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일

by 일본의 케이 2014. 5. 7.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연신 스케치에 몰두하고 있는 이 시간이 참 좋다.

작업에 열중 하고 있을 때만큼은 모든 상념들을 내려 놓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저 머리가 시키는 대로 움직이는 펜 끝에서 자유를 느끼곤 한다. 

특별한 의미를 담지 않은채, 그저 여백을 메꿔가는 단순 작업이라도 난 그냥 좋다.

 

디자인과를 선택, 아침 저녁으로 작품을 만들고

콤페에 참가하기 위해 서울로 대전으로 작품들고 다녔던 그 시절,,,

밤을 새며 만들고, 칠하고, 붙이고,,그래도 참 즐거웠고 행복했다.

좀 큰 상 하나 받으면,, 교수님들과 아침까지 술을 마셨던 기억도 나고,,,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기에 피곤하지도 않았고, 실패도 두렵지 않았다.

젊음이라는 에너지가 충만해서도 열심히 했겠지...

작업실에서 시킨 짜장면은 또 얼마나 맛있던지..

 

난 아직도 수작업을 좋아한다. 컴을 그리 잘 다루지 못하는 것도 있지만

수작업을 하다보면 내 손때가 묻어서인지 작품에 대한 애착이 더 가는 것도 사실이다.

(퍼 온 이미지)

 

오늘 이곳은 아침부터 비가 내렸다.

습한 공기 속에 하루종일 이렇게 작업을 하다가 

 문득 작년에 후배와 함께 머물렀던 어느 팬션이 떠올랐다.

창가에선 이름모를 새가 울고 있었고, 물이 죄다 빠져버린 갯벌이 끝없이 펼쳐졌던 그 곳,,,,

 1층에선 내가 좋아하는 Ray charles의  [ I Cant Stop Loving You]가 흘러 나왔고

후배가 마시는 커피향이 노을진 저녁 하늘로 스며들었던 곳,,,

 당장이라도 달려가고 싶은 충동이 거세게 밀려왔다. 

이곳 일본생활을 정리하면 난 어느 한적한 팬션에서 나만의 공간을 만들 것이다.

우리 엄마가 이런 날 보고 늘 하셨던 말씀이 있다.

도대체 언제까지나 니가 하고 싶은 것들만 하고 살 거냐고?,,,

[ ................... ]

가족, 형제, 남편, 친구들,,,나의 행복요소이긴 하지만 내 삶을 충족시켜주진 못했다.

요즘, 난,,,내게 있어 가장 행복했던 시간들이 언제였는지 찾고 있다.

많이 이기적이긴 하지만, 내 머리가 내 몸이 즐거워하는 일을 하는 게 제일 행복한 일이다.

그래서 다시 펜을 든다.

이렇게 모든 걸 잊을 수 있는 무념상태에서 빠져 나오기 싫기에...



댓글23

    이전 댓글 더보기
  • Jun 2014.05.07 00:34

    케이님 멋있으세요.
    그렇게 자기가 하고 싶은 거 하면서 사는 게 좋죠 당연히. 한번 뿐인 인생인데.
    정말 하고 싶으면 언젠가 다시 또 하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이왕하는 거면 빨리 하는게 좋겠다 라는 것도 알았고.
    제가 무슨 인생 선배처럼 말씀 드렸네여 ㅋㅋㅋ
    하회탈 그리시네요! 나중에 펜션 지으시면 놀러 갈게여~ ㅋㅋㅋ
    답글

  • 아게하쵸 2014.05.07 00:56 신고

    솔직히 수작업이 컴퓨터작업보다는 좀더 표현하기가 자유롭죠 좀더 섬세하고... 번거롭고 귀찮고... 그런건 있지만...
    답글

  • 하이얀 뭉게구름 2014.05.07 02:27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몰두하는게 최고의 행복^^
    답글

  • 맛깔 2014.05.07 05:16

    남도 예인
    답글

  • 2014.05.07 06:5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흑표 2014.05.07 08:08

    누구든지 자기가 하고싶은 일을 하고 살고싶지만

    쉽지않습니다.

    케이님은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 2014.05.07 08:1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맛돌이 2014.05.07 08:31

    그래요.
    늘 행복하세요.
    답글

  • 굄돌* 2014.05.07 09:12 신고

    어차피 한 세상인데
    나 하고 싶은 일,
    나 기쁜 일 하며 살아야지요.
    답글

  • 향기~ 2014.05.07 09:13 신고

    케이님은 진정으로 행복한 사람입니다.
    케이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고, 케이님이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고,케이님이 사랑하는 일이 있으니까요.
    집안에 장손으로 태어나 저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저의 조카도 지금 홍대 디자인과에 다니고 있어요.
    케이님이 디자인과 선배님 이시네요. ^^
    답글

  • 2014.05.07 09:3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자칼타 2014.05.07 09:51 신고

    하고싶은 일 하면서 사는 것 만큼 행복한 일은 없을 것 같아요...
    저도 지금은 하고싶은거 하면서 잠시 살아보고 있어요^^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5.07 11:24

    의미있게 사는 것이 짧은 인생에서 가장 흐뭇하지 않을까요 .. ^^
    답글

  • 예희 2014.05.07 19:03

    맞습니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방해받지 않고 할 때가 젤루 행복하지요.
    요즘의 난 멈춰있는 것 같답니다.
    그렇게 원했던 휴식인데 하나두 안행복하답니다.
    행복은 무언가 열중할 때 오는 것 같습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5.07 23:09

    케이님은 행복한사람 맞습니다.
    하고 싶은것 다 하고 사시니...
    서울은 지금 비가 오고 있어요

    저도 갑자기 I Can’t Stop Loving You 듣고 싶어집니다.ㅋ

    답글

  • 포장지기 2014.05.08 04:39 신고

    자기 자신을 놓아줄수있는 시간을 준다는게 쉽지만은 않죠..
    잘보고 갑니다^^
    답글

  • 2014.05.08 10:2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7733님, 이렇게 귀한 댓글 달아주심에 감사드려요.
      음,,,인생 선배로 말씀 드리자면요,,,
      내게 주어진 어떤 시련도 기쁨도 아픔도 행복도...내가 삶을 살아가는데 필요했던 것들이였음을,,, 처음부터 나에게 주어진 일들이였음을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알게 되더라구요.
      그러니 무슨 일을 하시던지, 내 마음이 시키는대로 하셨으면 해요.
      그래야만이 후회하는 시간이 적더라구요.
      남이 뭐라하든 조금은 내 하고 싶은 것 하고 살아도 전혀 문제 없어요~ 왜냐면, 내 삶이니까요~~!!
      잠깐씩이라도 하고 싶은 것들 하셨으면 해요.
      제가 멀리서나마 팍팍 밀어 드릴게요~~~
      -----------------
      티스토리는 서로 비밀댓글이 되지 않아 이렇게 응원메시지가 공개 되었음을 양해해 주세요.

    • 2014.05.09 22:31

      비밀댓글입니다

  • 2014.05.11 14: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옆집아이 2014.05.17 02:45

    케이님의 말에 적극 공감 공감이요!!!^^
    답글

  • JS 2014.08.02 17:05

    예전엔 늘 하얀 벽만 봐도 손끝이 근질근질 할 만큼 그림 그리는것이 제겐 전부 였는데.. 어느 순간부터 그 사랑을 잊어버리고 일상에 녹아 들었네요. 내가 하고싶은것 이 과연 무엇인지... 생각해 보는 요즘 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