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한국식 아침상도 은근 힘들다.

by 일본의 케이 2015. 6. 10.

이사로 인해 환경이 변했지만 일상은 그리 변하지 않았다.

조금 변한 게 있다면 깨달음이 더더욱 한국식단?을

원하는 횟수가 잣아졌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아침 식사를 좀 더 한국스타일로

먹고 싶어하거나 저녁은 여느 한국식당에서나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아닌 감자탕, 양념게장,

꽃게탕,,,뭐 그런 걸 먹고 싶어했다.

신선한 재료를 구할 수 있으면 좋으련만

재료구입이 그리 쉽지 않아 다음에 해주겠다고

잠시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일주일 깨달음의 아침 식단이다.

야채샐러드, 무우장아찌, 멸치볶음, 김치, 명란구이, 콩조림,

고구마순 나물, 계란후라이, 버섯 된장국 


 

 치즈샐러드, 고구마순 나물, 김치, 콩조림, 유부조림,

정어리구이, 오뎅, 미역국.

 

브로콜리샐러드, 소세지볶음, 어묵, 콩조림, 멸치볶음,

 다시마조림, 수제 김, 양배추 된장국 .

 

계란샐러드, 소세지볶음, 미역초무침, 김치, 멸치조림,

가지볶음, 고등어구이,유부된장국

 

햄샐러드, 무우나물, 유부조림, 멸치볶음. 콩조림, 깍두기,

  두부된장국, 연어구이.

 

야채샐러드, 토란나물, 미역초무침, 계란장조림,

무우장아찌, 우메보시, 멸치볶음, 명란구이,

유부 된장국, 명란구이

 

 나물을 많이 달라고 하거나 한국스타일이 어쩌네 저쩌네

얘길 하면 그냥 이렇게 차려준다.

감자샐러드, 나물3종 (고구마순, 무우, 호박),

깍두기, 김치, 북어국.

 

이렇게 차려주면

 한국에서 먹은 맛과 완전 똑같다고 아주 맛있게 먹는다.

나물이 먹고 싶다면서 콩나물이나 시금치 같은

흔한 나물이 아닌, 특별한 날에 먹었던 기억이 나는

그런 독특한 나물들이 먹고 싶다고 했기에 말린 나물들을 만들었다. 

들깨가루 듬뿍 넣어 만들었던 토란대나물을 먹으며

자기가 원하는 반찬이 이런 거였다고 연신 싱글벙글이였다.

당신도 늙어가는 거라고 이런 말린 나물들은

 젊은 오빠들은 별로 안 좋아한다고

그랬더니 맛을 모르는 사람들이 하는 소리라고

말린 나물들이 훨씬 고소하고 깊은 맛이 있단다.

이렇게 아침을 먹고나면 왠지 따뜻한 기운 같은 게

느껴져서 좋다는 깨달음.

하루를 시작하는데 조금이나마 행복한 기분으로 시작한다면

얼마든지 한국스타일로 차려보도록 노력하겠는데

느닷없이 조기구이나 홍어찜이 먹고 싶다고 할 때면

내가 어떻게 해 줄 수가 없다.

코리아타운에서 냉동 된 생선을 몇 번 사 봤지만

기대 이하여서 두번 다시 사질 못했다.

이제까지는 생선들도 우리가 한국에 가서 사오거나

언니, 동생이 직접 보내줬었다.

그래서 조기는 영광굴비표가 붙은 것을 먹으려하고

고등어는 제주도산 간고등어를 먹고 싶어한다.

깨달음 입맛을 이렇게 높힌 건 우리 식구들 탓도 있지만

귀신처럼 알아내는 깨달음을 어설프게 속일 수도 없다.

엄마가 지난번 보내주셨던 마른 가지, 토란대, 고구마줄기,

호박, 고사리 나물들이 거의 떨어져가고 있다.

예정대로라면 지금 한국에 있으면서 이것 저것

엄마에게 얻어 오고 쇼핑도 하고 그럴텐데,,,,,, 

오늘 저녁에는 뱃 속에 밤, 배추, 잣,

인삼, 찹쌀이 가득 들어 있는

오리지널 삼계탕이 먹고 싶다며서 이상하게

요즘 자기 몸이 한국음식을 강하게 원하고 있단다.

[ ...................... ]

이렇게 뭔가 한국음식을 먹고 싶어 할 때는

코리아타운을 한 번 가서 짜장면을 먹이거나

한국슈퍼에서 맘껏 쇼핑도 하라고 하면 조금 나아진다.

난 향수병으로 내 나라 음식들이 그립지만

이 남자는 주기적으로 한국음식을 배불리(자기가 먹고 싶은 음식)

먹어주지 않으면 먹을 때까지 집요하게 얘기하는 스타일이다. 

일반 한국남자들과 거의 같은 입맛을 가지고 있는

외국인 남편을 두면 아침상 차리는 것부터

은근 피곤할 때가 많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39

    이전 댓글 더보기
  • 레몬구리 2015.06.10 13:37

    깔끔하고 정갈한 집밥 ~ 보기만 해두 건강해지는 느낌이에요 전 아침엔 바빠서 삼각김밥 한번씩 먹는데,,, 역시 케이님은 남편되신깨달음님 무척 사랑하시는것 같아요~~ 두분다 잘드시고 건강하세요~
    답글

  • 2015.06.10 13: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타지에서 한식 생각 나는건 일본이나 미국이나 같네요.. 정갈한 밥상 잘 보고 가요
    답글

  • kriss1 2015.06.10 18:05 신고

    밥 반찬도 하루 똑같은거 줬더니 싫다고 딱 말하는 거 보고 놀랐죠.
    답글

  • 건이맘 2015.06.10 18:07

    정갈히 차려낸 반찬들을 보니, 군침이 돌아요~^^
    근데 매일 아침 저렇게 하려면 꽤 일찍 기상하셔야 겠는걸요?
    답글

  • SPONCH 2015.06.10 18:32

    케이님 아침상에 감탄하고 갑니다... 정말 부지런하시네요! 다른 분들 말씀대로 깨달음님은 복 받으셨네요. ㅎㅎ 우리 식구들도 좀 복을 주고 싶은데 현실은 시리얼이예요. ^^;
    답글

  • 실버양~ 2015.06.10 20:21

    대~박 케이님 저런 아침을 매일 해내시는 거예여?? 정말 대단하시네여~ 깨서방님은 정말 복받으신거예여~
    답글

  • 녹색젤리 2015.06.10 21:22

    우와..!! 음식 종류도 여러가지에 맛있어보여서 보기만해도 입안에 옹달샘이 생길 것 같습니다..
    깨달음님 진심 부럽네요...!! 샐러드도 항상 곁들여져 있어서 건강에도 좋아보여요!!(*.*)
    답글

  • annie 2015.06.10 22:55

    일단 케이님 완젼 힘드시겠어요..저 같은 게으름 벵이는 넘사벽 수준의 식단이네요..반면 깨달음 님은 진짜 전생에 우주를 구하셨네요
    답글

  • 보스톤핑쿠 2015.06.11 00:41

    와우 저에게 완전 부러운 아침상이네요
    맘은 굴뚝 같으나 현실은 ㅡㅡ ㅋㅋ
    정갈한 상이 참 저도 받고 싶어지네요
    답글

  • Anna 2015.06.11 00:56

    이렇게 정갈한 아침 상을 받고 나가면 하루종일 기분이 좋을 것 같아요! 저렇게 많은 반찬을 매번 내놓는 것도 그릇에 깔끔하게 담아내는 것도 참 보기 좋네요.^^ 매번 눈으로만 읽고 버튼 눌렀는데 오늘은 댓글 남겨요~ 댓글 남기는게 예의인데 참 너무했다 싶네요..힛. 자신의 일상을 공유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임에도 이렇게 항상 올려주셔서 공감도 하고 배우기도 합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더 행복하셔요!^^
    답글

  • 콜럼비아 2015.06.11 09:27

    깨달음님은 완전 호강하시면서 사는거라고 말씀해 주세요 ㅋㅋ 한국에서는 아침밥 먹고다니기 힘들어요 ㅎㅎ
    답글

  • 징징이 2015.06.11 11:55

    조카가 앞집에 살 때는 같이 먹기 위해 이것저것 단품 요리를 했는데 이사간 후에는 거의 주방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아무거나 과일 하나라도 먹으면 식사로 충분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먹는 것에 많이 소홀한 편인데
    조카는 단품 하나를 제대로 먹는 것을 좋아해 먹고 싶은 거 주문이 많았던 만큼 저도 챙겨 먹었던 것이 다시 그자리로 돌아왔어요 ㅜㅜ
    제대로 챙겨 먹어야지 하면서도 저를 위해 음식하는 것이 귀찮아서..ㅜㅜ
    아무래도 케이님도 혼자라면 그리 챙겨드시는 것에 민감하지 않을 거 같아
    (케이님 힘드시겠지만 )
    항상 제대로 드시는 깨달음님 때문에라도 몸이 약한 케이님이 좀 더 드시고 계실 거라는 생각에 두 분 참 좋은 인연이구나 생각하게 되어요.

    아, 음식들도 정말 맛있어 보여서 우와 나도 저렇게 먹고 싶다란 생각을 늘 합니다^^

    답글

  • hee 2015.06.11 20:05

    대~~~~박....저도 누가 이리 챙겨주었으면....ㅎㅎ 깨달음님은 까다로운 한국식 입맛에 대해서 ㅋㅋ 하면서 신기해서 웃었어요~~^^
    답글

  • 2015.06.12 12: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예쥐니 2015.06.19 15:21

    솜씨가.... 솜씨가!!!!!!!!!!!!!!
    부러워요.. 깨달음님이... ㅎㅎㅎ 저도 저렇게 먹어 보고 싶네요..
    전 영 반찬엔 소질이 없어서 주로 일품요리 위주로만 해주게 되네요
    덮밥류나 볶음밥류나.. 아님 주로 파스타나 서양식 브런치 스탈만....
    답글

  • 임채영 2015.06.21 08:3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초밥냥 2015.06.21 23:29

    안녕하세요 케이님.
    다시봐도...케이님은 음식솜씨가 좋은신 듯 해요.
    요리책을 내보셔도 손색 없으실것 같아요.
    답글

  • 문일형 2015.08.07 18:28

    대단하세요!!!! 연신 웃음이나네요^^
    답글

  • 양파 2016.08.25 00:58

    꼭 전해주세요. 깨서방님 장가 정말 잘갔다고ㅎㅎ
    아침 반찬이 김치랑 된장국 뿐이라 반찬이 이게 뭐냐구 투덜거리다 엄니에게 등짝 스메싱 당했던기억이 나네요. 매일 아침마다 식단을 바꾸는게 얼마나 힘든지 요즘에서야 알게된 저는 그저 감탄만하고 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