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을 춤추게 하는 것

by 일본의 케이 2015.06.19

[ 필요한 것 있음 말해~]

[ 아니야,,, 특별히 없어,,,]

[ 한국에 못 왔으니까 내가 사서 보낼게~]

[ 아니야,,,뭐 사려면 마트도 가야하잖아, 

지금 돌아다닐 때도 아니고,,,괜찮아 ]

[ 괜찮다니깐, 어차피 우리도 마트 한 번 가야하니까

그 때 같이 사면 돼~]

동생에게 필요한 거 몇가지 얘길하고 통화를 끝냈다.

그렇게 도착한 한국에서의 소포.

과자는 몽쉘 한박스만 보내라고 당부했건만

다양한 과자들이 많이도 들어있다.

 

세븐, 샤브레, 몽쉘, 찰떡파이, 웨하스,야채크래커,

영양갱, 카라멜, 롱스, 샤브레, 크라운산도, 껌까지.,,,

열무, 배추, 부추김치, 창란젓, 정관장,

감자, 풋고추, 된장, 누룽지, 고구마, 쥐포, 문어다리.

그리고 내가 보내달라고 했던 상추씨앗, 깻잎씨앗도 들어있었다.

왠 감자까지 보냈냐고 물었더니

소포를 싸고 있는데 하지감자가 제철이니까 

꼭 챙겨 보내라고 엄마에게 전화가 와서 함께 넣었단다.

냉장고에 차곡차곡 넣고 난 다음

과자류는 깨달음 책상에 모두? 올려 놓았다.

두 개만 올려 놓을까 망설이다가 그냥 다 올려놨다.

이사를 하고나서는 한국과자가 없었다.

예전에 회사에 가져갔던 것도 직원들이 먹기 시작하면서부터

금세 다 떨어졌다고 투덜거렸지만 

애써 내가 모른척 했었다.

코리아타운에 갈 시간도 없었고

 내가  배 나온다고 못 먹게 했던 것도 있고 

그래서 더더욱 먹고 싶어할 것 같아서 그냥 모두 올려 두었다.

 

 퇴근하고 자기방에 불을 켜자마자 [와~]하고 함성을 질렀다.

한 손에는 껌 세트를 움켜 쥐고

 과자들 하나씩 점검하듯 쳐다보면서

자기가 좋아한 게 많다고 그러더니

갑자기 몸을 흔들거리면서 춤을 추기 시작했다.

[ ........................ ]

 

너무 갑작스럽기도 하고

그 모습이 얼마나 웃기던지 웃음이 나와서

사진을 제대로 찍을 수 없을 정도였다. 

온 몸으로 이렇게 기쁨을 표하는 50중반의 아저씨...

그것도 과자를 보고 춤추는 일본 아저씨.... 

남편을 춤추게 한 것은 바로 한국 과자였다.

 

이제까지 본 적이 없는 완전 웃기는 아저씨 춤이였다.

양 손을 들고 흔들흔들,,,

그렇게도 좋을까....

알았다고 옷 갈아입고 어서 저녁 먹으라고 주방으로

가려는데 처제에게 하트 날려야한다고 빨리 한 장 찍어라면서

[사랑해요~]하트를 보낸다.

[ ......................... ]

보고만 있어도 웃음이 절로 나왔다,, 아이도 아니고

저렇게 춤이 절로 나올 만큼 좋을까,,,

이해가 되다가도 깨달음 나이를 생각하면

도저히 매치가 되질 않는다.

그렇게 즐거운 마음으로 저녁을 먹고

동생에게 카톡을 보냈는데 자기가 할 얘기가 있다며

한국어로 가르쳐 달라고 했다.

 

 [ 00씨, 과자, 고마워요, 잘 먹을게요~]

[ 일본에 언제 놀러 와요?]

[ 우리집에서 같이 자요~00씨~]

[ 오머니랑 같이 와요~]

[ 진짜로 놀러 오세요~]

[ 일본에서 만나요~~]

[ 메르스 조심하세요~]

늘 그렇듯 일방적으로 자기 하고 싶은 말만 먼저 하고,,

듣고 있던 동생은 웃으면서 [ 네,,네,,]라고만 대답을 했다.

목소리로 감사의 뜻과 기쁨을 전해서 좋은데

 처제가 일본 온다는 얘기를 안 한다고

은근 고집이 세다면서 자기 고집이 더 세니까

기여코 일본에 오게 만들거란다.

자기가 먹고 싶은 것들을 어떻게 저렇게 잘 알아서  

보내주는지 생각만해도  

처제에게 너무 너무 고맙다면서

이번에는 회사에 과자를 안 가져가고 집에 두고 먹을 거란다.

[ ......................... ]

50대 아저씨의 발언이라고는 상상할 수 없는

유치한 얘기를 하는 깨달음을 보며

남들은 칭찬을 받아 춤을 춘다는데

우리 남편은 과자를 보고 춤을 추니.......

이걸 순수하다고 해야할지,,,단순하다고 해야할지.....

지금까지도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47

    이전 댓글 더보기
  • 달려라=3 2015.06.19 23:46

    저의 남편은 군만두를 좋아하는데 제가 하나씩 둘씩 집어먹으면 어느새 상에서 사라져버립니다... 접시 숨겨요. -_-;;;
    자기는 군만두 자꾸 태워서 잘 안되니까 내가 구운 군만두는 혼자 먹어야 하고
    넌 안 태우니까 혼자 따로 구워먹어. 라고 합니다. ^^;
    집집마다 아저씨들이 귀여운 구석이..ㅋㅋㅋ
    답글

  • 인겸WIFI 2015.06.20 00:59 신고

    너무 귀여우신거같아요 깨달음님 ㅋㅋ

    남자는 다 애같은 구석이 있지요?


    애취급하면 싫어하는데[엄마같은 표정짓지말라함ㅋㅋ]

    또 어쩔땐 좋아하기도하고 그러드라구요 ㅋㅋㅋ


    과자보며 춤추는 모습에 피식 웃고 갑니다:)
    답글

  • 2015.06.20 04: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PONCH 2015.06.20 12:02

    한국에서 온 소포! 넘 부러워요. ㅎㅎ 저런 소포 받으면 저도 남편도 덩실 덩실 할 것 같아요. ^^ 서로챙기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답글

  • anzu 2015.06.20 21:55

    남편분이 너무 귀여우시네요 ^^ 항상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 은혼학계론 2015.06.20 23:33 신고

    스..스테키.. 부러워요 ㅠㅠㅠㅠ
    답글

  • 노엘 2015.06.21 00:54

    나이 들수록 점점 이성보다 본능이 우리를 즐겁게 해주는 것 같아요
    맛없는 한끼는 왠지 우울하죠
    답글

  • SFO 2015.06.21 06:30

    ㅋㅋㅋㅋ흔들흔들 사진보고 엄청 웃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2015.06.21 20:3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5.06.21 22:14

    깨달음님의 몸짓에 케이님에게 엔도르핀이 팍팍~!
    웃고갑니다.
    답글

  • 늙은도령 2015.06.21 22:47 신고

    너무 좋넸요.
    50대 중반까지 자신의 감정 표현마저 제대로 못하고 사는 것보다는 얼마나 보기 좋은지!!!!
    행복이란 놈은 참 정의하기 어려운 것 같아요.
    답글

  • 해피마마 2015.06.22 23:27

    너무 귀여우세요^^ 이걸 재미있게 표현하시는 케이님도 귀엽고 훈훈하세요~^^
    답글

  • 위천 2015.06.23 17:00

    첫줄을 읽으면서 깨달음님이 어떤 반응을 보일까 생각하면서 밑에 있는 글을 읽었는데..
    ㅎㅎㅎ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으시는군요
    두분이서 사시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면 참 재미 있겠다 하는 생각이 드네요
    재미있게, 즐겁게, 행복하게 서로 사랑하며 사세요
    답글

  • toto 2015.06.23 17:26

    ㅎㅎ 너무 귀여우세요~~
    답글

  • 이정인 2015.06.23 21:16

    정말 귀여우세요 댓글은 잘 안쓰는데 ㅎㅎㅎ
    답글

  • 수민맘 2015.06.23 22:41

    택배 받고 기분좋으시겠어요 동생분 손이 크시네요ㅎㅎ택배박스속에 아이스팩도 있었나요?
    저도 택배 보낼일이 있어서 궁금해서요 답변 부탁좀 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답글

  • 노은정 2015.06.24 18:48

    귀여운 아자씨~~~과자는 남편을 춤추게 한다^^
    답글

  • Loura 2015.06.28 15:43

    ㅎㅎㅎ너무 보기좋아요?항상 잘보고있습니다
    답글

  • 코난 2015.07.20 21:53

    나중에 일본 가면 깨달음님에게 과자 한보따리 사서 건네드리고 싶네요.ㅋㅋ
    답글

  • 루미 2016.09.06 00:48

    ㅋㅋㅋ깨달음님 넘나귀여워여ㅜㅜ잉ㅋㅋ 과자보내드리고시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