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한국영화만 보면 컨트롤이 안 되는 남편

by 일본의 케이 2014. 6. 23.

 

아침부터 장대비가 쏟아졌다.

장마의 끝을 알리는 비여서인지 매섭고 차가웠다.

깨달음과 점심을 먹고 오는 길에 DVD 하나 빌리러 갔다가 

5편에 1,000엔이라는 말에 혹해서 깨달음이 맘껏 고른 영화 속에 한국영화 [코리아]가 있었다.

난 봤는데.....다운 받아서,,,,,,

문현성 감독의 2012년 영화 [코리아]는 사상 최초 남북탁구단일팀이 1991년 일본 치바에서 열린

제 41회 세계 탁구선수권대회 여자 단체전에서 중국을 누르고 우승한 실화를 그린 영화이다.


 

난 봤던 영화이기에 보는 둥 마는 둥하는데 깨달음은

북한 남자선수를 좋아하는 한국측 여자선수의 귀여운 짓을 보고 좋아서 죽는다.

[ ....................]

 유치한 장면들도 참 진지하게 보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그냥 난 주방에서 반찬거리를 몇 개 만들고, 냉장고 정리도 좀 하고 있는데 웃다가 박수치다가

혼자서 아주 영화를 온 몸으로 즐겼다.

 

그러더니 한참이 지나고 갑자기 티슈를 뽑는 소리가 나서 얼른 봤더니 얼굴을 가린다.

경기를 승리로 마치고 다들 각자의 나라로 떠나는 장면이였다.

현정화 분(하지원)이 북한선수를 언니~라고 부르자 얼굴을 두 손으로 감싸고 운다.

[ ................... ]

 

얼굴을 숨겨가며 눈물을 닦길래 너무 웃겨서 실제로 그 당시 코리아팀이 결승에서 승리하자 

마쿠하리 경기장에 응원 나온 재일동포들이 [ 아리랑 ]과 [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르며

울었다하더라 그랬더니 얼굴을 더 가리고 [오메~~~아리랑~~]이란 소리가 작게 흘러 나왔다. 

그러더니 내 쪽은 쳐다보지 않은 채, 통일이 되면 한국이 책임져야 할 게 많아 힘들겠지만,

 그래도 통일이 되야하네....[아리랑]을 불렀을 재일동포의 가슴이 얼마나 아팠을까,,,,

한민족이 헤어져서 만나지도 못한 채 가슴앓이만 했던 세월이 안타깝다,,,, 등등 통일론을 펼쳤다.

[ ..................... ] 

 (일본판 코리아의 타이틀: 하나- 기적의 46일간)

 

자기 초등학교 때 제일 친했던 친구도 재일동포였고 지금 회사 거래처 분들도

재일동포가 30%이상이라고 그래서 그들에게 북한에 관한 얘기, 재일동포의 입장의 어려움도 자주 들어왔단다.

 한국이 통일이 되어야할 가장 큰 이유는 민족의 발전과 번영을 위한 것이고

경제격차, 민족의 정체성을 찾는 길이라고 한국이 짊어져야할 짐이 무겁긴 하지만 그래도 껴안아야 한단다.

영화 제목이 [하나]인 것처럼,,,,

마치 자기가 재일동포를 대변이라도 하듯 심경을 털어 놓는 깨달음을 보고

역시 한국영화를 보면 감정 컨트롤이 잘 되지 않는다는 걸 다시 한 번 확인했다.

관련 글 (깨달음이 폭풍 눈물 흘린 한국영화  http://keijapan.tistory.com/176)

저런 모습을 볼 때마다 난 깨달음이 좀 쿨해졌으면 하는 바램을 또 하게 된다.

 


댓글36

    이전 댓글 더보기
  • 개코냐옹이 2014.06.23 15:11

    역시 깨서방님은 진정 한국을 사랑하시는군요 .. ^^
    멋지세요 .. ^^
    답글

  • 원유경 2014.06.23 18:44

    깨서방같은 분이면 일본 남자도 젠젠 ok 부럽습니다~
    답글

  • 검수장 2014.06.23 21:05

    장기적으로 봤을때도 통일이 되어야하는게 맞는거 같습니다.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는건 사실이겠지만.
    프로그래먼데 일본와서 놀랐던게 한국에서는 영문자료만 존재하던 MS에서 제공하는 문서가 일본에는 일어로 제공되고 있다는거.
    아니 왜 한글로는 안나오는거야하고 화냈더니 사장님왈 한국시장 작은데 그걸 위해서 MS가 한글화하겠냐?
    요즘은 한글화 많이 되긴했지만 그땐 울화통이 치밀더군요.ㅎㅎ

    답글

  • 라땡 2014.06.23 22:34

    저도 인생은 아름다워라는 영화를 보며 꺽꺽 울던 기억이 나네요.
    깨달음님은 이야기가 전하는 카타르시스를 즐기는 분 같군요.
    왠지 깨달음님과 함께 좋은 영화 한편을 보고 싶어집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6.24 00:13

    영화를 보며 조용하다 싶으면 옆에서 슬쩍 쳐다보며 * * 야~! 수도꼭지 잠궈라 ! ~ 하는 얘길 종종 듣곤 했지요 ㅋ
    깨달음님이 여리고 감정이 풍부 해서 눈물을 자주 흘리시는것 같습니다.
    답글

  • 늘 푸른 솔 2014.06.24 09:25

    깨달음님은 대한민국의 훈장을 받으셔야할 ....
    요사히 일본과의 냉전으로 일본이 정말 싫지만
    깨달음님은 절대 예외.....
    한국영화의 인기가 일본에서도 상당한가 보죠?
    늘 행복하세요 케이님
    답글

  • 저도 이거 한번 봤었는데, 엄청 감동 받았습니다.
    그래서 저도 깨달음님 말씀에 공감합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4.06.24 10:17

    장마가 긴듯해여
    여기는 이제 시작은 하였으나 비는 안오고 흐리기만 합니다

    오늘도 좋은하루 여여여


    답글

  • 울릉갈매기 2014.06.24 11:48

    가슴 찡한 영화잖아요~
    저도 뭉클해지던데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흑표 2014.06.24 15:1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흑표 2014.06.24 15:15

    눈물샘을 자극하는 영화 나빠요^^*

    감성적인 깨달음님..
    답글

  • 굄돌* 2014.06.24 23:37 신고

    문득,
    깨서방 님은 한국을 사랑하는 게 아니라
    아내를 너무나 사랑한 나머지
    아내와 관련된 것이라면 무엇이든

    땅,

    사랑하는 게 아닌가 하는....ㅎㅎ
    잘 다녀왔어요.
    답글

  • 아이 2014.06.24 23:42

    울신랑은 일본사람중에서도 차갑고 깍쟁이 성격이라 아내인 저도 섭섭할때가 무지많았는데 세월에는 장사없다고 마음도 약해져서 깨서방님처럼 슬픈장면 나오면 질질거리네요...차갑고 냉정한 사람이 울면 되레 가슴이 철렁한다니까요.죽을 때가 가까워졌나하고요.
    답글

  • 예희 2014.06.25 12:31

    너무 순수하셔서 그럴 거에요.
    증말 사랑스러우신데요 뭘......
    그리구 쿨~~하시구여,
    션~~하게 우셨잖아요.....ㅎㅎ

    케이님과 더불어 한국을 사랑하시는 깨달음님의 모습,
    참~~보기 좋습니다.
    답글

  • 머냐부 2014.06.26 17:15

    깨서방님은 감수성이 아주 풍부하신거 같네요 ㅎ
    답글

  • 수은 2014.08.02 02:25

    와.... 남편분 진짜 착하심;; 영원히 행복하게 사셔요!~
    답글

  • 장고오오오 2014.08.30 10:47

    짠 하네요!
    답글

  • 웃는개굴 2014.08.30 13:22

    수상한그녀 극추해요~~
    답글

  • victory 2014.09.11 04:32

    남편분이 너무 사랑스러운 분이네요 ^^
    답글

  • 냥이 2014.09.14 16:06

    귀여우신데요ㅎㅎ 정말 와이프분을 너무좋아해서 한국에대한 모든걸 좋아하는것같아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