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실은 중년도 많이 아프다..

by 일본의 케이 2014. 4. 22.

[ 메일 내용이 왜 그래?, 도대체 뭔 일이야?]

[완전 자포자기던데,,,,뭐가 문제인 거야?]

중학 동창에게 보냈던 내 메일 내용이 너무 어두웠던 탓인지 전화가 걸려왔다. 

그냥,,,사는 것도 귀찮고, 인간들도 귀찮고, 모든 게 싫어서...

[좀 구체적으로 얘길 해 봐, 그래야 알지, 뭐가 뭔지 모르겠어,

부부문제? 돈 문제?  아님 뭐가 문제인지 자세히 좀 얘길 해 봐~]

아니,, 그냥 사는 게 재미가 없어서,,,,사람들도 싫고,,,,

요즘 같아선 머리 빡빡 밀고 절에 들어가고 싶어진다..

[ 너처럼 사람 좋아하는 애가 어딨냐? 니가 좋아하는 사람만 좋아해서 탈이지만....

맨날 휴먼드라마나 다큐만 보고, 눈물 질질 짜면서 저런 거야말로 진정한 삶의 참 모습이라고,

인간은 저래야 하네마네, 맨날 그런 얘기만 했었잖아.

넌 결코 사람을 싫어하는 게 아니야 ]

[ ....................... ]

[ 사람을 좋아했던 니가 사람이 싫어진다는 건 분명 사람에 의해 상처를 받은 것 같은데,,,,

케이야, 내가 좀 더 가까이 있었으면

무슨 사정인지, 니가 지금 뭐가 힘든지 감을 잡겠는데 지금 얘기만으로는

니가 무엇 때문에 힘들어하는지 잘 모르겠어......

 너 혹시 교수 안 된 것 때문에 지금도 속 끓이고 있어?]

아니,,,포기했다 그랬잖아... 그냥,,, 의욕상실인 것 같애.....

[ 그냥 내 생각엔,,,,, 니가 꿈을 버려서 목표상실 같은 게 온 게 아닌가 싶다

그렇게 열심히 했는데 현실은 마음 먹은대로 되지도 않고,,,,

그러다보니, 상실감, 무력감같은 것도 함께 찾아와서 그런 게 아닐까?

그리고, 우리 나이가 갱년기 같은 게 올 나이잖아,,,,거기서 오는 우울증이나

자괴감, 허탈감같은 게  있다더라고,,,그래서 복합적으로 니 마음이 심난한 게 아닐까? ]

그렇게 갱년기, 여성호르몬에 관한 얘기를 10분정도 더 했던 것 같다.


 

알 듯, 말 듯,,,,, 나도 잘 모르겠다.

내가 왜 이렇게 무기력해지고....사람들이 싫어졌는지... 

요즘, 내 인생을 돌아보는 시간들이 많아졌다.

나는 누구인가,,,,난 지금 이곳에서 뭘 하고 있는가,,,,,

내 삶의 터닝포인트는 이곳 일본이였다......

근데 지금에 난 무엇을 하고 있는가,,, 이대로 괜찮은가,,,,,

친구말대로 목표상실에서 오는 자괴감에 갈 길을 못찾고 헤매고 있는지 모른다..

 중년이라는 인생의 길목이기에 더더욱 선택을 주저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책의 저자가 이런 말을 했다.

고민하고, 아파하고, 갈등하고 있지 말고, 인생이란 열차가 오면 그냥 올라타라고,

꿈을 실현하기 위한 열차(특급)가 아니더라도 일단 기차에 올라타라고,,,,

일단 열차에 탑승한 후에, 다시 행로를 결정하고 환승해 가면서 목적지에 도착하면 된다고,,,, 

특급이 올 때까지 마냥 기다리거나 망설이지 말라고,,,,!!

근데, 지금에 난 청춘이 아니여서 기차에 오르지 못하고 있는 걸까....

---------------------

 

이웃님들, 요즘 제 글이 너무 칙칙해서 죄송해요.

일부러 매일매일 찾아와 주시는 분들이 너무도 많은데,,..,

이럴수록 밝고 희망적인 얘기들을 올려야 하는데,,, 잘 안 되네요..

인생열차에 타보지도 못하고 꺾여버린 우리 학생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어른이 되야겠다는 생각을 해보는 하루입니다.

 

댓글41

    이전 댓글 더보기
  • 2014.04.22 07:5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4.22 07:5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지은 2014.04.22 09:01

    저도 요즘 그러네요. 사람 만나는 것도 싫고, 먼가 하는 것도 의욕이 안생기고..
    어디 조용~한 사람 없는데 가서 혼자 살고 싶다는 생각도 들고...
    그래서 그런지 짜증도 많이 늘어나고....
    어떻게 해야 할지 정~말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그런지 케이님 글이 참 많이 와닿네요..
    힘내세요!!!
    답글

  • 흑표 2014.04.22 09:41

    누구나 이런 맘이 들것입니다.

    다들 내색을 안하고 있을뿐이지..

    훗날에는 이런 세월도 좋아구나하고 느껴질때가 있을거예요^^

    그저 세월이라는 열차에서 즐거운일을 찾는것이 최선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답글

  • 자칼타 2014.04.22 10:41 신고

    저도....청춘이어서 아픈거겠죠?
    뭔가 잘 안 풀리는 것 같고 답답한 마음은 아직 어쩔 수 없네요 ㅎㅎ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4.04.22 11:03

    부끄럽지 않은 어른~
    마음이 무겁고 아파옵니다...
    답글

  • 해피마마 2014.04.22 11:36

    케이님 괜찮아요.. 있는 그대로를 드러내세요.. 힘들때는 힘든다고 표현하는게 힐링이 된다네요.. 저도 요즘은 살맛이 안나네요.. 아마 온국민이 그런것 같고.. 이럴때 억지로 웃으면 슬픈 내 마음을 무시하고 학대하는것 같더라고요.. 무리하지 마시고 우리 있는 그대로 살아가요~
    답글

  • 배쓰 2014.04.22 12:24

    케이님..
    학생때 어른이 되면 고민이 없어진줄 알았어요 ㅠ 그런데 죽을때까지 고민을 계속한다고 해요..
    마음에 달려 있는 것 같아요
    저도 일에 대한 미련이 없어지니까
    힘이 빠지네요..
    안개에 낀 기분이예요..
    그래서 제가 할수있는 일부터 해볼까 합니다
    케이님..
    뭐라고 말씀 드리기가 어렵지만
    케이님께서 언젠가 극복하실거라고 믿습니다

    답글

    • 배쓰님, 너무 귀여우세요~~
      어른 되도 힘들고,,, 더 어른 되도 힘들고,,,노인이 되도 늘 이런 고민들 속에 살 것 같죠? 그래서 인생이라네요..ㅎㅎ
      늘 감사드려요

  • 예희 2014.04.22 12:46

    인생 돌아보믄 막~~~행복했든 순간보다
    아프고 힘들고 지치구 도망가구 싶은 순간들이 훨씬 더 더 많았던 거 같아요.
    아픈 게 인생이지 싶어요.
    가끔 보너스처럼 찾아와 주는 행복 땜시 인생을 연명해 가지요.......ㅎㅎ
    답글

  • 2014.04.22 13:3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저처럼 숙자 돌림이시네요. 반갑습니다.
      마음 비우며 사는 게 모든 근심걱정을 없앤다고들 하는데
      인간인지라,, 잘 안되네요.
      댓글 남겨 주셔서 고마워요~

  • 2014.04.22 13:3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4.22 14: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늘 00님에 댓글에선 힘을 얻는 답니다.
      참 바르게 자라신 분이구나,,,라고 생각하곤 했어요.

      여러면에서 제가 기도가 많이 부족한가 봐요.ㅎㅎㅎ
      진심어린 말씀 너무 감사해요.

  • 명품인생 2014.04.22 18:57

    세월이 약입니다 ...
    힘네여
    답글

  • 복숭아 2014.04.22 19:43

    그냥 뭔지 알겠어요...그래도 힘내서 걸어가요!! 묵묵히!
    답글

  • 민들레 2014.04.22 22:51

    저도" 아프니까 청춘이다" 읽었어요
    아파서...
    그러나 읽어 내려가면서 고개는 끄덕~끄덕 했지만
    책을 손에서 내리는 동시에 다시 아프다는...

    표현력 부족하여 공감 가는 댓글 달지못해 부끄럽고 안타깝기만 하지요
    글 잘쓰는 사람들보고 언어의 마술사라 하는것 맞아요
    케이님 ~! 힘 내시라는 말에 모든 응원의메세지 실려 보냅니다.
    파이팅~!
    답글

  • 아게하쵸 2014.04.22 23:12 신고

    요즘은 60대도 아줌마입니다. 70대도 솔직히 요즘엔 그리 늙어보이시는분이 많지 않아요 아직 아직 우리나이정도면 젊은겁니다. 봄타시는게 아닐까 싶어요. 활력소가 될만한것들을 찾아보세요. 고인물은 썩지만 흐르는 물은 썩지 않는다 하죠 무언가를 끊임없이 생각하고 노력하다보면 지금의 무기력함은 금방 날아가실듯!~
    답글

  • 해피마인드 2014.04.22 23:32

    왜 살아야하나 에대한질문은 저도참많이해보는데..답은없는거같아요 다만 살아갈이유를 자기가만들어나가는게 인생이아닌가싶네요 님에게소중한 가치는 무엇인지 알아가는 과정이겠지요
    답글

  • 2014.04.23 02:0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승희 2014.04.28 16:37

    케이님 항상 밝은 글이 아니어도 괜찮아요^^ 항상 행복할 수 만은 없잖아요? 요즘 저도 터닝포인트인지라 많이 힘들고 어려운데요. 매사에 너무 밝은 사람을 만나면 조금 힘들더라구요 ㅠㅠ 좋은 글 감사합니당^^
    답글

  • 레드 2015.06.22 12:54

    전 지금 미국에서 2년 유학후 1년째 취업해서 일하는중인데 저의 전공과는 전혀 무관한 곳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어리지 않은 나이에 대학원을 와서 하고자 하는 일을 하겠다고 여기까지 왔는데 되질 않아요
    의욕상실.. 그말이 많이 공감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