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말이 주는 상처는 깊고도 깊다

by 일본의 케이 2016.01.30

식사를 끝낸 저녁시간, 초인종이 울렸다.

내 이름으로 배달된 소포였다.

발송자가 우리 지도교수 성과 같았고 이름은 여자분이였다.

갑자기 찬기운이 맴돌았던 건

교수님 아내분의 이름 때문이였다.

소포를 뜯기 전에 후배에게 혹 무슨 일 있는 거냐고

 카톡을 하는데 나도 모르게 손이 떨렸다.


 

봉투에 담긴 편지...기분이 좋지 않았다.

뭐라 표현할 수 없는 불안감이 계속해서 맴돌았지만

편지를 꺼내보았다.


 

교수님이 돌아가셨단다, 작년 12월 7일날,,,

3년간 폐암으로 투병생활을 하셨던 모양이였다.

교수님 부고안내를 이사하기 전집으로 하셨다는데

다시 되돌아왔다고 한다.

난 그것도 모르고 신년선물을 보냈던 것이다.

후배도 몰랐단다. 연구실을 그만 둬서,,,

 눈물이 났다.

무슨 이유의 눈물인지 알다가도 모를 눈물이 하염없이 흘렀다.

참,,나를 힘들게 하셨던 우리 지도교수님,,

학위를 받기 위해서는 견뎌야만 했고,

참아야만 했던 3년이라는 시간,,

난 이 교수님 때문에 사마(様)라는 극존칭을 아주 싫어하게 됐다.

당신보다 내 논문이 앞서가면 역시 한국인은 머리가 좋다면서

 일부러 내 성에 사마를 붙혀, 정사마, 정사마 하시며 비꼬셨고

정사마는 내가 안 가르쳐줘도 다 아시죠?라고

 비아냥거리셨다.

학생에게 지도교수가 사마라는 호칭을 쓴다는 자체가

웃기는 얘기라는 걸 본인도 알고 계셔서

장소를 가려서 나를 정신적으로 아프게 하셨다.

나를 가장 힘들게 했던 건,

다른 교수들 앞에서 보여주는 태도와

둘만이 있는 연구실에선 전혀 다른 태도를 보이셨던 거였다.

[굴욕]을 철저하게 맛보게 하셨던 분,,,,

그래서 그 분을 용서하기가 힘들었다.

http://keijapan.tistory.com/623 

(전편글- 사람을 용서는 게 그리 쉽지 않다)

 

생각없이 뱉은 말에도 상처를 받는데

일부러 상처를 주기 위해 하는 말들은

치명적일 수밖에 없었다.

무기를 들고 찌르고 때려서 받는 상처보다

[독이 선 말] [인격을 모독하는 말]들은 

오랜시간 아물지 않는 상처와 트라우마를 남겼다.

하지만, 졸업을 하고 나서도 매해 신년 인사선물을

연하장과 함께 보내드렸다.

미운 마음도 있었지만 그래도 교수님이 계셨기에

내가 졸업을 했다는 감사한 마음이 있었기 때문이였다.

그래서 눈물이 났던 것일까....

작년에 느닷없이 나에게 초코렛을 보내셨을 때

무슨 뜻인지, 무슨 의도인지 알지 못한 채

미움과 의혹만 가득했었는데 돌아가시기 전에

반성의 의미로 보내셨는가라는 생각도 들고,,,

그냥 살아계실 때 내 마음에서 교수님을

[용서]라는 이름으로 내려놓았으면

이렇게 가슴 한켠이 무겁지 않을텐데라는

후회아닌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사람을 용서하는 게 그리 쉽지 않았다.

특히, 말로 받은 상처는 시간이 흘러도

아니, 시간이 가면 갈수록 가슴 속 깊이 파고들어

좀처럼 그 사람에게 너그러워질 수가 없다.

인간은 부모, 형제, 부부, 연인, 친구처럼

자기와 가깝다고 느끼는 사람과 관계에서 받은 

[말의 상처]를 더더욱 아파한다고 한다. 

아마도 난 교수님을 나와 가까운 관계라 생각 했기에

상처의 골이 더 깊었던 것 같다.

인류 역사가 시작된 이래 칼이나 총에 맞아 죽은 사람보다

혀끝에 맞아 죽은 사람이 더 많은 것도

어쩌면 가까운 사람들이 던져내는 말들에 상처를 받고

아파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말은 삶의 상징이라고 했다.

이제 교수님은 저 세상 사람이 되셨지만

그 분을 통해, 사람을 [용서]할 수 있는 기회와

  때를 알게 해주심에 감사드린다.


댓글15

  • 2016.01.30 00:07

    마음이 저릿 합니다. 돌아가시기 전에 마지막 선물을 보냈다니.. 케이님 마음의 아픔에 공감이 가고 마지막 뜻에도 공감이 가네요. 좌우지간 빛나는 견문과 지식으로 멋지게 지내주셔요.. 케이님 힘내세요
    답글

  • lovelycat 2016.01.30 00:07

    마음에 새겨진 상처, 내 영혼이 받은 상처는 쉽사리 아물어지지도, 용서가 되지도 않습니다
    내 마음대로 되는건 아니지요
    교수님의 부고를 뒤늦게 받아서 마음이 굉장히 무거우시겠어요
    기운내세요
    답글

  • jshin86 2016.01.30 00:14 신고

    특히 말로써 상처받은 마음은 참 용서하기가 힘든거 같읍니다.
    그걸거는 평생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고 남아있으니까요.
    답글

  • 윤정우 2016.01.30 00:39

    케이님이 그때 적었던 글에 제가 달았던 댓글을 봤습니다 그때는 어떤 위로를 드렸는지 그리고 오늘은 어떤 말씀을 해야하는지 ,,,, 하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케이님을 위해 자신을 위해서 용서하세요
    아무래도 케이님 약속 안지키시는것 같네요 무념하고 무상해서 더 건강해지셔야죠 힘내시고요 ^^
    답글

  • 지후아빠 2016.01.30 01:15

    사람살이가 참 마음대로 되는 것이 아님을 저 또한 느껴가는 요즈음입니다. 상처를 주고 받고, 오해하고 오해받고, 사랑하고 또 미워하고....
    케이님의 마음에 온전한 용서와 또 치유가 이ㅛ기를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샬롬~~
    답글

  • 2016.01.30 05: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1.30 07: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1.30 16: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1.31 00:1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1.31 07: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6.01.31 15:43

    사람들의 관계라는것 쉽지 않아요
    요즘 저도 주위 사람들 한테 상처받아
    사람들이 싫다~ 싫어입니다.
    하지만 케이님의 고인이 되신 교수님 용서하세요~
    답글

  • HaydenJ 2016.02.01 01:59 신고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어요.
    학창시절에 저를 너무나 힘들게 해서 살아야하나 죽어야하나를 처음 고민하게 했던 담임이 있었는데
    나중에 S대에 붙은 다음에 '코를 납작하게 해주겠어!' (이것도 생각해보면 부질없는 짓이지만요) 하면서 찾아갔더니
    돌아가셨더라구요.
    그 때는 '당신은 죽었고 나는 살았어. 내가 이겼어' 이러구 교문을 뻥차주고 나왔었는데
    용서할 것도 없고
    그냥 시간이 가면 잊혀지더라구요.
    답글

  • 허허 참 .....
    답글

  • 아려온 2016.02.01 20:05 신고

    역시 사람은 혼자 사는게 아닌가봐요.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답글

  • 남무 2016.02.03 07:18

    케이님 마음에 평화가 오기를...
    답글