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스트레스 해소로 남편이 선택한 음식

by 일본의 케이 2015. 6. 22.


장마철인 이곳은 오늘도 추적추적 비가 내렸다.

주말인데도 깨달음은 회사에 출근을 했고

난 집에서 유튜브를 통해 모교회의 설교말씀을

라이브로 들으며 다음주는 그냥 멀더라도

 일본 목사님 교회를 나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밖에는 조용히 비가 내리고, 목사님 말씀은 차분하고 따뜻했다.

문득, 저녁은 부침개와 잡채를 해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후 5시무렵, 깨달음이 전화로 코리아타운 갈거냐며 묻길래

안 가겠다고 비도 오고,쇼핑할 것도 없고,

시간도 애매하다고 그랬더니

한 시간 후에 역으로 나오라며 전화를 끊었다.

플랫홈을 빠져나오는 깨달음 얼굴에 피곤함이 묻어 나왔다.

나를 보자마자 바로 삼겹살 먹으로 가잔다.

[ ......................... ]

저녁엔 부침개 하려고 재료도 준비했는데

삼겹살이냐고 속으로만 생각하고

지난번, 냉면과 비빔밥을 먹었던 그 한국식당으로

발길을 옮기는 깨달음을 따라 그냥 아무말하지 않고 나도 걸었다.

 

삼겹살 코스를 주문하고, 다음은 막걸리...

건배를 하며 물었다.

왠 삼겹살이냐고,,,,

비도 오고 막걸리도 마시고 싶고,

갑자기 기름진 게 먹고 싶었단다.

 

음식들이 나오고, 잘 구어진 삼겹살에

참기름과 고추장을 듬뿍 찍고 

풋고추, 마늘 넣어서 먹기 시작하는 깨달음.

 

굽기가 바쁘게 계속해서 먹길래

천천히 먹으라고 해도 대답도 없이

입안 가득 넣어 먹으면서 다음 쌈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고 

배고팠냐고? 그렇게 맛있냐고?

내 입에는 아주 맛있거나 그러지 않고

그냥 그런다고 당신은 어떠냐고 물어도

묵묵부답,,, 깻잎이 없다고 깻잎 좀 더 달라고 그래란다.

난 생깻잎을 먹질 못해 한 장도 안 먹었는데

 5장 넘게 있던 깻잎을 혼자 다  먹고 또 달라니....

그렇게 주문한 고기를 다 구워 먹고,

1인분을 더 시킨 다음에서야 입을 여는 깨달음.

 

실은 직원들 때문에 스트레스도 받았고

 피곤한 것도 있고 해서 뭔가 먹는 걸로 풀고 싶어

짜장면이라도 먹을 생각이였는데

내가 안 나온다고 하니까 이 식당에서 먹기로 약속했던

삼겹살이 떠올랐단다.

 

전철 안에서 삼겹살의 효능을 보니까  

돼지고기는 비타민 B가 많아서 피부를 매끄럽게 해주고

몸 안의 노폐물을 밖으로 내보내는데 도움을 줘서

피로 회복에 효과적이라고 적혀 있었단다.

매운 고추랑 좀 자극적인 걸 같이 먹으면

스트레스도 좀 풀릴 것 같았단다.

 

마늘과 고추가 다 떨어지자 김치 넣어서

마지막 한 점까지 상추 두 장 넣어서 깨끗하게 먹는 깨달음.

스트레스가 좀 풀린 것 같냐고 그랬더니

조금 나아진 것 같다면서

열심히 쌈을 싸서 먹는 동안에는 잠시나마

회사 일을 잊었다고 초콜렛도 스트레스 해소에 좋은 음식이니까

집에 가서 처제가 보내준 과자 먹으면

다 풀릴 것 같단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현대인의 고질병인 스트레스,,,,

정신적, 육체적으로 특히 직원들을 통솔하는 게

 많이 피곤한 모양이다.

 깨달음이 삼겹살로 스트레스를 풀려했던 게 

정확한 음식 선택이였지만

그 외에도 섭취해야할 음식들이 꽤 있었다. 

간, 장어, 유제품, 계란, 키위, 아보가도, 감자, 파란잎 채소, 호박,

생선류, 땅콩, 아몬드, 가리비, 낫또, 굴, 두부 등등,,, 

좋아하는 음식을 먹어서 조금이나마 해소가 된다면

내일이라도 당장 짜장면 먹으러 가자고 그랬더니

주말에 가잔다. 

근본적으로 스트레스 원인이 되는 직원들과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관건일텐데...

지난달, 갑자기 그만 둔 여직원도 그렇고,,,

이번에 새로 맡은 건물의 설계도면에 직원의 실수가 있어 

손해배상을 조금 해줘야 하고 그렇단다.

새 직원을 구해야하는데 그것도 쉽지 않고,,,,

회사를 운영하고 [사장]이라는 자리를 유지한다는 게 

참 피곤한 일이다.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식단을 준비해야할 것 같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32

    이전 댓글 더보기
  • 정재현 2015.06.22 15:24

    힘내세요 깨달음님. 다 잘 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케이님♡
    답글

  • 김동일 2015.06.22 15:37

    명품 잘먹을때가 있어여 ㅎㅎㅎ...
    답글

  • Goood 2015.06.22 17:54 신고

    ^^~안그래도 저녁먹을 시간이 다가오는데 더욱 입맛이 땡기네요!
    글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답글

  • Boiler 2015.06.22 19:10 신고

    저도 요즘 회사에서 이래저래 스트레스 받는 일이 많아서 깨달음님의 기분이 조금은 이해가 갑니다...저도 삼겹살에 맥주한잔 하고 싶어지는 밤입니다..
    답글

  • 2015.06.22 21: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봉황52 2015.06.22 21:47

    오래만에 왔어요.
    맛있게 드시고 건강 하시길 빌어요.
    넘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요..두분 모습 오래 만에 봐서
    정말 반갑고 기쁘네요..
    답글

  • 늙은도령 2015.06.22 23:28 신고

    사업을 하다 보면 24시간 내내 사업만 생각할 때도 있습니다.
    한국의 상황은 정말 열악해서 신생회사가 살아남으려면 어쩔 수 없지요.
    망하면 모든 책임을 져야 하니까, 사업 생각이 머리를 떠나지 않습니다.
    건강하고 냉정한 사람이 사업을 해야 합니다, 기본적으로.
    아니면 조금이라도 환경이 좋은 나라에서 하던지.....
    답글

  • 해피마마 2015.06.22 23:39

    지금 막 제가 장에 트러블이 있어 계속 며칠동안 흰죽만 먹고 있다가.. 삼겹살을 맛있게 드시는 깨서방님을 보니까.. 아아.. 정말 만나게 드시네요~~^^;; 전 장이 안좋아도 식욕은 있어서 못먹는게 스트레스랍니다^^ 삼겹살.. 요즘에야 일본에도 생겼지만 20년전에는 아예 없었고 처음으로 한국에 와서 먹은 삼겹살이 너무 맛있어서 왜 이렇게 맛있는거 일본에 있는 한식당에 없었지? 하며 놀랬었죠~~ㅋㅋㅋ 깨서방님.. 삼겹살 드시고 스트레스 좀 풀리셨나요? 위에 서야하는 사람도 힘드시네요.. 맛난 한국음식 자주 드시고 힘내세요~~
    답글

  • 김정연 2015.06.23 00:38

    깨달음님께서.많이 힘드셨나봐요. 꽁꽁 싸메지 않고 이렇게 케이님과 맛난 음식 먹으면서 조금이라도 스트레스를 푸시니 한결 나으셨겠어요
    우리 신랑 회사에서 스트레스 받고 와서 집에서 인상 쓰고 말 없이 누워있는 모습보면 마음이 같이 답답하였는데....깨달음님처럼 삼겹살 먹으러 가자고 하면 좋겠네요.

    답글

  • 제가 예전에 조그만 가게를 한 적이 있는데, 몇 안되는 직원들 관리하는 것도 참 일이더라구요. 그 떄는 스트레스가 너무 쌓이니 평상시 다이어트해도 잘 안빠지던 살들이 쑥쑥 빠지더라구요.ㅠ
    그 때 생각이 잠시 나면서 울컥하네요. 그리고 저도 삼겹살이 땡기네요..ㅎ
    답글

  • 삶의길 2015.06.23 13:49 신고

    아버지의 일상 스트레스를 먹는것으로 풀시는 마음 공감이 가네요
    답글

  • 미스터쭌 2015.06.23 15:24 신고

    역시.. 인간관계가 스트레스의.. 시작이네요.ㅠ ㅎ 힘내세요
    답글

  • 백향이 2015.06.23 16:40 신고

    일본식 삼겹살집 처음봤어요
    맛있겠다 침 흘리면서 읽었네용!!
    스트레스 없이 살순없죠 ㅠ_ㅠ
    그래도 이겨낼수있게 함께할 사람이 있어!!!
    행복해야할듯!!^^ 잘보았습니다
    답글

  • 위천 2015.06.23 17:06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저도 가끔 스트레스 받을 때 한번 이용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스트레스 해소에는 운동도 좋답니다. 물론 저는 운동으로 풀고 있습니다
    답글

  • 민들레 2015.06.23 22:44

    스트레스를 좋아하는 음식물로 풀수있다는것이 얼마나 행복입니까.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길이 없는사람도 있으니... ㅠㅠ


    답글

  • 박희정 2015.06.23 22:49

    역시 스트레스는 먹는걸로 푸는게^^
    입안가득 제대로 쌈싸드시니~~먹고싶어지네요
    애둘 다재우고 저두 통닭한마리 시켜서 스트레스풀어야될듯^^;제 뱃살에게 미안해지네요
    집에가셔서 초코렛도 드셨는지 궁금합니다^^
    답글

  • 허기범 2015.06.23 23:0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허기범 2015.06.23 23:02

    사는 모습은 별반 다르지 않네요...^^
    답글

  • 2015.06.24 00: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미라라네 2015.06.24 11:22 신고

    저 역시도 스트레스를 받을때면 맛있는 음식으로 배를 채울때가 제일 좋답니다.
    그러고 나서 몸무게가 다시 저의 스트레스가 되지만 그 순간만큼은 제일 좋아요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