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해외에서 아침마다 밥상 차리는 여자

by 일본의 케이 2014. 6. 28.

깨달음은 전형적인 아침형 인간이다.

 아침 5시30분에 눈을 뜨면 먼저 신문을 읽고, 다음은 도면 체크에 들어간다.

 도면을 체크하면서 녹차와 함께 오예스 하나를 먹는다. 

난 7시 30분에 눈을 떠 바로 아침을 준비한다. 


 

늘 평소 때 먹던 반찬들,,, 나물, 깻잎, 생강조림, 우메보시, 멸치볶음, 오이무침, 김자반 등등

그리고 밥과 된장국, 가끔은 죽을 내 놓을 때도 있다.  

결혼하고 4년을 맞이하며 거의 매일을 이렇게 아침을 차리고 있는 나...

내 주위 사람들(일본인 친구들 포함) 중에 이렇게 매일 아침을 챙겨 먹는 남편,

그리고 챙겨주는 아내는 나를 포함해 3명 뿐이다. 

내 한국에 친구들에겐 열녀났네,  아직도 신혼이네, 성질도 좋네 등등 별 소릴 다 들었다.  

아침상을 위해 새로운 반찬을 만들 필요가 없기도 하고

일본스타일을 고집하는 것도 아니여서 그렇게 번거롭진 않지만 솔직히 귀찮을 때가 있다.

 

오늘도 아침을 차리며 당신은 왜 이렇게 고집스럽게 아침을 챙겨 먹냐고 물었더니

매일 이렇게 따뜻한 아침을 먹고 출근을 하면 

몸도 마음도 든든해 하루의 시작이 활기차단다. 

그럼 그냥, 빵으로 바꿀생각은 없냐고 그랬더니 

하루 중에 밥을 먹는 건 아침 뿐이라고 점심은 샌드위치, 저녁은 술 마시며 안주 먹는 게 전부이기에

되도록 아침은 밥을 먹고 싶단다. 그리고 집에서 이렇게 아침을 안 먹으면

언제 한국반찬들을 먹겠냐고 이런 걸 [백반] 이라고 하지 않냐고 되묻는다.

[ .................... ]

[백반] 얘기가 아니라 아침상 차리기가 은근 귀찮다는 얘기인데,,,분위기 파악을 못하는 깨달음. 

오늘도 변함없이 식사 하기 전에 한국말로 [잘 먹겠습니다] 를 외치고 식사를 한다.

먹고 난 후에도[ 잘 먹었습니다]  잊지 않는다.

그래,,, 밥과 된장국 뿐이긴 하지만 당신에게 힘이 된다면 차려야지...

깨달음은 역시 내 머리 위에서 노는 게 분명하다. 

 

댓글35

    이전 댓글 더보기
  • 라땡 2014.06.29 16:31

    맛있겠네요. ㅎㅎ
    저도 아침을 먹지 않는 버릇이 들었지만, 따듯한 아침 밥이 그립습니다. ㅠㅠ

    답글

  • 흑표 2014.06.30 10: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흑표 2014.06.30 10: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흑표 2014.06.30 10: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흑표 2014.06.30 10: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흑표 2014.06.30 10:16

    아침식사는 깨서방님 힘의 원천인듯 합니다.

    사랑은 멀리 있는것이 아니라 아침식사에^^*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6.30 10:22

    이유불문 ..
    그냥 보기에도 한 수 위인데요 ㅋㅋㅋ .. ^^
    답글

  • pure725 2014.06.30 11:34

    아침에 눈뜨자마자 식사를 차리시다니 넘 대단하세요~^^
    전 제가 먹을거 차리는것도 힘든데,,,
    하지만 저도 남편에게 그렇게 차려주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아요~
    저희 남편도 하루의 시작을 깨달음님처럼 활기차고 든든하게 했으면 좋겠네요.

    답글

  • 2014.07.01 02: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삼바탱고 2014.07.01 23:32 신고

    아침마다 이렇게 차리시는건가요.
    정말 대단하시네요.
    답글

  • 민들레 2014.07.04 12:37

    깨달음님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요즘 아침 얻어먹고 나가는 한국 남편들 몇 안될겁니다.
    아침은 하루의 원동력입니다.
    답글

  • 2014.07.04 12: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김연희 2014.07.06 11:26

    저희집도 아침은 꼭 한국식
    빵도 싫어하고..그래서 하루중 메뉴 고르는데 몇시간씩 쓰고는 있지만..맛있다고 좋아하미 안할수 없죠..전 남편봉양 잘하는 여자를 사랑해요 ^^
    답글

  • 위천 2014.07.07 18:3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한국사는 주부 2014.07.15 10:32

    아고고, 반성합니다.
    매번 차리긴 하지만 먹던 반찬 재탕 삼탕,ㅋㅋㅋ 무성의하게 차려주는데
    내일 아침부터는 조금 더 깔끔하고 맛난 것 차려야 하겠어요.
    답글

  • 2014.07.23 21:08

    저도 일본 남자랑 사는 한국 여자지만 반성 좀 해야겠네요. 다행히 울 신랑은 워낙 전세계를 쪼다니며 호텔 조식을 먹던 남자라, 자기 입으로도 자긴 전생에 서양 사람이었나 할 정도로 샐러드랑 빵이면 된다지만, 가끔은 낫또랑 우메보시가 있는 아침을 먹고싶어하더군요. 그러면서 오늘 간만에 밥을 먹었다~~라고 할때는 짠하기도 하고..
    암튼 님..대단하고, 님 신랑의 음식 솜씨도 부럽네요.
    답글

  • 이미경 2014.08.09 17:11

    오늘 처음 글을 접하고 한숨에 예전 글까지 다 읽었네요. 행복하게 사시는 모습이 너무 좋네요. 남편 분께서 건축일을 하시는것 같은데 나중에 한국에 오셔서 건축일을 계속 하셔도 좋을 것 같아요. 일본인의 꼼꼼함을 믿을 수 있을것 같아요. 한국에서 집짓는 걸로 사기치고-방송에도 나옴- 해서. 건축일은 정년도 없겠다 난중에 한국오셔서 건축일 계속 하시면서 행복하게 사셨으면 좋겠네요^^
    답글

  • 박진아 2014.08.09 21:56

    오늘처음 글을 봤는데 신기하기도 하고 넘 재밌네요..예쁘게 사는 모습이 보기가 좋아요. 우리의 행복은 그런 소소함에 있는건 아닐런지요
    답글

  • 2014.08.16 13:0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123123 2017.03.23 14: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