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이혼은 과연 잘 하는 것인가..

by 일본의 케이 2014. 4. 3.

대학원 동기(남자)와 점심을 같이 했다.

 일본생활이 나보다 2년 더 많은 그는 중국국적을 가진 친구이다.

3월 초, 깨달음 생일 파티 때 보고 한 달만에 보는 셈이다.

식사를 반 쯤 끝낼무렵, 그가 갑자기 입을 열었다.

[ 나,,, 이혼 할려고,,,]

[ ...................... ]


 

이 친구의 와이프도 이곳 일본에서 일을 한지 10년이 지났다.

초등학교 2학년인 딸은 중국에 계시는 부모님이 돌보고 있고

3년전엔 부모님께 큰 평수에 아파트도 한 채 사드렸다고 자랑을 했었다.

작년까지만 해도 국적을 일본으로 바꿀까 생각 중이라는 얘기가 있었는데

오늘은 느닷없이 [이혼]얘길 꺼냈다.   

결혼생활 11년, 일본에서 10년 넘게 오직 돈을 벌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부모로써 자식으로써 남편으로써 할만큼 했다고 생각했는데 모든 게 부질없다는 생각이 들었단다.

알기 쉽게 얘기하라고 와이프가 바람이라도 났냐고 물었더니

서로 돈 버는데 정신이 없다보니 문제들이 커져버린 것 같다고 말끝을 흐렸다.

[ ....................... ]

(퍼 온 이미지)

 

퇴근하고 돌아온 깨달음과 차 한 잔 하며 그의 이혼에 대해 얘길했다.

어떤 어드바이스도 위로도 해 주지 못했다고 그러자

부부간의 문제는 그들만이 알고 있으니 어쩔 수 없지 않냐고 그런다.

당신 같으면 무슨 말을 해 줬을 것 같냐고 물었더니

배우자의 어떤 행동에 자신이 안 좋은 감정을 느꼈는지 솔직히 고백한 후

그것을 어느 정도 이해 못한 자신에 대한 용서도 구하고

앞으로 둘이서 어떻게 해 나갈 것인지 대화를 나누라고 얘기 했을 거란다.

 그리고 여자는 따뜻한 배려와 관심을 원하고 남자는 인정받기를 원하니까

 아내를 위해 [ 관심을 가져주는 남편]  남편을 위해 [ 능력을 인정해 주는 아내] 가 될 수 있도록

서로 노력해야 한단다.

[ ...................... ]

깨달음은 뭔가 통달한 사람처럼 얘기를 했지만 정작 본인들은 힘들었을 것이다.

 

그에게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서 서로의 마음을 털어놓은 시간은 가져 봤냐고 물었을 때

서로가 그런 시간을 갖을려고도 하지 않았다고

 더 이상 대화가 필요치 않았다고 얘길 했었다.

그의 나이도 40대 중반이다.

이혼이라는 선택을 하기까지엔 참 많은 갈등을 했을 것이다. 

 서로가 최선이라 생각되었기에 내린 결론이겠지...

 정답이 없어서인지 결혼은 뭐고, 이혼은 뭔지 알다가도 모르겠다.... 

댓글20

  • 일본으로 2014.04.03 01:18

    서로 신뢰가 깨진거라면 잘하는 것 아닐까요? 잠깐 참고 넘어간다고 해도. . . 계속 유지되는게 아니니까요. . . 말로 표현하는게 힘드네요. . ㅜㅜ; 저는 지금 일본이랍니다. 신주쿠요. . . 낼은 지유가오카 갑니다. . .
    답글

  • 일본으로 2014.04.03 01:18

    서로 신뢰가 깨진거라면 잘하는 것 아닐까요? 잠깐 참고 넘어간다고 해도. . . 계속 유지되는게 아니니까요. . . 말로 표현하는게 힘드네요. . ㅜㅜ; 저는 지금 일본이랍니다. 신주쿠요. . . 낼은 지유가오카 갑니다. . .
    답글

  • JS 2014.04.03 05:08

    깨달음님 참으로 현명하신 말씀입니다. 결혼생활 이라는게 참 쉽지 않지요.. 최근들어 생활에 좀 지쳐가고 있었는데 (너무 바빠서요..;;) 먹고사는것도 중요하지만 배우자를 돌아보는 여유도 필요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답글

  • 2014.04.03 05:2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맛돌이 2014.04.03 08:59

    사는 게 뭔지 참~
    이런 얘길 들으면 착잡해집니다.

    서로가 양보하고 배려하며 살아야지요.
    답글

  • 명품인생 2014.04.03 09:33

    이혼 ...하면 좋을듯 하지만 막상하고 먼 세월 지나면 남아 있는 것은 상처입니다
    이혼 ..안하고 참고 살면 먼 훗날 남는것은 그때 이혼 할걸 하는 후회가 남아요

    그래도 참고 살면 황혼에 지는해를 당당하게 볼수 있지여

    재혼 ..안해보아서 모르겠어요 티비보면 10쌍중 8-9쌍이 2-3년안에 헤여진다 하더군요

    사랑이 뭔지


    큰 어른 말씀대로 사랑이 사람이 왠쓔지 ㅎㅎㅎㅎ
    답글

  • 자칼타 2014.04.03 10:22 신고

    10여년동안 돈을 벌기위해서 무작정 달리다 보니 놓치는 것들도 많았나 봅니다..
    안타깝네요.. 이혼.. 가능하면 안 하는게 가장 좋지만.. 어쩔 수 없으면 하는 것도 나쁜 건 아니라고 봅니다.

    답글

  • 저도 관심을 가져주는 남편이 되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지인분께는 책을 한권 소개해보는게 어떨까요?
    법륜스님의 '인생수업' 이 그런 생각 정리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더라구요.
    답글

  • 비너스 2014.04.03 10:54

    결혼생활을 유지한다는 게 참 쉽지 않은 것 같아요. 그 분이 깨달음님을 만나보셔도 좋겠네요.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4.04.03 10:56

    마음이 씁쓸하네요.
    원만하게 해결이 되었으면 합니다. ^^
    답글

  • 예희 2014.04.03 11:19

    요즘 황혼 이혼두 많다는데,
    왜 60~70대 이혼사유는 없을까용~~ㅎ

    글쎄요 .......가능함 참구 살아야겠지만,
    아직 이론에 대한 편견은 좋지 않지만,
    그래두 해야함은 할 수 밖에 없음 해야지요,

    제일 중요한 건,이혼하지 않는 것이고,
    첫번째 결혼을 신중,또 신중히 결정해야 할 것 같아요,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4.03 11:46

    어느 나라던 ..
    이혼없는 나라가 없군요...
    알다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
    답글

  • 존재와시간 2014.04.03 14:38

    아이러니하네요.
    죽어라 돈만 벌었던 이유는 가족의 더 행복한 삶을 위해서였을텐데...
    그러다 보니 서로의 마음 털어놓을 시간도 없어서, 결국 부부가 갈라설 상황에 처했다니...
    부부가 서로 노력해야 한다는 깨달음님의 말씀이 정답인데, 그 정답처럼 사는게 쉽지 않나 봅니다.


    답글

  • Jinny 2014.04.03 14:5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한석규 2014.04.03 16:18 신고

    씁쓸하지만 이혼까지 생각한 것은 그만큼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도 결혼 6년차인데 서로 사랑해서 결혼한 만큼 그런 극단적인 상황까지 벌어지지 않도록 서로 노력해야 된다고 생각이 드네요^^; 그러려면 남자는 다잡은 물고기에게는 먹이를 주지 않는다는 생각을 버려야겠고 여자들은 애들도 신경써야겠지만 남편도 신경을 많이 써주고 대화를 많이 하다보면 좋아진다 생각이 듭니다.
    답글

  • 흑표 2014.04.03 16:52

    부부간의 관계는 서로간의 이해가 필요한데..

    말로는 쉬운것 같아도 정말 어려운 문제입니다.

    주위에 그런분이 있다면 정말 안타깝습니다.
    답글

  • 2014.04.03 19:2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바사삭 2014.04.03 19:28

    저도 결혼12년차 주부이지만 부부사이란 어떤정답도없는듯하네요..깨서방님과 케이님은 늘 서로를 위해주고 배려하면서 사셨음해요^^*
    답글

  • 2014.04.03 22: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프라우지니 2014.04.15 08:52 신고

    난 남편의 "능력을 인정 해 주는 아내"가 아니면서, 남편에게는 "관심"받길 바란거 같아서 반성해봅니다.
    앞으로 남편의 능력을 신경써서 보고, 인정해줘야 할거 같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