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문화5

조카가 건넨 뜻밖의 선물에 감동받은 남편 한국에서 첫날, 엄마와 동생, 언니가 기다리고 있는조카네로 갔다.이제 태어난지 50일이 갓 넘은 신생아를 보러 가는데 기분이 묘했다.[ 당신은 이모할아버지야, 나는 이모할머니][ 하버지? ][ 응 , 할아버지 ][ 당신도 할머니야? ][ 응,,나는 이모 할머니..]나도 이모할머니가 된 게 실감이 나지 않았고깨달음 역시도 갑자기 할아버지가 된다는 걸생소하고 낯설어했다. 깨달음이 이 조카를 처음 만난 건 우리가 결혼전도쿄에서였는데 고등학생에서 대학생이 되고직장을 다니며 그리고 결혼을 하고 이젠한 아이의 엄마가 되었다. 그 아이를 보기 위해 우린 이번에 한국에 간 것이였다. 얌전히 누워있는 아이를 지긋히 바라보는 깨달음.무슨 생각을 하냐고 물으니까 사춘기때 만났던 조카가 이젠 엄마가 되었다는 생각에 지금껏 봐.. 2019.10.20
돈 계산법이 남다른 남편은 역시 일본인 한국행 티켓을 한달전에 예약했다. 공휴일을 끼고 가지만 가는 날은 오후 비행기여서 밤에 도착을 하고 돌아오는 날은 아침 9시다보니 실제로 서울에 머무를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특별한 계획이나 이벤트가 있어서 가는 게 아닌 그냥 맛있는 거 먹으러 잠깐 다녀오자는 취지에서 예약을 했다. 하지만 광주에 계시는 엄마도 얼굴을 봐야하기에 하루는 광주에 내려가야한다.[ 케이티엑스 예약했어? ][ 지금 하려고,,,][ 첫차로 가자, 난 일찍 일어나니까 ][ 알았어 ][ 또 택시 타고 간다고 그러지 않을거지? ][ 택시? 아,,,그 택시..그 때는 그 아저씨가 가자고 했던 거였지..,]깨달음은 그 날의 일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었고지금까지 아무리 생각해봐도 자신의 계산법이 틀리지 않다면서 내 생각을 또 물었다.(다음에서.. 2019.06.30
오사카 코리아타운에서 남편을 울린 음식 아침 일찍 어머니 병원에 들러 인사를 드리고바로 아버님이 계시는 요양원으로 옮겨오사카에 가야하는 이유를 말씀 드렸다.그리고 두 분께 약간의 용돈 드시고나오는데 아버님이 깨달음과 나에게두 손 모아 감사하다며 몇 번이고 고개를 숙이셨다.[ 아버님, 또 올게요 ][ 응,,케이짱,,민폐끼쳤구나..][ 저희가 다음달에 또 오도록 할게요 ] 오사카에 가는 길은 평소보다 3시간이 더 걸렸다.연휴 마지막 귀성길에 교통체증이 심각했다.우리는 바로 신축 호텔부지로 향했고 가는 길에 오사카성이 보이자 깨달음이 40년전에 와 본 곳이라며 어릴적 얘길 잠시했다.현장을 둘러보고 다시 전철을 타고 가는데깨달음이 갑자기 오사카의 코리아타운쯔루하시(鶴橋)에 가보고 싶다고 했다.우린 언젠가부터 이렇게 계획없이 발길 닿는대로마음 가는대로.. 2019.01.07
돈에 대한 개념이 너무 다른 일본인 깨달음 대학동창인 가네코 상이 우리부부를 초대했다. 대학시절 무전여행을 함께 하며 공부 외에도 청춘을 즐겁게 보낸 사이라고 알고 있다. 가네코 상은 올해 퇴직을 하고 아내와 함께 여행을 다니며 여유로운 생활을 보내고 있다. 이번에 우리를 초대한 이유는 리폼을 한 자신의 집도 소개할겸 오랜만에 함께 술자리를하고 싶다는 것이였다. 친구집이 어딘지 헷갈려서 전화를 걸고 있는데 멀리서 가네코 상이 깨달음 이름을 불렀다. 집에 도착하니 음식들이 준비되어 있었고 깨달음은 우리가 가져 온 와인을 꺼냈다. 그리고 또 다른 친구분이 오시고, 그렇게 좀 이른 저녁식사겸 리폼 축하를 하려는데 가네코 상이 깨달음에게 흰 봉투를 건넸다. [ 뭐야? ] [ 지난달,내가 지갑 잊어버리고 안 가져 갔을 때 니가 내 술값 대신 내 줬.. 2017.10.29
한국인의 눈물에 관한 남편만의 고찰 동생이 카톡을 보내 주었다.무사히 조카를 만나기 위해 훈련소에 도착했다고,, 한달간의 육군훈련소를 마친 조카 (큰언니 아들)을만나기 위해 광주에서 며칠전 엄마가 올라오셨고이날 언니와 동생이 함께 갔다고 한다.조카를 만나고 식사를 하는 장면까지연달아 10장 가량의 사진과 영상을 보내줬는데하나 하나 훌터보고 있으니나도 모르게 코끝이 찡해져 왔다.어릴적 날 참 무서워했던 녀석인데 대학을 졸업하고 나도 이모처럼 공부할 거라며 열심히 공부를 했었고 그래서 군대도 많이 늦여졌다. 아마도 이 사진을 보고 눈물이 났던 것 같다.전날부터 작은언니 집에서 준비했다는 음식을 펼쳐 놓고 엄마, 큰언니, 작은 언니까지다들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더 시큰하게 했다.잠시 기도를 하면서 울었을까...이렇게 장성하게 키운 큰언니도,어릴.. 2017.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