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가끔은 남사친이 더 편할 때가 있다

by 일본의 케이 2022. 1. 13.
728x90

류(劉)상을 만나러 요코하마(横浜)

차이나타운을 찾았다. 

작년부터 만나자고 했던 약속이었는데

코로나로 몇 번 미뤘었다. 하지만 더 이상

미뤘다간 두 번 다시 얼굴을 볼 수 없을 것 같아

런치타임에 잠깐 시간을 냈다.

요코하마가 삶의 터전인 류가 도쿄까지

나오는 것보다 내가 이동하는 게 빠를 것 같아 

움직였는데 류가 역 앞에 나와 있었다.

  적당히 배가 나온 40대 후반이 된 류는

도수 높은 안경을 치켜올리며 머쓱한 얼굴로

손을 흔들었다. 너무 반가워 나도 모르게

손을 내밀었더니 

류가 쑥스러운 듯이 악수를 했다.

얼굴이 변했네, 늙었네, 살이 쪘네, 

중년 아줌마네 등등 서로 약간씩 디스를

해가며 예약해 둔 식당으로 걸었다.

대학원 동기인 류는 중국인으로

졸업하고 바로 이곳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에서

디자인 사무실을 차려 운영하다 작년 말에

모든 걸 접었고 올해 중국으로

귀국을 할 예정이라 했다.

그래서 떠나기 전에 한 번 보자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나온 날이 바로 오늘이었다. 

군데군데 사진을 찍으며 걸었더니 왜 찍냐고

묻길래 블로그에 올릴 거라 했더니

촌스럽게 블로그를 아직도 하냐면서

하루라도 빨리 유튜브로 바꾸는 게

현명한 판단일 거라고 웃었다.

와이프와 아이들 근황을 물었더니

벌써 초등학교 5학년 된 아들이 자기만큼

덩치가 커서 다들 고등학생인 줄 안다며

엄마는 무서워하는데 자긴 안 무서워해서

중국으로 돌아가면 바로 다이어트를

시키고 아빠 자리를 확실히 잡을 거라 했다.

적당히 음식을 주문하고 우린 그동안

못다 한 얘기들을 한꺼번에 쏟아냈다.

 국적은 다르지만 같은 외국인 유학생이라는

입장에서 우린 잘 어울렸다.

팀별 리포트도 같이 하고, 세미나 준비를 위해

서로의 자취방에 오갔던 기억도 있다.

[ 정상이 그때 나 많이 도와줬지,고마워.

특히 논문 쓸 때, 정상 아니었으면 

나 석사 못 땄을 거야 ]

[ 말이 나와서 하는 말인데.. 그때 내가 니

논문 봐주느라 죽는 줄 알았어 ]

[ 알아,, 그래서 내가 일본을 떠나기 전에

감사하다는 말을 꼭 하고 가고 싶어서

만나자고 한 거야 ]

 [ 너, 근데 여전히 일어가 안 늘었네, 어쩌냐 ]

[ 그래서 내가 여기 차이나타운에 있잖아,

일어가 필요 없으니까!!!! ]

그렇게 말해 놓고 자기도 웃고 나도 

웃겨서 손뼉을 쳐가며 옛이야기 속에 

빠져 시간 가는 줄 몰랐다.

300x250

[ 아, 너랑 같은 오우(王)상은 연락해? ]

[ 그 자식 하고는 연락 안 해 ]

[ 왜? ]

오우는 졸업 후 영국으로 건너가 영국인 사이에

 딸을 낳다는 후문을 들었을 뿐이고

자기와는 생각이 많이 다른 사람이라고 했다. 

재학 시절, 류와 같은 중국 출신이었던 오우는

류의 서툰 일본어를 늘 못마땅해했고

면박만 할 뿐 아무런

도움을 주려 하지 않았었다.

[ 나는 정상이 그냥 편했어.여자로 안 보이고 ]

[ 나도 널 남자로 안 봤으니까, 걱정 마 ]

[ 그러니까 이번에도 연락한 거야 ]

[ 알아, 나도 니가 편했어 ]

일본을 떠나기 전, 작별인사를 하고 싶은 사람들

목록을 뽑았는데 그중에 내가 있었다고 한다.

중국에는 언제 들어갈 건지, 들어가서 

무슨 일을 할 예정인지 물었더니

이것저것 마지막으로 처리해야 할 게 

있어 모든 것 정리하면 3월쯤이나

갈 예정이라고 했다.

[ 아내분은 건강하지? ]

[ 응 ]

류가 결혼을 하기 전에 사귀였던 아내분은

나와도 몇 번 같이 만난 적이 있다. 

우리 학교에 오기도 하고 류의 자취방에서

두어 번 봤는데 경영학과 출신으로 기억한다.

지금은 전업주부로 살고 있지만

류가 중국으로 돌아가면 같이 쇼핑몰을 

함께 해 볼까 생각 중이라고 했다.

반응형

 

일본인과의 결혼을 꿈꾸는 분들께

 오늘은 뜻하지 않는 곳에서 생각지도 못한 한국분들과 잠시 자리를 함께 하게 됐는데 그 분들이 생각하는 일본인 남자와의 결혼에 대한 생각들이 너무 의외이고 상당한 이질감이 생겨 오

keijapan.tistory.com

[ 우리 와이프가 아까 정상 만나러 간다고

하니까 뭐라고 한 줄 알아? ]

[ 뭐라고 했는데? ]

[ 남자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는 여자라고

기억하더라고. 그래서 내가 맞다고 그랬지 ]

[ 그래? 잘 기억하네, 나 원래 남자 같잖아 ]

[ 그러니까, 흔쾌히 만나줄 지 알았지  ]

[ 한국에서는 남사친이라는 표현이 있는데

중국에도 그런 말이 있어? ]

[ 있어. 여사친, 남사친, 연인관계가 아닌

이성친구 말하는 거잖아? ]

[ 응 ]

[ 정상이랑 나랑은 사람 친구잖아 ]

[ 맞아, 사람 친구 ]

728x90
 

일본살이를 그만 두고 싶은 이유

깨달음이 출근하며 현관문을 닫자마자  난 설거지를 후다닥 해치우고 잽싸게  청소기로 거실만 대충대충 밀어냈다. 그리고 전날 챙겨둔 사진과 여권을 다시한번 확인하고, 물 한병, 책 한권

keijapan.tistory.com

오우상이 나를 좋아했는데 내가 상대를

안 해줘서 그 자식이 맨날 퉁퉁거렸네 등등

흑역사들을 꺼내며 초등학생들처럼

낄낄거리고 웃었다. 

그렇게 떠들다 보니 점심시간이 훌쩍 지나고

난 다시 도쿄로 돌아와야 해 식당을 나왔다.

이제 중국으로 돌아가면 언제 또 볼지

모르겠지만 유학생활을 함께 보낸 친구가 

또 한 명 멀어져 가는 것 같아

서운한 마음이 들었다.

역이 가까워지길래 건강하게 잘 살아라고

했더니 중국에 놀러 오란다.

[ 정 상, 우리 와이프가 예전에 요코하마에서

같이 하나비(花火) 축제 갔던 것처럼

중국에서도 불꽃축제 데리고 간다고 오래 ]

[ 아,, 그랬지.. 같이 하나비도 봤었지..

알았어.. 기다려..내가 꼭 중국 갈 테니까... ]

 

내 삶이 나를 속일지라도...

17년전, 일본어학원을 다닐 적, 알바비가 나오는  날이면 룸메이트와 약속이나 한듯 손을 잡고  규동집(소고기 덮밥)으로 향했다. 한그릇에 280엔(한화 약3천원)밖에 하지 않았지만  요시노야

keijapan.tistory.com

 

 

일본 유학생이 말하는 한국생활에서 좋았던 것

유끼짱은 내 친구의 딸로 한국에서 3개월 유학생활을 경험했고 지금은 미용공부를 하고 있는 20대 초반의 대학생이다. 내게 한국어를 배우고 싶다고해서 약속 장소에  나갔더니 친구 두명과

keijapan.tistory.com

류는 나보다 5살이나 어리지만 상당히

넓은 아량을 가진 소유자였고 같은

유학생으로 동변상련의 든든한 친구였다.

내가 담임 교수와 트러블로 울고 있으면

질질 짜지 말고 부당한 것들에 대해 당당히

맞서 싸워라고 잘못 된 건 따져야하지

않냐며 다그치기도 했다. 

 마지막 인사가 될지 몰라서 꼭 내게 

고마웠다는 말을 전하고 싶었다는 류.

되돌아보니 고마운 건 바로 나였던 것 같다.

국적과 성별을 떠나 남사친으로 참 편했고

짧다면 짧은 2년간 돈독한 

우정을 쌓은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

부디, 본국에 돌아가서도

건강히 행복하길 바라본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