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일본 교회에서 한국엄마들의 요지경 세상

by 일본의 케이 2014. 2. 11.

 

일본 교회 중에서도 한국인이 90%이상을 차지하는 우리 교회는 교인수가 그리 많지 않는 곳이다.

유학생들이 많아 자주 얼굴이 바뀌는 것도 있고, 몇 년간 해외지사 근무를 하기 위해

오셔서 우리 교회에 다니시는 분들도 꽤 많다.

나처럼 10년 넘게 정착해서 사시는 분들도 몇 분 계시지만 그만큼 유동하는 교인이 많다는 소리다.

그래서인지 요 몇 년전부터 교회에 데리고 오는 자녀분들의 태도가 매주마다 신경이 쓰였다. 


 

지금 나열하는 것들을 목사님이 설교 중일 때 일어나는 일이다

1. 목사님이 설교 중인데도 보통 목소리 톤으로 대화를 나누고 동요도 부른다.

(그 엄마도 똑같은 톤으로 얘기를 주고 받고 있다)

2. 신발, 양말까지 벗고 의자에 발을 올린 채 써커스 하듯 몸을 비틀고 난리다.

(기특하다는 눈으로 쳐다 보고만 있는 엄마)

3. 과자, 사탕, 요쿠르트, 뻥튀기까지 다 펼쳐놓고 먹고 있다.

( 먹고 싶다고 하면 모든 걸 다 꺼내 주고 있는 엄마)

4, 화장실을 간다고 왔다 갔다 한다.

( 10번이고 20번이고 아이가 나가자하면 자리에서 일어나는 엄마)

5. 성경책에 볼펜으로 그림을 그린다.

( 처음엔 말리다가 내버려 두는 엄마)

5, 뭐가 맘에 안 들면 큰 소리로 싫다고 악을 쓰고 땡깡을 핀다.

(아빠, 엄마 발로 차고 때려도 미안 ,미안이란 말만 하는 부모)

6. 일어로 노래하고 동화책을 읽는다.

( 내가 한국말로 좀 조용히 하라고 그랬더니 [ 우리 애 한국말 못해요] 라고 자랑스럽게 대답하는 엄마)

이 모든 게 목사님 설교 중에 펼쳐지는 일들이다.

 

가만히 보면 아이를 탓할 게 아니였다.

이번 주 예배시간에 내 옆에 엄마와 딸(5살), 내 앞자리에 엄마와 아들(4살)이 앉았는데

앞 아줌마는 아들이 조금만 소리를 낼라치면 입을 막았다.

그리고 목소리를 낮추라고 몇 번을 아들에게 주의를 줬다.

그에 반면, 내 옆에 아줌마는 딸이랑 같이 얘기하고 먹고,노래하고,,,,,,

이렇게도 다르다,,, 자녀를 키우는 방식이......

자식은 부모가 만든다는 말이 틀림없다.

 

사회생활하는데, 아니 세상  살아가는데 기본이라고 해야 할 것들을 가르쳐 주지 않고

이뻐하기만 한다고 인간이 되는 게 아니다는 걸 왜 모르는 것일까....

이쁘면 이쁠수록, 귀하면 귀할수록 엄해야 한다는 진리를 왜 모르는 것일까.....

엄마 머리를 잡아채고, 발로 차고, 얼굴을 때려도 오야오야 받아 들이다가는

10년, 20년 후 그 손에 폭행 당한다는 걸 왜 모르는 것일까....

제발, 때와 장소를 구별할 줄 아는 아이,

조용히 해야할 곳, 떠들어도 될 곳 정도는 가르쳐 주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거창하게 배려까지도 원하지 않는다,

제발,, 교회가 신성한 곳이라는 것,

그래서 더더욱 조용해야한다는 것쯤은 가르쳐야 할 게 아닌가 싶다.

진정한 크리스챤이라면...

 


댓글33

    이전 댓글 더보기
  • 명품인생 2014.02.11 10:09

    공감이 가는말입니다
    ...
    태서예서를 키우면서 자연을 많이도 접해주었는데 공동체 생활이 모자라서 걱정입니다
    어린 나이에 받는 교육이 맞는지도 생각하게 되고요
    보육교사들 이나 초딩학교 저학년 교사들도 잘만나야되는데 ....실력보다는인품이 갗추어진사람

    다중인격체가 될가 걱정도 됩니다


    답글

  • 유재학 2014.02.11 10:18

    교회가 작다보니 그럴수도 있겠단 생각이 드네요..제가 다니고 있는 교회는 어른들 예배시간에는 아이들과 각각의 룸에서 아이들의 예배를 따로 드리거든요...유치부예배,초등부 예배..물론 이렇게 될수 있는 이유는 공간적인 부분과 봉사의 손길이 따르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긴 하지요..예배 참석하시는 어른들은 우리 아이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방해가 될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주의를 줄 필요가 있겠네요..그곳이 교회인곳을 떠나서 어디에서건 마찬가지겠죠..우리아이들에게 먼저 가르쳐야 할것은 인내와 배려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
    답글

  • 비너스 2014.02.11 10:24

    에고... 타국에서, 경건해야할 공간에서... 부디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게 되길 바랍니다.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2.11 10:39

    이긍 부끄럽습니다 .. 교인들 ㅠ ..
    케이님 .. 너무너무 잘보고 갑니다 ..
    답글

  • 서점 2014.02.11 10:41 신고

    부모의 가르침이 정말로 중요하죠
    저렇게 자라난 아이들의 미래가 걱정되네요
    그리고 당장의 많은 사람들의 피해도...
    답글

  • 2014.02.11 10: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2.11 11:3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2.11 12:12

    아이들을 탓하기 보다 무개념의 엄마들이 문제입니다.
    답글

  • JS 2014.02.11 13:12

    책임감 없는 부모님들이 늘어가는 시대인것 같습니다. 적어도 남에게 피해를 주거나 인상 찌푸리는 일은 없어야 하는데 말이죠. 학업 점수에만 연연하며 정작 무엇이 중요한지를 모르는 지금 아이들은 과연 미래에 어떤 어른이 되어 시대를 살아갈지 막막해 집니다.
    답글

  • 2014.02.11 14: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허허 참 2014.02.11 18:13

    저런 애덜 저렇게 키우는건 자기자식만 귀하다고 여기는 이기심이죠 어느 부모님이나 자기 자식은 다 이쁘기 마련이지만 아마 저런 엄마들도 교육을 그렇게 받았기 때문이죠 예전 병원 근무할때 보험 설계사 아주머니가 아들이 팔이 부러져 입원했는데 통원치료도 가능한데 학교 빠지게 하고 입원 시키더군요 입원해서 다른 환자 담배 훔쳤는데 보통 어머니라면 아들을 꾸짖고 퇴원 할텐데 다 아들 나쁜 친구들탓이라며 입원 더 시키더군요 어이가 없어서 거기원장님이 환자한테 화 거의 안내는데 그 아이한테는 화낼정도로 버릇이 없던 아이죠 나중에 나이먹고 그렇게 키운 자식이 늙었다고 괄시 받으면서 받을께 뻔해요 인생은 기브엔 테이크 인과응보니까요
    답글

  • 만만디 2014.02.11 18:34

    일본만 그런것이 아니고 한국에서도 그렇치요..미래가 걱정됩니다..
    답글

  • 한여자 2014.02.11 18:50

    한국에서도 입니다
    답글

  • 포장지기 2014.02.11 19:28 신고

    너무 오냐오냐하면서 키우는게 능사는 아니죠.
    자녀를 많이 두지않고 키우다보니 너무 느슨하게 교육시키는 면도 없지않아 있지만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수는 없죠..
    글 잘보고 갑니다^^
    답글

  • 2014.02.11 19: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자칼타 2014.02.11 21:52 신고

    요즘 부모들 참 자식들 기 살린다고, 애들을 엉망으로 키우네요..
    나중에 떻게 될런지 참...
    답글

  • Jun1234 2014.02.12 20:34 신고

    으이고, 미X사람들은 어디가나 다 있지만, 그 몇몇 사람들 때문에 기분 확 나빠지는건 사실이지요.
    우리애 한국어 못해요. 하는 사람은 정말 가관이네요 ㅋㅋ 그럼 다시 일본어로 얘야 조용히좀 해라 여기 교회란다. 라고 말해서 케이님이 혼좀 내주시지 ㅋㅋ 그런 사람 있으면 한대 딱 때려 놨으면 씨원하것네~.
    남한테 피해 주려면 뭐하러 교회 오는지 이해가 안되네요. 어째서 이러한 기본 상식 조차 없는 사람들이 생기는 걸 까요....
    분명 내 아이 기죽이기 싫어서라고 할텐데, 기 좀 죽어봐야 좋지 않나 그런 생각도 됩니다.
    다음부터는 교회 경비 아저씨 등이 그런 사람들한테는 알아서 주의를 줬으면 좋겠네요.
    답글

  • 11e 2014.02.13 01:06

    1eeewwweeddddddddddddㅇㅇㅇㅇㅇㅇㅇㅇㅇ
    답글

  • 흑표 2014.02.13 17:28

    이런저런 몰상식한 사람들이 있다니 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

    부끄러기도 하고..
    답글

  • 애들이시러 2014.03.29 22:0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