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블로그를 하다보면 별일이 다 있다.

by 일본의 케이 2014.03.15

난, 고등학생 때부터 일기를 써왔다.

 지나간 하루를 뒤돌아 보며 내 감정에 솔직하지 못했던 부분들을 반성하는 식에 내용들이 전부였지만

짧게나마 몇 마디 적고나면 마음이 편해졌기 때문에 시작했던 일기였다.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도 늘 써 왔던 일기식이 제일 편했고, 늘 하던대로 글을 써 나갔다.

그래서인지 내 블로그 내용들은 극히 개인적이고 아주 소소한 얘기들이 전부이다.

부부, 가족, 친구, 그리고 이웃간에 오갔던 삶의 이야기들 밖에 나오질 않는다.

 해외생활이란 걸 하고 있지만 워낙에 내가 정치, 경제, 외교에 관한 내용은

문외한인 것도 있고 별 관심도 없어 다루지를 못한다.

그저, 내가 가까이서 느끼고, 경험하고, 체험한, 그리고 함께 했던 이들과의 얘기를 위주로 쓰고 있다.


 

그런데 1년전부터 내가 올린 글에 반론을 하시는 분들이 몇 분 계셨다.

그 분들도 해외생활을 하시는 블로거들이고

나름 10년 가까이 그 나라에 정착해 사시는 분이 대부분인 것 같았다.

난 그 블로그를 찾아가지 않기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잘 모를 때가 많은데

 제 이웃님들이 누가 케이씨의 글에 심하게 반박을 하더라 등등 알려 주시는 분들이 계셔 알게 되었다.

 

다들 생각이 다르고, 내가 보는 게 다가 아니듯,

그 분들 역시 다른 시각으로 보는 것은 당연한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그 어떤 반론에 글이 올라와도 난 그것에 대한 내 견해에 대한 재설명이나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래야할 이유도 없고, 그럴 필요성도 없었던 건

 사람 사는 게 정답이 없지만, 뭐가 옳고 그른지는 이웃님들이

다 아실거라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늘은

제 글에 대해 비방및 반론하시는 분들에게 부탁 한마디 하고 싶어 글을 올립니다.

먼저, 제 글을 원본 그대로 한 번 올리신 다음에 자신의 반론 글을 나열하심이 이웃님들이 이해하시기 편하고,

더 냉정한 판단을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게 글쓴이에 대한 최소한의 매너이기도 하구요.

저에게, 아니 저희 부부에게 관심이 많다는 걸로 알고 있겠습니다만,

뭐든지 적당한 게 좋습니다. 과하면 서로가 피곤해집니다.

 

전 그냥, 제 블방에 찾아 와 주시는 분들이 제 글을 읽고 웃다가, 울다가, 가끔은 잠시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도록 괜찮은 글을 써야겠다는 생각 뿐입니다.

 소통과 교류라는 이름으로 연결되어 있는 온라인 세상입니다.

서로 잘 알지도 못하는데 얼굴 붉힐 필요 없지 않습니까?.

그러니 우리 서로 기분 좋은 일만 만들어 갔으면 합니다.

댓글36

    이전 댓글 더보기
  • JS 2014.03.15 16:15

    블로그 이전 하셨는데 여기까지 쫓아와서 그러는 사람이 있다니...;;; 이해가 안되네요 -_-;; 늘 업로드 내용 잘 보고 있답니다. 윗분 말씀대로 개인 블로그인데 그런식으로 반응하다니 이상하네요...나와 다른 의견의 글이 올라오면 그냥 아무말 안하는게 차라리 낫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기분 상하셨을텐데 매너있게 잘 대처 하심 박수를 보낼게요!
    답글

  • 2014.03.15 17:1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3.15 18: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3.15 20: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해피마마 2014.03.15 21:58

    다르다고 해서 틀린건 아닌데... 나랑 꼭 똑같애야하는 이유도 없고.. 나랑 상대방의 다름을 인정 못하는 사람이 간혹 있더라고요... 정말 속상하시겠어요.. 그러나 양심이 있는 사람이 더 많고... 케이님을 응원하고 있는 사람도 많으니... 힘내세요^^
    답글

  • 빵사랑 2014.03.15 22:35

    뭇소의 뿔처럼 나아가시기 바랍니다.
    늘 케이님과 깨달음님 응원합니다. 홧팅!
    답글

  • 초밥냥 2014.03.15 22:42

    자신이 경험해보지 않아서, 혹은 몰라서 케이님을 시기하는 사람들이 많은가봐요.
    저는 너무 평범해서 누구한테 시기,질투 같은거 받아본적이 드물고, 그때는 무서워서 오히려 피하고 계속 마음앓이 했었는데 케이님은 이렇게 대처하시는군요. 나도 그때 그랬더라면 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답글

  • 팔메 2014.03.16 03:08 신고

    기분푸시고 좋은 주말보내세요 ^^
    세상엔 참 다양한 사람들이있지요...
    제가 스승으로 생각하는분이 말한것중에
    매우 중요한부분이 나이가 들수록 고집을 버리라는 것이였어요
    헌데 우리들은 쉽게 그러지 못하는것 같아요~
    답글

  • 2014.03.16 09: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3.16 13:59

    모든 사람들이 얼굴이 다 다르듯이 생각도 다 다르다고 생각 하시고 大人輩의 케이님이 되시길...
    답글

  • 명품인생 2014.03.16 14:23

    창문 활짝열고
    태서예서 대청소 ...... 태서왈 겨울지나고 처음청소 해여 ㅎㅎㅎ웃었네요
    답글

  • xena 2014.03.16 17:51

    제가 아는 유명 블로거도 비슷한 일 겪고 스트레스가 많으세요. 일상생활을 올리면 사사건건 그렇게 살면 안된다,
    애 그렇게 기르지 마라, 저사람은 왜 저러냐..등등이 비밀글이나 쪽지로 온다고 하네요.
    혹은 다른 유명 블로거 글에서 안좋게 언급되거나 할때도 있던데, 그럴때마다 이웃분들이 알려주셔서 굳이 알게되는
    경우도 많다고요. 아예 알려주지 마시고 서로간에 관심 끊자고 하시기도 하던데..
    이럴땐 과유불급이 정답 맞는듯 합니다.
    답글

  • 2014.03.16 18:0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코보보 2014.03.16 21:07 신고

    황당한 일을 겪으셨네요. 그래도 위축되지 마시고 할말은 하는 블로거가 되었으면 합니다. 힘내세욧 !!
    답글

  • 한사람 2014.03.17 07:48

    여기도 속 좁은 사람들 많네요~ㅠㅠ
    답글

  • 2014.03.17 07: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HR 2014.03.18 11:23

    어찌어찌하다보니 이 사태를 알게되었습니다. ^ ^
    두분의 블로그 다, 전 팬이기에 이러한 일은 마음을 아프게 하네요. T.T
    블로그 란게 꽤나 개인적 성향이 있다고 생각되며...
    十人十色!! 사람마다 제각각의 생각이 다르기에 그로 인한 오해발생이 아닌가 멋대로 추측해 봅니다.
    저도 일본에서 살기에 케이님, 깨서방님의 말씀에는 엄청 공감했고, 육아경험도 있기에 가끔 철판깔고 그러한 부끄러운 짓도 한적이 있었던듯하여 다른 블로거님의 글에도 공감하며... ^ ^;;
    十人十色!! 를 실감했었을 뿐인데 ..... 제가 너무 무뎌서 +.+;; 이리 큰일로 발전할 줄은 몰랐네요.
    부디 두 블로거님께서 오해없이 항상 좋은 글들 올려주시길 바랍니당. ^ ^

    답글

  • 흑표 2014.03.18 14:11

    참으로 에너지 낭비하는 분들이 많군요.

    맘에 들지 않으면 들어오지 않으면 되는법인데..
    답글

  • han9726 2014.03.19 12:08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다양함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럴겁니다.
    전 케이님이 타향에서 느끼는 글에 항상 마음으로 읽고 있습니다.
    본인의 고민과 행복을 과장하지 않아서 더 좋기 때문입니다.
    힘내세요.
    답글

  • 윤제마미 2014.03.20 08:54

    케이님
    다음시절부터 아주 가끔 들리지만
    케이님의 소소한이야기.. 깨서방님의 귀요미 행동들에
    반한 애독자(?)입니다
    응원드리니 힘내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