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해외에서의 만남과 이별은 더 슬프다.

by 일본의 케이 2014. 5. 20.


 예전 작품들을 몇 점 꺼내 보았다.

오늘 오후에 지난 주 포스팅했던 고깃집 작별파티가 있는 날이다.

일본을 떠나시는데 뭔가 드리고 싶은 마음에 제주도에서 오픈하는 가게에 걸어 두어도

눈에 거슬리지 않은 작품을 드리고 싶어 고민하다 하나 결정해 포장을 했다.

 관련글 (일본을 떠나는 이웃들이 늘고 있다 http://keisuk.tistory.com/452) 


 

이른시간 예약을 해서인지 가게에 도착했을 땐 우리 뿐이였다.

 우리처럼 작별인사 하러 오시는 손님들이 많아

영업 마지막날까지 예약이 끝난상태라고 그랬었다.

 

  간단한 내 신상정보와 건강하시라고 적은 메시지는 점장에게 드리고

마마는 바로 그 자리에서 작품을 열어 보시면서

어제도 손님들과 많이 울어서 오늘은 안 울고 싶은데 또 눈물 날려고 그런다고

울리지 말라고 그러신다.

실은, 나도 선물을 건네 줄 때 눈물이 찔끔 나올 뻔 했는데 울면 서로가 주체하지 못할 것 같아서 꾹 참았다. 


 

이 가게 첫 오픈 날,,,,  윗층 218호에 살았던 나...

고기냄새에 끌려 별 생각없이 들어 왔는데 점장이 한국사람이였다.

그렇게 시작된 인연으로 내가 힘들 때, 내가 편해지고 싶을 때 

가끔 찾아와 조용히 술을 마시고 있으면

 가만히 다가와 힘 없어 보인다고,, 뭔지 모르지만 힘들어도

내일은 더 좋은 일이 있을 거라고 말씀해 주셨다.

그런 날은 집으로 돌아가는 내 등에 대고 마마가 한국말로 [케이~힘내~]라고 해줬는데...

그 가게가 문을 닫는다.

 

음식이 나오고,,,, 다른 테이블에 손님들도 메워지고,,,

난 기분 탓인지 고기가 목구멍에서 잘 넘어가질 않았다.

 

사람의 인연이 옷깃을 스쳐 만들어진다는데

우린 무슨 인연의 끈으로 이렇게 만나서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었을까...

지금 생각해보면 점장도 마마도 그리고 나도 서로

영업주와 손님으로의 적정선을 넘지 않았기 때문에 오랜시간(8년) 변함없었던 것 같다.

같은 한국인으로써 마음 한구석에 정들은 오갔지만

서로 상대에 대해 깊이 알려고 하지도 않았고, 너무 가까이 다가가려 하지 않았던 것 같다.

해외생활이 길어지고 한 살, 한 살, 나이가 먹어가면

누군가를 만나 인연을 만든다는 게 참 힘들다.

서로가 서로를 보여주고 알리지 않아도 마음으로 느끼는 그런 관계가 좋은데

좀처럼 새 인연을 찾고 맺어가는 게 쉽지 않았다.

가슴이 계속해서 알싸한 걸 보니...생각보다 내가 점장과 마마를 많이 좋아했던 모양이다. 

두 분, 모두 조심하세요~~ 그리고 늘 건강하시구요.

아주 많이 고마웠어요~



댓글36

    이전 댓글 더보기
  • 2014.05.20 11:5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중남 2014.05.20 12:14

    동감입니다
    어디사나 무얼하나
    인간 외로운존재인건 변하지않겠지만..
    언제나 이방인처럼..
    짧은인연에대한 이별은 꿀 꺽 삼켜지지가
    않네요.힘내시길!
    답글

  • 2014.05.20 13: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굄돌* 2014.05.20 13:45 신고

    너무 가까이도 말고
    너무 멀지도 않은...
    서로에게 그늘이 되지 않을 거리였겠지요?
    답글

  • sixgapk 2014.05.20 16:42

    제가 다 슬퍼지려해 하네요...힘내세요^^
    답글

  • PinkWink 2014.05.20 19:23 신고

    인연의 소중함을 또한 느낍니다.
    답글

  • 한석규 2014.05.20 23:09 신고

    정말 인연은 소중한 것 같아요 저까지 마음이 ㅠ.ㅠ
    답글

  • 2014.05.21 00: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5.21 01:44

    적정선을 넘기지 않는다는것이 좋은것 같아요
    친하다고 해서 네께 내꺼고 내께 네꺼~! 그것이 그렇게 좋은것만은 아닌것 같습니다.
    제 경우에는...

    그림에는 문외한이라~ 맨위의 작품은 꼭 점자 책 같이 보여요~ ㅎ (죄송)
    답글

  • 2014.05.21 01:5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맛돌이 2014.05.21 08:48

    마음이 짠하네요.

    제주도에서 빠른 시일내에 정착했으면 좋겠어요.
    답글

  • 울릉갈매기 2014.05.21 09:03

    많이 서운하셨겠어요~^^
    일본생활을 청산하고 제주도에서 다시 시작이라~
    저도 건승을 기원드려봅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명품인생 2014.05.21 11:02

    오늘은 부부에 날이라서

    아내에게 바치는노래

    젖은 손 애처러워 살며시 잡아 본 순간
    거친러진 손 마디가 너무나도 안타까웠소

    시린 손 끝에 뜨거운 정성
    고이 접어 다져온 이 행복
    여민 옷 깃에 스미는 바람
    땀 방울로 씼어온 나날들
    나는 다시 태어나도 당신만을 사랑 하리라


    미운 투정 고운 투정 말 없이 웃어 넘기고
    거울처럼 마주 보며 살아온 꿈 같은 세월

    가는 세월에 고운 얼굴은
    잔주름이 하나 둘 늘어도
    내가 아니면 누가 살피랴 나 하나만 믿어온 당신을
    나는 다시 태어나도 당신만을 사랑 하리라
    답글

  • 2014.05.21 11: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포장지기 2014.05.21 15:52 신고

    민족,국가를 초월한
    이웃과의 끈끈한 정이 느껴져 기분이 너무 좋아 집니다^^
    답글

  • 초원길 2014.05.21 23:11 신고

    따뜻한 밥상과 아름다운 선물
    그리고 정들이 느껴집니다~
    답글

  • 만만디 2014.05.24 08:16

    인생이 만남과 이별의 연속이지요...
    답글

  • cara7733 2014.05.28 09:21

    서운한 마음이 저까지도 느껴지네요 케이님 힘내세요 제주도에서 더 좋은 일이 있을 거에요^-^♥
    답글

  • 김연길 2014.07.03 20:35

    적정선을 넘지않고 너무 알려고도 안하고ᆢ정말 공감가는 말입니다ᆞ참 지혜로우신듯이요ᆢ
    저도 5년넘게 일본서 살았는데 한국사람들끼리 너~무 힘들었던 기억때문에 그리 좋은 추억은 아니랍니다ᆢ
    해외생활 다시 하게 되었는데 저 말~~늘 새기고 명심하려고 해요ᆢ감사드려요
    답글

  • JS 2014.08.08 16:38

    아 너무 아쉽고 그렇지만 좋은 포스트 입니다. 소중한 분들과의 추억들이 아름답게 기억되시니 이 또한 기쁜일 이겠지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