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우리 부부를 행복하게 만드는 이것

by 일본의 케이 2022. 10. 30.
728x90
728x170

냉장고를 열 때마다 한국 냄새가 풀풀 난다.

이번에 한국에서 가져온

온갖 김치들이 밥상에  오르면

깨달음과 난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밥 한공기를 뚝딱 비우고 만다.

 

시간이 없어 바쁜 와중에 내 귀국 일정에 맞춰

엄마와 네 딸이 모여 씻고 저리고  갈고

버무리는데 두어 시간 만에 뚝딱 끝냈다.

내가 좋아하는 김치류만 선별해서

파김치, 열무김치. 무청김치, 부추김치,

얼갈이김치를 담았다.

 

20년 전, 유학시절 때는 김치 살 돈을 

절약하느라 단무지를 사 먹기도 하고

배추보다 싼 무를 사다 깍두기나 생채를 

해 먹었던 기억이 있다.

 밥상에 김치가 올라오지 않는 날이

늘어나도 그냥 그러러니 하고 지냈던 것 같다.

솔직히  그다지 김치를 좋아하지 않았기에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살았는데

역시나 나이를 먹으니 김치만큼 

최고의 반찬이 없다는 걸 알게 되었다.

한국에선 계절마다 다양한 김치를 맛볼 수

있다는 것조차 모른 채 지냈던 것 같다.

이곳에서 결혼을 하고 주위에 김치를 좋아하는

일본인 친구나 지인들에게 나눠주기 위해

늘 때가 되면 김치를 담았었다.

계절김치가 아닌 사시사철 배추김치,

깍두기, 오이김치를 3종 세트로 만들어

친구들과 함께 먹었다.

김치에서 물이 나오면 어떻게 하고,

신 맛이 생기면 어떻게 요리를 하는지

레시피를 알려줘서

내 주변 지인들은 다 알고 있다. 

엊그제 만난 시무라 상 같은 경우는

고소한 참기름도 볶은 김치를 좋아해서

내게 생김치보다는

신김치를 달라고 할 정도이다.

300x250

깨달음은 특히나 좋아하는 파김치를

먹을 때마다 이 쪽파가 왜 일본에는

안 파는지 모르겠다며

분명 우리가 모르는 어느 시골에서는

팔지 않겠냐고 했다가 쪽파 자체가

한국산이어서 일본에는 없는가 했다가

늘 답이 없는 소릴 혼잣말처럼 한다.  

[ 깨달음, 당신은 파김치가 좋아?  나는

열무랑, 얼갈이가 좋아 ]

[ 난 역시 파 김치가 최고로 좋아 ]

한국에 못 갔을 때, 파김치가 너무 먹고 싶어

쪽파처럼 생긴 일본 파(まんのうねぎ)로

두어 번 담아봤는데 역시나 매운맛도 약하고

파 자체가 연해서인지

김치용으로는 적합하지 않았다.

반응형

 

한일커플 사이에 의외로 많은 트러블

협회 후배들을 만났다. 이젠 서로 협회 일을 그만 두어서 자주 만나기 힘들지만 올 해들어 신년 모임을 가졌다. 가볍게 건배를 하고 그간에 있었던 얘길 나눴다. 다들, 배우자가 일본인이라는

keijapan.tistory.com

식사를 할 때 난 열무를 위주로 먹고

깨달음은 파김치를 주로 먹는다. 

오늘 아침에는 깨달음이 열무는 비빔면에

넣어먹거나 냉면과 먹는 게 아니냐고 하길래

열무비빔밥, 열무 국수말이 등등,

어느 반찬과도 잘 어울린 게 열무라고

했더니 잘 모르겠단다.

728x90

[ 모르긴 뭘 몰라, 지난번 한국에서 당신이

아침마다 된장찌개에 익은 열무김치

올려 먹으면서 두 번이나 리필했잖아 ]

[ 아,, 그  잘 익은 열무,, 그 집 된장국이랑

환상적으로 잘 어울렸어, 아, 그리고

 풋고추도 먹었잖아, 된장에 찍어서 ]

그날, 깨달음이 열무김치 두 번에 풋고추까지

리필해 먹어서 조금 죄송했는데 다음날

또 갔더니 아주머니가 우리 기억하셨는지

풋고추를 하나 더 올려주셨다.

 

일본인의 돈 계산법이 놀랍다

집에 들어오자마자 미도리 짱은 패션쇼를 하듯  빙글빙글 돌면서 자기 옷이 어떠냐고 물었다. 지난달 명동에서 여름옷 70%세일이여서 3개나 샀는데 얼마처럼 보이냐고 묻는다. [ 음,,모르겠는

keijapan.tistory.com

청국장 먹던 날도 콩나물, 가지나물을

리필하길래 한국 사람들 식당에서 이젠

리필을 잘 안 하는 것 같으니까 당신도

좀 참으라고 했더니 리필이 안 되면

돈을 내면 되지 않겠냐면서 먹고 싶을 때

먹어야 한다고 했었다.

 

남편이 한국에서 행복한 이유

내가 샤워를 하고 나오는 동안에도 깨달음은 어디를 갈 것인지, 뭘 먹을 것인지 핸드폰에 입력을 하고 있었다. 오후에 가야할 친구 딸의  결혼식까지 여유가 있으니 잠깐이라도 서울을 둘러

keijapan.tistory.com

 

일본인 친구에게 보내는 김치

주말이면 깨달음은 뭔가 특별한 걸 먹고 싶어 한다. 숯불갈비를 먹으러 갈까 망설이다 최근 건강다큐를 본 게 기억났는지 굽는 것보다는 삶는 게 나을 것 같다며 보쌈을 먹자고 했다. 보쌈을 먹

keijapan.tistory.com

아무튼, 지금 우리 집 냉장고는 내가 좋아하고

깨달음도 너무 좋아하는 김치가

마음껏 리필할 수 있을 만큼

가득 담겨 있다.

깨달음은 여러 종류의 김치가 있으니까

부자 된 거 같다고 했다.

가족들의 수고 덕분에 우리 부부는

당분 한 행복한 식사가 계속될 것 같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