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일본인들도 불편해하는 일본인

by 일본의 케이 2014.12.06

 

 

00행 기차를 타기위해 기다리는 플랫폼....

동경하고는 사뭇 다른 모양의 기차들이 오가고,,사람들도 왠지 낯설었다.

바람도 더 차갑게 느껴지는 건 기분탓일까,,,

기차에 올라서자마자 아이들 목소리가 들려왔고

목소리가 큰 걸 보니, 잠자기는 틀렸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내 좌석 오른쪽 앞자리에 초등학교 1학년정도의 남자아이가

 테이블에 다리를 걸친채 과자를 먹고 있었다.

그렇게 10분정도 지났을까,,,,

과자를 다 먹은 듯, 바로 앞에 앉아 있는 형에게 다른 과자가 있는지 물어보고 

어제는 뭘 먹었는지, 얼마를 썼는지,,그런 얘기들이 큰 소리로 오가는 중인데

옆에 앉은 엄마로 보이는 사람은 다리를 올린 채 코를 골고 자고 있었다.

난 이어폰을 안 챙겨온 걸 엄청 후회하며 다시 눈을 감았다.

그렇게 5분쯤이 지나자 형과 다툼이 시작되었다.

 넌 어제 먹었으니 더 이상 먹어선 안된다.

어제 난 먹지 않았다. 그러니 나도 먹어야 한다.

내 것을 몰래 훔쳐 먹었으니 넌 도둑놈이다, 왜 먹었냐? 넌 도둑놈이다. 

 

급기야는 동생쪽으로 몸을 돌린 형이

자기가 먹을려고 놔 두 과자를 동생이 먹었다고

제일 앞자리에 앉아 있는 아빠를 큰 소리로 부르자

 아빠라는 사람은 둘이 싸워서 이긴 사람이

먹을 수 있게 하겠다며 한 번 붙어 봐라, 누가 이기는 가 보자,,

이런 얘기들을 아주 큰 목소리로 마치 자기집 안방에서나 하는 소리처럼

 아무렇지도 않게 아무런 개념없이 계속되었다.  

주위 사람들이 몇 번인가 불편한 시선으로 쳐다 봤지만 전혀 아랑곳 하지 않는 모습이였다.

 

동생을 향해 도둑놈이다,내 것을 훔쳐 먹었다, 빨리 뺕어 내라, 당장 토해내라면서

보조 테이블을 넣다가 뺐다가, 올렸다 내렸다,,,,,

 정서적으로 불쾌한 잡소리들이 들려오는데 내 인내력도 한계에 도달했다.

자리에서 일어나 승무원을 찾기 위해 뒷 차량으로 건너가 말씀을 드렸더니

 승무원이 그 가족들 쪽으로 가서 다른 분들에게 민폐니까 조용히 해달라고 하자

 승무원을 잠시 노려 보는듯 했다. 

그것에 놀란 듯 승무원이 빠른 발걸음으로 다른 칸으로 옮겨가고

난 뒤에서 계속해서 그들이 조용해 지길 기다렸다. 

하지만,,,그 가족들은 아무런 변화없이 떠들기를 15분,,,,

 승무원이 또 오시길래 다시 부탁을 드렸다. 다시 한 번 말씀을 하셔야 할 것 같다고,,,

승무원이 두 번째 가서 조금만 더 조용히 해주시라고 하자

아빠되시는 분이 아이들을 향해

[ 야~조용히 해라 하신다, 조용히해라 ]라고 말을 했다. 

 

그렇게 잠시 조용한 시간이 10분정도 흘렀고

아이들이 조금 조용해지자 이번엔 앞에 앉아 있던 아빠가 아이들 좌석으로 오더니

끝말 잇기를 하자고 제의를 했다.

[ .........................]

 

아빠를 보니, 일본인들이 불편해 하는 스타일에 아저씨였다.

아니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꺼려하는

깡패도 아닌, 조직도 아닌, 양아치라 하긴 늙은 시골 불량 아저씨....

 문신도 아닌, 낙서도 아닌 그림들을 팔뚝에 몇 개 장식처럼 그려놓은 아저씨,,,,,

이 가족들은 말 그대로 무대포 가족이였다.

전형적인 무개념에 상식과는 거리가 아주 먼,,,,,

깨달음에게 문자를 보냈더니, 시골이여서 아직도 그런 부류에 사람들이 있을 거라고

그냥 참으라고 괜히 건들면 피곤해지니까 그냥 무시하라고

대화가 되는 사람이 아니면 대화를 나눌 것도 섞을 것도 없으니 그냥 참으라고 답장이 왔었다.

 

그 뒤로 승무원은 우리 칸에 오질 않았고,,, 그렇게 그 가족들의 끝말잇기 게임을 들으며

 1시간 20분간, 본의가 아닌 타의에 의해 그 가족의 일거수 일투족을

관찰할 수밖에 없는 시간이였다

일본 생활 14년간, 조금씩 변해가는 일본의 모습들을 볼 때마다 씁쓸하고 안타까웠다.

하지만, 오늘은 이런 유형의 가족들이 아직까지 일본땅에

존재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충격이였다.

저런 부류의 사람들은 일본인 뿐만 아니라

세상 어딜 가나 환영받지 못할 것이다. 

소속도 분명치 않으면서 억지스러운 험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막가파들,,,  

플랫폼을 빠져나오며 그 아빠와 자다 깬 엄마의 모습을 떠올리며

난 또 내 이론의 정답을 확인했다.

부부도 끼리끼리 만나고,,,,, 그 부모에 그 자식들이 나오는 거라고,,,,,,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72

    이전 댓글 더보기
  • 임동수 2014.12.08 07:4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2014.12.08 08: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지은 2014.12.08 09:17

    한국이든 일본이든 정말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자기 자식이 소중하고 귀한만큼 더 확실히 가르칠 건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이들도 문제지만 그런 아이들에게 주의를 주지않는 부모가 더 문제인 것 같아요.
    답글

  • FKI자유광장 2014.12.08 09:34 신고

    일본인들은 공공장소에서 예의를 깍듯이 지키는걸로 알았는ㄷㄴ데 저런 가족도 있군요.....
    답글

  • aquaplanet 2014.12.08 11:09 신고

    타인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를 할 줄 모르는 부모는 아이에게 세상사는 법의 기초도 제대로 가르치지 못하는 무개념 부모라고 생각합니다. 애들을 완전히 조용하게 만들진 못한다해도 최소한 꾸짖거나 아이들에게 제대로 주의를 주는 최소한의 성의는 보여야 하지 않을까요. 공감하고 갑니다. 기내에서 시끄러워 신경 많이 쓰이셨겠어요 ㅜㅜ
    답글

  • 애이불비 2014.12.08 17:2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사랑합니다^^ 2014.12.08 18:1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사랑합니다^^ 2014.12.08 18:15 신고

    일본 뿐 아니라 어딜 가나 저런분들 꼭 있지요 ㅠㅠ 기차나 버스타고 갈때 보면 정말 다른사람은 배려도 안하는듯 큰소리로 떠들고 진동으로 하지도 않고 게임하고 ㅠㅠ
    답글

  • 깻닢파리 2014.12.08 18:55 신고

    끼리끼리 만난다에 공감했습니다
    부모의 인성이 아이들 인성까지 미치죠
    답글

  • Enjoy Bliss 9999 2014.12.08 21:5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남무 2014.12.09 03:38

    콩심으면 콩나고 팥심으면 팥나죠...^^

    답글

  • rocktank 2014.12.09 11:04

    그러게요. 저부터도 이상하게 한국 버스나 지하철에서는 왠만한 소음은 괜찮은데 일본의 기차에서 소음은 거슬리더군요.너무 조용해서 그런가. 근데 역시 어딜가나 이상한 사람들은 있는거 같아요.보통 아이들의 무개념 행동이 일상이된 대한민국 보다는 일본에선 거의 못본 모습인데 일본도 이제는 변화하는건가? ㅎㅎ. 저도 어느정도 동감합니다.아이들은 부모를 보고 자라거든요.
    답글

  • 아저씨 2014.12.09 12:57

    한국 식당에서 밥 먹는데
    초등학교 저학년 정도의 형제가
    쇠젓가락을로 식탁을 탁탁 찍는데
    미칠 것 같았습니다.

    종업원 불러서
    좀 조용히 하도록 해 달라고 부탁하고
    여종업원이 이야기를 하니

    애들이 다 그러면서 크는 것이지
    어떤 새*가 그러냐고 소리를 지르더군요.


    답글

  • 2014.12.10 17: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ㅇㅇ 2014.12.10 17:1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12.15 14:12


    일본도 그런사람이 있군요
    세상이 너무 무서워 참고 가는수밖에요~
    답글

  • 슬우바라기 2014.12.15 21:49

    일본도 이런 분류의 사람이 있군요
    글만 읽어도 분위가 느껴져 머리가 지끈지끈
    해지는거같아요.휴..
    전소심해서 승무원에게도 못말했을거 같아요;;
    답글

  • 2014.12.17 18: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ㄱㄱ 2015.01.12 11:3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김 은두 2015.01.15 16:38

    저는 야마나시갱에 살고 있는데요...제 주위엔 이런사람 너무 많아요
    애들 뒤통수를 손바닥으로 찰싹 찰싹 때리질 않나...
    근데 그 부부가 거의 비슷한 인상입니다
    같이 살면 닮아 가나요??
    뭔가 지저분하고 ... 그런 인상입니다
    아직도 동경에 멋진 건물만 보고 큰길에 휴지하나 떨어져 있지 않다고
    일본은 깨끗하다고 인식 되어 있는것 같습니다
    일본에 오래 살다보니 그렇지 않은 모습이 점점 눈에 더 들어오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