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결혼은 진짜 미친 짓이다

by 일본의 케이 2014. 7. 18.

내겐 독신인 친구가 딱 한 명있다.

마흔이 넘도록 나와 둘이서 솔로로 지내다가 내가 결혼을 하고 나서 그녀 혼자 남았다.

주위에 친구들이 하나 둘씩 결혼을 할 때마다 그녀는 늘 같은 말을 했었다.

[ 나를 좋아하는 남자가 너무 많아서 누구랑 결혼을 할 지 모르겠다고......] 

다들 웃고 넘어갔지만 솔직히 친구들 중에서 제일 이쁘고 남자들에게 인기가 많았던 것도 사실이였다.

 

그런 그녀가 요즘 고민에 빠져있다.

마흔 중반을 넘기면서 정말 이렇게 혼자 살아도 괜찮은가...노후가 걱정되기 시작됐다고,,

결혼을 해야할 것인가,,,,, 혼자 늙어가는 것보다 둘이 의지하며 사는 게 좋은가,,,

 나이를 더 먹어가니까 주변사람들에 시선도 자길 부족한 사람 취급하는 느낌이 든다고,,,,, 

결혼해 해외에서 사는 건 어떨까,,,등등

올 해 들어서 부쩍 이런 내용에 카톡, 전화가 왔었다.

(퍼 온 이미지)

 

해외생활도, 결혼생활도 내가 모두 경험하고 있으니

내게 냉철한 조언을 부탁한다고 하길래 오늘은 모든 것들을 솔직히 말해 줬다. 

먼저 해외생활은 새로운 환경, 문화가 주는 자극적인 매력도 참 많지만

 여행이 아닌 정착을 해야하기에 그만큼에 노력과 노고가 필요하다.

막상 그곳이 어디든 살아보면 뭐니 뭐니해도 내 나라가 최고라는 걸 알게 될 것이다.

그리고 결혼은,,, 독신생활을 오래했던 사람에겐 주 불편한 제도인 것 같더라.

원래부터 외로움을 잘 안 타는 사람들이 결혼이란 걸 하게 되면

 결혼이 주는 [얽힘]이라는 인간관계의 끈이 생각보다 무겁고 큰 부담으로 오더라.

그리고 [혼자]와 [자유]를 즐기며 살았던 사람은 남녀를 불문하고 결혼을 안 하는 게

정답인 것 같다고 말했더니 결혼을 후회하냐고 묻는다.

[ ....................... ]

마흔 넘어서까지 혼자 잘 살아놓고 굳이 결혼이란 선택을 했던 것에 대해 후회는 하지만

 내 선택에 대한 책임감, 그리고 감사한 마음으로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그랬더니

땅이 꺼지게 한 숨을 쉬는 내 친구,,,

하나를 얻기 위해선 다른 하나를 버려야한다고 생각하라고

그걸 감안할 수 있다면 결혼을 선택을 하되, 결혼이라는 제도가 

짊어주는 짐은 상상을 초월할 만큼 무겁고,

속된 말로 빼도 박도 못하는 상황 속에 합류한다고 생각하라고 그랬더니 그냥 혼자 살겠단다.

 

결혼이란,,,

싸움에 나갈 때는 한 번, 바다에 나갈 때는 두 번, 결혼할 때는 세 번 기도하라 - 러시아 속담

결혼에는 고통이 있지만 독신에는 행복이 없다 -  아프리카 속담

여자는 결혼 전에 울고, 남자는 결혼 후에 운다 -일본 속담 

소크라테스의 명언처럼 해도 후회, 안 해도 후회,,,,

 어차피하는 후회라면 안 하고 후회하는게 남은 삶이 더 가볍다.

그래서 난 개인적으로 독신들에게 결혼을 적극적으로 권하지 않는다.

그래도 남녀가 만나 각자 다른 색깔의 인연으로 부부라는 하나의 공동체가 되어서 살아간다.

그 하나됨이 주는 행복만큼 함께 헤쳐나가야할 문제들이 많은 것도 결혼의 한 속성인 것 같다.

그래서 결혼은 미친 짓이라고 했을까,,,,

 

댓글22

    이전 댓글 더보기
  • 여강여호 2014.07.18 08:06 신고

    아무리 미친 짓이라고 해도
    해보고 미쳐버리겠다는 사람도 있습죠....ㅎㅎ...
    답글

  • sixgapk 2014.07.18 09:04

    해도 후회 안해도 후회라고 하잖아요? 인생 80만 잡아도 40년 혼자 살았으면 나머지 반은 누군가와 함께 사는것도 좋은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굄돌* 2014.07.18 09:55 신고

    아낌없이 내어주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그때.
    그렇지 않고 나이에 밀려,
    혼자 살만한 능력이 되지 않아서,
    주변 사람들의 성화 때문에 결혼한다면
    백발백중 후회할 수밖에 없어요.
    답글

  • 여인네 2014.07.18 10:31

    결혼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것 같아요.
    이 글을 읽으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네요.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7.18 10:36

    그래도 하고 후회하는 것이 나을까요 ..
    참 말하기 애매모호 .. ^^
    답글

  • 명품인생 2014.07.18 10:50

    결혼

    사랑으로 시작해고 정으로 살면서 마지막은 의지하면서 생을 마감하는 .....
    답글

  • 맛돌이 2014.07.18 11:15

    함께 의지하고 더불어 사는 게 좋지요.
    비록 후회할지라도 결혼은 해야지요.
    답글

  • 2014.07.18 11:3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로또냥 2014.07.18 12:11

    남녀가 만나 나이들어서도 서로 등긇어주고 손잡고 다닐정도의 애정만 있어도 성공한 결혼입니다.결혼한다고 상대가 내것이 되는게 아닙니다. 서로의 삶을 끝까지 함께 해주는 동지입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4.07.18 13:03

    ㅎㅎㅎ
    제목보고 깜딱 놀랐네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남무 2014.07.18 23:09

    특히 아프리카의 격언이 좋으네요..
    휴ㅠㅠ
    답글

  • 늘 푸른 솔 2014.07.19 05:17

    그래도 결혼은 해야 되지 않겠어요.
    해도 후회 안해도 후회라면.....
    주위에 싱글녀들!
    교장으로 퇴직 후 온갖 사치에 골프 여행으로
    세상을 휘져어도 쓸쓸함이.....
    그리곤 쓸쓸히 최후를 마치고
    케이님 늘 화이팅
    답글

  • 민들레 2014.07.19 17:53

    구구 절절 케이님의 말씀
    정답이라고 하고 싶어요
    삶의지혜와 사랑을 아는 케이님 멋져부러~!
    답글

  • 블루칩스 2014.07.20 01:08

    제 나이 올해 39 아직 미혼입니다 물론 혼자 사는것이 정말 편하고 나에게 맞다 생각해서 이러고 있어요 다만 외로움은 필수죠 게다가 고독감은 보너스... 스스로에게 물어보는것이 맞는것같아요 결혼만큼 장단점이 뚜렷한 일도 없으니까요 간혹 60세가 되어가는 솔로들을 봅니다 지금 제 세대와는 또 다르게 모든것을 본인위주로 생각하고 대단히 이기적인 면들을 자주봤습니다 그럴때 느꼈어요 역시 결혼과 육아를 경험한 사람과는 저렇게 다르구나... 라구요 전 혼자 늙더라도 배려와 공감을 가져보려합니다 모르죠 이러다 뿅~ 하고 결혼생활 속으로 가있을지~ ^^ 결론은 없습니다 인생이니까요~ 날이덥네요 왠지 타국살이라고 생각하실것 같은 깨서발 형님과 케이님 삼계탕 드시고 올여름 거뜬히 넘기시길~
    답글

  • 잘 보고 가요~ 공감 띵동 누르고 갑니다.

    답글

  • 밝은방 2014.07.22 18:13

    결혼은 해도 후회 안해도 후회라는말이 맞는듯 합니다.
    답글

  • JS 2014.08.09 18:16

    사랑하는 사람과의 결혼생활.. 당연히 불편하고 내가 왜 이러고 사는가 싶은 순간도 많지만 감사한일들, 소소한 일상의 행복도 있지요. 그러나 두번다시 이 과정은 반복할 수 없다는 확고한 의지(?) 가 생기던데요 ㅎㅎㅎ ;;;
    답글

  • 못난이지니 2014.08.24 06:47

    저도 아직 싱글로 사는 제 친언니에게 그냥 살라고 충고합니다.
    자유로운 영혼에게 결혼은 속박이니 말이죠!
    저는..영혼이 자유롭지 못해서 제 영혼을 잡아준 남자랑 결혼했습니다.^^
    답글

  • ... 2015.03.14 22:5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km 2015.03.14 22:5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