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예전 회사로 다시 돌아온 여직원

by 일본의 케이 2015.09.05

약속시간 20분 전에 도착한 나는

주변을 잠시 돌아보며 다음주 스케쥴들을 정리했다.

가게에 들어서자 직원들과 깨달음이 

예약석에 앉아 있었고 우린 서로 가볍게 인사를 한 후

주문한 술와 음식들을 기다렸다. 

약간의 어색한 침묵을 깨며 깨달음이 여직원의 건강을 물었다. 

오늘 이 자리는 어느 여직원의 환영식이였다.

그 여직원은 2년전, 깨달음 회사를 그만 두었던 

직원으로 다음 9월달부터 다시 깨달음 회사에

다니기로 결정이 된 것이다.

2년전, 회사를 떠날 때 좀 더 큰 회사에서

실력을 쌓고 경험하고 싶다는 그녀의 요청에

흔쾌히 허락을 했었고 그녀는 대기업으로 옮겨갔었다.

 6개월간의 인턴 생활을 마치고

정직원이 되고 보너스도 넉넉히 받고

여러 혜택이 많았던 대기업을 그만두고

다시 깨달음 회사에 돌아오고 싶다고 했던 건 그녀였다.


 

지난 6월, 깨달음 회사의 여직원이

아주 이기적인 이유로 회사를 갑자기 그만 두었고

직원을 구하고 있었는데

마침, 남자직원에게 그녀가 옮기고 싶다는 뜻을

 내보였다고 한다.

흔히 생각해보면 대기업을 그만두고

작은 회사로 돌아올 이유가 없는데 그녀에겐

그녀만의 고집스러운 일에 대한 철학이 있었다.

자기 일에 어느 누구보다 달성감, 성취감을 얻고자 했었다. 

대기업에서는 하나의 프로젝트를 달성하는데 있어

팀으로 이루워지다보니 자기에게 분담 되어진 일 외에는 

남들과 맞춰가면서 일하는 시스템이

그녀에게는 지루하고 만족감도 엷었으며 뭔가 부족한 느낌을

 떨쳐버릴 수 없었다고 한다.

깨달음 회사에서는 자기에게 맡겨진 공사는

업자와의 미팅부터 시공, 완공까지

준공이 되어가는 과정을 지켜 보면서

 책임감과 함께 만족감이 상당했다고 한다.  

 

그런 보람이나 성취감이 대기업에서는 적었다는 게

그녀가 깨달음 회사로 돌아온 이유에 하나였다. 

깨달음 회사의 출근시간은 10시이다.

퇴근은 정해져 있지 않고 자유이다.

직원들의 월급도 되도록이면 직원의 요청을 많이 들어주는 편이다.

올 해에 들어 깨달음은 직원들을 위한 보험을 또 가입했었다.

대기업만큼은 못해도 어느 정도는 회사에서

보조하고 대우를 해야될 것 같아서라고 했었다. 

 

깨달음은 기분이 좋은지 술 잔을 자꾸 기울리며

다음주부터 지각하는 사람은

벌금 3천엔이니까 지각하지 말라고 하자

직원들이 3천엔은 너무 비싸다고 천엔이 좋네,

 2천엔이 좋네아니, 일주일간 화장실 청소네,,등등

자유로운 얘기들이 오갔다.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깨달음이 참 다행이라고 한시름 놓았다며 밝게 웃었다.

이 여직원, 성깔이 있었단다.

무슨 일이 있어도 자기 할 일은 약속한 시간에

처리를 했었고, 거래처와의 미팅에서도

자기 몫을 충분히 해냈었단다.

공사 관계자들에게 지시하는 것도

딱부러져서 실수나 미스를 미연에 방지해 왔기에

그녀가 맡은 공사는 늘 순소롭게 진행이 되었단다. 

이렇게 다시 돌아 올거라는 생각도 안 해봤는데

그녀가 먼저 오고 싶다고 해줘서 많이 고맙단다.

그러면서, 역시 여자들도 성질이 있어야지

일을 잘 하는 것 같다면서

나를 쳐다보면서 실실 웃었다.

[ ....................... ]

직원들 때문에  속상해하는 걸 볼 때마다

그저 안타깝기만 했었다.

참,,잘 됐다...

 이젠 사람관리로 피곤해하고

힘들어하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다.

경영자나 직원이나 서로의 입장이 있어

조율하기가 쉽지 않지만 이렇게 자기와 맞는 곳을 찾아

과감히 대기업을 박차고 나온 그녀가 참 멋있게만 느껴졌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19

  • 민들레 2015.09.05 00:19

    케이님을 보고 실실 웃었던 이유를 알것 같기두....ㅋㅋ
    저도 깨달음님 회사에 취업하고싶어요~ ㅋ
    답글

  • 프라우지니 2015.09.05 00:42 신고

    제목만보고 가슴이 덜컹 했었습니다. 최근에 그만두었다던 그 여직원이 다시 오겠다는줄 알고 말이죠.^^; 다행이네요. 일 잘하는 여직원이 오신다니.. 앞으로 깨달음님 회사일이 수월하게 풀리겠습니다.^^
    답글

  • 2015.09.05 02: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lovelycat 2015.09.05 07:14

    제목만 보곤 먼젓번 떠났던 직원이 다시 돌아온줄 알고 안타까웠어요~
    왜 다시 받아주시지?? 맘이 참 여리셔. . . 이러면서요 ㅎㅎ
    좋은 직원이 다시 찾아주니 더 고마우셨겠어요~
    그만큼 깨사장님이 좋은 사장님이라는 증거겠죠^^
    답글

  • 남무 2015.09.05 07:25

    예전에 나갔던 여직원포스팅 본 것 같아요
    그래서 그 여직원이 돌아왔나 했네요...^^;;
    그동안 공감 꾹 누르면서 열심히 보고 있었어요~
    늘 글에서 똑부러짐이 묻어나 부럽게 여기고 있습니다ㅎ
    이사한다고 자주 댓글 못남겼네요
    댓글도 가끔달게요^^
    답글

  • oyumino 2015.09.05 07:36

    앞으로도 케이님, 깨달음님에게 좋은 일만 가득 가득하시길 바래요.
    지난 번 여직원 사퇴는 좀 어이가 없었는데 이렇게 똑부러지는 직원이 다시 돌아오려고 그랬었나봐요.
    잘 됐습니다☺️


    답글

  • Boiler 2015.09.05 09:31 신고

    대기업을 박차고 나오신 분도 아무런 거리낌 없이 다시 따뜻하게 받아주시는 깨달음님도 대단하시네요 ^^
    답글

  • 2015.09.05 10: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로또냥 2015.09.05 10:27

    잘되셨네요. 그 여직원이 말하는 성취감이 뭔지 알것같아요. 축하드립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5.09.05 10:29

    한번 떠난던 분 선뜻 받아드린다는 용기에 감탄합니다
    다시오시는 분에게도 멋진분인것을 느낌니다
    좋은 팀이되여 승승장구 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 2015.09.05 22: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PONCH 2015.09.06 15:45

    다행입니다! 이런게 윈윈 이겎죠? 그리고 일 잘하시는 여직원 분 정말 부럽네요. 저도 성깔로 보면 일을 굉장히 잘 해야 하는데... ^^;
    답글

  • 블루칩스 2015.09.06 15:53

    두분 건강히 잘 지내시니 참 좋네요 이사도 잘 하셨고 가족분들도 새집에 다녀가시고... 한동안 먹고 사느라 바빠 케이님 블로그에도 못왔었어요 얼마전부터 몰아치기로 두분의 추억들 함께했네요 ㅎㅎ
    한국엔 벌써 가을이 와있어요 저녁에 부는 이 선선한 바람이 어찌나 좋은지~ 이 좋은 가을에 모두가 행복하시면 좋겠습니다 ( 어제 무한도전에서 우토로 마을에 관한 에피소드를 방영했는데요 에고 한참 울었습니다 ... 무한도전 좋아하시면 한번 챙겨보세요~)
    답글

  • 늙은도령 2015.09.06 16:23 신고

    성취욕이 강한 분 같네요.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을 다시 옮길 수 있는 시스템도 부럽네요.
    답글

  • dudcjs0620 2015.09.06 22:11

    대기업을 그만 둘 생각을 한 분도
    한번 그만둔 직원을 다시
    받아들일 줄 아는 아량 있는 사장님도
    멋진 회사임을 짐작케 합니다^^~
    제가 다 흐뭇한 기분이 드네요 ~

    답글

  • 아저씨 2015.09.07 08:23

    퇴근시간이 없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멋집니다.
    답글

  • 위천 2015.09.07 19:54

    서방님은 왜 케이님을 보면서 실실 웃으셨나요?
    혹 아시는 분 계신가요? ㅎㅎㅎㅎ
    좋은 사장님이시네요.
    일본은 그래도 한국과 달라서 대기업과 소기업의 임금 격차가 적어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래전에 겪은 일이지만, 지금도 그런가요?)
    한국도 빨리 기업주들이 자기몫만 챙기래고 하지 말고 종업원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종업원들을 위한 제도를 만들어 나가시기를 소망합니다
    답글

  • 허영선 2015.09.08 16:37

    회사라는게.. 자기만족을 위한 곳이면 더없이 좋을 것 같아요. 용기 있는 여직원이 너무 좋게 보이네요.
    대기업이라는 허울을 입기도 어렵지만...벗어던지기가 예상외로 아주 어렵지요....
    내 마음 가는대로 결정하면서 살아도 후회없고... 많은 기회가 열려있는 사회가 되었으며 좋겠어요~!
    답글

  • 깨달음님 회사가 그 여직원분과 인연아 있나봐요. 그리고 깨달음님께서 회사를 잘 경영하고 직원들에게도 잘 대해주셨으니 직원도 다시 오고 싶어햤겠지요. 저는 예전에 정말 잠깐 가게를 한 적이 있었는데 그 때 몇 안되는 직원관리하는데도 정말 스트레스였어요.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