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이 한국음식에서 난다는 그 맛

by 일본의 케이 2014. 7. 16.

 한국에 있는 동안 재래시장을 2번씩이나 갔었다.

내가 사고 싶은 것보다 깨달음에게 보낼 물건들을 고르기 위해서였다.

먼저, 잘 마른 황태를 신중하게 고르고 계시는 우리 엄마. 


 

미역도 산모용으로 한 축 사고,,,

 

창란젓, 새우젓, 멸치젓도 사고,,,  

잠시 쉴 겸, 팥죽 집에서 깨달음에게 인증샷 찍어 보냈더니

얼마나 먹고 싶었는지 나한테 먹지 말라고 머리 쥐어 뜯는 이모디콘을 보내왔었다.

 

집에 돌아와서는 바로 방망이로 두둘긴 황태를 찢기 시작했다.

깨달음은 마트에서 파는 황태포를 먹지 않는다.

 이렇게 황태를 한마리 통채로 사서 하나 하나 손으로 직접 찢은 것 아니면

황태의 향이 풍기지 않는다고 입에도 대질 않는다. 

미역도 부드럽고 촉촉해야하고 미역 자체에서 뽀얗게 국물이 우러나야 국물이 맛있다고 그래서

엄마가 산모용 미역으로 샀던 것이다.

황태포를 뜯으시던 엄마가 문뜩 엉뚱한 소릴 하신다.

깨서방 입이 [양반 입]이라고,,,, 좋아하는 음식들을 봐도 그렇고

허드레 음식들로 가볍게 끼니 때우기식으로 먹질 않고,

우리집에서 밥 먹을 때도 반찬 하나 하나 맛보면서

양으로 배를 채우는 게 아닌, 음미하고 즐기며 음식을 먹더라고 옛날 양반들처럼,,,,,,

 

 이날 밤, 깨달음과 통화하면서 엄마가 했던 얘길 해 줬더니

역시 자긴 전생에 양반이였다고 어머님이 사람 볼 줄 아신다고 엄청 좋아했다. 

시장 팥죽을 좋아하는 걸 보면 양반이 아닌 거 아니냐고 그랬더니  

팥죽 만들 때 삶고, 끓이는 시간이 많이 필요하지 않냐

황태포도 일일이 손으로 뜯는 정성이 담겨져 있어 더 맛있는 거라고.,,

그래서 한국음식에서 손맛이 난다고 하지 않냐고.... 

[ ........................ ]

엄마가 말씀하신 [ 양반 입]이라는 표현과는 조금 다른 해석을 하고 있는 깨달음..

다르게 말하자면 손 많이 가는 음식을 좋아한다는 뜻이 내포되어 있는데

그 걸 [손맛]과 [정성 ]으로 생각하는 깨달음...  

진짜 양반이였을까,,,,,아님, 한식 전문 요리가였을까,,,

아무튼, 깨달음은 가슴으로 사는 사람이 분명하다.

나에게 그는 아마 죽을 때까지 연구대상으로 남을 것이다. 

 


댓글17

  • 시후맘 2014.07.16 09:14

    전생에 양반 ㅎㅎㅎ

    한국 사람보다 더 한국 맛을 잘 아는거 같아요..
    저는 한국에 있어도 제사때 쓰는 황태나 마트에서 파는 황태를 가끔 사용할 뿐인데..
    저렇게 두들겨 먹는 황태를 잘 알다니 대단해요..

    팥죽을 그리도 좋아하면 케이님이 팥 사가지고 가셔서 만들어 주셔도 좋을거 같아요..
    이렇게 말하지만 한국에 있는 저도 팥죽은 동지에나 만들어 먹지 평소에는 잘 안만들게 되더군요

    답글

  • 로또냥 2014.07.16 10:45

    가슴으로 사는 사람들은 작은것에 행복해할줄 아는것 같습니다. 섬세하고 감성적이기도 하고.. 그래서 영화를 보면서도 잘 우시는 게 아닌지... 깨달음님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그런분과 사는 케이님도 행복한 사람 ^^
    답글

  • 맛돌이 2014.07.16 11:08

    양반 깨서방
    입 호강하겠어요.
    ㅎㅎ
    답글

  • 초원길 2014.07.16 11:56 신고

    정이 느껴진ㄴ 황태이야기입니다
    뽀얀 국물이 우러나는 황태국
    맛있게 드세요~
    답글

  • 울릉갈매기 2014.07.16 13:51

    ㅎㅎㅎ
    이모티콘이 너무 잼나는데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루시다1234 2014.07.16 14:59

    미묘한 입맛차이지만 중요합니다.

    양반입맛^^*
    답글

  • 늘 푸른 솔 2014.07.16 15:10

    참 대단한 정성입니다
    깨서방님
    한국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죠?ㅎㅎㅎ
    답글

  • 하하하 2014.07.16 16:48

    감히..이런 표현 드려도 될지 모르겠지만..ㅎㅎ
    깨달음님 너무 귀여우세요~ㅎㅎㅎㅎ
    답글

  • 민들레 2014.07.17 00:34

    가슴으로 사는 깨달음님은 역시 美食家 ~!
    답글

  • 명품인생 2014.07.17 09:28

    응석쟁이 미식가 라고 ~~~~ㅎㅎㅎ
    답글

  • 굄돌* 2014.07.17 11:56 신고

    굄돌도 양반입인갑네.
    깨서방님 입맛과 비슷하니.
    아무거나 안 먹는다며 까탈스럽니 어떻니 하는 사람들 있는데
    그렇다고 음식을 깨작거리는 일은 절대로 없으니까.ㅎ
    답글

  • 2014.07.17 18: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예희 2014.07.17 21:07

    한국 다녀가셨군요.
    친정어머님 정서두 대단하신 거 같아요,
    깨달음님이 그만큼 마음에 드신다는 얘기겠죠?

    깨달음님이 그리 한국 음식을 좋아하는 것두 참~~다행인 거 같아요,
    케이님과 여러가지로 잘 맞으니 감사한 일이죠.
    전 깔끔한 일본식 우동 참 좋아한답니다.

    이젠 일본 하믄 케이님 생각이 젤 먼저 난답니다.
    언젠간 케이님 뵐 날두 있겠죠? ......ㅎㅎ
    답글

  • 소금인형2 2014.07.17 23:25 신고

    전생에 양반에 빵 터졌습니다 ^^

    정성이 담긴 음식은 늘 사람들에게 위안을 주는 것 같습니다
    답글

  • 아이 2014.07.18 13:32

    저도 재래시장 가고싶네요..늘 가슴 따뜻한 얘기 잘 읽고 갑니다.저도 간접으로나마 한국에 다녀온거 같네요.
    답글

  • 초밥냥 2014.07.21 17:58

    음식도 않 가리시고, 부인의 나라를 정말 사랑하시는 깨달음 아저씨~

    답글

  • ううう 2014.08.09 17:3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