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20대에게 들려준 어설픈 어드바이스

by 일본의 케이 2014.05.13

대학원 동기인 조선족 친구(남자)에게서 오랜만에 식사나 같이 하자는 연락이 왔다.

 학교 때부터 허물없이 지내서인지 지금도 서로 속내를 털어 놓는 사이다.

약속 장소에 나갔더니 조카랑 같이 나와 있었다.

 

일본에 온지 한 달 된, 아주 귀엽게 생긴 22살의 여학생이였다.

지금은 일본어 어학원에 다니고 있고, 중국에선 광고학을 전공했단다.

 일본어를 어느정도 마스터하면 출판계통에서 일을 하고 싶단다.

 

친구가 추천한 음식들이 차례차례 나오고,,,,

오늘 이렇게 자릴 마련한 것은 자기 조카에게 청춘을 즐길 수 있는

삶의 방식이나 조언 같은 걸 해 줬으면 해서 마련한 것이였단다.

왜 그걸 나한테 부탁하냐고 그랬더니 자긴 혈육이여서 냉철한 조언이 잘 안 되고

남자여서인지 여자들에 마음을 잘 모르겠고, 자기 말은 귀담아 들을려고 하지 않는다고

자기보다는 여러 면으로 경험이 많은 내 얘기가 리얼할 것 같았단다.

[ ....................... ]

아직도 인생이 뭔지 헤매고 있는 내가 무슨 어드바이스냐고 그랬더니

어렵게 생각말고 인생선배로써 조언을 해 주면 된단다.

 음,,,, 내가 벌써 20대에게 인생에 관한 얘길 할 나이라는 생각에 갑자기 어깨가 묵직해져 왔다.

 

일본에서의 공부,알바, 처음 맛 본 굴욕감, 돈의 가치, 일본 사회의 룰 등등,

내가 경험했던 것들을 먼저 얘기를 하고,,,삶에 관해서는 이렇게 정리를 했다.

20대는 부끄러움과 실패같은 건 생각치말고 100% 정열로만 살았으면 한다.

예를 들어 공부는 코피가 쏟아지게, 사랑은 심장이 타오르게 뜨겁게,

 여행은 노숙이 익술해질 때까지 돌아다녀라.

즉, 뭔가에 미쳐서 보내는 시간을 만들었으면 한다.

 작심삼일이 반복되더라고 새로운 것들에 도전하는 게 좋더라.

뭘 하는데 있어 두려워하지 말고, 일단 시작하는게 자기 인생을 즐기는 하나의 방법이더라.

돈이 있으면 있는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내게 주어졌던 시간을 내가 얼마나 불태웠는가에 따라 후회의 양이 결정되더라.  

그러니, 늘 머릿속엔 30대의 자신의 모습을 그리는 습관을 하고 살면

값진 20대를 보내지 않을까...라고 마무리를 했다.

내가 뱉어 놓고도 뒤통수가 쬐금 뜨금거렸다.

정작 내 스스로도 20대에 하지 못했던 것들이 있었기에...

그래서 후회라는 걸 안은 채, 30대를 맞이했고 또 30대에 못했던 몇 가지들을 가지고 40대를 보내고 있다.

 

집으로 가는 길,,, 아파트 길모퉁이에 피어있는 이름없는 꽃이 바람에 흔들리고 있다.

                                                   흔들려서 청춘이고, 가냘퍼서 청춘일 것이다.

두려워 하지마,,, 아파 하지마,,, 바람은 곧 멈춰......

 


댓글23

    이전 댓글 더보기
  • 초원길 2014.05.13 07:42 신고

    20대에게 해주는 말의 진수인것 같습니다
    실패를 부끄러워할 필요없이 정열가지고 달려드는 것.

    답글

  • 굄돌* 2014.05.13 09:08 신고

    무엇에든 미쳐라.
    이걸 우회적으로 표현하면
    치열해져라.
    우리 딸들에게 하는 말이예요.
    답글

  • sixgapk 2014.05.13 09:18

    제게 다시 한번 20대가 주어진다면 정말 저렇게 한번 살아보고 싶네요...
    뭐하고 살았나 모르게 그냥 후딱 지나버린것 같습니다..^^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4.05.13 09:23

    케이님의 조언을 들은 여대생
    많은 도움이 될것 같네요...
    잘 지내고 계시지요?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5.13 09:50

    시간이 흐르기 전에 도전하고 실패도 하고 .. 경험을 많이 해야 겠지요 .. ^^
    답글

  • 흑표 2014.05.13 10:07

    케이님 말씀이 맞습니다.

    20대는 정열을 가지고 부딪히며 살아야 했는데..

    그때는 무얼하며 살았는지..
    답글

  • Deborah 2014.05.13 12:47 신고

    케이님 조언은 잘 하셨네요. 정작 우리는 그렇죠. 나이가 먹어감에 따라 이루지 못한 그런것이 많이 있음을 깨닫습니다.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답글

  • 라베르나 2014.05.13 14:3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라베르나 2014.05.13 14:3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2014.05.13 17: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4.05.13 18:02

    진주같은 영롱한 말씀이네여
    답글

  • 2014.05.13 22: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5.14 02:21

    남친이 조카에게 케이님을 소개 해준것은 탁월한 선택을 한것같습니다.ㅎ
    답글

  • 2014.05.14 02: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5.14 08:1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학생 2014.05.14 20:08

    대학생 인 저에게 도움이 되는 글인것 같네요
    답글

  • 동그라미 2014.05.14 23:00

    케이님의 인생조언, 멋집니다!

    답글

  • 복실이네 2014.05.16 08:5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복실이네 2014.05.16 08:56

    저는 무기력한 이십대를 보내서...
    케이님의 조언...백퍼센트 동감합니다.
    그렇지만 그건 이십대한테만 해당하는 것은 아니라고 봐요.

    백세를 바라보는 요즘.
    이건 보험과 노후만 고려해야 할 상황이 아니라...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언제나 숙제인거 같아요.

    전 늦게 결혼해서...
    아이도 이제 초딩1학년...
    능력도 열정도 없었는데...
    걍..도전해 보기로...
    청소나 그런 학교 활동 말고 아이들에게 도움이 될수 있는 활동도 열심히 하고요.
    책읽어주는 엄마라는 건데요.
    도서관에서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거에요.
    내 아이 만이 아니라 모든 아이들을 위해 나설수 있는 학부모가 되기 위해 노력중.
    초등학교 들어간지 두달이 넘었는데...
    벌써 의욕이 몇번 꺾였던적이 있었지만...힘내려고요..ㅋㅋ
    답글

  • JS 2014.08.08 16:24

    빛나는 20대를 불타는 열정에 비해 따라주지 않은 건강과 그 때문에 괴로워하고 스스로를 괴롭히며 살았습니다. 20대의 나에게 30대 중반의 오늘날 제가 한마디 한다면.. 그냥 자신을 많이 사랑해주라고 하고 싶네요. 케이님의 바람은 곧 멈춘다는 말씀이 참 뭉클하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