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크리스챤으로 산다는 것

by 일본의 케이 2015. 9. 30.

교회를 나간지 한 달이 되어간다.

오늘 받아 온 주보를 읽으면서 이 교회를 선택하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곳을 다니기까지 나름 갈등이 있었다.

이사를 하고 이주째 되던 날부터 교회를 찾았었다.

집 근처를 위주로 한인교회를 찾았지만 없었다.

겨우 찾은 한인교회는 집에서 한시간 이상을 가야만 했다.

그래서 집과도 비교적 가까운 두 곳의 일본인 교회를 가 보았었다.

 일어로 듣는 설교는 처음이여서인지

 낯설고 목사님 말씀이 귀에 팍팍 들어오지 않았던게 사실이였다.

특히, 성경구절을 찾을 수가 없었다.

예를 들어 마태복음이 일본식 표기로

[마타이니요루 후쿠온쇼-マタイによる福音書] 로 나와 있고

야고보서는 [야고푸노테가미- ヤコブの手紙]식으로 되어 있어 

잠시 혼란이 오곤 했었다.

 

 하지만, 다닌지 한 달이 되어가니 익숙해졌고

아직까지 생소한 단어가 나오긴 하지만

새롭게 성경공부를 하는 듯

신선한 감각으로 말씀이 다가옴을 느끼고 있다.

목사님의 설교 말씀이 일단 심플해서 좋았고

특히, 기도에서 오는 은혜가 내 마음을 풍요롭게 만들어

주시는 것 같았다.

서점에서 한일성경을 사오던 날도

웬지모를 설레임에 한 페이지 한 페이지

낯설기만 한 일본식 표기를 읽고 또 읽어 보았다.

 

지난 주, 신주쿠 번화가에서 본 어떤 아저씨.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주 예수를 믿으라고,

천국에 가고 싶으면 주 예수를 믿는 길 뿐이라고

일어로 말씀하시는데 한국분이셨다.

 

한국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인데

일본에까지 오셔서 이렇게 전도?를 하신다는 게

어떤 면에서는 참 대단한 생각이 들었다.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계속해서 쉬지 않고

[ 예수 천국, 불신 지옥]이라고 하시는

 아저씨의 표정이 참 심각하게 보였다.

깨달음은 한국에서 원정 나오신 것 같다면서

예수사마를 한국식으로 알리고 있다고

일본인들에겐 별 효과가 없을 것 같다면서

어느 교회에서 나왔냐고 나한테 한 번 물어보란다.

한국에서 일부러 왔는지 일본교회에서

나왔는지 궁금하다고,,,

[ ....................... ] 

이 분들이 전하고자 하는 건 정말 무엇일까?

한국 전철 안에서도 십자가들 들고

예수찬양을 외치시는 분들을 몇 분 봤는데

난 이런 분들을 볼 때마다

무슨 사명?으로 이렇게까지 하시는 걸까,,,,

모든 크리스챤은 이런 아저씨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하는 것일까....

특히, 오늘은 이 먼 일본땅까지 오셔서

환락가인 신주쿠 한 복판에서 이렇게

복음을 아니 주 예수찬양을 하시는 이유는 무엇일까....

단순한 전도가 목적인가,,,,

괜시리 아저씨 모습을 보면서

자꾸만 의문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각 개인마다 주어진 사명이 있다면 이 분들은

이 분들이 감당할 사명에 충실하고 계시는 것 뿐이라고

치부해버리면 되는데 내 마음이 개운치 않았다.

믿음을 강요하고, 믿음을 상품화하고

믿음을 경시화하는 것 같아서,,, 

크리스챤으로 사는 모습이 참 여러가지이다.

정답을 가릴 수도, 정답인 삶을

운운할 수도 없지만 저런 분들을 볼 때마다

또 다른  믿음의 길을 걷고 계시는 것 같아

의문스럽고 믿음에 속박된 느낌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

어떠한 모습의 크리스챤으로 살아가던

참다운 믿음생활을 하며 살아가는 게

그리 쉬운일만은 아닌 것 같다.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있는 그대로 받아 들이기  (122) 2015.10.15
정말 귀국을 할 수 있을까....  (18) 2015.10.03
크리스챤으로 산다는 것  (26) 2015.09.30
한국의 김장날을 기다리며  (47) 2015.09.25
여러모로 참 슬픈 40대....  (30) 2015.09.16
고령출산을 생각하던 날  (55) 2015.09.03

댓글26

    이전 댓글 더보기
  • 2015.09.30 11:0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레몬구리 2015.09.30 11:38

    케이님~ 오랜만에 글 남깁니다 너무 바빠서 글을 남길 여유가 없었어요 여름지나면서 기력도 떨어지고 ㅎ
    그래도 틈틈히 글은 읽고 갔답니다 글보니 추석때 한국도 다녀오셨고
    김장 할때 한국 가신다는 깨달음님 ㅎㅎㅎㅎ
    두분다 건강하시고 글 잘 읽겠습니다
    답글

  • SPONCH 2015.09.30 11:46

    일본에도 그런 한국인들이 있군요. 멜번 시내에서도 쉽게 전도하는 한국 성도들을 만날 수 있어요. 한 교회에서 하는 건데 주로 한국사람을 대상으로 해요. 사람들이 많이 성가셔 하고 기독교에 대해 안좋은 생각을 하게 하는데 과연 저런 방법이 효과가 있을까 싶어요. 저만해도 교회를 다니지만 일보러 시티 나왔는데 한 두팀도 아니고 네다섯 팀이 줄줄이 "한국사람이세요?" 하면 처음에는 뭐 물어보려는 줄 알고 반갑게 인사했다가 나중에는 "저 밑에서 들었습니다." 하고 지나가게 됩니다. 기독교인으로서 진리를 알리는 것이 당연하지만 쉽지 않은 일이고 이렇게 나선 분들이 대단하게 느껴지지만 방법 면에선 전 좀 동의하기가 어려워요.
    답글

  • 로또냥 2015.09.30 14:13

    하하하 예수 천국 불신지옥은 이곳 la 한인타운 사거리 대로변에도 있습니다. 한국어. 영어, 히스페닉어 3개국어로 생방송입니다. 아침 출근 교차로에서 보고 일하는 사무실에서, 확성기로 하는 전도내용이 다들립니다. 거기다가 911 차가 사이렌 소리내면서 지나가면, 완전 시장통저리가라 입니다. 심할땐 3개국어로 차타고 다니며 전도합니다. 진짜로 잘 모르겠습니다. 사람들을 구원하겠다는 어떤 사명감에 불타서인지 아니면 본인이 천당을 가기위해 그리ㅇ애쓰는 것인지...
    답글

  • 2015.09.30 15: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Deborah 2015.09.30 15:42 신고

    믿음을 지키면서 생활하기 힘든 세상이 되고 말았지요. 그래도 믿음 잃지 않고 있는 모습이 좋은데요.
    답글

  • 2015.09.30 16: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푸른바위 2015.09.30 20:20

    이것만큼은 알것 같지요.저런 작태는 희한하게도 미국 일부와 이나라 한국땅에서만 유독 흥한다는걸....
    그리고 소수만이 믿으며 남들에게 해를 끼치는 믿음을 바로 저들이 부르짖는 이!단!이라 부른다는걸...
    매주 예배를 다니는 사람으로써 제~발! 저치들이 법의 힘으로 혼쭐나기만을 기도합니다...
    답글

  • 그린스무디 2015.09.30 22:37 신고

    신주쿠 아저씨 소름..ㅋㅋㅋㅋ
    일본까지 진출해서 전도하시는군요!

    케이님은 소소하게, 자신에게 집중하시고, 편안한 마음으로 믿으시길.!
    그나저나 오랜만이에요.ㅋㅋㅋ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곧 날이 추워질텐데, 깨달음님, 케이님 모두 건강하시길!
    답글

  • 아이리시 김 2015.10.01 00:40

    전 기독교인은 아니지만 교회다니는 친구들은 저렇게 전도하지는 않더라구요~저도 궁금하네요! 한번씩 저런 이저히 아주머니보면 기독교에 대한
    불신이 더 드는것 같은데요~ (오해는 마세요! 비난하는거 아니에요)
    그냥 타종교도 인정하면서 자기종교를 가지는게 좋은게 아닌가 싶네요
    답글

  • 2015.10.01 08: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맛돌이 2015.10.01 09:28

    믿음을 가진다는 건 중요한 일이지요.
    늘 건강하세요.
    답글

  • 사는 게 뭔지 2015.10.01 11:07

    케이님~ 추석 잘 쇠고 오셨어요 ? 글 보니 매우 반갑습니다. 종교 ... 참 간단한 이치면서 그 길은 너무나 어렵고 힘듭니다. 또 그래서 훌륭하게 묵묵히 걸어가시는 분이 더 위대해 보이는 거겠죠. 일본말로 되어있는 성경이 참 새롭습니다. 돌아오셔서 깨달음님이 많이 좋아하시지요 -^^ - 올해가 어느 덧 세 달 밖에 안 남았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
    답글

  • 배쓰 2015.10.01 12:34

    할말없습니다 일본까지;;;;;; 정말이예요??
    못믿겠어요 ㅠㅠㅠㅠ
    답글

  • Esther HAN 2015.10.02 01:27 신고

    기독교는 배타적이지만 인격적입니다.. 사랑과 존중으로 완성이 되는 구원이 이렇게 왜곡된 신앙으로 인하여 주님의 마음이 전달되지 못하게되어 너무 안타깝네요......
    답글

  • 위천 2015.10.02 17:28

    추석명절이 끝나고 이렇게 오랫만에 블로그를 찾게 되었습니다
    잘 지내셨는지요
    한국의 선교사역은 다른 나라와는 좀 다른면이 있다면 직접적으로 전도하는 것이겠지요
    물론 처음 보면 저렇게까지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겠지만, 그 또한 사랑하는 마음이 없으면 않되는 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면 이해가 된답니다
    개인적으로 일본의 동경에 있는 한인교회는 이이다바시역에서 가까운 동경교회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몇 개월간 다닌적이 있는데, 김군식 목사님의 말씀도 좋고, 교회의 분위기도 열심도 있고 좋습니다
    특히 일본에 유학중인 학생들이 참으로 열심히 찬양대도 하고, 교사 활동도 하고 해서 열정이 돋보입니다
    답글

  • 노엘 2015.10.03 13:56

    저도 케이씨처럼 생각했었는데요
    김우현씨가 쓴 팔복시리즈중 첫권을 읽으면서
    거기 최춘선할아버지를 보면서 생각이 완전 바꼈어요 우리가 모르는 사명을 받으신 분들도 있겠다고.

    거기 나오시는 최춘선할아버지
    답글

  • 크리스챤 뿐 아니라 불자나 다른 종교를 믿는 신자분들 중에서도 케이님 처럼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요. 어떠한 모습으로 살아가던 참다운 믿음생활을 하며 살아간다는 건 쉽지 않다는 것을요...
    답글

  • 부럽다. 부끄럽지 않다. 2015.10.06 09:5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내 안의 열정 2015.10.06 09:56

    나도 저런 식의 전도방식을 좋아하지는 않지만(저렇게 내가 못해서일수도 있지만), 가끔은... 저 사람은 왜 저렇게까지 할까? 위의 댓글의 어떤 분처럼 저런 전도행위를 통해 자기가 구원받을수 있다고 생각해서일까도 생각해 보지만, 저렇게까지 하는 분의 마음속에는 뭔가 있을 것이다. 사람들이 보기에는 저 아저씨 미친 사람같고 광신자같고 뭔가 정상적이지는 않을거라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나는 하나님을 조용히 믿고 싶은 사람이 있는가하면, 하나님을 알리고 싶어서 참지 못하는 열정적인 사람도 있을 거라 생각한다. 얼마나 알리고 싶었으면... 하는 마음도 든다. 소극적이고 남앞에 드러나는 것이 싫은 나에게 있어서 저런 아저씨의 용기가 부럽기도 하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