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간미4

남편을 또 반하게 만든 서울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우린 짐가방을 챙겼다.저녁에 들어와서 해도 될 거라 생각했지만늦게까지 밖에서 놀고 술까지 마시다보면 짐을제대로 챙기지 못할 가능성이 발생한다는 염려가 서로에게 있었다.가족들에게 받은 각종 반찬과 깨달음이 산 과자들까지 빠짐없이 챙기려면 지금 미리 해두는 게 현명한 판단이였다.[ 내가 이 떡국을 썰게, 근데 왜 이 집 떡은 이렇게 맛있는 거야? ][ 만드는 기술이 다르겠지. 다른 떡도 맛있어 ]떡국, 떡볶이, 떡라면 해 먹으면 될 것 같다며떡 하나를 입안에 넣고 오물오물 거린다.지난 2월, 방앗간에서 막 빼낸 떡국 떡을 언니에게 받아와 떡국을 끓였는데 깨달음이너무 맛있다며 시중에서 파는 떡은 이제 못 먹겠다고 했었다. 그래서 언니가 또 이렇게 부리나케 방앗간에서 뽑아와 어제 우리에게 .. 2019.07.26
사람의 아픔을 알아가며 살아가는 것 오키나와 여행을 함께 했던 후배에게서 소포가 도착했다. 깨달음이 부탁한 과자들이 부피가 커서 가져오지 않고 소포로 부치겠다던 것들을 한국에 도착하자 바로 보내 온 것이다. 한국과자랑 라면들, 마른 고추, 고춧가루, 옥수수차, 그리고 호박 고구마.. 바쁜 것 아니니까 천천히, 천천히 보내라고 몇 번을 얘기했건만 그녀답게 역시 바로 보냈다. 난 이 후배에게 늘 머리가 숙여진다. 나하고는 정반대의 성격을 가지고 있는 후배이다. 얌전하고, 신중하고, 차분하고,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면을 가지고 있는 착실과장이라는 별명이 딱 맞는 후배이다. 우리집에선 이 후배가 홍 회장님으로 통한다. 2년 전, 아빠 장례식 때 카운터에서 조의금을 정리하던 오빠가 형부들에게 홍00란 분을 아시냐고 형님들 거래처 사장님 아니냐고 묻.. 2014.04.19
일본인이 잘 사는 이유가 이런 겁니까? 어느 이웃님이 제게 댓글로[ 일본인이 잘 사는 이유-한국과 정신문화의 비교]라는 글을 보내 주셨습니다. 읽어가면서 점점 불쾌해졌던 건 내가 한국인이여도 그러겠지만 너무도 일방적이고, 너무도 편파적인 시선으로 글을 쓴 게 아닌가라는 생각과 분명 글쓴이가 [일본인]이였을 거라는 추측을 떨쳐버릴 수 없었습니다. 전문은 이렇습니다. 이 글에 출처를 알고자 여기저기 검색해 봤더니 인도의 간디가 했던 명언처럼 소개 된 사이트가 많았는데 아무리 봐도 이 글의 신빙성을 높이기 위해 명목상 붙혀 놓은 것 같았습니다. 책자나 칼럼으로 기재된 것인지, 아니면 누군가가 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적어 놓은 게 SNS를 통해 떠도는 건지 아직까지 알 수가 없고 이 글의 작성자및 의도도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이 글들 밑에는 .. 2014.04.07
일본 우체국 직원이 보여준 인간미 난 유학시절부터 우체국을 이용해 왔다. 특별한 이유가 있었던 건 아니고 살고 있던 집하고 가까웠던 것과 한국에 소포를 보내는데도 편하길래 이용하고 있다. 오늘도 소포를 보낼려고 우체국에 들러 한국 친구에게 보내고 통장정리도 좀 하고 돌아오려는데 뒤에서 내 이름을 불렀다. 소포 보내시려고 오셨냐며 나한테 추천하고 싶은 정기적금이 있는데 괜찮으면 잠깐 시간을 내주실 수 있냐며 이윤이 더 나오는 상품이 있다고 소개하고 싶단다. 실은 올 해 들어서 내게 신상품 팜플렛을 몇 번 보내 왔지만 그냥 모른척 했었다. 일단 사무실로 자리를 옮겨 설명을 듣다가 12년 후면 내가 이곳에 살고 있지 않을 수도 있다고 그랬더니 내가 일본에 살지 않더라도 자동으로 내 통장에 입금이 되니 걱정말라며 일본을 떠나실 생각이냐고 넌즈시.. 2014.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