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해외생활하며 부모님께 효도한다는 것

by 일본의 케이 2014. 5. 8.

 이곳은 다음주 일요일이 어머니 날(매해 5월 둘째 일요일)이다.

뭔가를 보내드리기 위해 간단하게 쇼핑을 했다. 

늘 입버릇처럼 옷이며 뭐며 아무것도 필요없다 하시니 우린 음식을 위주로 선택한다.

평소 좋아하셨던 것, 자주 드시는 것들을 위주로 보내드릴려고 애를 쓴다.

 

서랍속에 넣어 둔 지난번 전표를 챙겼다.

예전 전포와 함께 가져가면 50엔이 디스카운트 되기 때문이다. 

 

휴일에도 정상영업을 하고 있는 신주쿠 중앙 우체국에 도착했더니

사람들이 저마다 서로 다른 사연들을 담아 줄을 서 있었다.

소포를 보내고 어머님께 전화를 드렸는데 받지 않아서

아버님 핸드폰으로 걸었더니 통화가 된다.

생선 보냈으니 맛있게 드시고 저희가 더워지기 전에 또 한 번 놀러 가겠다고 그랬더니

우리 아버님, 늘 하시는 말투로 저승사자한테  [케이] 얼굴 10 보고 갈 테니까

기다리지 말라고 그랬으니까 서둘러 올 필요 없다고 또 농담을 하신다.

90세가 되신 우리 아버님,,,시댁에 갈 때마다 [케이] 얼굴 봤으니

 인자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 매번 그러셨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비가 한 방울씩 떨어진다.

옷깃을 여미고 잠시 걷다가 친정엄마에게도 전화를 드렸다.

어버이날인데,,, 못 찾아 뵙는다고 그랬더니 외국에서 사는 사람이 어떻게 어버이날까지 챙기냐고

한국에 있는 다른 형제들이 대신 잘 하고 있으니까 잊으라신다.

 

난 실은 효도가 뭔지 잘 모른다.

속 좀 차리고 자식노릇 해보려고 했을 땐, 부모가 기다려 주지 않는다는 걸 체험한 후론

그저, 살아 계실 동안 얼굴 보여드리고, 좋아하시는 음식이나 맘껏 사드리는 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효도가 아닌가 싶었다.

돌아가신 후에 후회하고 싶지 않고, 가슴 찢어지는 아픔을 더 이상 경험하고 싶지 않다는

 내 이기심에서 효도라는 이름에 것들을 하고 있는지 모른다.  

 

부모님이 앞으로 20년을 더 사신다 해도, 1년에 1번씩,,, 20번 밖에 부모님 얼굴 볼 시간이 없다.

그것도 20년을 사신다는 보장도 없으니... 참 허망한 숫자다...

10번이 될 수도,, 5번이 될 수도 있으니..

그래도 자주 갈 수가 없으니 되도록이면 전화로 목소리라도 들려드리고

맛있는 거라도 드셨으면 하는 마음에 시댁에도 친정에도 소포를 자주 보내는 편이다.

특히 이렇게 해외에 살면 실질적으로 눈에 보이는 효도는 못해드리니

마음만으로 부모님을 그릴 수 밖에 없어 안타까운 게 사실이다.

 

 

댓글11

  • 포장지기 2014.05.08 04:37 신고

    바다를 건너는 효심....
    너무 따뜻힌 마음 입니다..
    답글

  • 2014.05.08 07: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해피마마 2014.05.08 08:41

    저도 그런 생각을 자주 하게 되더라고요.. 인년에 한번 일주일만 가는 친정.. 어쩌다 두세번 가는 해도 있지만 이미 연세가 많으신 울 부모님 앞으로 과연 몇번 며칠 만날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헤어질때면 리무진버스안에서 부모님 몰래 눈물 훔칩니다. 그걸 보는 애들까지 또 눈물 흘리고.. 멀리 시집 가버린 죄인가봐요.. 그땐 이런거 꿈에도 몰랐는데.. 기회가 생기면 최대한 자주 놀러가고 얼굴 보여주고 싶네요...
    답글

  • 맛돌이 2014.05.08 08:45

    양가 부모님을 모시는
    애틋하고 사랑스러운 마음의
    케이님 복 많이 받으실겁니다.
    답글

  • 굄돌* 2014.05.08 09:20 신고

    내가 원이 없다, 원이 없다 하시던 친정엄마 생각나네요.
    불현듯 찾아온 큰 딸이 그렇게도 감사했던가 봐요.
    답글

  • 자칼타 2014.05.08 10:38 신고

    다문화가정을 이루면서 양가 부모님께 효도하기란 참 쉽지 않은 것 같아요..ㅠㅠ

    답글

  • 명품인생 2014.05.08 13:27

    한국에
    어머님
    생각 많이하세요 ()()()
    답글

  • 흑표 2014.05.09 17:5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5.09 23:09

    케이님이 시부모님께 하는걸 보면 충분히 효녀 소리 들을 자격있습니다.
    친정 부모님 안계신 저로서는 그저 부러울뿐...ㅠㅠ
    답글

  • 예희 2014.05.12 15:26

    무슨 날이믄 더 한국이 그립겠어요.
    요즘 한국 날씨,꽃, 너무 좋은데, 함 다녀가세요 케이님,
    보구 싶은 사람은 맘껏 보셔야 하는데......
    답글

  • JS 2014.08.02 17:12

    힘들때 마다 친정엄마 생각이 참 많이 나지요. 내가 힘들어서 라기 보다는 엄마도 나같이 힘들었겠지, 아니 더 힘들었을거야 라는 안타까운 마음에서 였습니다. 엄마와는 애증의 관계 인지라, '엄마 만나면 화내지 말자-화내지 마..' 라고 되새기지만 잘 안되고.. 돌아서서 매번 후회를 하지요. 기회가 있을때, 곁에 계실 때 진심으로 대해야 할 귀한 부모님 인데도 말입니다. 5월에 2달간 친정 부모님 댁에서의 기억이 꿈만 같습니다. 매일 같은 집에서 자고 깨는 사실이 얼마나 소중하던지요 .. 케이님 글을 읽고 또 다시 마음은 부모님 곁으로 달려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