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사회생활에서 가장 조심해야할 것

by 일본의 케이 2015.06.26
내가 고등학교 2학년때, 내 짝궁은 입이 거칠었다.

육두문자로 시작해서 육두문자로 끝나는 경우가 많았고
표현도 많이 거칠고 상스러웠다.
어느날, 짝꿍이 쉴 새 없이 퍼붓는 친구들 악담을 듣고 
집에 돌아 온 난  무심결에 귀를 씼었다.

귀라도 씻어야지 뭔가 좀 내 마음이
 개운해 질것 같아서였다.
그렇게 생긴 버릇이 지금도 별로 듣고 싶지 않은 소릴 듣거나
그 자리에 내가 있어 어쩔 수 없이 들어야만 했던
상황이였을 때는 집에 돌아와
귀를 씻는 버릇이 생겼다.
귀를 씻어서 잊여지는 것도, 얼룩진 내 기분이
정화되는 것은 아니지만
씻어 내고 싶은 충동을 억제할 수 없었다.
오늘은 오랜만에 귀를 씻었다.
아주 천천히,,오래 오래,,,

 

오늘 우리 협회의 회원 M씨와 차를 한 잔했다. 

내가 속해 있는 곳은 여성분이 많은 곳이다 보니 말이 많다.

여러면으로...

개선사항및 회원관리에 관한 얘기를 하기 위한 시간이였는데 

 별로 듣고 싶지 않는 회원들의

 뒷담화?를 들어야만 했다.

00씨는 어떻고, 00씨는 어떻고,,

각 회원들의 거침없는 비아냥이 계속 나오길래

알겠다고 참고하겠다고 화제를 바꾸려했지만

M씨는 점점 거친 표현과 빙빙 돌려서

제 3자가 들어도 기분이 언짢을 소리를 하셨다.

난 듣고 있으면서 말에도 [품격]이 있다는 걸

다시 한 번 느꼈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말이란 내 생각을 표현하는 수단인 한 편,

말 하는 사람의 사회적 척도가 되기도다.

생각을 낳은 말은 결국 행동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행동은 자신의 미래를 설계한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개럿 케이저씨는 (미국의 성공회 사제이자 작가)

말, 언어 사용에 관한 글에 이렇게 서술했다.

1. 되도록 말을 적게 하라.

2. 나의 요구를 먼저 파악한 뒤 상대에게 요청하라.

3. 진실을 말하되 진실을 모두 말하지 말라.

4. 내 진심을 알아주는 사람에게만 진심을 말하라.

5. 듣는 일을 성스러운 의무로 생각하라.

6. 답하기보다는 질문을 많이 하라.

7. 당사자가 있을 때 할 수 없는 말을 남에게 하지 말라.

8. 내가 원하는 만큼이 아니라

상대가 원하는 만큼만 내 입장을 설명하라.

9. 다른 사람을 소외시키는 지식이나 단어를 사용하지 말라.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법정스님은 이런 글귀를 남기셨다.
내가 두 귀로 들은 이야기라해서 다 말할 것이 못 되고
내가 두 눈으로 본 일이라해서 다 말할 것이 또한 못 된다.
들은 것을 들었다고 다 말해 버리고,
본 것을 다 보았다고 다 말해버리면
자신을 거칠게 만들고 나아가서는 궁지에 빠지게 한다.
현명한 사람은 남의 욕설이나 비평에 귀를 기울이지 않으며
또 남의 단점을 보려고도 않으며
남의 잘못을 말하지도 않는다.
모든 화는 입으로부터 나온다.
그래서 입을 잘 지키라고 했다.
맹렬한 불길이 집을 다 태워버리듯이
입을 조심하지 않으면 입이
불길이 되어 내 몸을 태우고 만다.
입은 몸을 치는 도끼요. 몸을 짜르는 칼날이다.
내 마음을 잘 다스려 마음의 문인 입을 잘 다스려야한다.
입을 잘 다스림으로써 자연 마음이 다스려진다.
사람이 아무리 훌륭한 말을 잘한다 하더라도
사람으로써 갖추어야 할 예의를 못했다면
앵무새와 그 무엇이 다르리요.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요즘 난 말을 더 줄이는 연습을 하고 있다.

작년, 불교신자인 후배가 [묵언수행]을 다녀와서

너무 좋았다고 침묵속에서도 공감하고 

상대와 대화가 통하는 걸 체험 했다는 얘기 듣고

 더더욱 침묵의 필요성을 생각하는 시간이 늘었다.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기보다 침묵하는 쪽이

서로의 관계를 해치지 않을 거라 믿는다. 

현명한 사람은 말해야할 때와 침묵해야할 때를 안다고 한다.

 말을 조리있게 잘 할 수 있는 재능을 갖지 못하면

 침묵을 지킬 줄 아는 지각이 있어야 하고

만약 두가지를 다 가지고 있지 않으면

그 사람은 불행한 사람이라고 했다.

그래서 되도록이면 말을 아끼는 연습을 하고있다.
뱉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해 보고
굳이 설명이 필요한 상황에서는

간단 명료하게 말을 정리하는 습관이 베이도록 하고 있다.

괜찮은 인간관계를 만들기 위해, 사리에 맞게 묻고

조심스럽게 듣고, 침착하고 차분하게 대답을 하며

적당한 선에서 침묵하는 버릇을 기를 것이다.

침묵만큼 강한 설득력을 갖고 있는 게 없다. 

말은 쉽게 물이 든다.
욕이나 거친 말을 많이 들으면 입에서 저절로 그렇게 나온다.
자신을 평가하는 조건은 [뇌]가 아니라
[입]임을 잊여서는 안 된다. 
사회생활에서 특히 조심해야할 것은 바로 입, 말조심임을
다시 한 번 상기하고 상기해 본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8

    이전 댓글 더보기
  • 김동일 2015.06.26 09:29

    침묵
    어려서 부터 한다 한다 하면서 못하는 침묵

    내 마음에 구멍이 뚫려서 인지

    아 침묵하고 싶어저요 ㅎㅎㅎ
    답글

  • 초록개구리 2015.06.26 09:30 신고

    지금 한국에는 비가 오고 있어요,,,
    비오는 촉촉한 아침과 어울리는 글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나 자신을 다시 한 번 돌아보는 시간이 되어 참 좋았습니다.
    답글

  • 2015.06.26 10:3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무진 2015.06.26 11:53

    사십줄 넘어가면서
    '나이가 들 수록 입은 닫고 지갑은 열어라' 란 말을 꾸준히 이행하려 하지만

    알콜만 들어가면 수다스러워지는 날 보며,
    '나란 남자도 나이 들어가면서 참 수다스러워 지는구나'라고 느낍니다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타인을 가르치려하고 평가하는 버릇을 이제는 고쳐야 할 텐데....
    답글

  • olivetree 2015.06.26 12:33

    마음을 씻게 해주는 정갈한 글에 감사드려요~^^
    9가지의 지침은 무엇보다도 자기를 지키는 귀한 조언인. . 먼저 내마음을 지키고 세운다면. . 말로 자신을 드러내고 내세울필요가 없어지는. . 덕분에 저를 또 돌아봅니다. . 험한소리를 계속 내놓았던. .듣다듣다 어머니가그러셨어요. .니가 국회의원이냐 국회로가라고. . .^^ 내가 밖으로 내놓았던 것은 . .결국은 화였고, 공격이었던. ..갈곳몰라헤매이던 분노의 감정이 내말이 닿는곳에 엉뚱하게 덕지덕지 쌓이게되는. . 잠잠한 힘으로 나를 세우고. .이웃과 함께 자라갈수 있는 귀가 크고 손이 큰 사람으로 성장하고픈 . . 마흔둘 저의 장래희망이네요*^^*
    답글

  • 2015.06.26 12: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6.26 13: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6.26 16: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6.26 16: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위천 2015.06.26 19:16

    참 좋은 글, 생각을 깊이 할 수 있는 글 잘 읽었습니다
    말을 줄일 수 있도록 저 또한 노력을 해 볼랍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 2015.06.27 00: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5.06.27 01:11

    걷기모임에서 묵언도보가 있어요

    말을 많이 하다보면 쓸데없는 말을 하게되고
    실수가 따르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말 하는데도 기술이 있다고 봅니다.
    나부터 말조심 해야겠어요~
    답글

  • 사는 게 뭔지 2015.06.27 03:50

    케이님~~ 좀 제 글이 주제와 살짝 벗어나는데요. 재가 실은 좀 할 말이 딱히 없으면 말 한 마디도 안하고 하루를 지내는 스타일이거든요. 근데 문제가 뭐냐하묜요 왜 말이 없냐 어떻게 사림이 딱 할 말만 하고 사냐 기분이 나쁘냐 등등 이런 소리들이 더 듣기 싫어요. 차라리 글로 쓰고 읽을 때가 더 좋을 때도 있거든요. 할 말은 꼭 하는데 말수가 적은 것에 대해 스트레스 받는 경우가 있어요 ㅠ ㅠ 특히 한국분들은 너무 초면에도 질문들을 많이 하시니까 더 말을 안 섞게 되고 대답도 단답형으로 하면 또 도도하다 거만하다 차다고 그러시고. 참 요새는 제발 할 말만 딱 하고 지금 저처럼 주제에서 벗어난 ( ?) 다른 말은 안 해도 오해사는 일좀 없었으면 좋겠어요. 좋은 주말 되세요 -^^
    답글

  • 모든 화는 입으로 부터 나온다는 법정스님 말씀이 와닿아요. 저도 말을 아끼며 살려고 노력해야겠어요.
    답글

  • 2015.06.27 12:3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정재현 2015.06.27 15:56

    케이님
    읽고 또 읽었어요...
    감사합니다.
    케이님 덕분에 항상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답글

  • Boiler 2015.06.30 18:22 신고

    저희 회사에도 뒷담화를 많이해소 보기좋지 않은 사람이 있어서 항상 입조심하고 남 욕하지 말해야겠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답글

  • 베지밀 2015.07.01 16:14

    참 많은걸 느끼게 하는 글입니다.. 매번 만나면서 나혼자 애기하지않았나..그런 후회와 반성을 마무리하는데 좀 더 현명하게 지혜롭게 침묵할 줄 알았음 좋겠네요 ~말씀 감사합니다
    답글

  • 2015.07.03 11: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7.03 18:47

    정말 좋은 말씀이세요^^ 저두 말은 적게 하고, 상대방의 말을 잘 들어주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