 알았냐?

괜히 고집피지 말고 얼른 깨서방한테 사과해라잉~] 라고 하신다.

[ ......................... ]

아니라고 엄마가 몰라서 그러지 깨서방이 은근 남성 우월주의가 있다고

그리고 이기적인 면도 많고,,,꼬장꼬장 할 때도 많다고,,,그랬더니 

 성질없는 남자가 어딨다고 깨서방 같은 남자는 조선팔도를 찾아봐도 없응께

 배부른 소리 말고 감사하고 살아라신다.

[ ......................... ]

[ 여자가 져야쓰는 것이여, 남자를 이겨 먹을라글믄 못 쓴다잉~

글고, 여자가 너무 잔소리가 많은 것도 못 쓴것이여~~

쌈을 하더라도 짧게 하고, 먼저 미안하다고 사과해야 서로가 맘이 편해지는 것이다잉~~

억지로라도 좋은께 미안하다고 꼭~먼저 말해라잉~~] 

[ ......................... ]

아무튼, 우리 엄마 앞에선 깨서방 나쁘단 소릴 못한다.

한국에서도 깨서방 마음에 안드는 버릇 몇가지 얘기 했다가 등짝을 사정없이 한 대 얻어 맞았다. 

아무리 친정이여도 남편 흉보는 거 아니라고,,,

 

어느 부부도 그렇겠지만 늘 같은 문제로 다툼이 생긴다.

서로 고치지 못하고, 서로 이해하기 힘든 부분들이 있다보니 싫은 소릴하고 짜증을 낸다.

먼저 사과하기,,, 머리로는 알고 있는 것들이 가슴으로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누가 뭐라해도 부부문제는 둘만이 풀어가야할 것들이기에,,,,,

옆에서 티브이를 보고 있는 깨달음을 쳐다봤더니 어색하게 웃는다.

엄마 말대로 서로가 편해질려면 먼저 사과해야 될 것 같은데,,,,

어제 싸움이 컸던 만큼, 입이 잘 떨어지질 않는다.

 

댓글26

    이전 댓글 더보기
  • 체사리아 2014.08.07 08:54 신고

    결혼 13년 동안에 별 이상하고 유치한걸로 싸웠는데 항상 사과는 성질급한 제가 먼저 했네요.그래도 시어른들 모시고 살면서 큰소리는 덜내게 됐는데 그래도 부부는 싸우고 하루 지나면 금방 푸는게 좋죠 그래도 깨달음님은 어머님께 전화를 드려서 죄송하다시니 어찌 화를 낼까요
    답글

  • 2014.08.07 09: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rocktank 2014.08.07 09:09

    깨달음님이 고수 이신듯 ㅎㅎㅎ
    답글

  • 맛돌이 2014.08.07 09:13

    조선팔도를 찾아봐도 없는 깨서방과
    알콩달콩 재미나게 사세요.
    ㅎㅎ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8.07 09:40

    존심을 버리는 것이 최고인디 ....
    참 어렵습니다 .. ^^
    답글

  • 2014.08.07 11:0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지후아빠 2014.08.07 11:18

    부부란 고운정만으로는 못사는 관계라고 누군가가 했던말이 기억납니다. 저도 14년차이지만 싸움의 이유는 달라지지 않고 늘 비슷하네요.. ^^ 다만 이제는 미운정이 들어서, 그래도 마누라를 보면 예전처럼 밉지는 않은게 달라진 점인거 같습니다....ㅋㅋㅋ
    답글

  • 레드화니 2014.08.07 14:57

    저도 어제 집사람이랑 한판했어요..
    아무런 연락도 없이... 전화와 문자 다 씹더니 두시 넘어서 들어와서는 아무런 일 앖다는 듯이 행동하네요..뭔일이냐고 물으니 걍 기분이 그렇다네요..술도 못먹는 사람인데 술까지 마시고...뭐라ㄷ고 더이상 할말이 없더라고요..근데 좀전에 문자 왔는데 오늘 저녁에 조용한데 가서 이야기 좀 하자네요..나보고 어쩌라는 것인지.....
    답글

  • 민들레 2014.08.07 17:37

    암만~~!
    깨달음님 같은 분 조선팔도에서 다 뒤져봐요
    엄써요~ 엄써~!
    깨달음님은 일본에 계세요~ ㅋㅋ
    답글

  • 학 다방 2014.08.07 19:49 신고

    우리 부부는, 그냥, 서로 꽁~~~하니 있다가, 몇일 지나면

    ....시나브로......일상으로 돌아가곤 했습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4.08.07 22:33

    모든게 제일 사소한것에서부터
    시작되는것 같아요~^^
    잘은 안되지만 한걸음 물러서주고
    한번 더 참아주면 가정의 평화가 오던데요~ㅎㅎㅎ

    휴가마치고 이제서야 인사를 드려봅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서윤득 2014.08.08 02:23

    알콩달콩... 먼저 미안해 하셔요. 이유는 이렇게 용기 내어 나눔도 하셨잖아요. 그럼 이미 본인은 어떤게 홍익 하는지 아시도 계시네요. 아시는 분이 바꿔야 서로가 바뀜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나눔.
    답글

  • 늘 푸른 솔 2014.08.08 11:33

    참 훌륭하신 어머님이십니다
    백번 맞은 말씀
    답글

  • 초원길 2014.08.08 12:01 신고

    ㅎㅎ
    저는 항상 제가 집니다...
    아유 나이가 들어가니 갈수록 아내가 무서워지네요
    답글

  • 2014.08.09 20: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JS 2014.08.10 16:31

    아무리 친정이라도 남편 흉을 보는게 아니라고 말씀하신 어머님이 참 현명하신 분 입니다. 존경합니다 어머니! 역시 연륜에서 묻어나는 지혜에 고개가 절로 숙여지네요 ^^
    답글

  • 토닥s 2014.08.12 00:48 신고

    가끔 눈팅하다 처음으로 답글 남겨요. 갑자기 싸움의 이유를 불문하고 늘 먼저 미안하다 하는 남편이 고맙게 느껴져서요. 내가 가진 것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신 것 같아서요.
    쾌차하시길 바래요.
    답글

  • 송산 2014.08.13 01:12

    글 잘 봤습니다..부부싸움은 칼로 물베기라는 말이 있는데 서로 한발짝만 양보하고 배려를 한다면 싸우거나 싸워도 금방 풀릴 것입니다..
    답글

  • 2014.08.13 04: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예희 2014.08.22 17:00

    먼저 사과하는 것 결코 쉬운 일이 아닌 것 같아요,
    우리도 그걸 못해서 한번 다툼이 생기면 일주일, 한달까지 간답니다.
    헌데 요즘은 싸워봐야......말안해봐야......뭐하나 싶어요,
    그리고 궁극적으루 부부싸움에서 이겨 머하나 싶구여......

    가장 중요한 건 '서로에 대한 사랑' 같아요.
    사랑하는 마음이 있음 먼저 손 내밀 게 되드라구여,
    내두 여태 미움만이 가득찼었기 때문에 참 힘들게 산 거 같아요,
    요즘 신앙을 되찾구 미워하는 마음이 조금은 완화되는 것 같아요.
    그건 내 힘으로 되는 일이 아니구 하나님이 도와 주셔야 되는 것 같구여,

    케이님은 현명하구 똑똑하시니 이미 깨달으셨겠지만,
    난 요즘에야 조금씩 이뻐하구 사랑하는 법을 배우고 있답니다.

    가장 중요한 건 그를 좋아하구 사랑하는 일이라구여,
    사랑하믄 싸움의 횟수도 자연히 줄겠죠.
    늘~~~그리 기도할려구여

    "사랑하게 하소서" ......ㅎㅎ

    케이님 평안하신 모습 뵙구 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